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PREV 2022 Year           PREV 03 March NEXT

환경과조경 2022년 3월

정보
출간일
이매거진 가격 9,000
잡지 가격 10,000

기사리스트

[에디토리얼] 성큼 다가온 광주 IFLA 2022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IFLA 2022)가 반년 앞으로 다가왔다.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이번 행사의 주제는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다. ‘다시, 조경의 공공성’을 소환해 기후 위기 시대의 조경을 논의할 IFLA 2022는 코로나19의 긴 터널을 통과한 국내외 조경가들의 열띤 토론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3월호에는 IFLA 2022의 주제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미리 만나보는 특집을 마련한다. 더 상세한 내용은 대회 공식 홈페이지(ifla2022korea.com)에서 살펴볼 수 있다. 기획 의도를 밝힌 조경진 조직위원장(한국조경학회 회장)의 글에서 볼 수 있듯, IFLA 2022는 전 세계 조경가들이 모여 조경의 미래 좌표를 구상하는 자리일 뿐만 아니라 국내 조경계의 활로를 여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그가 말하듯 이번 행사는 세계 조경의 최신 흐름과 글로벌 의제를 공유하는 기회이자 한국 조경의 성과를 알리는 기회이며 조경 문화의 과거와 미래를 잇고 엮는 역할을 할 것이다. 배정한(조직위 학술위원장)의 글은 대회 주제의 의미를 짚어본다.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는 동시대 도시가 마주한 기후변화, 인구 감소, 도시 쇠퇴와 재생, 도시 정의와 형평성, 라이프스타일과 미감의 다양성 등 복합적 난제를 풀어갈 조경의 사회‧문화적 좌표라고 할 수 있다. 김아연(조직위 기획위원장)은 IFLA 2022의 일정과 장소, 강연, 답사 등 다양한 사전 행사와 본 행사, 사후 행사의 주요 내용을 꼼꼼히 소개한다. 2월 말로 마감한 논문 초록 접수는 추후 연장될 예정이므로 마감 날짜를 놓친 독자들은 홈페이지의 공고문을 꼭 확인하시기 바란다. 오화식(조직위 산업‧재정위원장)은 대회 기간 중 한국조경협회 주관으로 개최될 조경산업전(K-랜드스케이프 아키텍처 엑스포)의 방향, 프로그램, 조직을 안내한다. 이번 산업전은 한국 조경 업계가 내일을 향해 ‘리:스타트’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은다. 김영민(조직위 학생위원장)의 글은 IFLA 학생설계공모전과 학생 샤레트의 주제, 진행 방식, 의의를 소개한다. 그의 말처럼 IFLA 2022의 학생 프로그램은 다음 세대 조경의 새로운 향방을 미리 그려보고 지역의 한계를 넘어 세계적인 비전과 안목을 공유할 기회가 될 것이다. 서영애(조직위 홍보위원장)는 IFLA를 비롯한 여러 국제 행사 참가 경험을 되돌아보며 초록 접수와 등록, 개회 행사와 기조 강연, 발표와 포스터 전시, 폐막식 등의 이모저모를 살핀다. 김태경(한국조경학회 수석부회장)의 글은 30년 전 가을, 서울, 경주, 무주에서 열렸던 IFLA 1992의 추억과 에피소드를 재생한다. 많은 독자들이 기억하듯, 1992년은 세계조경가대회 개최를 계기로 한국 조경이 도약한 해였다. 편집부 이수민 기자가 옛 잡지를 다시 펼쳐 IFLA 1992의 다양한 장면과 기억을 재구성한다. 아울러 이달 지면에는 IFLA 2022의 기조강연자 중 한 명인 단 로세하르더Daan Roosegaarde의 최근 연작, 드림스케이프를 싣는다. 네덜란드 출신의 아티스트이자 글로벌 혁신가인 단 로세하르더는 사람, 기술, 공간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는 상상력 넘치는 작업을 선보이며 국제적인 주목을 받아왔다. 디자인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든다는 그의 작업 태도를 관통하는 핵심 가치는 ‘스혼헤이트schoonheid’다. 김모아 기자의 인터뷰에서 볼 수 있듯, 이 네덜란드어 단어는 “창조성에서 나오는 아름다움, 공기와 에너지에서 비롯된 깨끗함”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함께 품고 있다. “내게 디자인은 의자나 램프를 제작하는 일이 아니라 삶을 개선하는 일이다. 상품이든 도시든 경관이든 디자인을 할 때 스혼헤이트를 기준으로 삼아 아름답고 사용하기 좋을 뿐 아니라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 수 있는 것들을 창조해야 한다.” 그로우, 어반 선, 시잉 스타, 스파크로 이어지는 연작 드림스케이프는 로세하르더의 작업에서 우리가 풍부한 상상력의 예술가, 머릿속 아이디어를 구조화하는 건축가, 디자인과 기술을 융합하는 엔지니어, 환경 문제를 고민하는 환경운동가의 면모를 동시에 느끼게 되는 이유를 생생히 보여준다. 그의 작품을 종이 잡지에 온전히 옮기기란 힘겨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지면에 첨부한 QR코드에 접속해 드림스케이프에 담긴 로세하르더의 상상과 실험을 마음껏 감상하시길 권한다. [email protected]
[풍경 감각] 님도 즐!
2000년, 온라인 게임이 유행이었다. 집에서 ‘라이온 킹’이나 ‘고인돌’ 같은 걸하던 나와 친구들은 같은 게임, 같은 서버에서 캐릭터를 만들어 함께 모니터 속을 여행했다. 그런데 레벨이 높아질수록 초등학생이 아닌 척 해야 했다. 고급자용 사냥터에서는 ‘그룹사냥’이 필수였지만 어린이를 잘 끼워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초딩’은 ‘노매너’라서 같이 사냥할 수 없다고 했다. 그곳에는 일종의 규칙이 있었다. 때론 불만족스러운 역할을 맡더라도 공격수는 공격하고 보조자는 보조하면서 던전 끝에 다다를 때까지 각자의 위치를 지켜야 한다. 파트너의 실력이 마음에 들지 않아도 욕을 하면 안 된다. 욕심이 나도 다른 사람의 아이템에 손대지 않는다. 다른 던전을 찾아가기 귀찮더라도 다른 유저가 게임 중인 사냥터에 난입해서는 안 된다. 이러한 룰을 어기면 다른 유저들은 게임 룰을 알려주는 대신 “님 초딩이셈? 즐!”을 외쳤다. 요새는 ‘노 키즈 존’ 팻말이 걸린 공간을 자주 마주친다. 대개 ‘죄송하지만 다른 손님들의 편의를 위하여…’로 시작하는 안내문은 곱게 윤색한 버전의 “님 초딩이셈? 즐!”로 보인다. 시간과 돈을 들여 방문한 곳에서 ‘즐겜’하고 싶은 마음은 알겠지만, 우리가 어린이에게 줄 것은 “즐!”이 아니라, ‘그룹사냥’에 끼워주고 ‘룰’을 알려주는 것이 아닐까. 아이들은 아직 어리기에 철이 없고 규칙을 모를 수 있다. 어린 시절의 우리가 그랬고, 또 우리의 조카나 아들딸이 그렇듯이. 이 사실을 잊은 안내판을 보며 혼자 말해본다. “님도 즐!”
LH 시그니처 가든
아파트 조경 아파트 조경은 소비자에게 선택권이 별로 없는 시장이다. 입지, 브랜드, 평수 등이 세트로 묶인 상품인 데다 보통 공용 공간이기에, 인테리어처럼 따로 구매하기 어렵다. 요즘 시장에 나오는 상품은 서로 비슷하다. 우리는 왜 아파트 외부 공간을 계속 이렇게만 만들고 있는가. 단지 내 조경 공간에 대한 높아진 관심과 만족도에도 불구하고, 짓는 공간과 테마는 브랜드 간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획일화되었다. 쏟아지는 특화 속에 차별성이 점점 없어지는 역설적 현상은 아파트가 주거 공간보다는 자산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에 대한 근본적 고민 없이, ‘특권층’, ‘상위 0.1%’, ‘노블리스’ 등의 노골적인 광고 문구를 쓰면서 사회적, 경제적 구별 짓기를 전략으로 삼는다. 선망받는 삶을 원하는 소비자의 허영심에 기댄 상업적 마케팅도 한몫하는 듯하다. 일반인이 전문 지식 없이도 가장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인근 단지와의 비교’만이 주요 평가 수단이 되면 우리 단지에도 석가산이 있어야 하고, 좀 더 크고 멋있는 소나무가 옆 단지보다 많아야 하고, 유명한 ‘작가’가 설계했다는 사실이 중요해진다. 이런 시장에서는 이미 좋은 평가를 받은 답안을 그대로 또는 조금만 바꿔 쓰는 것이 소비자에게나 공급자에게나 가장 안전한 선택이 된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조경 특화의 트렌드는 브랜드별 특성보다는 시대별 유행에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 새로운 아이템이 등장하면 몇 년 안에 다른 브랜드들이 그대로 이를 모방함으로써 유행을 만드는 방식이 반복되고 있다. 과연 ‘입주민들은 이런 것을 원한다’고 흔히 알려진 것 중 어느 만큼이 사실인가. 이미 평준화가 어느 정도 진행된 국내 아파트 시장의 특성을 고려할 때, 가장 자주 제기되는 민원이거나 조합의 집단적 목소리가 거세다고 해서 이를 바로 소비자의 요구로 보기는 어렵다. 스스로 판단한 가치와 선호보다는 그게 비싼 거라더라, 그런 것이 좋은 거라더라, 어째서 안 좋다더라 등 여러 ‘카더라’가 덧대어져 형성된 대중적 취향에 과연 실체가 있는가. 우리는 근본도 알 수 없는 석가산이 아파트마다 솟아 있는 것을 보면서, 사실 공급자가 해결하기 편리한 방식으로 쉽게 규정된 가짜 트렌드로 의심해왔다. 시그니처 가든 LH 분양주택 시그니처 가든 개발 프로젝트는 분양주택에 적용될 LH만의 특성을 갖는 정원 유형을 개발하기 위해 중앙정원, 동 앞 정원, 운동정원 세 가지 공간에 대한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확립하고, 이를 안성 아양지구 B-1블록에 적용하기 위해 시작됐다. 새로운 주거 가치와 변화하는 이용자의 수요를 반영한 정원 공간을 개발하는 과업 목표는 지극히 상투적인 것 같지만 ‘팔리는 상품’을 만들어보자는 것과는 분명히 다른 점이 있었다. 이 시장에서 가장 큰 공공의 공급자로서 LH다운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우리는 특화 정원으로 무장한 요즘 아파트와는 상반된, 오래된 자연 속에 조화를 이룬 주공 아파트에 대한 ‘아파트 키즈’의 관심에 주목했다. 영화 ‘집의 시간들’에 등장하는 입주민 인터뷰나 아카이브 잡지 『안녕, 둔촌주공아파트』의 담담한 기록들은 시장 주도적으로 생성된 상품적 가치에 가려져 있던 일상 속 주거 가치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무성하게 숲을 이룬 나무들이나 소박하게 비워진 들판과 같은 평화로운 공간은 최근의 부동산 시장에서 만들어진 특화 아이템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입주민에게 오래된 아파트의 단점을 보완하는 큰 장점으로 인식되기도 한다. 지하 주차장이 없는 오래된 아파트의 경우 큰 나무 그늘에 주차하면 열에 아홉은 차에 새똥을 맞는다. 지하 주차장이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인공 지반 위에 있어서 처음부터 큰 나무를 옮겨와도 더 자라지 않는 아파트 정원을 보면, 그보다는 자연 지반에 뿌리 내려 10층 높이까지 자라나는 숲이 더 좋다. 막대한 자본이 투자된 최근의 특화 정원과 시간이 지나면서 자리 잡은 소박한 아파트 외부 공간을 비교해볼 때, 상업적으로 편향된 변화 속에서 자연의 미적 가치나 조경의 다양한 경관적 설계 해법은 과소평가되고 장식적 조형물이나 시설물 개발이 남용된 것은 아닌가. 단순히 취향의 문제를 떠나, 다른 곳의 큰 나무를 옮겨와 심는 것 자체에도 너무 많은 문제가 있다. 진짜 자연이 될 수 없는 편평한 슬래브 위에 헛헛함을 채우려는 장식적인 요소들을 좋아하는 것 자체가 바람직한 경향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센트럴 힐 중앙정원의 유형으로 개발한 공간은 ‘센트럴 힐’이다. 세 곳의 시그니처 가든 중 아파트 외부 공간에 대한 우리의 생각이 가장 잘 함축된 곳이다. 센트럴 힐은 관람형 경관 시설로 채워져 행위의 다양성이 부족한 석가산과 달리, 완만한 경사면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고 정자목과 열린 공간이 커뮤니티의 공동체적 가치를 담도록 하는 ‘마을 언덕’이다. 언덕은 정상부의 정자목 쉼터, 물이 따라 흐르는 동선, 열린 풀밭 구릉으로 구성된다. 바닥에 다다른 수로는 작은 폰드와 바닥 분수가 있는 광장으로 이어진다. 광장에는 언덕을 향해 열리는 티하우스가 있어 공간의 활용을 돕는다. 언덕의 높이는 약 2.5m인데, 이는 약 30×40m인 안성 아양지구 센트럴 힐 부지의 크기에 따른 것이다. 이용이 가능한 완경사를 유지하고 정상부까지 경사도 1:18 이하의 동선을 확보하기 위해서 나선형의 동선을 따라 전면부와 후면부 경사가 다른 콩 모양의 지형을 설계했다. 식재와 시설물 모두 지형의 설계와 밀접하게 연결되어있다. 