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설계공모] 작은 광장이 만드는 여러 갈래의 길 가작
    대로에서 광장으로 광화문광장은 약 600년 동안 서울의 입구를 상징하는 대로였다. 근대 이후 차도로 이용되다 광장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불과 10년 전의 일이다. ‘작은 광장이 만드는 여러 갈래의 길’은 광화문광장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하나의 도시 조직으로, 진정한 광장으로 자리잡을 수 있게 만드는 느린 전략이다. 우리가 제안하는 것은 대로도 커다란 광장도 아니다. 대상지에 단 하나의 광장이 아닌 주변 공간과 어우러지는 여러 개의 작은 광장을 조성하여 도시 속에서 자연스럽게 발전해가는 광화문광장을 만들고자 한다.
    • 푸하하하프렌즈
  •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설계공모] 숨겨진 역사적 거리 가작
    역사란 현재와 과거 사이의 끊임없는 대화다. 광화문광장의 역사성을 새로운 방식으로 회복하여 시민들이 과거와 지속적으로 대화하는 장을 마련한다. 권위적인 선형 축을 비롯한 역사적 흔적은 모두 지하화하고, 지하 공간을 역사 재해석의 장으로 활용한다. 녹지와 쉼터가 마련된 지상의 광장은 시민들의 공간이 된다. 공원 같은 광장에서 사람들은 안락함을 느끼고 광화문광장은 소통과 화합의 장소로 거듭날 것이다. ...(중략) * 환경과조경 371호(2019년 3월호) 수록본 일부
    • 카타콤베 아키텍츠 + 최동인(딘아틀리에)
  • 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 설계공모
    ‘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 설계공모’의 당선작이 지난 2018년 12월 13일에 발표됐다. 천안시는 지난해 9월 ‘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 추진을 위한 설계공모를 개최하고, 12월 11일 심사를 진행해 7개 출품작 중 4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확정했다. 최우수상에는 도화엔지니어링+건화+그룹한 어소시에이트+공간종합건축사사무소 팀의 ‘천안삼거리 흥흥’이 선정됐으며, 우수상에는 CA조경기술사사무소+동일기술공사+송림원+AAG 건축사사무소의 ‘능수야 버들은’, 장려상에는 경호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그린포엘의 ‘천안숲’, 입선에는 조경설계 비욘드+유신+우영환경개발+건축사사무소 에스파스의 ‘억석흥회’가 선정됐다. 삼거리공원은 천안흥타령춤축제, 농기계자재박람회 등 주로 각종 일회성 행사의 개최지로 활용되어 공원보다는 행사장으로 인식되어 왔다. 게다가 녹지율은 25%에 불과해 근린공원의 기능을 충분히 수행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천안시는 공원 재조성을 위한 설계공모를 진행했다. 근린공원 개념을 탈피해 지역 정체성이 반영된 공원을 조성하는 것이 공모의 목표였으며, 천안삼거리의 역사성·장소성 재해석, 삼거리의 정체성이 담긴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한 공간, 세 개의 테마 길,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생태 환경 복원 등에 대한 내용이 설계 주안점이었다. ...