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설계 국제공모] 기둥 위의 여정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는 지각 운동이라는 원시적 요소 위에 경작된 자연으로, 인문 경관의 시간성이 내재된 대지다. 대지에 담긴 여러 시간대의 다양성이 드러나도록 대지를 재구성하고, 그 다양성이 풍부한 경험으로 전환되는 여정을 제안한다. 대지를 가로지르며 엮이는 새로운 여정은 주상절리대를 단순히 지질 경관을 일정한 지점에서 감상하는 명소가 아닌, 대지의 시간성을 인지하고 감각적 경험이 확장되는 장소로 재탄생시킬 것이다. 설계는 주상절리대 상부 공원을 차지한 경관의 장애물을 걷어내고, 경관을 녹하지악에서부터 내려와 남해안의 수평선으로 이어지는 방향으로 막힘없이 해방시키는 것에서 시작된다. 억새들녘은 수직 경관과 수평 경관의 접점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며 원 경관의 아름다움을 다시 드러낼 것이다. 주상절리대 주두를 노출시킨 근접 관찰 구간은 전시관과 함께 지질 정보를 생생하게 전달하고, 대상지 북서편을 중심으로 형성되는 농경 경관은 대지의 역사를 되새기는 동시에 지역 주민 참여의 촉매이자 개발지와의 버퍼 역할을 할 것이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9호(2019년 1월호) 수록본 일부
    • 랩디에이치(Laboratory D+H) + 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SoA) + 김형진(워크룸프레스) + 신영호(명지대학교 교수)
  •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설계 국제공모] 인건이 기정의 기억과 조망
    수십 년 전부터 제주에 새롭게 들어온 것들이 만든 변화는 섬 사람과 경관 사이의 오래된 관계들을 무색하게 했다. 섬을 찾은 사람들은 영문도 모른 채 이질적인 요소들과 만났다. 새로운 관계망이 급격히 만들어지는 사이, 오랫동안 섬에 있던 것들은 연결고리를 잃은 채 쓸쓸해졌다. 대포 바당(바다의 방언)과 중문 바당의 인건이 기정1과 너백이들(넓은 들) 역시 그러하다. 설계는 외롭게 남겨진 이곳이 마을과 사람, 바람과 바다, 땅과 생물들과 나누던 잊힌 이야기를 찾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이 이야기들은 경관 속 물리적 요소나 그것 사이의 관계 혹은 이야기 자체로 이곳에 담긴다. 단순히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복원해 진공관 속 유물처럼 만드려는 것이 아니다. 인건이 기정과 너백이들에 다시 드러나게 될 오래된 유산들은 이곳이 당면한 요구들과 예측할 수 없는 변화에 ‘이곳다운’ 방식으로 답한다. 이 오래된 유산들이 제주의 새로운 관계망과 이어져 요구와 변화에 답할 수 있게 될 때야 대상지는 진정성을 갖춘 살아있는 유산으로서, 현재와 미래와 대화하며 진화할 수 있게 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9호(2019년 1월호) 수록본 일부
    • HLD + 정해준(계명대학교 교수) + 오피스 오유(Office Ou) + 신재열(경상대학교 교수)
  •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설계 국제공모] 수평적 깊이와 트멍 경관
    제주도는 용암이 만들고 바람이 깎아 만든 풍경이다. 그리고 주상절리대는 제주도의 지질학적 사건을 보여주는 기억이며 증거다. 우리는 제주 고유의 지질 경관을 재구성하는 새로운 문명의 과정을 통해 수평적 깊이로서 공원을 제안한다. 고고학자의 자세로 부지를 덮고 있는 흙을 걷어내면 응고된 지구의 속살이 수평적으로 드러난다. 용암이 흘러내린 방향으로 주상절리의 수평과 수직면을 연결하여 하나의 덩어리로 드러낸다. 수직 경관으로만 바라보던 주상절리를 맨발로 걷는 일은 대자연과 만나는 가장 친밀하고 근원적인 경험이 될 것이다. ‘수평적 깊이’로서 상부 공원은 주상절리의 수직성을만나는 조형 언어이자 대지의 존재 방식이다. 그 앞에서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이소케팔리isocephaly의 경관은 대자연 앞에서 인간 세계의 높낮이를 무의미하게 만드는 지질학적 숭고미를 생성한다. 주상절리대는 액체 상태의 덩어리가 고체로 성상이 바뀌면서 발생한 틈의 경관이다. 틈은 빈 공간을 만들고 빈 공간은 새로운 생명이 점유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든다. 지질학적 시간이 만든 틈새를 서서히 메꿔가는 생태계와 문명의 시간을 수평적 공간으로 번역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9호(2019년 1월호) 수록본 일부