정상부에는 마을의 정자목 역할을 하는 대형 그늘목을 심고 아래 너럭바위형 앉음 시설을 배치했다. 수경 시설은 동선을 따라 같은 경사로 흐르며, 점점 넓어지다가 발을 담글 수 있는 작은 폰드와 그 옆 바닥분수로 이어진다. 급경사면에는 두 겹의 플랜터 월을 설치하여 계절을 표현할 수 있는 관목을 식재하고, 급경사에서 완경사로 변곡되는 구간은 안전을 고려해 낮은 관목을 밀식했다. 지형과 수로 유토 모형과 라이노 모델링 수정을 거쳐 경사도 5.5% 이하의 보행 동선, 1:12 이하의 편안하게 걸터앉을 구릉, 좁은 공간을 극복하기 위한 계단식 화단, 하중에 따른 높이 제약과 대형목을 위한 유효 토심 등 각기 다른 조건을 만족하는 하나의 지형을 완성했다. 2.5m의 언덕을 쌓아 올리기 위해서는 통상적으로 1.5m 이하의 토심을 상정한 지하 주차장 구조에 변경이 필요하다. 대상지의 건축 설계가 완료된 후였기 때문에, 기존 설계 하중을 넘지 않도록 언덕 하부에 EPS 블럭을 활용했고, 시공의 용이성과 공사비 등을 고려해 EPS 부피와 형상, 경량토와 일반토의 비율을 3D 설계를 통해 최적화했다. 한 대상지의 설계가 아닌 디자인 가이드라인 수립을 목표로 하는 설계이기 때문에 지형을 형성하는 원리와 설계 주안점, 다른 크기나 형상의 부지에 적용할 경우 주의해야 할 점 등 설계 원칙을 고민해 매뉴얼로 정리했다. 가산(假山)을 진짜 언덕으로 바꾼다더니 EPS 블럭이 채우고 있는 이 언덕도 가산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지만, 관람용이 아니라 점유가 가능한 커뮤니티 공간으로 변환한다는 점과, 완만한 곳과 경사진 곳, 낮은 곳과 높은 곳, 길과 물가, 한적한 너럭바위와 왁자지껄한 바닥 분수존 등 하나의 언덕이 제공하는 다양한 행위의 유도라는 측면에서 ‘우리 마을 언덕’으로서의 의미가 있다. 수로의 설계와 시공에서 일정한 경사는 매우 중요하다.수로 경계의 경사는 산책로의 경사와 동일한데, 산책로는 유니버설 디자인의 요건을 충족하는 5.5%의 완만한 경사로로 조성되어야 한다. 시범단지인 안성 아양지구 B-1블록의 경우 산책로는 최고점 높이인 2m까지 4.4%의 일정한 경사로 설계했다. 수로 내부에는 일정 거리마다 물넘이를 설치하여 계단식으로 물이 담기도록 하고, 바닥면의 경사는 3% 이하가 되도록 조정한다. 계단식 물넘이를 두어 수로 바닥을 산책로 경사보다 더 완만하게 설계해야 하는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경사가 급하면 물이 너무 빠른 속도로 내려가게 된다. 유속을 결정하는 요인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대체로 2.5%를 넘는 경사면을 흐르는 물은 어린아이가 종이배를 띄우고 쫓아가기 힘들 정도로 빠르다. 둘째, 미끄럽지 않도록 표면을 마감하더라도 사람이 밟고 섰을 때 경사가 급하면 더 위험할 수 있다. 센트럴 힐의 수로는 폭이 그리 넓지 않고 바닥면에 텍스처 마감이 있어, 들어가서 뛰어노는 행위를 유도하지는 않지만 발을 담그는 등의 소극적 친수 행위가 일어나는 곳이므로 완만한 바닥 경사가 더 안전하다. 셋째, 발을 담글 수 있는 담수 구간을 일정한 거리마다 형성하여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한다. 물이 담기는 구간이 없으면 흐르는 경사면에서 일정 수심을 유지하기 위해 더 많은 유량이 필요하고, 이에 따라 유속이 더 빨라질 수 있다. 마지막으로 수경 시설 연출 효과상의 하자를 줄일 수 있다. 담기는 구간 없이 흐르는 물의 두께가 일정한 경우, 수로의 내측과 외측의 높이가 매우 정확하게 시공되지 않으면 물이 닿지 않는 곳이 생길 수 있어 훨씬 정확한 시공이 필요하다. 리틀 포레스트와 가든 피트니스 동 앞 정원은 ‘느슨한 공존’을 추구한다. 나만의 정원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즐기고 싶은 선호를 반영하되, 이웃과 공간을 나누어 쓰는 것이 가능한 정원 공간이 되도록 했다. 외부로부터의 완벽한 차단이나 분리가 아니라 적당한 가시성이 있는 공간에서 동석이 강요되지 않는 이용을 고려했다. 원래 공간명은 ‘오손도손’에서 일부를 따와 도손정원이라 했으나, 추후 영문명으로 일괄 변경하면서 ‘리틀 포레스트’로 변경되었다. 리틀 포레스트는 30~50cm의 단차를 활용해 주요 공간 두 곳의 시선을 분리했다. 강요되지 않는 자연스러운 모임을 유도하기 위한 요소로 물이나 불과 같이 움직이는 자연 요소를 도입하도록 했다. 안성 아양지구에는 위로 솟는 샘물을 표현한 종형 수경 시설을 적용했고, 관리와 안전 문제로 불꽃을 감상할 수 있는 화로는 대안으로만 제시되었다. 이 휴게 공간은 마운딩 위 관목으로 더 위요감을 갖도록 했는데, 실제 지형의 높이나 관목의 밀도가 생각보다 이를 달성하지 못해 아쉬운 점으로 남는다. 단지 주변부 잉여 공간에 운동 기구만 모아 놓아서는 가고 싶은 운동 공간 또는 SNS에 공유하고 싶은 일상 공간이 되지 못한다. 운동 시설은 이용이 비교적 활발한 편이지만 이용층이 특정 연령대에만 집중되어 있다. 그래서 스트레칭과 유산소, 근력 운동으로 이어지는 운동의 기본 시퀀스를 따라 각 구역별로 독립적인 공간을 배분했다. 각 공간을 정원으로 둘러싸 ‘가든 피트니스’로 명명한 공간의 성격을 그대로 표현했다. 공간별 레벨을 달리하고 언덕으로 감싸는 등 기본적인 공간 형성의 틀은 리틀 포레스트와 공통분모가 많지만, 쓰임과 공간 분위기를 고려하여 포장(철평석 부정형 포장 vs. 고무칩 포장), 식재(섬세한 계절 연출 vs. 잎의 텍스처와 무늬를 강조), 시설물(자연석 놓기 vs. 조약돌 콘크리트 조형스툴)에서 전략을 달리했다. 차별화 말고 진짜 조경 양재희, 이호영·이해인 소장 인터뷰 시그니처 가든 프로젝트의 목표는 무엇이었나? 양재희(이하 양)이번 프로젝트는 설계와 더불어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확립하는 프로젝트였다. 단순히 설계 경쟁이나 화려한 디자인으로 귀결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LH의 정원 설계가 추구하는 일관성 있는 방향 설정, 체계적 설계 관리를 목표로 했고, 장기적으로는 가든 브랜드 수립을 추진하고자 했다. 맡은 업무는 이런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용역설계의 발주, 기본설계와 실시설계의 감독이었고 실질적으로는 용역사가 설계를 잘 실현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이었다. 확립된 디자인 가이드라인이 필요했던 이유는 무엇인가? 양일회성으로 넘기기 아까운 정원 설계와 시설물 디자인 등이 LH 주택 설계에 존재했다. 이러한 좋은 설계를 디테일 도면 공유, 준공단지 설계 피드백 등을 통해 다른 단지에 적용하려고 노력했으나 쉽지 않았다. 또한 단지별로 정원 특화를 진행하기 때문에 정원의 주제와 설계 아이템이 일관성을 갖기 어려웠다. 통일성 있는 가든 설계 전략과 구체적인 가든 프로그램과 설계 요소를 체계화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서는 설계 모델 개발과 더불어 시범 단지에 적용하는 과정이 필요했다. 세 공간(중앙정원, 동 앞 정원, 운동정원)을 시그니처 가든으로 선정한 이유는 무엇인가? 양 어느 단지에나 적용되는 공간이기 때문에, 입주민의 체감도와 접점이 상당히 중요한 기준이었다. 기존 정원 사례 답사, 설계자와 전문가의 의견을 토대로 이용성과 체감도가 높은 프로그램을 담을 수 있는 공간을 선정했다. 중앙정원인 커뮤니티 가든은 주민 간의 활발한 소통의 중심으로 삼고 싶었고, 동 앞 정원은 최근 관심이 높아진 세컨드 하우스 공간으로 자리 잡는 것을 목표로 했다. 이용도와 만족도가 높은 운동 시설에도 작은 정원을 만들면 좋겠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이번 프로젝트 설계의 첫 단추는 무엇이었나? 이해인(이하 해)엇비슷한 아파트 조경이 계속해서 반복되는 이유에 대해 깊이 고민했다. 단순히 주차장 위 평평한 중앙 공간에 수직적 요소를 만들다보니 석가산처럼 가짜 요소가 들어올 수밖에 없다. 이러면 추억이 깃들 틈이 없다. 입주민들을 수동적 소비자로 만든다. 화려하고 크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언덕에서 뛰어놀고 자연스럽게 동산에 앉아서 휴식하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보통과는 다른 접근 방식을 통해서 이러한 아파트 공간이 생겨도 괜찮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중앙정원에 활용한 정자목과 마을 언덕에 대한 영감은 어디서 얻었나? 이호영(이하 호)과거에는 마을 언덕이 흔한 풍경 중 하나였다. 마을 어귀에는 큰 정자목이 있고, 평상에 어르신들이 오순도순 모여서 대화를 나눴다. 일종의 커뮤니티 공간을 형성한 것이다. 마을 초입에서부터 흐르는 시냇물을 따라가면 마을회관에 다다르고, 구불구불한 길을 따라가면 집의 앞마당에 도착한다. 정자목부터 시작해 집의 앞마당에 이르기까지 과정은 우리에게 매우 친숙하다. 이를 아파트에 옮겨 왔다. 정자목 아래로 어르신들이 모이고 언덕에서 아이들이 뛰어노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설계를 풀어냈다. 디자인 가이드라인은 범용성도 중요하지만, 대상지 고유의 특성을 무시할 수 없을 것 같다. 해 세 공간의 개발 목적이 LH 브랜드의 정체성을 만들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여러 상황에 적용이 가능한 원형(prototype)을 정의하는 것이 중요했다. 단지 규모나 주동의 생긴 모양, 조경에서 쓸 수 있는 땅 모양이 다르다 보니 축소형, 표준형, 확장형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한 배치와 기준을 설정했다. 다양한 변수를 고려한 시뮬레이션을 많이 했다. 또한 단지만의 특성을 고려해서 교목 및 관목 종류, 돌 등은 해당 지역의 맥락적 특성이 보태질 수 있도록 했다. 완성된 공간 중 마음이 드는 곳은 어디인가? 반대로 아쉬운 부분은? 호 자연형 수로는 경사가 조금이라도 틀어지면 다 바뀐다. 일일이 다 계산하고, 수작업으로 열심히 만들었지만, 남들이 보기엔 단순해 보인다. 모든 과정을 지켜본 나로서는 그것이 엄청난 노력과 시스템의 결과라는 걸 안다. 복잡한 시스템을 간결한 디자인으로 풀어내는 데는 많은 공이 든다. 그래서 가장 보람이 있었다. 덧붙여 잔디밭 대신 풀밭을 만들지 못한 점은 아쉽다. 대신 시간이 지나면서 정자목이 더 큰 그늘을 드리우고 잔디가 초지가 되면서 더 풍성해질 공간을 그려본다. 오로지 시간만이 불어넣을 수 있는 자연스러운 매력이다. 실제 입주민과 LH 내부의 반응은 어떤가? 양 안성 아양지구는 입주자들이 조성된 조경 공간을 보고 분양 계약을 체결한 지구다. 입주자들이 단지를 둘러보고 조경 공간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고 들었다. 조경 공사에 참여한 기술자 한 분이 ‘분양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물었다는 후문도 들었다. 우리가 의도한 대로 실제로 살고 싶은 공간이 조성된 것 같다. 새로운 시공 방법으로 인한 시행착오도 있었지만, 시공 담당자, 감리자, LH 감독 등 모든 관계자가 적극적으로 임해주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좋은 아파트 조경이란 무엇인가? 호 쓰임을 고려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말하는 차별화된 조경을 경계하고 싶다. 차별화란 명분을 앞세워 호텔이나 리조트처럼 으리으리한 조형물을 넣어서 화려한 공간으로 만들고 싶지 않다. 놀러가는 공간이라면 화려할수록 좋겠지만, 우리는 집에 쉬러 간다. 가령 호텔이나 리조트는 일상을 벗어나는 공간이지만, 주거 공간은 편안함이 1순위인 곳이다. 차분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자연의 소리를 더 들을 수 있게 만들 필요가 있다. 진정한 차별화는 주거 공간을 바라보는 태도를 달리하는 것에서 출발할 수 있다. 조경설계 HLD(시그니처 가든), 조경그룹 이작(시그니처 가든 외 단지 내 조경), 데오스웍스(티하우스 및 퍼걸러) 발주 한국토지주택공사 위치 경기도 안성시 아양4로 46 일대 면적 1,790m2(단지 대지면적: 38,590m2) 완공 2021. 7. HLD는 이호영과 이해인이 설립한 창의적 디자인 회사다. 디자인을 통한 주창과 혁신이라는 철학 아래, HLD의 디자인은 공간적 문제와 도전 과제에 대한 ‘핵심적 개입’ 제공을 목표로 한다. 양재희는 서울시립대학교에서 조경학을 전공하고 LH에서 아파트 설계, 공원 설계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담당하였고, 시공, 유지 관리, 하자 보수 등 건설 사업의 생애주기를 두루 수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LH 시그니처 가든 프로젝트를 맡아 진행했다.