(중략)... *환경과조경370호(2019년2월호)수록본 일부 최우수상 천안삼거리 흥흥興馫 도화엔지니어링+건화+그룹한+공간종합건축사사무소 우수상 능수야野 버들은泿 CA조경+동일기술공사+송림원+AAG 건축사사무소 장려상 천안숲 경호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그린포엘 입선 억석흥회億昔興懷 조경설계 비욘드+유신+우영환경개발+건축사사무소 에스파스 주최 충청남도 천안시청 위치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삼룡동 291-4번지 일원 설계 대상삼거리공원(근린공원) 전체 면적192,169m2 공모 방식일반설계공모 총 사업비 447억 원 예상 설계비 1,659,9십만 원(부가가치세 및 손해배상보험료 포함) 심사위원장 조세환(한양대학교 도시대학원) 심사위원 구태익(연암대학교 환경조경학과) 김선미(LH공사, 조경) 김충식(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조경학과) 최병관(공주대학교 건축학과) 정건희(호서대학교 건축토목환경공학부) 신지훈(단국대학교 녹지조경학과) 이상태(SH공사, 환경·생태) 예비 심사위원 이진희(상명대학교 환경조경학과) 한봉호(서울시립대학교 조경학과) 시상 최우수상(1팀): 기본 및 실시 설계권 우수상(1팀): 2천 5백만원 장려상(1팀): 1천 5백만원 입선(1팀): 1천만원 진행 윤정훈 디자인 팽선민 자료제공 천안시청 및 수상팀
  • [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 설계공모] 천안삼거리 흥흥 최우수상
    천안삼거리는 한양과 경상도 그리고 전라도로 통하는 옛 삼남대로의 분기점이다. 예부터 길손을 재워주는 원과 주막이 즐비하여 많은 사람이 모이는 길목이었으며, 능수버들 군락지의 유래가 담긴 설화, 천안삼거리 흥타령 등 고유한 역사를 간직한 땅이다. ‘천안삼거리 흥흥興馫’은 대상지에 깃든 옛 기억을 모티브로 삼아 옛길과 주변 풍경을 되살리고, 땅의 기억과 현재의 가치, 미래의 비전 간 역동적인 상호 작용을 이끌어내고자 한다. 문화 전략, 삼남길 삼남길은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이 열리는 한양길, 너른 평야가 있는 호남길, 수려한 자연을 감상할 수 있는 영남길 등 세 개의 테마 길로 구성된다. 세 길은 옛 삼남대로의 역사적 향취를 불러일으키고, 공원 안팎의 분산된 여러 길을 잇는 네트워크이자 다양한 이벤트를 수용하는 공간으로 기능한다. ...(중략)... *환경과조경370호(2019년2월호)수록본 일부
    • 도화엔지니어링 + 건화 + 그룹한 어소시에이트 + 공간종합건축사사무소
  • [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 설계공모] 능수야 버들은 우수상
    천안삼거리는 한양과 경상도, 전라도를 잇는 옛 삼남대로의 중심으로, 길을 따라 길손들이 묵고 쉬어가던 원院이 있던 곳이다. 근대로 넘어오면서 길은 자동차가 다니는 대로가 되고 원은 너른 벌판이 펼쳐진 삼거리공원이 되었다. 그간 삼거리공원은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장소성과 과거의 아름다운 풍경을 많이 잃었지만, 삼기제와 버드나무 군락이 아직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콘셉트와 전략: 로, 제, 원 과거 천안삼거리는 로路, 제堤, 원園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이 공간을 모티브로 한 세 가지 전략을 토대로 옛 천안삼거리의 이야기에 현재 시민들의 이야기를 더한 열린 공원을 조성한다. 첫째, 도로 확장으로 소실된 삼거리와 차도로 단절된 공원에 새로운 로의 골격을 만들어,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진입 광장과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테마 길을 계획한다. ...(중략)... *환경과조경370호(2019년2월호)수록본 일부
    • CA조경기술사사무소 + 동일기술공사 + 송림원 + AAG 건축사사무소
  • [삼거리공원 명품화사업 설계공모] 천안숲 장려상