    • 아뜰리에나무 + 김아연(서울시립대학교 교수) + 엠더블유디랩(MWDlab) + 김봉찬(더가든) + 김종규(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 (주)건축사사무소 엠에이알유(MARU) + 건축사사무소 엔아이에이(NIA)
  • 제15회 대한민국 환경조경대전 도시재생과 미래의 조경
    주최 (사)한국조경학회, (사)한국조경협회, (재)늘푸른,월간 환경과조경 주관 대한민국 환경조경대전 운영위원회 후원 국토교통부,환경부,문화체육관광부,서울특별시,한국토지주택공사,경기도시공사,올조회,한국조경설계업협의회 심사위원장 박명권 그룹한 어소시에이트 대표 심사위원 김아연 서울시립대학교 교수 박영준 서인조경 대표 박은영 중부대학교 교수 서미경 해안건축 조경설계실 수석 송병화 세계사이버대학 교수 오두환 기술사사무소예당 대표 이홍길 조경설계 길디앤씨 대표 전진형 고려대학교 교수 대상채석장:데이터로 마름하다 정서린·박진솔·장희정 경희대학교 환경조경디자인학과 금상필트리Filtree:안산이 품은 푸른 빛 권은아·류승주·윤여선 경희대학교 환경조경디자인학과 은상녹색갈증Biophilia 김준택·김소희·이주현 경희대학교 환경조경디자인학과 은상더 리뉴얼 오픈The Renewal Open 이학송·문준식·임새랑 영남대학교 산림자원 및 조경학과 동상트레이싱 더 네이처Tracing the Nature 이성구·박진우·임은희·박민지 한경대학교 조경학과 동상사구,만리포와 얽히다 황해권·구자윤·이원진·정세령 가천대학교 조경학과 동상비보풍수, 21세기를 입다 민서원·신기엽·김재현·최은서 계명대학교 생태조경학전공 동상어댑티브 리질리언스Adaptive Reːsilience 육지환·김진이·조혜원·홍다은·김유빈 가천대학교 조경학과 동상함께 먹고 함께 사는 우리 임다섭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환경조경학과 김영신 서울시립대학교 조경학과 동상블로잉 인 더 윈드Blowin’ in the Wind 양윤선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과학대학원 조경학과 장려상소유에서 공유로 박정혁·주성환·천유성·이원관 동아대학교 조경학과 장려상노량진8018 서채리·김효진·이재웅 계원예술대학교 실내건축디자인과 장려상대림2동,사람을 공간으로 엮다 박성배·이나희·최진범·조상은·고희선 가천대학교 조경학과 장려상망경동;기억찾길 차민성·천나현·김대욱·노석현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조경학과 장려상서부산 백년옛길 탐방로 계획 박민혁·최재성 동아대학교 조경학과 장려상모산,레일을 내일로 재생하다 정성엽·서재륜·이한범·정서현 단국대학교 녹지조경학과
    • 편집부
  •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마스터플랜 국제공모 International Urban Design Competition for the Regeneration of Tongyeong Dockyard
    신아조선소는1946년 설립되어 통영의 지역 경제를 견인해 온 대표적 기업이다.하지만 조선업의 침체에 따라2010년 이후 급격히 쇠퇴하기 시작했으며, 2015년11월26일 파산을 맞았다.이로 인해 신아조선소를 비롯해 관련업에 종사하던5천여 명의 근로자가 직장을 잃었고,주민들이 새로운 직장을 찾아 타지로 떠나며 주변 주거지의70%가 공실,공가가 되는 사태에 이르렀다.이는 곧 지역 공동화로 이어졌으며 통영 지역 경제의 침체와 쇠퇴는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다.국토교통부는 지난해12월 신아조선소를 포함한 인근 지역을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지정했다. 2018년3월 사업 시행 주체인LH는 신아조선소부지 매입 계약을 체결했고, 7월에는 통영시와‘통영폐조선소 재생사업 기본 협약’을 맺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공모의 목표는 폐조선소를 관광 자원으로 활용해 앵커시설,휴양 시설,업무 시설,해양 친수 공간,주거 단지가 어우러진 세계적 수변 도시 모델을 제시하는 것이다.당선작인‘통영 캠프 마레’는 통영의 문화적 자원을 발굴해 핵심 콘텐츠로 사용했다.