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주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 경관설계 국제공모] 걷기, 생각하기, 그리고 경관 만들기
  • 오브라 아키텍츠(OBRA Architects) + 정우건(감이디자인랩) + 보크트 랜드스케이프 아키텍츠(Vogt Landscape Architects) + 제공건축사사무소
  • 환경과조경 2019년 1월

lak369(2019년1월호)_웹용-75.jpg

땅은 우리를 걷게 하고, 가까이에서 관찰하게 한다. 땅을 제대로 읽고 이해하는 순간에 다다르면 땅은 경관으로 변화한다. 즉 땅을 경관으로 만드는 것은 땅에 대한 우리의 이해다. 설계는 지난 몇십 년간 설치된 구조물, 테마파크를 연상케 하는 공간과 이국적인 식물을 제거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이는 대상지 본연의 자연스러운 경관을 회복하는 과정이고, 주상절리대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무대를 만들어내는 행위다. 새롭고 멋진 디자인을 하기보다 겸손한 자세로 주상절리대 경관을 마주하고자 한다. 대상지의 진정한 가치를 체험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자연 경관을 회복하는 과정에 집중한다. 경관을 해치지 않기 위해 새로운 구조물을 조심스럽고 주의깊게 배치하여, 장소의 중심을 경관과 바다에게다시 돌려준다.

 

전략 및 공간 구성

기존 식생과 지형 구조에 맞추어 마련한 공간 구성과 경관 계획에 따라 자생 식물로 이루어진 긴 형태의 숲을 조성한다. 관람객들은 대상지를 이리저리 가로지르는 관람로를 따라 걸으며 주상절리대를 멀리 혹은 가까이에서 감상하고, 다채로운 식물로 이루어진 숲과 공원을 경험한다. 외곽부를 따라 조성된 숲은 인근 대규모 개발지를 가리는 역할을 한다. 주 관람로는 공원을 가로지르는 넓은 산책로로 계획하고, 해안선을 자연스럽게 따르는 해안 관람로를 낸다. 지형을 해치지 않도록 암석의 경계를 따라 전망대를 배치하여 주상절리대가 원형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9(20191월호) 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