미리 보는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
2022 광주 세계조경가대회 기획 의도 _ 조경진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 조경의 공공성을 다시 소환한다 _ 배정한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 주요 프로그램 _ 김아연 리:스타트, 조경산업전 _ 오화식 미래의 조경가들을 위하여 _ 김영민 세계조경가대회 참가기 _ 서영애 응답하라 1992 IFLA _ 김태경 다시 읽는 제29차 세계조경가대회 _ 이수민 2022년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광주에서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를 주제로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가 개최됩니다. 30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되는 세계조경가대회를 독자들에게 미리 소개하여 관심을 고취시키고자,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의 주요 내용을 다루는 특집을 마련했습니다. IFLA 2022의 주제와 개요, 여러 프로그램 등을 소개하고, 지난 IFLA 총회를 돌아보는 원고를 함께 수록함으로써 국내 조경인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개최 의의를 공유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진행 배정한, 남기준, 김모아, 금민수, 이수민 디자인 팽선민
[미리 보는 IFLA 2022] 2022 광주 세계조경가대회 기획 의도
2022년은 한국 조경의 뜻깊은 해다. 한국 조경이 태동한 지 50주년이 되는 해다. 1972년 12월 29일 한국조경학회가 출범했고 학회 창립과 함께 실무 조경도 시작됐으니 ‘한국 조경 50년’이라는 표현이 가능할 것이다. 조경학회는 5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비전플랜 선언, 『한국조경50』 서적 및 조경학 사전 발간 등 기념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중요한 이벤트는 광주에서 열릴 제58차 세계조경가협회 세계총회(이하 세계조경가대회)다. 세계조경가협회IFLA(International Federation of Landscape Architects)는 77개 국가의 7만여 명 조경가가 참여하는 세계적 조직이다. 1948년 영국에서 조직된 이후 현재 유럽, 아시아‧태평양, 아메리카, 아프리카, 중동 5개 지회로 활동하고 있다. 협회의 목표는 인류의 번영을 위해 전 지구적으로 지속가능하고 조화로운 생명 환경을 창조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UN, 유네스코 등 국제기구와 협력하면서 전문 지식과 기술, 직업 윤리와 교육 노하우를 공유하고 전파하는 일을 한다. 시의적절한 글로벌 의제를 설정하고 전 세계 조경계의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2021년 발표한 ‘기후행동공약(Climate Action Commitment)’이 그 예다. 2005년부터는 조경계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젤리코 어워드를 제정하여 독보적 기여를 한 조경가에게 매년 상을 수여하고 있다. 현재까지 13명의 조경가가 수상했고, 중국인 두 명이 이에 포함되어 있다. 조만간 한국 조경가가 수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은 1992년 세계조경가대회를 서울, 경주, 무주에서 개최한 바 있다. 당시 조경계가 힘을 합쳐 행사를 치르면서 한국 조경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세계조경가대회 외에도 IFLA 아시아태평양 지역총회를 1999년 양양과 2009년 인천 송도에서 개최하기도 했다. 아시아태평양 지부는 IFLA APR 어워드(Asia Pacific Region Award)를 운영하고 있는데, 국내 많은 조경 작품이 이 상을 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을 포함하는 IFLA AAPME 어워드로 운영되고 있는데 광주 세계조경가대회에서 이 시상식 행사를 유치해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 조경계는 세계조경가대회에 그동안 크게 기여해왔다. 그룹한은 2008년부터 학생 공모전 상금과 경비를 부담해왔다. ‘그룹한상’이라고만 명시해 어느 나라가 후원하는지 잘 모르고 있는데, 재정적인 면에서 세계조경가대회 운영에 한국 기업이 가장 큰 기여를 하고 있는 셈이다. 2022년 세계조경가대회 한국 유치는 2016년부터 추진되어온 일이다. 광주컨벤션뷰로(현 광주관광재단)가 적극적 유치에 나섰고, 고 김성균 회장(한국조경학회)이 2022년 한국 유치를 위한 기반을 다져놓았다. 2017년 몬트리올 세계조경가대회 각국 대표자 회의에서 필자가 유치 설명회를 진행했다. 광주는 특별한 역사가 있는 도시이고 2022년이 한국 조경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 해라는 점을 강조했다. 각국 대표들의 절대적인 지지로 유치가 확정됐고, 당시 광주시와 광주컨벤션뷰로 관계자가 기쁨을 함께했다. 이후 2021년 조직위원회를 결성했고 여러 차례의 회의를 거치면서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는 중이다. 현재 행사 준비를 위해 스폰서를 모집하고 있다. 이미 여러 뜻있는 분들과 기업들이 참여해주어 어느 정도 후원금이 모였는데, 행사 준비를 위해 더 많은 후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세계조경가대회를 준비하는 일이 녹록지 않다. 불확실한 미래 상황을 상정하면서 상세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 코로나19가 언제 잦아들지 몇 명이 참석할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실행 계획을 마련해야 하는 처지다. 그래도 8월에는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질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준비하고 있다. 한국 문화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여건이기에 좋은 콘텐츠를 준비하면 많은 참가자가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세계조경가대회를 치르며 우리는 무엇을 얻고자 하는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이 있을 것이다. 몇 가지 측면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다. 첫째, 국내 조경가에게는 세계 조경의 최신 흐름과 글로벌 의제를 접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기후 위기 대응 전략을 어떻게 마련하고 있는지, 뉴노멀 시대의 조경을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다양한 생각과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세계적인 흐름을 이끄는 조경가들과 예술가들의 기조 발제를 통해 미래를 여는 통찰을 만나게 될 것이다. 둘째, 한국 조경의 성취를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주제 발표와 전시, 서적 출간으로 한국 현대 조경의 성과가 공유될 예정이다. 한국 조경이 지난 50년 동안 어디까지 왔고 어디쯤 서 있는지 진단하고 매듭을 짓는 일이기도 하다. 대내적으로도 조경의 사회적 기여와 전문성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다. 여러 중앙 부처와 협력해 생산될 콘텐츠들은 일반 대중에게 조경을 알리는 소재로 활용될 것이다. 산림청과 협력해 국립세종수목원에 조성할 IFLA 기념정원을 공모전을 통해 확정했고 내년 초 완공될 예정이다. 건축공간연구원과 ‘미래의 공원과 공공 공간’이라는 주제의 기획 세션을 공동 준비하고 있고, 다른 정부 부처와도 기획 세션과 전시 등 협력을 준비하고 있다. 셋째, 다양한 투어와 행사를 통해 조경 문화의 전통과 현대를 이어주는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세계조경가대회를 다니면서 경험한 바로는 다양한 행사 장소 자체가 서사를 만드는 경우가 많았다. 일정 중 오프닝 리셉션과 갈라 디너는 각 도시가 자랑할 만한 유산이 있는 곳에서 진행된다. 2005년 영국 에든버러는 오프닝 리셉션을 식물원에서 진행했는데, 패트릭 게데스와 이안 맥하그 등을 거명하며 스코틀랜드 조경의 전통을 알리는 환영 인사를 했다. 2008년 네덜란드 아펠도른 때는 헤트 루(Het Loo)궁전에서 오프닝 리셉션을 열어 왕실 정원 문화의 유산을 소개했다.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 개최 도시 광주는 1992년 개최지인 경주와 대비된다. 경주가 고도로서 신라 문화를 소개할 수 있는 장소라면, 광주는 민주화 운동의 역사와 다양한 예술, 고유한 식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곳이다. 무등산, 호수생태원, 광주푸른길, 광주천, 양림동, 아시아문화전당 등 답사지에서 도시의 다양한 풍경과 문화를 만날 수 있다. 인근 담양은 정원 문화의 보고로서 명옥헌, 식영정, 소쇄원, 관방제림, 죽녹원 등이 답사 코스에 포함되어 있다. 광주의 또 다른 장점은 전라도의 다양한 투어 코스를 선보일 수 있다는 점이다. 풍부한 답사지가 호남 조경 문화의 전통과 현대를 아우를 수 있다. 보길도, 다산초당, 백운동 원림 등 조선의 대표 정원과 대흥사, 선암사, 송광사, 운주사 등 사찰도 포함되어 있다. 순천만국가정원, 신안 섬들, 해남 솔라시도, 전주시 등 활발한 조경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조경가로서 윤선도를 재발견하고, 전주시 총괄조경가가 이루어낸 성과를 함께 조망하는 계기도 될 것이다. 조경의 축제에 많은 조경인이 함께 참여하기를 희망한다. 조경을 통해 세상을 바꾸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축적되어 한국 조경이 한 번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조경인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
[미리 보는 IFLA 2022]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 조경의 공공성을 다시 소환한다
맑은 공기, 깨끗한 바다, 아름다운 녹지로 풍성한 유럽의 녹색 수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2019년 9월 16일부터 20일까지 열린 제56차 세계조경가대회에 조경진 교수(당시 한국조경학회 수석부회장)와 함께 참석했다. ‘모두의 땅Common Ground’을 주제로 내건 오슬로 세계조경가협회(이하 IFLA) 총회(이하 세계조경가대회)에는 세계 전역의 조경가 1,300여 명이 참여해 기후변화와 도시 위기에 대응하는 조경의 비전과 실천 전략을 제시하고 토론했다. 조경진 교수가 한국 대표로 참석한 IFLA 이사회에서는 이틀에 걸친 토론 끝에 동시대 조경계가 대처해야 할 다섯 가지 글로벌 의제로 기후변화, 식량 안보와 농업, 커뮤니티 참여 설계, 건강과 웰빙, 문화 고유성이 채택됐다. 77개국 대표가 참여한 이사회에서 조 교수는 2022년 한국 광주광역시에서 개최될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를 홍보하는 한편, 대회 주제로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Re:public Landscape’를 제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 ‘리:퍼블릭’은 서로 연관된 세 가지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먼저, 리:퍼블릭의 ‘리’를 ‘어떤 것을 원래 상태로 되돌리는’이라는 뜻의 접두사 리re로 생각한다면, 리:퍼블릭은 ‘공공(성)에 다시 주목하는’이라는 의미다. 따라서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는 ‘다시 공공성의 경관과 조경을 지향하는’ 의제라고 볼 수 있다. 둘째, 리:퍼블릭의 ‘리’를 ‘~에 대한, ~를 주제로’라는 의미의 전치사 리re로 여긴다면,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는 ‘공공적 조경 행위라는 주제’로 해석될 수 있다. 셋째, 리퍼블릭republic은 군주제에 반하는 정치 체제인 공화제 또는 공화국에 해당한다. 본래의 경관landscape 개념에 배태된 수평성horizontality을 떠올린다면, 군주제의 수직적 위계와 권위에 대항하는 공화제가 경관 개념과 조응하는 체제임을 알 수 있다. 또한 리퍼블릭의 어원인 라틴어 레스 푸블리카res publica는 ‘일, 사건, 상황, 문제’를 뜻하는 명사 ‘레스’에 ‘공적인’이라는 뜻을 지닌 형용사 푸블리쿠스publicus의 여성형 ‘푸블리카’가 결합된 말로, 공적인 일(또는 문제)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는 곧 ‘공적인, 공공의 경관’ 그 자체이기도 하다.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 전 세계는 팬데믹 확산, 기술 혁명, 정치적 갈등과 같은 급격한 변화를 마주하고 있다. 건강, 행복, 미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야 할 사명이 우리, 조경 전문가에게 주어졌다. 국지적 지역부터 전 지구적 스케일까지 포괄하는 조경의 다양한 이슈를 논의하기 위해 조경가들이 모인다. 조경의 공공 리더십을 강조하는 2022년 세계조경가대회의 주제 ‘리:퍼블릭 랜드스케이프’에는 다음과 같은 의미가 담겨 있다. 조경의 전문적 성취와 학문적 성과를 되짚어보고(re:visit), 부상하고 있는 새로운 이론과 기술을 통해 지구 경관의 재구성을 실험하고(re:shape), 일상의 생활과 환경을 건강하고 활력 있게 되살리며(re:vive), 자연과의 연결을 추구한다(re:connect). 보다 나은 미래를 향한 아이디어와 비전을 나눌 대한민국 광주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미리 보는 IFLA 2022]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 주요 프로그램
일정과 장소 조경의 공공 리더십을 회복하기 위해 전 세계 조경인의 목소리와 전문성을 모으는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가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에서 펼쳐진다. 행사는 크게 사전 행사와 본 행사, 그리고 사후 행사로 구성된다. 사전 행사로 IFLA 회장단 및 각국 대표 회의가 서울에서, 학생 샤레트는 광주에서 펼쳐진다. 본 행사는 8월 31일 오전 개막식을 시작으로 9월 2일 저녁 폐막식에 이르기까지 사흘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김대중컨벤션센터는 대규모 군사 시설인 상무대가 이전하면서 추진된 신도심인 상무 지구에 위치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광주 구도심과 신도심의 도시 구조와 경관적 차이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김대중컨벤션센터는 전시장과 회의실, 그리고 컨벤션홀이 구비된 4층 규모 건물로, 2005년 개관 이래 다양한 국제 회의와 페스티벌을 유치해왔다. 참가자 모두가 함께 모이는 총회는 오전에, 주제별 발표와 토론이 진행되는 4개 세션과 특별 세션은 오후에 열린다. 주제 세션은 리:비지트(re:visit), 리:셰이프(re:shape), 리:바이브(re:vive), 리:커넥트(re:connect) 카테고리에 투고하여 선정된 논문과 포스터 발표로 진행된다. 첫날에는 환영 파티와 함께 한국의 현대와 전통 문화를 나누는 축하 공연도 펼쳐진다. 둘째 날 저녁에는 연계 행사로 IFLA AAPMEAfrica, Asia-Pacific, Middle-East어워드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고, 마지막 날 저녁에는 모두가 모여 폐막식을 즐기며 학생설계공모전 시상식과 함께 다음 개최국으로 대회기를 넘겨주는 세리머니도 볼 수 있다. 총회와 세션 외에도 조경산업전, 대한민국 50주년 기념 전시와 기념 책자 출판기념회, IFLA 학생 샤레트 결과물 전시, 학생설계공모전 작품전, 제19회 대한민국 환경조경대전 수상작 전시, 한국조경설계업협의회 전시회, 전통조경 및 전라남도 조경작품 전시, 그리고 조경가 정영선의 다큐멘터리 상영 등 다채로운 전시 콘텐츠가 제공될 예정이니 이때 광주 방문을 미리 계획해두는 것을 추천한다. 강연 사흘간의 대회에는 국내외 저명 조경가와 리:퍼블릭의 주제를 풍성하게 만들어줄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초청되었다. 첫날은 조경 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국제상이라고 할 수 있는 제프리 젤리코 어워드의 수상자가 발표되어 수상 소감과 연설을 듣는다. 또 다른 기조강연자는 프랑스 조경설계사무소 아장스 테르(Agence Ter) 공동 대표인 앙리 바바(Henri Bava)다. 그는 도시, 건축, 조경의 영역을 넘나들며 다양한 규모의 작품을 만들고 있다. 아장스 테르의 대표작 중 조경을 통해 도심 속에서 자연의 회복을 꾀하는 작품으로 루시 오브락 공원(Parc Lucie Aubrac), 파빌롱드 라 프랑스(Pavillonde la France), 시멘테리 공원(Parc de la Cimenterie) 등이 있다. 첫날 마지막 기조강연자는 스튜디오 로세하르더 대표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단 로세하르더(Daan Roosegaarde)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를 포함하여 다양한 기회를 통해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그는 ‘예술가의 상상력, 엔지니어의 논리력, 건축가의 구축력, 디자이너의 기획력, 그리고 혁신가의 추진력을 갖춘 다학제적 인재’로 평가받고 있다. 