    삼거리공원은 차도로 둘러싸여 주변과 분리된 섬 같은 곳이다. 이러한 공원을 주변과 연결하고, 다채로운 기능의 공간을 더해 천안을 대표하는 공원으로 새롭게 탈바꿈시키고자 한다. 먼저 삼거리공원의 경계부에 보행교를 조성하고 보도를 확장시켜 주변과의 연계성을 강화한다. 또한 삼거리공원이 문화, 활기, 여가 활동이 가득한 도심 속 휴양 공원이 될 수 있도록 너른 잔디밭과 광장, 자연을 테마로 한 여가 공간 등을 조성한다. 이러한 주요 공간들은 공원 내 시민의 활동을 증대시키는 기반으로 기능할 것이다. 세 개의 테마 길과 경계부 전략 옛 삼남대로(한양길, 호남길, 영남길)의 흔적을 토대로 주요 동선의 골격을 계획한다. 한양길은 개발 예정인 주거 지역과의 연계를 고려해 도시경관길로 조성하고, 동측대로와 인접하게 배치한다. 영남길은 자연마당 속 삼거리숲길이 되어 방문객을 아름다운 자연 공간으로 안내한다. 호남길은 공원 주 진입로로 기능하고, 정원과 예술, 시민 문화를 담은 삼거리정원길이 된다. ...(중략)... *환경과조경370호(2019년2월호)수록본 일부
    • 경호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 + 그린포엘
  •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남측지구 조경공사 설계공모
    송산그린시티는 시화방조제 건설로 생긴 간척지 일대에 조성되는 신도시다. 한국수자원공사가 추진하는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은 사화호의 자연환경을 보전하고, 관광·레저·주거가 한데 어우러진 도시를 조성해 신도시 일대를 서해안 산업 벨트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약 1,653만 평에 이르는 대규모 부지는 동측지구(2011~2019, 1단계), 남측 지구(2017~2025, 2단계), 서측지구(2019~2030, 3단계)로 나뉘어 단계별로 개발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개최된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남측지구조경공사 설계공모’(이하 송산그린시티 남측지구 조경 설계공모)는 송산그린시티 2단계 개발사업의 일환이다. 약 두 달간 진행된 공모에 5개 팀이 참여했고, 지난 12월 14일 그 결과가 발표되었다. 당선작에는 서안알앤디+동부엔지니어링+서호엔지니어링 팀의 ‘그린 기어 파크’가선정됐다. 그린 기어 파크는 송산의 옛 지도에 나타난 지명인 뜰, 골, 마루를 회복해 대상지가 지닌 땅의 기억을 회복하는 경관 계획을 수립했으며, 시화나래길, 형도, 우음도, 공룡알화석지 등 주변과의 생태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친환경 산업 도시를 만들고자 했다. 우수작에는 동일기술공사+삼안+신화컨설팅 팀의 ‘송산 남다른 길’, 가작에는 도화엔지니어링+동심원 조경기술사무소+한국종합기술 팀의 ‘워라밸 플랫폼’이 선정됐다....(중략)... * 환경과조경 370호(2019년 2월호) 수록본 일부 당선작 그린 기어 파크Green Gear Park 서안알앤디 디자인+동부엔지니어링+서호엔지니어링 우수작 송산 남다른 길 동일기술공사+삼안+신화컨설팅 가작 워라밸 플랫폼 도화엔지니어링+동심원 조경+한국종합기술 주최 및 주관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위치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남양면 일원(송산그린시티 남측간석지) 설계 대상 남측지구 공원·녹지 개요: 공원 4개소, 녹지 18개소 등 1,342천m2(특별계획구역 내 공원 2개소 23천m2 제외) 공모 방식 제한공개공모 예상 공사비 93,986백만 원(부가 가치세 포함, 전기 및 건축 공사 포함) 예상 설계비 1,662백만 원(부가 가치세 포함, 계약 금액은 계약 시 낙착률 조정 등에 따라 별도로 산출된 금액을 따름) 심사위원 유민호(K-water, 토목) 이종연(K-water, 토목) 김희년(K-water, 조경) 박태인(K-water, 조경) 정두용(인천시청, 경관) 백승만(영남대학교 건축학부) 최병주(화성시) 시상 당선작(1팀): 기본 및 실시 설계권 우수작(1팀): 3천만 원 가작(1팀): 2천만 원 진행 김모아 디자인 팽선민 자료제공 한국수자원공사 및 수상팀