특히 통영의 전통적인 공방을 모티브로 삼아 만든 열두 개의 교육 프로그램으로 경제 재생을 꾀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앞으로LH는 당선팀과의 협상을 통해 설계 범위,일정 등을 확정한 후11월부터 기본 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중략)... *환경과조경366호(2018년10월호)수록본 일부 당선작 통영 캠프 마레Tongyeong Camp Mare 포스코에이앤씨+에스엘에이엔지니어링+ Henn GmbH +싸이트플래닝건축사사무소+유신+메타기획컨설팅+딜로이트 안진 + 인우플랜 주최LH 주관국토연구원 방식국제 지명초청 설계공모 초청팀 1.나우동인건축사사무소(대표사) +건축사사무소 커튼홀+이스트아이그룹+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디안+경남문화도시콘텐츠개발원+천마기술단 2.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사) +포스터 앤드 파트너스(Foster + Partners) +한아도시연구소건축사사무소+삼정회계법인+쥬스컴퍼니 3.이든도시건축사사무소(대표사) +엠엠케이플러스(mmk+) +에이치이에이(HEA) +디티제트피에이씨(DTZPAC) +프로젝트 수+교우엔지니어링 4.인토엔지니어링도시건축사사무소(대표사) +김정후(런던 대학교) +디자인그룹오즈건축사사무소+신한종합건축사사무소+얼라이브+엠디엠플러스+인토P&D +이창민·백진(공공협력원) +문화도시연구소+문화다움+박태원(광운대학교) +선민이엔씨+세일종합기술공사 5.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사) + KCAP International B.V. +수성엔지니어링+인팩씨지에프+ AECOM Asia Company +빅바이스몰 6.포스코에이앤씨 건축사사무소(대표사) +에스엘에이엔지니어링+ Henn GmbH +싸이트플래닝건축사사무소+유신+메타기획컨설팅+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 인우플랜 7.혜원까치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사) + ISA +동해종합기술공사+미래도시환경연구원+조경설계 해인 위치경상남도 통영시 도남로195일원(신아조선소) 면적 전체:도시재생 뉴딜사업 구역510천㎡(약15만 평) 중점 설계 구역:구 신아조선소 부지185천㎡ (약56천 평,공유수면 포함) 사업 기간2018~2023 사업비1조1,041억 원 시상 당선작:기본설계권(35억 원 상당) 참여작:지명초청비(각1억 원)
  • 우수작: 더 루프 파크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개발사업 및 택지개발사업 2단계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설계공모
    대상지는 수고가 높은 수림대와 레벨이 13~58m에 이르는 완만한 구릉지로, 함박산 자락의 논과 습지를 중심으로 백로가 서식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또한 국제화를 표방하는 다문화 도시의 중심에 위치해 문화 거점의 역할을 해야 한다. 이 같은 요소를 고려해 생태적·문화적 거점으로서 자연과 인간이 서로의 생활 방식을 존중하며 공존할 수 있는 ‘환상環狀의 고리’를 제안한다. 공존의 고리 고덕 국제 신도시는 함박산을 중심으로 한 낮은 구릉지와 진위천, 서정리천 등 여섯 개의 크고 작은 하천과 접한 평야 지대다. 여름이면 하천이 범람해 토양이 비옥해졌으며, 빗물이 고여 형성된 논과 습지를 따라 함박산 인근은 자연스럽게 농경지로 변했다. 또한 소나무, 상수리나무 등의 수목 군락이 형성된 함박산은 예부터 백로의 삶의 터전이었다. 이 같은 자연환경과 인간을 위한 문화 공간 영역을 입체적으로 분리해 백로와 인간이 지속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도시의 켜를 제안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1호(2018년 5월호) 수록본 일부
    • 조경사무소 사람과나무 + 젤코디자인 / 조경사무소 사람과나무 + 젤코디자인
  • 최우수작: 한밝‧너른‧마루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개발사업 및 택지개발사업 2단계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설계공모
    옛 문헌에 기록된 평택의 모습처럼 고덕국제화지구의 원형 경관은 서리서리 흐르는 진위천과 서정리천을 젖줄로 하는 들녘이 펼쳐지고, 그 중심의 표고 56m의 나지막한 함박산과 자연에 순응하며 살아온 다랭이골마을이 뒤섞인 하나의 풍경이다. 육로와 물길의 발달로 접근성이 높아지자 고덕국제화지구는 삼남 지방을 연결하는 교통, 물류, 문화의 요충지로 역할 하며 국제 신도시를 꿈꾸고 있다. 우리는 자연과 사람, 문화와 문화가 만나 하나 되었던 평탄하고 너른 고덕의 땅과 함박(크고 밝게 빛나다)의 환경적·의미적 가치를 고덕 국제 신도시에 투영해 자연과 도시, 세계의 다문화가 공존하는 도시의 마루 ‘한밝‧너른‧마루’를 조성하고자 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1호(2018년 5월호) 수록본 일부