예술과 디자인을 통해 지구를 구한다는 평가를 받는 아티스트인 그가 보여줄 새로운 세계가 기대된다. 둘째 날은 공공성의 주제를 더 넓혀 공원 운동 및 정책, 예술, 조경, 그리고 사회학 전문가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첫 번째 강연으로 미국의 도시 공원 및 녹지 조성과 지속가능한 운영‧관리를 위해 앞장서 온 독립적·범국가적 멤버십 네트워크인 시티 파크 얼라이언스(City Parks Alliance)의 캐서린 네이겔(Catherine Nigel)로부터 경험과 제언을 듣는다. 미디어 아티스트이자 이화여자대학교 교수인 문경원은 재난으로 인해 붕괴된 사회 시스템을 재건하고 새로운 커뮤니티를 형성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미래의 공원을 상상하는 프라미스 파크(Promise Park)로 우리에게 익숙하다. 인류가 직면한 위기와 급변하는 사회 속 예술의 역할에 대한 그의 이야기를 기대해본다. 서울시립대학교 교수이자 스튜디오 테라(studios terra) 대표인 김아연은 지구적 위기 속에 50주년을 맞은 대한민국 조경을 진단하며 앞으로의 50년을 위한 비전과 실천, 상상과 소통으로서의 조경 이야기를 풀어볼 예정이다. 둘째 날 마지막 강연자는 사회학자인 정근식 서울대학교 교수다. 그는 30년 넘게 동아시아 사회사와 통일‧평화 분야를 연구해온 학자이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장이기도 하다. 그가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펼쳐낼 이 시대의 공공성에 대한 이야기를 기대해 보자. 마지막 날에도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담양 출신이기도 한 이만의 전 환경부장관으로부터 생태‧인문도시 담양을 만들기 위한 노력과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한국온실가스감축 재활용협회의 활동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것이다. 하버드 GSD 교수이자 한국 조경을 대표하는 오피스박김의 공동대표인 김정윤은 차세대 디자인 리더로 선정된 바 있는데, 국제적으로 활동하면서 쌓아온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더 빅 아시안 북 오브 랜드스케이프 아키텍처(The Big Asian Book of Landscape Architecture)』의 편집자인 질리언 월리스(Jillian Walliss)와 하이케 라만(Heike Rahmann) 교수는 아시아의 현대 조경을 폭넓고 심도 있게 다루며 경관에 내재된 문화적·철학적·물리적 이해, 그리고 모더니티와 속도가 아시아 조경 디자인에 미치는 영향을 다룬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이 자리 잡은 광주에서 아시아 조경의 리더십을 논의해보자. 마지막으로 중국의 신세대 조경가로 부상하고 있는 Z+T 스튜디오의 공동대표인 창둥(Chang Dong)과 탕쯔잉(Tang Ziying)이 최근 중국의 현대 조경 이야기를 들려 줄 예정이다. 2014년과 2017년 ASLA 어워드를 수상한 Z+T 스튜디오는 미니멀한 디자인 감각 속에 자연과 인간의 재결합을 추구하고 있다. 몇 개의 특별 세션이 기획되었는데, 그중 하나가 건축공간연구원이 후원하는 ‘미래의 공원과 공공 공간’ 세션이다. 발제자는 제프 호우(Jeff Hou) 워싱턴 대학교 교수, 신시아 니키틴(Cynthia Nikitin) 지속가능한 허드슨밸리 컨설턴트, 고정희 써드스페이스베를린 대표, 박소현 코네티컷 대학교 교수, 배정한 서울대학교 교수다.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특별 세션은 문화유산으로서 조경이 갖는 가치와 의미를 현대적 맥락에서 재조명 할 예정이며 조만간 그 내용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답사 김대중컨벤션센터를 벗어나 광주의 공간과 문화를 느끼고 싶다면 조직위원회가 마련한 다채로운 답사 프로그램에 참가해보자. 광주와 담양, 전라남도 일대를 탐험하는 답사 프로그램은 세 가지 종류가 있다. 첫날과 둘째 날 광주의 구도심을 중심으로 전문 해설사와 함께 걸으며 얘기하는 워크 앤드 토크(walk & talk) 프로그램은 양림동, 광주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그리고 푸른길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셋째 날 오후에 진행되는 테크니컬 비지트(technical visit)는 무등산 국립공원,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광주폴리, 광주호호수생태원, 광주시립수목원, 소쇄원-식영정-명옥헌을 엮는 전통 정원 답사, 그리고 담양 죽녹원-관방제림과 담빛예술창고를 탐방하는 코스가 마련되어 있다. 본 행사가 끝난 후 9월 3일 토요일에 진행될 포스트 콩그레스 투어는 전라남도 일대를 폭넓게 탐색한다. 9개 지역 11가지 코스가 제공되는데 본 행사 등록 때 함께 신청할 수 있다. 고창, 신안, 목포, 강진, 해남, 완도, 순천, 화순, 전주의 전통 및 현대 조경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자세한 내용은 IFLA 2022 공식 홈페이지(www.ifla2022korea.com)를 참고하면 된다
[미리 보는 IFLA 2022] 리:스타트, 조경산업전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 강산이 세 번 옷을 갈아입는 동안 조경 산업도 질적·양적 팽창과 함께 다양한 형태와 모습으로 변모했다. 1992년 조경의 ‘조’자도 모른 채 학부생으로 처음 접했던 IFLA 대회로부터 30년이 흘렀다. 올해 열리는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에 오십이 훌쩍 넘어 흰머리 희끗희끗한 중년의 조경가로 참석하게 되니 그 시간 동안 조경에서 무엇을 배우고, 무엇을 했는지 뒤돌아보게 된다. 한국조경협회가 주관하는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 조경산업전의 공식 명칭은 K-랜드스케이프 아키텍처 엑스포K-Landscape Architecture EXPO이며, IFLA 본회 기간과 동일하게 2022년 8월 31일부터 9월 2일까지 사흘간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전시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산업전 방향 산업전의 방향은 크게 세 가지다. 첫째는 국내외 방문객에게 대한민국 조경 산업의 위상을 홍보함과 동시에 세계화를 위한 교두보가 되도록 기획하는 것이다. 둘째는 한국 조경 50주년을 맞이하여 조경 산업의 과거, 현재, 미래를 돌아보는 다양한 기획전을 계획하는 것이며, 셋째는 가장 한국적이며 세계 표준이 되어가는 우리 문화 유산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세계인 축제의 장을 만드는 것이다. 이에 맞춰 전시 주제도 한국 조경 문화, 한국 조경, 한국 조경 미래로 설정하였다. 한국 조경 문화 전시는 한류 조경 문화의 홍보 및 가치 창출의 거점을 위한 전략으로 전통 공예 및 문화 예술가와 협업을 통한 정원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소쇄원과 보길도를 미디어 월에 담아 남도의 아름다운 미디어 정원을 연출할 계획이다. 한국 조경 전시는 국내 공공 기관의 적극적 참여를 통한 한국 공공 조경 50년의 역사적 변화와 국내 대형 건설사들의 참여를 통한 한국 공동 주택의 변천사를 보여주고자 한다. 한국 조경 미래 전시는 미래지향적 기술을 통해 기후변화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다양한 신기술·신공법의 제품을 전시함으로써 한국 조경 산업의 위상을 드높이는 공간으로 계획할 것이다. 전시장의 규모는 9,072m2(62m×146m)로 약 500부스를 설치할 수 있다. 주요 전시에 400부스, 작품전과 이벤트에 100부스를 설치할 예정이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미리 보는 IFLA 2022] 미래의 조경가들을 위하여
IFLA 학생설계공모전 IFLA 학생설계공모전(이하 학생공모전)은 1987년 처음 개최된 이후 지금까지 매년 열린 행사로서 조경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국제 학생공모전 중 하나다. 대부분의 세계 대회 행사 프로그램을 주최국이 주도해 기획하지만, IFLA 학생공모전은 전통적으로 IFLA 총회의 교육학술분과 EAA(Education and Academic Affair)가 기획하고 있다. 공모전의 주제는 생태적 위기, 문화 유산의 파괴, 사회적 불평등, 전반적인 인간과 환경의 문제 등을 다루며, 대부분은 해당 주최국이 제시한 대회의 주제를 따른다.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 학생공모전 주제도 행사의 주제인 리:퍼블릭과 동일하다. 공모전의 주제를 주지만, 대부분 학생은 공모전을 위해 새로운 작업을 하는 대신 수업 결과물을 정리하여 공모전에 출품한다. 따라서 주제는 대상지를 특정하는 경우가 드물며 특정한 이슈에 국한되지는 않는다. 학생공모전이기 때문에 자격은 학부생이나 대학원생에 한정되지만, 반드시 조경학과 학생일 필요는 없다. 오히려 다양한 분야의 학생들이 협력하는 것을 권장한다. 개인 출품이 가능하지만 대부분 팀 작업으로 출품하며, 어느 정도의 형평성을 유지하기 위해 5인 이하로 팀을 구성해야 한다. 2022년에는 지난 학생공모전과 달라진 중요한 변화가 있다. 예전에는 별도의 세부 분야가 없었지만 올해부터는 분석계획(Analysis and Planning), 조경설계(Landscape Design), 응용연구(Applied Research) 세 개의 분야로 세분됐다. 기존 공모전에 해당하는 조경설계 분야에 분석계획, 응용연구가 추가되었다고 볼 수 있다. 또 다른 저명한 국제학생공모전인 ASLA 학생공모전도 분야를 구분하는 추세다. 조경가의 역할과 의미가 설계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넓은 범위의 계획과 연구까지 확장되고 있고, 이러한 다양한 접근을 학생들에게 권장하려는 취지로 볼 수 있다. 권위 있는 공모전답게 전 세계에서 많은 수의 작품이 출품된다. 2018년 싱가포르 대회의 경우 역대 최대인 800여 개 작품이 출품되었으며, 대개 400~500개 작품이 출품되는 만큼 전 세계 모든 조경학을 공부하는 학생들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라고 할 수 있겠다. 최근의 경향을 보면 중국 학생들이 강세를 보인다. 우선 출품작 수에서도 압도적이지만, 빠른 속도의 발전으로 인한 다양한 환경 문제도 겪고 있어 다루는 주제의 폭과 의미가 넓다. 출품작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조경을 공부하는 학생 수와 관심도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예전에는 미국과 유럽 학생들 실력이 다른 나라 학생들보다 압도적이라는 평가가 있었지만, 최근에는 오히려 아시아권 학생들 실력이 돋보이고 있다. 이는 전반적으로 조경 교육의 질이 평준화되었으며, 향후 실제 프로젝트에서도 미국과 유럽이 주도하던 조경의 흐름에서 아시아가 두각을 드러내게 될 것을 짐작하게 해준다. 학생공모전은 학생들의 잔치에 끝나지 않는다. 학생공모전을 통해 미래 조경의 새로운 상을 그려볼 수 있으며, 한국의 한계에 갇히지 않고 세계적인 비전과 안목을 공유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에서 겪고 있는 인구 감소와 고령화 문제는 개발도상국에서는 의아한 문제다. 반면 많은 나라에서 큰 문제가 되는 사막화는 우리가 실감하기 어려운 문제다. 하지만 전 지구적인 기후변화와 환경 문제에 대응하여 더는 조경의 역할이 한 지역이나 나라에 국한될 수 없다는 점은 모두가 알고 있다. 학생공모전은 모든 조경가에게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 미래를 조망할 중요한 기회를 제공한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미리 보는 IFLA 2022] 세계조경가대회 참가기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대한민국 광주, 2022)를 앞두고 내가 참가했던 제50차(뉴질랜드 오클랜드, 2013), 제53차(이탈리아 토리노, 2016), 제56차(노르웨이 오슬로, 2019) 세계조경가대회의 경험을 몇 가지 키워드 중심으로 소개하고자 한다. 이외에도 한중일 국제심포지엄, 유럽조경학교협의회ECLAS(European Council of Landscape Architecture Schools), 국제도시공원 콘퍼런스, 조경교육자협의회CELA(Council of Educators in Landscape Architecture)의 내용도 담았다. 곧 열릴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와 해외 콘퍼런스 참가를 준비하는 독자에게 참고가 되길 바란다. 초록 준비와 등록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학술대회 주제에 맞는 논문 초록을 준비하는 일이다. 제출할 초록이 세부 주제 중 어느 카테고리에 해당하는지, 마감 일은 언제인지 살펴봐야 한다. 초록은 심사를 통해 발표 또는 포스터 전시로 채택되지만, 간혹 심사 결과에 따라 탈락되기도 한다. 발표와 포스터 전시 방식은 개최지마다 조금씩 다르다. 물론 논문을 발표하지 않고 참가만 해도 된다. 현지에 도착한 후에는 행사가 열리는 곳에 가서 현장 등록하고 입장권 기능을 하게 될 이름표를 받는다. 참가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므로 행사 시작보다 조금 일찍 도착하는 것이 좋다. 오프닝 세리모니와 기조 연설 메인 홀에서 열리는 오프닝 세리모니는 가장 규모가 큰 행사다. 총회와 개최국 대표의 인사말과 함께 제프리 젤리코 어워드 수상자를 발표하고 특별 강연이 이어진다. 기억에 남는 오프닝은 2019년 오슬로(제56차 세계조경가대회)에서 펼쳐진 재즈 공연이다. 북유럽 감성의 공연이 엄숙한 행사장 분위기를 부드럽게 바꾸어 놓았다. 매일 오전에는 기조 연설이 마련된다. 유명 인사의 강의를 접할 기회이므로 프로그램을 보고 관심 있는 강의 일정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 발표와 포스터 전시 주제별로 세션 발표가 진행되는 여러 개의 작은 방에서는 발표와 짧은 토론이 진행된다. 대부분 영어로 진행하지만 개최지 특성에 따라 비영어권 참석자들이 있기도 하니 영어가 서툴러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프레젠테이션 자료와 발표 원고를 잘 준비하면 된다. 2016년 토리노(제53차 세계조경가대회)에서는 디지털 방식의 포스터 전시와 짧은 발표가 이루어졌다. 2019년 봄 새크라멘토Sacramento에서 열린 CELA는 참가자들이 각자 출력해온 포스터를 현장에서 직접 부착하는 방식이었는데, 서로 다른 개성을 비교하며 둘러보는 재미가 있었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미리 보는 IFLA 2022] 응답하라 1992 IFLA
무척 더웠던 해였다. 어찌나 더웠는지 그 다음해부터 버스에 에어컨이 달렸다. 벌써 30년이 흘렀다. 하지만 1992년 제29차 세계조경가대회 현장 증인의 한 사람으로 그때가 엊그제 같다고 느낀다면 조금 허풍스러울까. 과거라는 단어는 밝은 것보다는 어둠 쪽을 연상하게 하지만 당시의 조경은 미래를 향해 밝게 열린 문 앞에 서 있었다. 좋지 않은 건설 경기와 전 세계가 팬데믹이라는 생소한 공포에 시달리고 있는 지금의 시점에서 보면, 적어도 1992년 IFLA는 찬란함의 추억이 아닐 수 없다. 아무리 꼰대라고 눈치를 주더라도 당시를 생각하면 ‘왕년에’, ‘나 때는’을 말하고 싶다. 드라마 평론가나 사회학자는 아니지만 ‘응답하라’ 시리즈와 ‘오징어 게임’이 왜 인기 드라마가 되었는지 생각해본 적이 있다. 지난 50~60년을 돌아보면 한국이 지구상에서 가장 변화가 큰 국가라고 한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온라인 게임으로 바뀌었고, 차범근을 만나려면(지금은 손흥민으로 바뀌기는 했는데 말이다) 전파상에나 가야 했지만 지금은 주머니 속 스마트폰에서 마음대로 꺼내 볼 수 있다. 가슴을 졸이며 몰래 들어갔던 극장도, 구슬치기를 했던 골목길도 지금은 과거의 유물이 됐지만, 내 가슴속에는 지금도 고스란히 살아 있다. 화석이 되었다고 생각했던 그 유물들을 다시 살려냈으니 그 속에 빠져주는 것이 예의일 테다. 에피소드 1. 작품 출품자 나는 이상석 교수(현 서울시립대학교 교수)와 대학원 과정에서 연구한 결과물을 정리해 국제학생작품 공모전에 출품을 했었다. 당시의 연구는 조선의 도읍인 한양의 조성과 발전을 이기론理氣論으로 해석하고 그에 따른 관리 방안을 제시한 것이었다. 이제 와서 연구 주제를 되짚는 것이 의미가 있겠냐만, 퇴계 이황과 율곡 이이의 조선 성리학 핵심 개념을 현대 도시에 적용했다는 점이 당시 심사위원에게 좋은 평을 받았다. 심사위원이었던 이규목 교수(전 서울시립대학교 교수)와 양병이 교수(현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는 퇴임한 지도 한참 되었고, 당시 전시분과위원장이었던 진양교 교수(현 홍익대학교 교수)도 올해 퇴임을 앞두었고, 함께했던 이상석 교수는 전임 조경학회장이었으니 오래된 기억이 아닐 수 없다. 당시 잡지(『환경과조경』1992년 10월호)의 국제학생작품 소개란에 ‘서울시립대학교 조경학과 석사과정’으로 잘못 소개되었는데 사실 ‘박사과정’이었음을 짚고 넘어간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미리 보는 IFLA 2022] 다시 읽는 제29차 세계조경가대회