  •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남측지구 조경공사 설계공모] 그린 기어 파크 당선작
    송산의 뜰, 골, 마루를 회복해 대상지의 땅의 기억을 회복하고자 한다. ‘그린 기어 파크Green Gear Park’는 ‘생태와 문화를 상징하는 그린’, ‘산업을 상징하는 기어’, ‘안전을 상징하는 파크’의 마지막 단어를 딴 이름이다. 대상지의 생태 환경에 주목해 시화나래길~형도~우음도~공룡알화석지와의 연계성을 강화하는 그린 네트워크를 구축해 친환경 산업 도시를 만든다. 전략 그린 업, 링크 업, 스마트 업 등 세 가지 전략을 통해 송산그린시티를 작동시키는 산업 도시의 기어를 구현한다. 그린 업은 생태 네트워크 구축 전략이다. 대상지의 기존 우수 처리 체계와 연계한 정화 습지, 우수 처리 시설을 마련해 친환경 우수 처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70호(2019년 2월호) 수록본 일부
    • 서안알앤디 디자인 + 동부엔지니어링 + 서호엔지니어링
  •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남측지구 조경공사 설계공모] 송산 남다른 길 우수작
    40만 평의 공원 녹지, 10만 평의 하천, 그리고 400만 평의 공룡알화석지가 하나의 길을 따라 이어지는 문화 공원을 만들고자 한다. 1960년대 경제 성장기의 산업 단지가 개발과 성장을 중요시했다면, 1990년대의 산업 단지는 환경 오염을 완화하는 녹지의 기능적 측면만을 중시했다. 새로운 산업 단지는 근로자에게 질 높은 업무 환경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과의 소통을 꾀하는 공원으로 기능하는 등 사회적 역할을 해야 한다. 전략 삶의 리듬을 지켜며 느리게 걷다: 지속성에 바탕을 둔 느리게 걷는 행위는 공룡알화석지부터 연결녹지를 거쳐 근린공원 5호에 이르기까지, 여러 공원을 하나로 잇는 매개 역할을 한다. 공원과 도시가 만나는 경계에 꽃이 핀다:공룡알화석지로부터 뻗어나와 대상지 남측 산업 단지로 파고드는 선형 녹지는 시민과 산업 단지 근로자의 소통을 돕는오픈스페이스로 기능한다. 이로 인해 공원과 도시의 경계에서 풍요로운 문화 행위가 일어난다. ...(중략)... *환경과조경370호(2019년2월호)수록본 일부
    • 동일기술공사 + 삼안 + 신화컨설팅
  •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남측지구 조경공사 설계공모] 워라밸 플랫폼 가작
    ‘워라밸 플랫폼’은 퇴근 후에는 동료와 맥주 한잔하며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고, 휴일에는 가족과 함께하고 싶은 곳이다. 직장 가까이에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고, 건강한 자연에서 직접 가꾼 작물로 가든파티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자 한다. 장소성과 전략 첫째, 송산그린시티는 조선 정도 때 능을 조림하며 소나무가 우거졌다 하여 솔뫼, 송산이라 불렸으며, 수도권 신도시와 차별화된 생태 레저 복합 도시를 지향한다. 이 같은 대상지의 역사와 지향점을 고려해 송산그린시티만의 정체성을 구현한다. 둘째, 대상지 인근에는 학술적·문화적 가치가 높고 경관이 수려한 공룡알화석지와 철새 서식지가 있다. 이 같은 자연, 문화 자원을 대상지와 연계하고 스토리텔링 소재로 활용한다. 셋째, 대상지 남측 지구에 자동차 제조업 관련 산업 단지가 많다는 점을 고려해 산업 단지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그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공원을 조성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70호(2019년 2월호) 수록본 일부
    • 도화엔지니어링 + 동심원 조경기술사사무소 + 한국종합기술
<<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