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2020 코리아가든쇼 주광춘의 ‘초대장’ 대상 선정
  • 환경과조경 2021년 6월


lak398_view-2020코리아가든쇼.jpg

대상을 차지한 주광춘의 ‘초대장’ (사진제공=코리아가든쇼 운영본부)

 

지난 54‘2020 코리아가든쇼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은 코리아가든쇼(이하 가든쇼)는 작년 10월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5월로 연기됐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국립수목원, 전라남도, 순천시가 공동 주관한 이번 가든쇼는 사람과 자연을 이어주는 공간, 정원을 주제로 10개의 정원을 선보였다.

작년 10월 한 달간 진행된 공모를 통해 10명의 작가를 선정했으며, 면적 70m2 내외의 정원 설치 비용으로 개소당 4,000만원(설계비 500만원, 시공비 3,500만원)을 지원했다. 조성을 마친 정원을 대상으로 최종 심사를 진행한 결과 주광춘의 초대장Invitation to Nature’이 대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상금 700만원)을 차지했다. 최고작가상(산림청장상, 상금 500만원)은 황신예의 정원의 속도에게, 2020년의 작가상(전라남도지사상, 상금 300만원)은 강희원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위한 정원에게 돌아갔다. 순천 이 주목한 작가상(순천시장상, 상금 100만원)에는 권아림의 유리투정원You Can Live Here, Too’과 이현승의 차경: 자연을 얻는 방법, 코리아가든쇼 작가상(국립수목원장상, 상금 100만원)에는 심준보의 클라우드 룸’, 임우성의 이누이트의 새로운 겨울’, 정성희의 일상풍경’, 정홍가의 ’, 최윤정의 리틀포레스트가 선정됐다.

대상작은 두 개로 구획된 공간에 자연 본연의 모습과 사람들에 의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지는 정원을 표현했다. 정원 안에 투영되는 자연의 모습과 사람들에 의해 파괴되거나 왜곡된 현실의 이미지를 담아 사람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표현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김인호 교수(신구대학교, 한국식물원수목원협회장)겉으로 보이는 화려함보다 식물 배치가 자연스럽고 정원 본연의 역할에 충실한 작품에 높은 점수를 주었다고 설명했다. (후략)

 

환경과조경 398(2021년 6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