한국조경학회가 출범하고 20주년을 맞이한 1992년, 서울에서 진행된 개회식을 시작으로 경주에서 나흘간 제29차 세계조경가대회가 열렸다. 한국에서 열린 첫 국제 조경 행사였다. 성공적 개최를 위해 1991년 4월 산림청의 협조를 받아 산림청 내 조직위원회 사무국을 마련하고, 그해 6월 12일에 현판식이 거행되었다. 이사회와 개회식을 제외한 모든 행사는 경주에서 열렸다. 이를 위해 서울 조직뿐 아니라 경주관광개발공사를 중심으로 경주시, 시의회 등이 주축이 되어 경주 조직을 꾸리고 행사를 진행했다. 전통과 창조 제29차 세계조경가대회의 주제는 ‘전통과 창조’였다. 주제를 정하기 위해 여러 절차와 토론을 거쳤다. 학계, 업계, 기타 조경 관련자 6백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하고, 조사에서 제안된 주제를 토대로 여러 차례 상의했다. 그 결과 주최국인 한국이 유구하고 깊이 있는 전통 조경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것에 비해 외국에 전혀 소개 되지 않았다는 점과 세계 각국이 그들의 전통을 어떻게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주제를 선정했다. 전통과 창조는 시간적으로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주제이기도 했다. 세계 어느 나라든 각국 고유의 역사와 문화적 전통을 가지고 있으며, 현대의 조경은 이 전통에 뿌리를 두고 특유한 조경 양식으로 발전해 왔다. 따라서 전통과 창조는 전 세계 조경가가 다 함께 고민하고 연구나 실무를 통해 찾고자 노력해 온 주제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그로우
그로우Grow는 농사의 아름다움에 보내는 헌사다. 대부분 사람은 말 그대로 인간을 먹여 살리고 있는 지구의 광대한 지역을 거의 인식하지 못한다. 그로우는 농업 시스템의 혁신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보여준다. 과학 연구를 기반으로 한 최첨단 조명이 식물의 지속가능한 생장에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어떻게 하면 농부를 영웅으로 만들 수 있을지 고민한 결과물이다. 라보뱅크Rabobank 아티스트 레지던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작된 그로우 프로젝트는 2년여에 걸쳐 진행됐다. 이를 위해 스튜디오 로세하르더를 비롯해 네덜란드 바헤닝언 대학교Wageningen University & Research, 스프링테이 포럼Springtij Forum,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in Davos, 바이오루믹BioLumic, 미디어몽크MediaMonks의 전문가가 협업했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Design Daan Roosegaarde Collaboration Studio Roosegaarde, Wageningen University & Research, Springtij Forum, The World Economic Forum in Davos, BioLumic, MediaMonks Location Lelystad, Netherlands Area 20,000m2 Clients part of the artist-in-residence program of Rabobank Completion 2021. 1. Photographs Ruben Hamelink and Daan Roosegaarde. 단 로세하르더(Daan Roosegaarde)는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이자 혁신가다. 사회적 설계를 지향하는 스튜디오 로세하르더를 이끌며 디자인을 통해 인간과 기술을 연결하고 있다. 도시민의 일상을 풍요롭게 하고 동시에 상상력을 자극하는 디자인을 선보이고자 한다. 대표작으로 워터라이트(Waterlicht), 스모그 프리 프로젝트(Smog Free Project), 스마트 고속도로(Smart Highway), 우주 쓰레기 랩(Space Watste Lab)이 있다. 그로우, 어반 선, 시잉 스타, 스파크는 단 로세하르더가 미디어몽크(MediaMonks)와 협업해 선보인 드림스케이프(Dreamscape) 연작으로, 예술과 과학의 결합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어반 선
어반 선Urban Sun은 사람들을 더 안전하고 인간적인 방식으로 교류하게 하는 도시의 새로운 태양이다. 수년 간 해온 빛의 힘에 대한 연구를 토대로 2019년에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사태를 맞닥뜨리며 필요성이 더욱 부각됐다. 로테르담의 상징인 에라스무스 다리Erasmus Bridge에서 처음 공개된 어반 선은 바닥을 향해 강렬한 원형 광선을 내뿜었다. 태양광선과 원거리 UVC 222nm(나노미터) 광선으로 구성된 광선은 코로나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의 다양한 변종을 포함한 바이러스를 최대 99.9퍼센트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 콜롬비아 대학교와 히로시마 대학교가 2018년에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245nm UV 광선은 인체에 유해하지만 UVC 222nm 광선의 경우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안전하다. 어반 선의 원거리 UVC 광원은 네덜란드 국립계측연구소Dutch National Metrology Institute VSL에 의해 측정되고 교정되며, ICNIRPInternational Commission on Non-Ionizing Radiation Protection 안전 표준 기준을 충족시킨다. 로테르담에서 선보인 어반 선의 크기는 100m2지만 다양한 공공 공간에 맞게 그 크기를 조절할 수 있다. 대규모 광장에는 3,500m2에 달하는 크기로 설치할 수 있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Design Daan Roosegaarde Collaboration MediaMonks Clients Citylab010, Aarhus Festival in Denmark, Museum of Design Atlanta in the USA, the Netherlands Pavilion at the World Expo 2020 Dubai in the UAE and Lowlands Area 100m2 Location Rotterdam, Netherlands Completion 2021. 3. Photographs Willem de Kam, Ossip van Duivenbode and Daan Roosegaarde
시잉 스타
우리가 서 있는 바로 이 거리에서 별들을 바라볼 수 있다면 어떨까. 동화 속 이야기처럼 들릴지도 모른다. 하지만 네덜란드의 프라네커르Franeker 시는 시잉 스타Seeing Star 프로젝트를 통해 숨겨져 있던 하늘의 별을 보는 데 성공했다. 시잉 스타는 지역 주민, 정부 및 기업체, 네덜란드 유네스코와의 협업으로 불필요한 가정용 조명, 전광판, 가로등을 끈 프로젝트다. 도시의 모든 조명을 소등함으로써 보이지 않던 별을 다시 경험하고, 이를 통해 사람과 사람 또 사람과 전 지구가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느끼게 하고자 했다. 도시의 모든 불을 꺼도 시민들이 위험에 처하는 일이 없도록 지방 정부와 긴밀히 협력했다. 현재 세계 인구의 80퍼센트 이상이 빛 공해로 오염된 하늘 아래에서 살고 있다. 이는 우주를 체험하는 것을 가로막는 장애물이다. 하지만 해결책은 있다. 네덜란드 유네스코 의장 카틀레인 페리르Kathleen Ferrier는 “모든 사람은 오염되지 않은 밤하늘을 통해 별을 볼 권리가 있다. 별들을 바라보며 사람들은 서로 연결되어 있다고 느끼게 되고, 우리 모두가 거대한 우주의 한 부분을 이루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는 공동체적이자 보편적인 유산으로 내가 추구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라고 설명했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Design Daan Roosegaarde Collaboration MediaMonks Partners UNESCO Netherlands, the City of Franeker Location Franeker, The Netherlands Completion 2021. 12. photographs Albert Dros, Merel Tuk
스파크
스파크Spark는 반딧불이의 빛에서 영감을 얻어 불꽃놀이의 새로운 지속가능성을 모색한 작품이다. 축제의 현장에서 불꽃놀이와 풍선, 드론, 색종이를 이용한 기념 행사는 아름다운 순간을 선사하지만 환경을 오염시킨다. 스페인 빌바오의 중앙 공원에서 첫 선을 보인 스파크는 스페인의 빌바오–비스카이 사회적 변화를 위한 복지회The Wellbeing Summit for Social Change in Bilbao–Biscay(이하 빌바오–비스카이 복지회)의 지속가능한 커뮤니티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된 프로젝트다. 생물학적 분해가 가능한 수천 개의 조명 불꽃을 공중에 띄워 환상적인 풍경을 만들고, 친환경적인 방식의 세리머니를 제시했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Design Daan Roosegaarde Collaboration Studio Roosegaarde, Draiflessen Collection, The Wellbeing Summit for Social Change in Bilbao-Biscay, MediaMonks Location Bilbao, Spain Area 50×30×50m Completion 2022. 1. Photographs Roberto Conte
아름다움과 깨끗함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다
마스크를 쓰는 일이 일상이 된 지 오래라 잊었을지도 모른다. 한때 우리는 아침마다 미세먼지 수치를 확인하고, 그 숫자의 크고 작음에 따라 마스크 착용 유무를 결정하곤 했다. 나날이 뿌예지는 하늘을 걱정하던 시기에 등장한 스모그 프리 타워Smog Free Tower(2016)에 눈길이 쏠리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높이가 7m에 달하는 거대한 타워는 중국 탑의 건축 양식에서 모티브를 얻어 디자인되었는데, 상층부의 거대한 날개와 통풍 시스템이 주변의 부유 물질을 빨아들여 2,800만 리터에 달하는 공기를 정화한다. 독특한 상상력과 과학 기술을 결합한 이 작품을 선보인 주인공은 스튜디오 로세하르더의 창립자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단 로세하르더Daan Roosegaarde다. 사람, 기술, 공간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는 다양한 작업을 선보이는 그는 2022년 8월 광주에서 개최되는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의 기조강연자이기도 하다. 디자인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들고 싶다는 그의 작품 세계를 탐구하고자 이메일 인터뷰를 진행했다. 작품을 보면 당신의 정체가 궁금해진다. 작품에서 풍부한 상상력의 예술가, 머릿속 아이디어를 구조화하는 건축가, 디자인과 기술을 융합하는 엔지니어, 환경 문제를 고민하는 환경운동가의 면모까지 느껴진다.자신을 무엇이라 정의하는가. ‘스혼헤이트schoonheid’라는 네덜란드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 단어에는 창조성에서 오는 아름다움, 공기와 에너지에서 비롯된 깨끗함이라는 두 가지 뜻이 있다. 이것이 미래를 위한 중요한 가치라 믿는다. 내게 디자인은 의자나 램프를 제작하는 일이 아니라 삶을 개선하는 일이다. 상품이든 도시든 경관이든 디자인을 할 때 스혼헤이트를 기준으로 삼아 아름답고 사용하기 좋을 뿐 아니라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 수 있는 것들을 창조해야 한다. 어떤 분야에 속하고 싶다기보다 그저 서로 다른 분야와 세계를 연결하고 싶을 뿐이다.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 아름답고 깨끗한 것을 만들어내는 나를 두고 스혼마커schoonmaker(청소부)라 부르기도 했는데, 굉장히 좋았다. 그들이 그렇게 부르도록 두어도 괜찮을 만큼. 지난 1월 25일 새로운 작품으로 스파크Spark를 선보였다. 그로우Grow, 어반 선Urban Sun, 시잉 스타Seeing Star에 이은 드림스케이프Dreamscape 시리즈 중 하나다. 네 개 작품을 하나의 연작으로 묶은 이유가 무엇인가. 드림스케이프는 지속가능한 사회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프로젝트의 컬렉션으로, 좋은 세상을 위해 현실로 나온 꿈을 의미한다. 그로우는 농업의 아름다움을 찬미하고, 어반 선은 공공 공간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제거하며, 시잉 스타는 도시의 불빛을 꺼트림으로써 거리에 별빛을 가져오고, 유기농 불꽃인 스파크는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폭죽을 대체하는 지속가능한 축제를 위한 새로운 요소를 제시한다. 단 로세하르더(Daan Rosegaarde)는 스튜디오 로세하르더의 창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다. 아르테즈 예술대학교에서 순수 미술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았고, 베를라헤 건축대학원에서 건축을 전공했다. 전 세계를 무대로 다양한 인터랙티브 기반의 공공 예술을 선보이고 있다.
엘레프테리아 광장
도시 구조의 유기적인 통합 도심 속 만남의 공간인 엘레프테리아 광장(Eleftheria Square)은 분열된 수도를 통합할 수 있는 새로운 연결 고리를 만들어냈다. 대상지는 키프로스의 수도 니코시아(Nicosia) 중심에 위치하며 베네치아 성벽과 도시를 둘러싼 해자와 인접해 있다. 중세에 건설된 대규모 방어벽인 베네치아 성벽은 16세기 당시 베네치아 공화국에 의해 재건축되었다. 수도 내 가장 오래된 도심의 경계가 되어 고대 도시와 성벽 밖 현대적으로 개발된 지구를 분리한다. 성벽과 더불어 조성된 거대한 선형 녹지는 도시를 서로 다른 두 개의 커뮤니티로 나누고 있다. 엘레프테리아 광장이 구도심과 현대 도시를 결합하는 촉진제로 작동할 도시계획의 첫 번째 단계라고 보았다. 광장은 해자 내 새로운 공공 공간을 만들고 니코시아를 둘러싼 고대 성벽을 따라 확장됨으로써 분열된 도심의 커뮤니티를 연결했다. 광장을 통해 베네치아 성벽을 어디서든 바라볼 수 있고 접근이 불가능했던 해자 지역은 정원으로 개방됐다. 해자에 종려나무를 식재하고 산책로를 조성해 도시 외곽을 감싸는 그린벨트를 완성했다. 새로운 공공 광장으로 탈바꿈된 해자 엘레프테리아 광장은 새로운 도심 공공 공간의 모습을 제시한다. 대상지 내 해자의 일부 구간을 높이고 주변 오미루(Omirou) 거리와 연결될 수 있도록 상층부에 브리지를 만들어 도시와 직접적인 연결 고리를 형성했다. 브리지의 유선형 기하학적 구조는 고대 성벽의 비정형적 형태를 삼각형으로 환원하는 과정을 거쳐 만들어졌다. 이 과정을 통해 새로운 공원의 의자, 화단과 수 공간을 어느 정도로 드러나게 할지 정할 수 있었다. 상층부 브리지를 받치고 있는 기둥은 콘크리트로 되어 있고 지진 지역에 알맞은 견고한 구조로 설계됐다. 기둥의 아랫부분은 의자로도 쓸 수 있다. 바닥은 화강암으로 포장하고 화강암 석판 사이 이음매를 빗물 배수에 활용했다. 이 빗물 배수 시스템과 해자에 새로 식재한 수목들이 자연스럽게 지표수의 균형을 만들어내고 베네치아 성벽의 풍화 현상을 완화한다. 엘레프테리아 광장의 변화 엘레프테리아 광장의 변화는 니코시아의 풍부한 역사와 미래에 대한 긍정적 태도를 엮어낸 결과다. 광장 리노베이션을 통해 오랜 역사를 지닌 베네치아 성벽을 수리하고 보호하는 작업과 고고학적 발굴 작업이 진행됐다. 광장 내 두 개의 카페를 재건축하고 지하 주차장을 새롭게 조성했다. 지하 주차장은 주변 거리와 연결된 브리지에서 어디서든 접근할 수 있다. 주차장 덕분에 거리를 점거한 차량이 사라지고 보행 위주의 광장으로 재탄생됐다. 브리지의 계단과 엘리베이터는 솔로모스 광장(Solomos Square)의 버스 터미널과 연결된다. 니코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광장인 엘레프테리아 광장에서는 이제 도시의 다양한 축제와 공공 행사가 열린다. 광장은 베네치아 성벽과 해자를 연결하고 구도심으로 가는 중요한 길목 역할을 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이곳이 지닌 역사와 도시적 면모를 강화하는 동시에 시민과 방문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정원과 광장을 만들었다. Design Zaha Hadid, Patrik Schumacher, Christos Passas On-site Engineers Eleni Loizou, Remos Achilleos Structural Engineers ASD Hyperstatic Engineering, Andros Achilleos, Michalis Allayiotis MEP Engineers UNEMEC Lighting Kardorff Ingenieure Lichtplanung Accessibility Consultants David Bonnett Associates, MTCW Klelia Petridou Traffic Consultants SKM Colin Buchanan Project Management Team Modinos & Vrahimis Associates Client Project Management Team Agni Petridou, Maria Ioannou, Maria Georgiou, Foivos Tsappas, Georgiana Loizides Cost Consultants MDA Cyprus, Niki Stavrou Advisors Lekton, The Concrete Center, Beton Centrum Client Nicosia Municipality Location Nicosia, Cyprus Open area 35,200m2 Interior area 7,175m2 Completion 2021 Photographs Laurian Ghinitoiu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Zaha Hadid Architects)는 다양한 변화를 일으키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영국 런던에 사무소를 두고 40년간 전 세계 곳곳에서 여러 프로젝트를 선보이며 21세기 건축을 재정립해왔다. 긍정적 시선으로 미래를 바라보며 연결성과 통합성의 결합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다.
