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양메이컹 해안가로
Yangmeikeng Sea Boulevard
  • Felixx+KCAP
  • 환경과조경 2022년 4월

YANG01.jpg

 


해안가 커뮤니티와 양메이컹 해안

2018년 태풍 망쿳Mangkhut은 중국 선전의 다펑(Dapeng) 반도 해안에 많은 피해를 입혔다. 2019년 해안 복원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펠릭스Felixx+KCAP 팀을 구성하고, 130km에 이르는 해안을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재구성하는 삼중 제방 전략(triple dike strategy)을 세웠다. 이 전략은 해안을 보호할 뿐 아니라 친환경적 발전과 자연 복원, 사회경제적 성장과도 밀접하게 연관된다.

어업에 종사하는 작은 마을이 다펑 반도 해안을 따라 형성되어 있다. 삼중 제방 전략은 이 해안가 커뮤니티의 특성을 보전하는 동시에 성장을 위한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틀을 제시한다. 마을의 경계를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개발을 진행해 소규모 마을의 정체성을 보존하고, 다채로운 레크리에이션 시설을 조성해 다양성을 증폭시키고자 했다.

한적한 만에 있는 둥산(Dongshan) 마을은 제방을 산과 마을을 잇는 녹색 공원으로 활용한다. 관후(Guanhu) 마을은 창의적 문화가 가득한 곳이다. 제방을 생생한 녹색 해변가로이자 방파제 역할과 새로운 레크리에이션 시설을 접합한 중추 인프라로 탈바꿈시킨다. 문베이(Moonbay)는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산 중턱에 지은 마을이다. 제방을 해안을 내려다보는 발코니, 마을과 떠다니는 낚시터를 연결하는 매개체로 쓸 수 있다. 사위융(Shayuyong)은 바위와 견고한 제방으로 구성된 항구의 관문 역할을 하게 된다. 아름다운 해변과 관광 명소가 있는 펑청(Pengcheng)은 회복탄력성이 높은 매력적인 해변 공원으로 바뀔 것이다. 생태 및 해양 보호 구역에 있는 양메이컹(Yangmeikeng)은 해안을 따라 바다 환경에 노출된 마을이다.

여섯 개 구역 중 가장 먼저 완성된 양메이컹 해안가로는 18km 길이의 제방 중 일종의 시범 구역이다. 500m의 긴 거리를 따라 제안된 해양 방파제는 자연 기반 전략의 효용을 시험하고 전략을 더욱 구체화하고 개선하는 데 쓰인다.

 

YANG07.jpg
바다와 가까운 곳에 형성된 양메이컹은 생태 및 해양 보호 구역에 속한다. 설계를 통해 녹음 속 요새라는 지역 특성을 강화했다.

 


YANG13.jpg
해변과 마을 사이에 두터운 녹지를 두어 해를 피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환경과조경 408(2022년 4월호수록본 일부

 

Landscape Architect and Supervision Felixx+KCAP

Design and Construction Management China Resource Group

Landscape and Construction Design Hope Landscape & Architecture

Engineering China Water Transport Planning & Design Institute

Research Institute in the Field of Water and Subsurface Deltares

Client Water Resources Bureau of Shenzhen Municipality

Location Shenzhen, China

Area 42ha

Completion 2020

Photographs DUO Architectural Photography_Hongduo Zhuo, Felixx+KCAP

 

펠릭스(Felixx Landscape Architects and Planners)는 2014년 로테르담에 설립된 사무소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 나은 환경 조성법이 필요하다고 믿는다. 지역성을 고려한 설계를 통해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고, 공간 연구, 경관 변화 전략, 마스터플랜, 공공 공간 및 제품 설계 등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다. 펠릭스는 상상 속 캐릭터에서 따온 이름이다. 평범한 영웅인 펠릭스는 세상을 여행하며 행복한 환경을 만들 기회를 엿보고 있다. KCAP는 지속가능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 건축가, 도시설계가, 조경가와 함께 도시에 활기를 더하는 건물, 공공 공간, 경관을 만들어왔다. 시각적으로 드러나는 공간보다는 사용하기 좋은 공간을 만들고, 복잡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쓴다. 네덜란드 로테르담, 스위스 취리히, 중국 상하이, 한국 서울, 호주 싱가포르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KCAP는 지속가능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 건축가, 도시설계가, 조경가와 함께 도시에 활기를 더하는 건물, 공공 공간, 경관을 만들어왔다. 시각적으로 드러나는 공간보다는 사용하기 좋은 공간을 만들고, 복잡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쓴다. 네덜란드 로테르담, 스위스 취리히, 중국 상하이, 한국 서울, 호주 싱가포르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