    • CA조경기술사사무소 + 서영엔지니어링 / CA조경기술사사무소 + 서영엔지니어링
  •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개발사업 및 택지개발사업 2단계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설계공모
    ‘자연 속 국제 커뮤니티도시’를 지향하는 고덕 국제화 계획지구의 2단계 조경 설계의 밑그림이 발표되었다. 지난 3월 15일 지난해 12월 공고한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개발사업 및 택지개발사업(2단계) 조경(공원ㆍ녹지)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심사가 LH 본사에서 진행됐다. 심사 결과 총 여덟 작품 중 CA조경기술사사무소와 서영엔지니어링의 ‘한밝‧너른‧마루’가 최우수작으로, 조경사무소 사람과나무와 젤코디자인의 ‘더 루프 파크The Loop Park’가 우수작으로, 동일기술공사와 조경설계 비욘드의 ‘백로와 사람이 함께 노니는 함박구릉Heron Hills & Gate’이 장려작으로 선정되었다. 고덕 신도시 조성은 2004년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되며 시작되었으며, 2005년 12월 국제화계획지구 건설계획이 발표되었다. 2017년 1월 1단계 조경 공사를 시작했으며, 2020년 12월 사업 준공 예정이다. 또한 평택항을 중심으로 한 교통·정보 인프라 및 물류 체계 구축을 통해 대중국 교류 증대에 대비한 물류ㆍ유통 기능 분담 거점 중심지로 활용하고, 서울과 세종시를 연결하는 거점도시 역할을 수행하는 국제 업무 신도시를 목표로 한다. 공모의 대상지는 전 사업 지구 내 중심 지역으로 행정 타운(평택시청 등)과 상업 지역으로 둘러싸여 있고, 중앙공원(함박산-백로 서식지)이 중심에 위치한다. 따라서 이번 설계공모는 대상지를 고덕 신도시 녹지네트워크의 허브 역할을 하는 공간으로 계획하고, 서정리천 수변 공원을 블루네트워크로 계획하도록 했다. 또한 안전특화가로 및 국제테마가로 계획 등 지역 특성을 고려한 콘셉트와 지구특화계획을 반영하여 국제 업무 신도시의 성공적인 조경 설계 모델을 제시하고자 했다. 최우수작인 ‘한밝‧너른‧마루’는 “땅이 가지는 고유의 생태적 가치와 향토 경관을 중심으로 한 문화 공간 조성 및 공존의 개념을 잘 도입”했으며, 특히 “백로 서식처 보전을 위하여 백로의 생태적 특성을 공간에 우수하게 반영”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작인 ‘더 루프 파크’는 “지형의 특성을 최대한 고려하여 여러 레벨(4개)을 구획하며 각각의 레벨이 지니는 특성을 설계에 잘 반영함과 동시에 이들 간의 연계성을 잘 고려”했으며, 사이트 전체에서 안전을 중요하게 다뤘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장려작인 ‘백로와 사람이 함께 노니는 함박구릉’은 “공원과 녹지를 통해 단순히 도시의 오픈스페이스를 확충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의 정체성과 공감대 형성 및 도시 이미지 창출의 기능을 잘 표현”했다고 평가됐다. 최우수작 한밝‧너른‧마루 _ (주)CA조경기술사사무소 + (주)서영엔지니어링 우수작 더 루프 파크 The Loop Park _ 조경사무소 사람과나무(주) + (주)젤코디자인 장려작 백로와 사람이 함께 노니는 함박구릉 Heron Hills & Gate _ (주)동일기술공사 + (주)조경설계 비욘드
  • 이사부 독도 기념공원 국제건축공모전 Yisabu Dokdo Memorial Park International Competition