ING 세다르 본사 사옥
ING 세다르Cedar 본사 사옥 건축은 도시 구역의 탈바꿈을 위한 첫 번째 단계였다. ING 은행은 2015년 암스테르담 자위도스트Amsterdam Zuidoost 내로 본사 위치를 옮기기로 했다. 본사 건물은 지속가능성, 혁신, 창발성을 중심으로 설계됐다. 우리는 암스테르담 혁신지구·통합공원Amsterdam Innovation District·Cumulus Park으로 명명된 통합적 도시개발 캠퍼스 비전의 일부로서 건물 주변의 조경 설계를 했다. 2,700명에 달하는 직원과 함께 본사 사옥과 일대를 활기차고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지역으로 만들고자 했다. 캠퍼스 비전 ING 세다르 본사 사옥은 새로운 건물을 넘어 새로운 도시 구역을 조성하고 싶은 ING의 야심 찬 포부를 드러낸다. 이를 엿볼 수 있는 곳이 바로 자위도스트 중심에 닿은 도시 캠퍼스다. 전통적이고 권위적인 은행 건물과 달리 여러 회사, 직원, 방문객, 주민들 간 시너지를 만들고 접근이 용이하다. 나아가 케이터링과 회의 시설 등 여러 프로그램 요소를 건물로부터 분리해 새로운 캠퍼스 내 파빌리온에 위치시키고 모든 사람이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ING 세다르 본사 사옥은 암스테르담 자위도스트 내 전반적인 도시개발 캠퍼스 비전의 시작을 대표하며, 우리는 그 비전의 기획자 역할을 맡았다. 캠퍼스 비전은 자위도스트를 암스테르담의 제2의 중심지로 탈바꿈시키는 데 집중한다. 활기차고 다채로운 시가지에 주거, 업무, 각종 시설과 화려한 밤 문화를 섞는다. 이곳에서 공공 공간은 건물이자 기능적인 공간이며 사람들 간 시너지를 불러일으키는 경관이다. 역동적인 도시 녹지는 주변 경관에서 도드라지지 않으면서도 창발성, 혁신, 발전, 협력을 위한 전문가를 불러들인다. 사람들이 머무르거나 만날 수 있도록 하고, 직원, 방문객, 지역 주민 모두를 위한 공간을 제공하는 동시에 공간성을 만든다. Landscape Design Karres en Brands Collaboration Benthem Crouwel architects Client OVG Vastgoed and G&S Vastgoed Location Amsterdam, Netherlands Area 1.9ha Completion 2020 Photographs Chiel van Diest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1997년 설립한 카러스 엔 브란츠(Karres en Brands)는 국내외 다양한 프로젝트, 연구, 공모에 참여해왔다. 공간 설계의 모든 규모를 아우르며 지역 단위 전략과 인프라 프로젝트, 공원과 정원, 도시설계, 제품 디자인 등 여러 방면에서 활약 중이다. 오늘날 주어진 여러 가지 문제의 해결을 위한 올바르고 혁신적인 대응 방법을 도출하기 위해 관점과 사고를 확장하고 있다.
[어떤 디자인 오피스] 본시구도
선릉 경치를 즐기기 위해 지하철 9호선 선정릉역과 2호선 선릉역 사이에 있는 본시구도 사무실. 처음 찾아오는 이는 몇 호선 열차를 타야 할지 잠시 고민할 것이다. 어느 역이라도 좋다. 역에서 내린 다음 선릉을 둘러싼 돌담길을 잠시 걸어보자. 돌담 뒤로 자리 잡은 언덕은 조선 제9대 임금 성종의 왕릉이다. 길에서 왕릉을 제대로 감상하기는 쉽지 않지만, 4층에 있는 본시구도 사무실에서는 왕릉의 봉분은 물론 그 앞에 늠름하게 서 있는 문인석과 무인석까지 전부 시야에 담을 수 있다. 건물 4층에 올라오면 다시 한번 목적지를 확실히 해야 한다. 만약 당신이 복도의 중간쯤에서 멈춘다면 ‘본시건축’ 간판을 보게 될 것이고, 복도 끝까지 가게 될 경우는 ‘본시구도’ 사무실에 도착할 것이므로. 파트너사인 본시건축에 특별한 용무가 있다면 복도 중간에 멈추는 것을 말리지는 않겠다. 그러나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 본시구도 사무실에서만 선릉 경치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다는 사실을(사실, 4월부터 본시건축과 이 경치를 함께 볼 수 있게 됐다). 본래의 구도를 찾다 “본시구도本是構圖입니다.” 처음 회사 이름을 들은 사람들의 반응은 대부분 비슷하다. 회사 이름이 어렵다고 하거나, 무슨 뜻이냐고 되묻는다. 창립 전 회사명에 대한 고민의 시간이 길었다. 수십 번 회의를 하고 수십 가지 대안을 만들었다. 조경을 전공하고 10여년을 현업에서 종사했지만, 언제나 가지게 되는 근원적인 질문. 조경은 무엇인가.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을 본래의 구도를 추구한다는 의미의 ‘본시구도’에서 찾았다. 본시(本是, origin)는 ‘처음’, ‘근본’이라는 뜻으로, 사물의 본질이나 본바탕. 즉 원래 그러한 것을 의미한다. 구도(構圖, composition)는 시간과 빛을 비롯한 재료, 형태, 색채 등 요소들을 유기적으로 조합하여 하나의 통일체로 완성하는 것을 뜻한다. 본시구도는 땅이 말하고 있는 근본적인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그에 따른 자연과 인간이 공생하는 이상적인 인프라를 구현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한다. 인간과 자연의 본질을 탐구하고, 지문地紋, 미기후, 인문, 심리 등 자연과 사람을 배우고 이해하며 공감을 바탕으로 한 통찰력을 토대로 한 환경을 설계하고자 한다. 공간에서 느끼는 가치가 극대화되도록 시간과 공간의 융합을 추구한다. 생태, 도시, 건축, 토목, 구조 등의 기술적 이해를 바탕으로 하여, 모든 생명체의 삶이 번영하도록 그 본래의 구도를 찾아가고자 한다. 과거 건물을 지을 때 터잡이가 건물의 위치와 방향을 잡고 간잡이가 건물을 설계했던 것과 같이 조경, 설계에 국한하지 않고 마스터플래너로서 본래의 구도를 지향하는 것이다. 거침없이 달려온 지난 3년의 기록 본시구도 설립 후 3년 정도의 짧은 시간이 흘렀지만, 그동안 다양한 전문가들과 함께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그 노력은 헛되지 않아서 좋은 성과를 남겼다. 이 과정에서 조경 분야에서 축적된 노하우가 풍부한 우리 구성원들의 노고가 가장 컸지만, 파트너인 건축사사무소 본시와 협력 분야의 긴밀한 네트워크의 도움도 컸다. 또한 도면 작성 단계에서 단순 작업을 효율적으로 줄여준 자체 개발 프로그램이 큰 역할을 했다. 동부간선도로(창동-상계구간) 지하차도 상부 공원화: 서울 주요 간선도로 중 하나를 지하화하고 상부를 공원화하는 프로젝트의 첫 단추였다. 창동-상계구간을 대상으로 하였고, 기술 제안으로 당선되었다. 근처 케이팝 공연장의 문화, 중랑천의 흐르는 물결을 모티브 삼아 서울 웨이브(Seoul Wave)를 콘셉트로 정했다. 홍대 앞 걷고 싶은 거리: 이형석 소장이 예전 회사에 다니고 있을 때 실격의 아픔을 주었던 프로젝트. 제출 당시 서류에 오류가 있어 심사 과정에서 실격 처리되었다. 본시구도를 창립하고 나서 다시 프로젝트를 맡게 되었을 때 감회가 남달랐다. 양평 국수리 전원주택단지: 양평군 국수역 인근에 있는 약 50세대에 이르는 전원주택단지 조성 프로젝트로 시행사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다. 측량에서부터 시작해 전체적인 콘셉트를 잡고 단지 계획, 조경 계획에 이르기까지 마스터플래너로서 마음껏 역량을 발휘했다. 카스카디아 CC: 지형의 제약을 발상의 전환으로 새롭게 탄생시킨 27홀 규모의 하이엔드 골프장 프로젝트다. 국내 골프장들은 코로나 이후 경쟁 시기를 대비하여 코스 및 클럽하우스뿐 아니라 조경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 클럽하우스와 거대한 폭포 주변에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홀마다 특색 있는 경관을 만들기 위해 27홀 전체를 3D 시뮬레이션을 해 아이디어를 도출했다. 앨리웨이 인천 쑥골광장 활성화 계획: 부지 중앙에 있는 공공 기여 광장 특화 설계 및 시공을 경쟁 방식으로 맡게 되었다. 당선 후 특화 설계는 김건영 실장이 담당하고, 그의 친형 김건우는 현장 소장으로 시공을 담당했기에(당시 조경디자인 이레에 근무하고 있었다)김건영 실장에게 의미가 깊은 프로젝트다. 하동지구 두우레저단지 개발사업: 우리가 마스터플래너로서 이끌어갔던 프로젝트로 건축사무소 선정부터 단지 전체 콘셉트 및 건물 배치까지 약 80만 평에 이르는 부지에 골프 코스, 콘도, 테마파크, 상업 가로 등을 계획했다. 순천만 국가정원 식물원(온실) 건립사업: 전시 온실 설계는 흔한 프로젝트가 아니기 때문에 설계자로서 욕심이 나고 더 의미가 있었다. 450여 종 이상의 식물 종류를 선별하는 과정이 고생스러웠기에 기억에 남는다. 2023년 국제정원박람회 마중물 사업으로 의미 있는 작품을 남겼다는 것에서 더욱 감회가 새롭다. 송산GC 물 순환 마을 개발사업: 국내 최초의 물 순환 주거 단지를 만드는 프로젝트로서 조경이 주도하여 그린 인프라 주거 환경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향후 한국 도시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선도적인 지침이 될 공간을 만들어나간다는 생각에 책임감과 설렘을 느꼈다. 공간 크리에이티브 집단을 표방하다 최근 건축과 인테리어로 집중됐던 일반인의 관심이 점차 외부 공간으로 향하고 있다. 조경에 국한된 사고로는 공간을 다루는 데 한계가 있고, 이러한 변화에 대응할 수 없다. 공간을 다룰 때 건축, 토목, 구조, 경관, 생태, 도시의 맥락까지 이해해야 하며, 나아가 인간의 행동을 알기 위해 역사, 철학 등 인문학적 사고까지 필요하다. 우리는 좀 더 진보적인 공간을 창조하기 위해 노력한다. 계획 설계를 할 때 크게 세 가지의 키워드를 생각하는데, 시간, 공간, 가치다. ‘시간’은 시간과 계절의 변화에 따른 디자인, 인간의 일생을 담는 공간을 뜻한다. ‘공간’은 비움과 채움, 군더더기가 없는 쓸모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가치’는 맥락을 고려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하여 가치 있는 공간을 지향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우리는 전문적인 디자이너가 모여 있는 집단을 형성한다. 직원과 회사가 상생한다면 시장에서도 인정받을 것이다. 건축, 골프, 작가, 가드닝, 미술 등 다양한 방면에 강점을 가진 인력을 품어왔으며, 폭넓은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시행사, 건축사무소 등과의 협력 관계도 강화해왔다. 소비자에게 공간에 대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여 삶의 질을 높이는 것. 우리가 공간 크리에이티브 집단을 꿈꾸는 이유다. 진화하는 조경, 함께 성장하고 싶은 회사 임인년 본시구도에 새로운 부서를 만들었다. 식물을 연구하고 실무에 적용하기 위해 만든 가든랩(정원사업부)이다. 영국과 프랑스에서 공부하고 돌아온 김지영 이사와 서정완 이사가 주축이다. 이들이 만드는 정원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된다.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조경 수목의 탄소 계산기 개발 및 BIM 연동 프로젝트도 연구 중이다. 탄소 계산기는 수목의 환경 성능을 계획 과정에 적용하여 식재 설계 시 설계안의 탄소 저감량을 계산해내는 방식으로, 전 세계적인 탄소 이슈에 직능적으로 동참하면서 추후에는 BIM과의 연동을 통해 더욱 효율적으로 풍경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조경 BIM은 그 자체만으로도 도전 과제지만, 새로운 저작 도구로서의 의미뿐 아니라 조경 설계의 영역과 차원을 한 단계 향상시켜 줄 시스템이라 확신한다. 본시구도는 반복적이고 기능적인 업무로 디자이너의 역량이 정체되는 것을 지양하며, 체계화된 디자인 시스템과 자체 프로그램 개발에 지속해서 투자하고 있다. 진화하는 외부 환경에 선구적으로 대응하고자, 끊임없이 트렌드를 연구하고 워크숍 등 내부교육을 통해 회사의 핵심 동력인 직원들이 체화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신구의 조화로 전문 지식이 누적되고 심화되어 깊이 있는 디자인, 조경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범위의 디자인을 추구하는 회사. 최고의 디자이너가 마음껏 일할 수 있는 환경, 그 환경의 구도를 잡는 것이 바로 본시구도가 추구하는 경영 철학이다. [email protected] 이형석은 서울대학교 조경학과를 졸업하고 풍경디자인, 현대건설,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를 거쳐 오지영 대표, 김건영 실장과 함께 본시구도를 열었다. 환경이 사람의 행동을 변화시킨다고 믿으며, 지금보다 더 나은 꿈을 꾸며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다. 조경을 인간의 생활과 삶의 터전을 바꿀 수 있는 직접적인 작업이자 세상을 바꿀 힘으로 여긴다.
