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3회 LH가든쇼] 그럼에도 대지에는
  • 김단비
  • 환경과조경 2022년 7월

김단비 교체 1.jpg


“사람이 새와 함께 사는 법은 새를 새장에 가두는 것이 아니라 마당에 풀과 나무를 가꾸는 것이다.”(박준, ‘광장’) 하지만 인간은 자연을 가꾸는 대신 울타리에 가둘 생각에 빠져있다. 대지는 생명의 기원이자 수많은 생명체가 어울려 사는 곳이지만, 인간은 홀로 대지의 주인인 ㅡ것처럼 행세한다. 이러한 착각에서 벗어나 모든 생명체가 땅의 주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식물 한 포기, 풀벌레 한 마리에게 양보할 수 있는 정원을 조성했다.

대지의 주름은 ‘연결’로, 자연의 물결은 ‘원’으로 해석했다. 펼침과 접힘의 반복된 형태를 가진 주름은 구역을 구분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수많은 관계를 연결시키는 하나의 길과 같다. 접힙과 펼침으로 생긴 물결은 반복된 시간을 선형 공간에서 원으로 그려낸다. 각 원은 분리된 영역을 가졌지만, 모여서 하나의 흐름을 형성한다. 이를 바탕으로 자연과 인간이 서로 어울려 공존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원형 구멍이 뚫린 디딤판으로 동선을 만들고, 유럽 미장 특유의 색감이 돋보이는 벽으로 공간을 둘러쌌다. 좌우 대칭을 이룬 동선은 출입구의 구분을 모호하게 한다. 벤치와 그늘막을 설치해, 구멍 안에서 자라는 식물을 여유롭게 구경할 수 있도록 했다.

독립수의 단단한 나무줄기를 통해 내면의 단단함을 표현하고, 풀줄기로 불안정하지만 순간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주고자 했다. 또한 이벤트성에 그치는 단일 수종의 식재 패턴에서 벗어나 봄부터 겨울에도 감상할 수 있는 지피·초본류를 식재해 계절감을 더했다.


김단비 교체 2.jpg

 

단 3.jpg

 

설계 김단비

시공 수풀리안, 숲을위한주식회사

 

김단비는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 조경학 석사 과정을 마치고, 수풀리안에서 숲에 대해 배우고 있다. 정원이라는 작은 공간에서 각기 다른 삶을 사는 사람들이 하나의 감정을 느낄 수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고자 한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