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 수변생태·여가문화 공간 설계공모] 어댑티드 어반 코리더 가작
  • 신화컨설팅(최원만) + 도화엔지니어링(문종욱) + 조경설계 비욘드(노환기) + 창조종합건축사사무소(양웅) + 선인터라인(김희진)
  • 환경과조경 2020년 2월

lak382_공모-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0-전체-14.jpg

 

강에 기대어 사람이 모이고 마을이 만들어졌다. 하천은 식수와 농업용수의 공급원이자 물자의 이동을 원활하게 해주는 통로였으며, 적의 침입을 막아주는 물리적 장벽 역할을 했다. 마을과 논, , 산이 한 묶음으로 얽혀있는 한국의 전통적 경관 짜임 속에서 하천은 삶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인프라이자 물질과 에너지가 순환하는 생태 기반의 중심이었다. 이러한 경관 짜임 속 틈의 공간으로서 일상의 삶과 문화, 생태적 탄력성을 지닌 수변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한강과 탄천의 특성을 고려해 도시와 관계 맺는 인프라를 가변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섯 가지 디자인 로직으로 땅의 모습을 고민했다.

 

사라진 섬, 두 개의 하천, 두 개의 천변, 필드의 연결

잠실은 원래 섬이었다. 하천에 흐름에 따라 그 모습을 달리했던 잠실섬, 부리도, 무동도의 서정적인 물가의 풍경을 회복한다. 마을과 경작지, 언덕과 숲, 작은 모래 사장이 오밀조밀 엮인 경관 짜임 속에서 삶과 일상의 수변으로 인식됐던 탄천변을 도시의 일상과 적극적으로 연결되는 도시 속 사람풍경적 천변으로 계획한다. 한강변은 흐르는 물과 드넓은 모래사장, 강 건너 보이는 풍경이 경관을 압도하던 장소다. 이곳을 대규모 이벤트를 수용하는 현대적 오픈스페이스이자 물을 적극적으로 즐길 뿐 아니라 멀리서 바라보기도 좋아하는 한국인의 정서를 반영해 도시 속 자연풍경적 강변으로 계획한다. ...(중략)... 

 

환경과조경 382(2020년 2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