[모던스케이프] 두 개의 공원, 독립공원과 탑골공원
대한제국기를 거치며 탑골공원과 독립공원, 두 개의 공원이 계획되었다. 자주적 시도였지만 미완에 그쳤고 공원을 매개로 근대화를 실천하려 했다는 점이 닮았다. 그런데 접근 방식이나 구현하고자 하는 내용은 사뭇 달라서 이 두 공원을 비교하듯 들여다보면 흥미로운 차이를 알 수 있다. 탑골공원보다 앞서 조성된 독립공원은 서재필, 윤치호 등 급진개화파 계열의 독립협회 회원들이 계획한 것으로, 1896년 7월에 발족하여 1898년 12월에 해산한 독립협회만큼이나 짧고 강렬하게 등장했던 공원이다. 공원은 돈의문 밖 무악재 너머 영은문迎恩門과 모화관慕華館 자리에 독립문, 독립관과 함께 계획되었는데, 그 위치가 의미심장하다. 영은문과 모화관은 조선이 중국 사신에 예를 갖추기 위해 만든 숙박 시설과 기념물로 건국 초기에 일찌감치 건설된 사대의 상징이었기 때문이다. 수백 년간 유지된 시설을 하루아침에 폐기 또는 용도 변경하겠다고 선포했으니 독립협회는 그들의 급진적(진보적) 성향만큼이나 강렬한 메시지를 던진 셈이다. 1896년 7월 2일자 「독립신문」 영문판에 실린 사설은 독립공원의 풍경과 쓰임을 다음과 같이 상상하고 있다. “…천변(무악천)에는 버드나무가 줄지어 서 있고 그 바로 아래에 멋진 길이 있어 마차와 자전거가 다닐 수 있다고 생각해보자. 실개천 옆 땅은 뒤편 언덕과 부드럽게 이어지고 여기저기에 심겨있는 관목과 낙엽수, 구불구불 나 있는 산책길과 도로는 우리에게 흡사 공원과 같은 장소를 제공해 줄 것이다. …… 이곳에는 반드시 한국군의 군악대를 위한 연주대band-stand가 있어야 할 것이다. 이곳은 여가의 한 형태로 외국인이 선택한 몇 안 되는 목록에 추가될 수도 있겠다. 한국인에게는 정말 훌륭한 교화의 장이 될 것이다. 순수하게 미적인aesthetic 목적으로 마련한 땅을 보는 것, 아름답게 만들어지는 것, 그리고 그 아름다움을 즐기는 것은 그들에게 새로운 느낌을 제공할 것이다. 그리고 밋밋한 공리주의의 삶에 참으로 오아시스와 같은 장소가 될 것이다.” 참고문헌 하시모토 세리, 『한국 근대공원의 형성』,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 논문, 2016. 이나미, “개화파의 공공성의 논의: 공치(共治)와 공심(公心)을 중심으로”, 『공공사회연구』 3(1), 2013, pp.151~181. 우연주·배정한, “개항기 한국인의 공원관 형성”, 『한국조경학회지』 39(6), 2011, pp.76~85. 이동수, “「독립신문」과 공론장”, 『정신문화연구』 29(1), 2006, pp.3~28. 「독립신문」 영문판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박희성은 대구가톨릭대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한중 문인정원과 자연미의 관계로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시립대학교 서울학연구소에서 건축과 도시, 역사 연구자들과 학제간 연구를 수행하면서 근현대 조경으로 연구의 범위를 확장했다. 대표 저서로 『원림, 경계없는 자연』이 있으며, 최근에는 도시 공원과 근대 정원 아카이빙, 세계유산 제도와 운영에 관한 일들을 하고 있다.
쓸모없는 건축과 유용한 조각에 대하여 ( ) 펑션
복잡한 도심에서 벗어난 자연 속에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이 있다. 자연 속 미술관으로 진입하는 관문인 ‘버스 정류장’을 하나의 전이 공간으로 설정하고 새로운 시선과 관점을 부여한 ‘쉼터’로 만든다면 그 여정이 좀 더 즐겁지 않을까. 국립현대미술관MMCA(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의 ‘MMCA 과천프로젝트’는 과천관의 특화 및 야외 공간 활성화를 목표로 2020년부터 시작됐다. 올해는 미술관 방문 및 관람 경험의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장기적인 공간 재생 프로젝트로 확장해 진행하는데, 공간 재생의 첫 번째 대상으로 과천관의 도입부이자 관람객을 맞이하는 얼굴이 되는 ‘버스 정류장’을 선정했다. 새롭게 변모한 버스 정류장를 통해 순환버스를 이용하는 관람객에게 생태적 실천에 대한 환대, 자연 속 미술관으로 향하는 즐거운 숲길의 여정, 미술관에서 자연과 예술을 즐기고 그 여운을 누리는 장소적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 이번 ‘MMCA 과천프로젝트 2021: 예술버스쉼터’에 최종 선정된 건축가 김사라(다이아거날 써츠 대표)는 과천관 순환버스 정류장 세 곳에 ‘쓸모없는 건축과 유용한 조각에 대하여 ( ) 펑션function’을 제안했다. 작품 속에 담긴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김사라 대표와 이메일 인터뷰 를 진행했다. 버스 정류장은 버스를 타기 위해 잠깐 머무는 공간이다. 자칫 스쳐지나갈 수 있는 공간인데, 이러한 특성을 어떻게 풀어냈는가. 보통 도시의 버스 배차 간격이 5~7분이라면,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순환버스는 2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20분이 그리 짧은 시간이 아님을 감안해 사용자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버스를 기다리고 머무는 모습을 상상했다. 3개 순환버스 정류장(대공원역, 미술관 정문과 후문)에는 미술관 관람객뿐 아니라 미술관 직원, 지역 주민, 등산객, 서울대공원을 비롯한 근처 여러 시설을 오가는 다양한 사람들이 다녀간다. 이러한 점이 도시 한복판의 정류장과 달리 여러 층위의 공간을 보다 기능적이고 예술적으로 생성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 도심의 숲 속에 위치한 미술관 내 시설물이기에 평범한 일상과 또 다른 일상을 연결하는 입구 역할을 하는 동시에 구조물 자체가 예술의 형태로 자립할 수 있는 지점을 고민했다. 사람들이 버스 정류장을 이용하는 모습과 기다림의 장소라는 특성이 큰 영향을 미쳤을 것 같다. 어떤 점을 염두에 두고 설계했는가. 보통 짧은 시간 버스를 기다릴 때 사람들은 앉거나 서게 된다. 하지만 과천관 순환버스는 길면 20분이나 기다려야 한다.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다양한 사람들이 사용하면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이야기를 넣고자 했다. 등산객이 버스를 기다리면서 스트레칭을 하고, 관람객이 미술관에서 나와서 하늘을 보며 사색을 하고, 누군가는 버스를 기다리는 시간이 지루해 몸을 이리저리 흔들고, 어떤 학생은 구조물의 한 기둥에 기대어 커피를 마시는 등 여러 자세가 보다 자연스럽게 구조물 안에 담길 수 있도록 했다. 각 동작의 형태와 크기를 고려해 직선, 사선, 반원, 타원 등의 조형들을 활용하여 버스 정류장을 설계했다. 조형들은 앉거나 기대어 쉴 수 있고 잠시 짐을 둘 수 있는 공간의 역할을 하게 된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그해 조경은
지난 2월 15일, 그룹한빌딩 2층 환경과조경 세미나실에서 ‘제4회 젊은 조경가’ 조용준(CA조경 소장)의 토크쇼 ‘그해 조경은’이 개최됐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유튜브 생중계 형식으로 열린 토크쇼는 1부 강연, 2부 토크쇼 순으로 진행됐다. 강연은 토크쇼 제목에 얽힌 이야기로 시작됐다. 조용준은 “최근 드라마 ‘그해 우리는’을 보며 청춘을 되돌아 보았다. 20여 년 전 전공으로 조경을 선택하고 공부를 했던 그때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자신에게 큰 영향을 미친 진양교 교수(홍익대학교, CA조경 대표)의 ‘채우기와 비우기’ 이론, 제임스 코너의 실천적 어바니즘을 기반으로 한 디자인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오랜 시간 경계, 표면, 깊이에 대해 탐구하고 재해석해 생성적 경계, 반응하는 표면, 보이지 않는 깊이라는 자신만의 설계 언어를 만들어왔다. 이 독특한 설계 언어가 투영된 작품을 CA조경의 프로젝트와 그의 ‘부캐’(부 캐릭터의 준말)인 ‘조제(@Design_joje)’가 펼치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제라는 이름으로 참여한 ‘더스트 캡처Dust Capture’(서울형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 아이디어 공모, 대상)를 소개하며 조용준은 “의미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단순히 기술을 시설에 접목하는 것에 그치면 안된다. 기술로 인해 새롭게 생겨날 문화를 이해하고 이를 고려해 설계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환경과조경407호(2022년 3월호)수록본 일부
[기웃거리는 편집자] 조경, 왓츠 유어 네임?
“이름 ‘명名’은 저녁 석夕과 입 구口가 합쳐진 형태다. 해가 지고 어둠이 내려앉은 밤에 부모가 자식을 찾기 위해 입을 빌려 애타게 소리 내는 것이 이름이다.”1 한 가정에 아이가 태어나면 아이의 이름을 만들어준다. 가족 모두가 신중을 기해 짓는다. 내 이름은 빼어날 ‘수秀’와 옥돌 ‘민珉’으로 ‘옥돌(투명하여 아름답게 빛나고 광택이 나는 돌) 같이 빼어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호칭에 불과한 이 몇 글자에는 누군가의 마음이 녹아들기도 한다.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정조(이준호)가 성덕임(이세영)에게 정1품 빈으로 승품을 하기 위한 이름을 하사하는 장면이 있다. 정조가 마땅할 ‘의宜’라는 호를 적어주며 ‘의가의실宜家宜室과 의가지락宜家之樂’을 아느냐고 물었다. 덕임이 “부부가 되어 화목하게 지낸다는 의미와 부부 사이의 화목한 즐거움”이지 않으냐고 되묻자 정조는 “난 너와 가족이 되고 싶다고” 답하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단 한 글자만으로 정조가 덕임을 얼마나 아끼는지 엿볼 수 있었다. 사람뿐 아니라 이 세상 모든 것에는 이름이 있다. 그 이름에는 각기 뜻이 있으며 그 속에 담긴 본질을 대표한다. 그렇다면 ‘조경’, 이 이름은 무엇을 내포하고 있을까. 전공이 조경이라 하면 십중팔구 (눈앞에 보이는 나무를 가리키며) “이 나무 이름이 뭐예요?” 또는 “정원하고 공원 만드는 일인 거죠?”라는 식의 반응이 돌아온다. 1970년대 초반 한국 제도권 조경(학)의 창설자들이 미국식 개념인 랜드스케이프 아키텍처landscape architecture를 수입해 조경造景이라는 이름으로 옮겼다. 하지만 이미 1960년대부터 조경이라는 단어는 나무와 꽃을 심고 돌 놓는 일, 관상수 재배, 가드닝 정도를 뜻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었다. 이런 탓일까 조경이라는 단어가 조경이 하는 모든 일을 포괄 하고 있는지 종종 의문이 든다. 이처럼 조경의 기표signifiant와 기의signifié가 불일치한 이유를 찾는 웨비나가 지난 2월 22일 진행됐다. 한국조경학회가 기획한 ‘조경, 왓츠 유어 네임?’에 배정한(서울대 교수), 박승진(디자인스튜디오 loci 대표), 최정민(순천대 교수), 김정윤(하버드대 GSD 교수, 오피스박김 대표), 김영민(서울시립대 교수), 김정은(월간 SPACE 편집장), 이유직(부산대 교수)이 모여 전문 직능profession과 학문 분과discipline의 조경 명칭에 대한 신중한 토론의 첫걸음을 뗐다. 랜드스케이프 아키텍처를 그대로 직역하면 ‘경관을 만들다’다. 김정윤 교수의 의견처럼 어쩌면 “조경은 오히려 ‘건축’이라는 단어가 들어 있는 랜드스케이프 아키텍처보다 더 포괄적이고 이 시대에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고 볼 수 있다. 허나 포괄적이라는 것은 그 분야의 색이 뚜렷하지 않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하지만 조경 명칭에 대한 분분한 의견이 오간다는 건, 이미 조경으로 이루어져온 작업이 식물, 정원이란 단어의 테두리를 뛰어넘는다는 방증인지도 모른다. 조경의 이름에 대한 콤플렉스와 열등감이 있는건 아닌지 묻는 김영민 교수의 질문은 지난날을 되돌아보게 했다. 김영민 교수는 옴스테드가 조경이 건축처럼 되기를 바라며 지은 영어 이름이 랜드스케이프 아키텍처이며, 이로써 조경에서 건축을 떼어낼 수 없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름을 부정하자니 근본을 부정해야 하고, 건축을 롤 모델로 삼아온 과거도 부정해야 한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인 것이다. 김영민 교수의 말처럼 알렉산더 라인하르트 폰 로엔그람 더 매그너스로 개명해도 조경의 열등감은 해소되지 않을 것이다. 슬라보예 지젝이 “당신의 징후를 즐겨라”고 말하지 않았나. 이제 이 상황을 인정하고 열등감을 새로운 원동력으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무한도전’에서 하하가 키가 작은 만큼 이름은 길었으면 좋겠다면서 ‘하이브리드 샘이솟아 리오레이비’라는 캐릭터를 만들어 큰 웃음을 준 적이 있다. 10년이 지난 지금도 계속 회자되는 걸 보며 이름에 곁들어졌던 기쁨의 가치를 되새겨봤다. 조경의 이름이 조경(학)의 목적, 대상, 영역을 담아내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조경이 사람들에게 어떤 기쁨을 줄 수 있는지 고민하면 어떨까. 뜬금없이 던진 이 이름에 대한 화두는 『환경과조경』 특집 예고이기도 하다. 편집부는 2019년 12월호 ‘이달의 질문’으로 던진 ‘조경, 그 의미를 담기에 충분한 이름인가’에 대한 갈무리를 언젠가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있었다. 시기를 정확히 밝힐 순 없지만, 곧 다가올 특집을 예습하듯 ‘조경, 왓츠 유어 네임?’을 훑어보기를 권한다. [email protected] 각주1. 이기주, 『한 때 소중했던 것들』, 출판사 달, 2018, p.65.