    삼척시가 정라동 육향산 일대에 추진하고 있는 이사부 역사문화 창조사업에 따른 국제 건축설계공모전의 당선작을 지난 2017년 11월 27일 발표했다. ‘이사부 독도 기념공원 국제건축공모전’은 당초 UIA(국제건축가연맹)의 승인을 받아 2017년 7월 27일 공고 후 진행되었으나, ‘이사부1와 독도에 대한 기념비적 장소를 조성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공모전의 주제가 정치적인 측면에서 잠재적인 분쟁 요소가 있다는 이유로 UIA 승인이 철회되었다. 이번 공모는 국내외 건축 설계, 도시/조경 설계, 전시/인테리어 설계 분야의 전문가가 모두 참여 가능했으나, 대표자는 국내외 건축사로 자격이 한정되었다. 11월 10일 작품 접수 결과 총 22개국에서 72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외국팀 참가율이 70%를 넘을 정도로 해외의 관심이 컸다. 삼척시는 지난 11월 24일부터 26일까지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6개팀의 작품을 당선작으로 확정했다. 1등작은 한국의 심플렉스건축 + 동심원조경 + 스튜디오이공일 팀이 제출한 ‘본연을 드러내다Disclosed Nature’가 선정됐다. 심사위원장 로랑 살로몽Laurent Salomon은 1등 작품에 대해 “육향산과의 시詩적인 관계 설정을 단순한 매스의 볼륨 구성을 통해 명확하게 해결하고 있으며, 건축과 조경 간의 균형이 매우 잘 잡힌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삼척시는 앞으로 본격적으로 세부 설계를 진행하여 2018년 상반기 중에는 모든 인허가를 마치고 공사에 착공하여 오는 2020년에 준공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사부 역사문화 창조사업은 국ㆍ도비를 포함 총 200여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이사부기념관과 독도체험관을 비롯한 역사공원과 문화ㆍ예술ㆍ전시 등 다양한 기능이 어우러진 삼척항의 관광 명소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1. 이사부는 신라의 무인이자 행정가로, 우산국(현재 울릉도와 독도)과 대가야의 편입을 완수했고, 진흥왕 때에는 중앙 정치와 군사의 실권을 장악했던 인물이다. 삼척시는 ‘이사부 선양사업’을 수립하여, 삼척시를 상징할 수 있는 대표적 인물로 이사부의 위상을 정립하고, 울릉도와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에 포함되는 것에 대한 역사적ㆍ문화적 의의를 널리 알리기 위한 여러 사업을 추진해왔다. 주최 강원도 삼척시청 주관 사단법인 대구건축문화연합(DACC) 위치 강원도 삼척시 정상동 82-1번지 외 약 109필지 대지 면적 24,614m2 계획 시설 및 규모 관광안내센터(1,000m2), 이사부기념관(1,200m2),독도체험공간(1,200m2), 문화예술촌, 공원(9,000m2) 시설 용도 문화 및 집회 시설, 주거, 공원 등 예정 공사비 2만800백만원(부가세 포함) 예정 착공일 2018년 상반기 예정 준공일 2020년 상금 1등작(1명/팀) 5천만원 + 실시설계권(1,278백만원/부가세 포함) 2등작(1명/팀) 3천만원 3등작(2명/팀) 각 1천만원 입선(2명/팀) 각 5백만원 심사위원 Laurent Salomon(salomon-architectes 대표) Zhu Pei(Studio Zhu-Pei 대표) Günther Vogt(Vogt Landscape Architects 대표) 강병근(건국대학교 명예교수) 임재용(OCA 대표) 예비 심사위원 송하엽(중앙대학교 교수) 전문위원 조극래(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 진행 김정은, 김모아 디자인 팽선민 자료제공 사단법인 대구건축문화연합
  • [이사부 독도 기념공원 국제건축공모전] 본연을 드러내다 1등작, DISCLOSED NATURE
    대상지는 독도의 가치나 이야기를 스스로 드러낼 수 있는 독도 내부에 있지도 않으며, 도시 중심부와 같이 접근성이 좋은 지역에 있지도 않다. 그러나 대상지는 바다를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바다 근처에 있을 뿐 아니라 이사부 장군이 현재 울릉도, 독도가 된 우산국으로 출정할 당시에 섬이었던 육향산을 포함한다. ‘본연을 드러내다Disclosed Nature’는 대지와 그 구성 요소가 한때 지녔던, 그리고 현재도 지닌 자연의 내재적인 특성과 역사적인 특성을 드러낸다. 이사부 독도 기념공원은 지형적, 수리적 그리고 지역적 자연을 동시에 드러내어, 건축과 조경의 조화를 통해 이사부와 독도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가 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57호(2018년 1월호) 수록본 일부
    • / 심플렉스건축사사무소(박정환, 송상헌) + 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박경탁, 이남진, 조유현, 김건, 박성준, 백규리) + 스튜디오이공일(이상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