[편집자가 만난 문장들] 살아서 떠다니는 평범한 말이 더 값지다
가을보다는 봄의 문턱이 좀 더 쓸쓸하다. 계절이 희미해지는 이 시기는 이상한 감상을 불러일으킨다. 이미 새해를 알리는 카운트다운을 세며 내가 얼마나 게을렀는지 반성하고 새로운 다짐도 세웠는데, 여전히 정체된 나를 보게 한다. 새삼스러운 자기반성에 빠지는 이유는 해의 숫자가 바뀔 때보다 사계절의 처음을 맞이할 때 더 큰 변화를 느끼는 사람이기 때문일 테다. 싹을 틔울 준비를 하고 있는 나뭇가지와 눈이 마주치면 미세먼지보다 가치 없는 존재가 된 기분이 든다. 하지만 내 몸의 반 이상은 뻔뻔함으로 만들어졌는지, 결론은 무언가를 바꾸어보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이나 실천이 아닌 위로를 받아야겠다는 결심이었다. 사울 레이터Saul Leiter의 사진전(『환경과조경』 2022년 2월호, 124쪽 참고)에 또 가야지. 취재차 들린 전시장에 다시 가는 일은 드물다. 한 두 쪽에 불과한 기사를 쓴다 해도 자료를 찾고,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곱씹고, 사진 들여다보기를 반복하면 질리기 마련이다. 지난달 사진에 대해서는 통 아는 게 없는 나는 취재에 도움이 될 만한 자료를 모으느라 정신이 없었다. 영화 ‘캐롤’이 레이터의 사진에 큰 영향을 받았다는 걸 알게 됐는데, 어딘가 흐릿해서 옛 기억을 소환하게 되는 감성적인 사진을 찍는구나 추측했을 뿐 내가 그의 사진에 마음을 빼앗겨 값비싼 도록까지 결재하고 있을 줄은 몰랐다. 처음으로 눈길을 끈 건 반 이상을 거대한 장막이 차지한 사진이었다. 아래 틈으로 눈길을 걷는 사람들이 찔끔 보였다. 구도를 이용해 저 풍경을 강조하려는 의도인가 싶었는데 웬걸 사진 제목이 캐노피였다. 레이터의 세계에는 사진 찍기를 방해하는 요소가 없었다. 내 휴대폰 사진첩에 있을 법한 버스의 진동에 이리저리 흔들린 사진, 습기나 불빛에 피사체가 모호하게 번진 사진이 곳곳에 크게 걸려 있었다. 그게 꼭 내보이기는 쑥스럽지만 혼자서 아름답다고 중얼거릴만한 내 일상의 풍경 같았다. 전시장을 거니는 내내 레이터가 들려주는 시답잖은 이야기를 들으며 그의 동네를 산책하는 기분에 사로잡혔다. 레이터가 ‘스니펫snippets’이라 부른 사진들을 참 오래도록 바라보았다. 작은 명함 사이즈로 찢어 곁에 두고 자주 들여다보았다는 사진 묶음, 대충 찢어 모서리가 거칠고 얼마나 만지작거렸는지 이곳저곳이 해진 모양에서 그가 사진을 그저 자신이 아끼는 것들을 잡아두는 매개체로 쓰고 있다는 사실을 절절히 느낄 수 있었다. 그건 어느 조경사무소 벽에 너덜너덜해지도록 붙어 있는 스케치 드로잉이나 엄마가 꾸린 못난 화분들의 나열을 떠올리게 했다. 전시를 본 후에야 ‘캐롤’ 포스터 상단에 적힌 문장을 이해하게 됐다. “인생에 단 한 번, 오직 그 사람만 보이는 순간이 있다.” 누구의 일상에나 있을 법한 평범함이 특별하게 느껴지는 순간이 있다. 모든 이들이 SNS에 자신의 삶을 전시하고, 남들이 부러워할만한 사진을 선별해 올리는 시대에 평범한 내 삶에서 예쁜 구석을 들여다보라고 이야기하는 사진과 레이터의 말들이 마음에 남았다. 그의 사진은 어디에나 있을 것 같은 내 삶에도 영화 같은 순간이 있다고 생각하게 만든다. 비에 젖어 번들거리는 콘크리트 바닥과 그 위로 번쩍이는 차량 전조등의 불빛, 축축한 공기에 섞인 매연 냄새, 늦은 밤 라디오 소리와 그 너머로 들려오는 거리 연인들의 웃음소리. 그런 것들이 아름답게 느껴지는 찰나가 감상에 젖어 생긴 착각이 아니라고 믿게 한다. 고백하자면 사실 세상에는 좋은 문장을 모으는 사람들이 많다. 뉴스레터 ‘문장줍기’는 매주 다양한 주제별로 큐레이션한 서너 개의 문장을 소개하고, 함안군의 칠원도서관은 다른 사람과 나누고 싶은 책 속 문장을 기록하는 ‘책 읽고 문장수집’이라는 게시판을 운영한다. 지면을 채우기 힘들 때면 종종 나처럼 문장을 포착하러 다니는 이들을 찾아보곤 했는데, 그때 발견한 『나를 움직인 문장들』(오하림, 자그마치북스, 2020)의 한 구절을 꼭 써먹겠다고 담아두었었다. “나에겐 명대사보다, 살아서 떠다니는평범한 말이 더 값지다. 우리는 가끔 평범하거나 당연한 것들의 가치를 잊고 살기도 하니까. 평범한 문장들은 그 사실을 상기시켜준다.” 평범한 것들의 가치를 잊고 산다는 이야기는 “차별화된 조경을 경계하고 싶다. 놀러 가는 공간이라면 화려할수록 좋겠지만, 우리는 집에 쉬러 간다”(32쪽)는 이호영 소장과의 말과도 맥을 같이할 것이다. 혹 나같이 이 계절을 타는 사람이 있다면 자책하기보다 주변의 평범한 것에서 작은 기쁨을 찾아보면 어떨까. 아직 봄이 찾아 오지 않았으니 말이다. 가끔은 늘 당신을 찾아가는 이 책이 평범하지만 작은 기쁨이 되는 순간이 있다면 더 바랄 게 없겠다. [email protected]
[COMPANY] 초록에서
온실 시공 회사에서 초록에서까지 2007년 설립된 ‘초록에서’는 수직 정원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식물 병원이다. 연구실이 아닌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실증 연구를 통해 도시에서 사람과 식물이 공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전태평 대표는 본래 10여 년 정도 온실 시공 회사를 운영했었다. 한 프로젝트가 끝나고 시공 대금 대신 식물 온실을 받게 되었는데, 이 일을 계기로 식물 도소매 사업을 시작해 초록에서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사업 초기에는 생계를 잇는 것조차 어려웠다. 돌파구를 찾던 그는 뜻밖에도 분갈이를 하러 온 손님에게서 해답을 찾았다. 스티로폼, 나무껍질 등 온통 쓰레기로 가득한 화분이 도시에서 식물을 살아가게 하기 위해 만든 인공 생육 환경을 떠오르게 한 것이다. 그 순간 현대인에게 필요한 건 단순히 식물을 판매하는 중개인이 아닌, 이러한 인공 생육 환경에서도 식물을 잘 키울 수 있도록 돕는 식물 병원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식물 병원 개념을 도입하기로 마음먹은 후, 사람들의 식물 소비 패턴을 살피기 시작했다. 늘 현장에 있으니 자연스럽게 데이터가 쌓였고, 이는 식물과 생육 환경에 대한 공부로 이어졌다. 처음에는 식물이 잘 자랄 수 있도록 화분 안에 적절하게 배합한 토양을 채워주는 것에서 출발했다. 죽어가는 식물이 살아나자 소비자의 요구가 다양해지기 시작했다. 여러 식물을 함께 키우고 싶어 했고, 자동으로 관수가 이루어지기를 바랐다. 이에 주목해 저면 관수 시스템을 개발해 판매했다. 관수 시스템을 공부하며 수직 정원에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 아쉽게도 당시는 관리 문제로 수직 정원이 침체기에 접어든 지 10여 년 쯤 된 때였다. 서울시청에 수직 정원이 조성되면서 일었던 관심이 사라진 후였다. 참고할 수 있는 최신 자료가 부족해 스스로 여러 재료를 찾아보고 연구하는 수밖에 없었다. 거듭된 실패와 도전 끝에 탄생한 제품이 바로 벌집 구조 종이 월wall을 이용한 ‘바이오월 허니Biowall Honey’다. 2018년 ‘수직 정원 바이오월’ 특허를 취득하며 사업을 본격화했다. 같은 해 농촌진흥청과의 협업으로 바이오월 허니의 공기 정화 능력을 향상시키고, 농진청 그린스쿨 시범 사업의 일환으로 두 개 학교에 수직 정원을 설치했다. 2019년에는 ‘서민갑부’(채널A)라는 TV 프로그램에 미세먼지를 줄이며 수익을 내는 사업가로 소개되기도 했다. 이후에도 산림청 스마트가든볼, 농진청·교육청 그린스쿨 보급 사업, 전북교육청 그린스쿨그린오피스, 산림청 생활밀착형숲 강릉아트센터 수직 정원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수직 정원을 조성할 때는 공간의 채광, 통풍, 습도에 맞는 식물을 선정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 초록에서는 30년 경험을 바탕으로 한 식물 큐레이팅 서비스를 통해 공간에 최적화된 정원을 만드는 데 힘쓰고 있다. 식물 공장에서 직접 식물을 기를 뿐 아니라, 다른 농장에서 구입한 식물이라도 어떤 환경에서도 잘 살 수 있도록 적응 기간을 거친 후 사용한다. 벽면 녹화용 화분 장치, 식물을 활용한 공기 정화 장치 등 여러 제품을 개발하며, 수직 정원과 관련한 5개의 기술 특허를 취득하고 ISO 14000, ISO 9001 인증을 받았다. 바이오월 허니 바이오월 허니는 토양 재배, 수경 재배, 공기 순환 기능을 하나로 결합한 시스템이다. 벌집 구조의 친환경 종이 월, 식생 보드, 공기 순화용 삼각대, 수중 모터는 식물 뿌리 생육을 개선하고 공기 정화 능력을 극대화한다. 특히 벌집 구조 종이 월은 뿌리 활성화와 안정된 성장을 도와주는 바이오월 허니만의 특장점이다. 뿌리 서클링circling(식물 뿌리가 화분 바닥면 주위를 돌면서 자라는 현상)을 막아 토양 내로 산소를 충분히 끌어들이고 식물에 적절한 수분을 공급한다. 공기 순환용 삼각대는 오염된 공기를 흡입하는 역할을 한다. 특수 부직포에 싸인 식물은 토경과 수경의 장점만을 살리는 중간 매개체로 종이 월과 함께 뿌리의 서클링을 방지한다. 단순하지만 가벼움이 느껴지지 않는 디자인의 백색 스테인리스 덮개는 아름다울뿐 아니라 공간에 안정감을 만들어준다. 바이오월 허니의 품질은 사후 평가를 통해 증명된 바 있다. 조달청 계약이행실적평가는 제품을 구매한 공공 기관이 계약 단계에서부터 납품, 현장 사용 과정을 거쳐 제품과 만족도를 직접 평가하는 제도인데, 지난해 말 이 평가에서 바이오월 허니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높은 점수를 받는 데 큰 영향을 미친 부분이 사용자 중심의 편리한 식물 관리 시스템이었다. 바이오월 허니의 식물 전용 스펙트럼 LED 조명은 빛이 부족한 실내 환경에서도 식물이 문제없이 자라도록 돕는다. 자동 급수 및 관수 시스템, 팬을 이용한 공기 순환도 식물 유지·관리에 큰 몫을 한다. 핵심 부품이 종이로 제작되어 가볍기 때문에 재배치가 쉽기까지 하다. 전태평 대표는 “좋은 수직 정원은 구조물에 식물을 장착하는 개념에서 벗어나, 식물의 시선으로 그들이 원하는 생활이 무엇인지 고민할 때 만들 수 있다. 식물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상황에서 기술력만을 이용해 수직 정원을 만들려 한다면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 사람과 식물은 함께 살아왔고 앞으로도 같이 살아갈 존재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수직 정원 시장이 커지려면 기술을 함께 공유해야 한다. 수직 정원이 대중에게 인기를 얻게 된다면 농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현재 몇몇 나라가 수직 정원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데, 그 선두에 대한민국이 설 수 있다고 자신한다”며 수직 정원에 관심 있는 회사와 전문가의 협력 체계의 구축에 힘을 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사진 이형주 TEL. 041-354-1148 WEB. www.chorok-in.com
[PRODUCT] 공원 설치 세트 ‘더 페블’
내가 원하는 곳에 꿈꾸는 형태로 공원을 만들 수는 없을까. 스튜디오미콘의 ‘더 페블The Pebble’을 이용하면 누구나 나무 그늘에서 편히 쉴 수 있는 작은 공원을 만들 수 있다. 더 페블은 초고성능 콘크리트UHPC로 만든 대형 화분과 벤치 세트다. 기존에 출시한 조약돌 벤치에 그와 잘 어울리는 대형 화분을 추가해 작은 쉼터를 만들 수 있는 세트를 구성한 것이다. 대형 화분을 중심에 두고 주변으로 작은 벤치를 배치하면 포켓 공원 못지않은 공간이 완성된다. 더 페블은 조약돌을 의미하는 ‘페블’이라는 단어에서 엿볼 수 있듯, 조약돌의 귀엽고 아기자기한 모양을 모티브로 디자인됐다. 모난 곳 없이 동글동글한 형태와 자연스러운 색채는 공원이나 숲 등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지고 도심지의 경직된 분위기를 완화하는 효과를 낸다. 한 사람이 가볍게 걸터앉을 수 있는 벤치부터 여러 사람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벤치까지 크기와 형태가 다양하며, 모양이 각기 다른 제품을 모아 배치하면 이색적인 경관을 만들 수 있다. 초고성능 콘크리트로 제작된 더 페블의 또 다른 장점은 내구성이다. 외부 충격과 변화무쌍한 날씨에도 잘 견뎌 특별한 유지 관리가 필요하지 않다. 단순한 제품을 넘어 오랜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지역의 상징 공간이 될 가능성이 있다. 이외에도 스튜디오미콘은 초고성능 콘크리트를 소재로 한 다양한 조경 제품 라이브러리를 구축하고 있다. 독특한 형태의 파사드, 공공 시설물, 인테리어 가구 등을 선보이며 콘크리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으며, 특정 공간에 어울리는 맞춤 제작 제품도 만들고 있다. TEL. 031-831-3620 WEB. www.miic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