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다른 생각, 새로운 공간] 정현 조각가
  • 최이규 (yichoe2013@gmail.com)
  • 환경과조경 2018년 12월


undefined

 

조각가 정현(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교수)이 사용하는 재료는 어디선가 열심히 일하던 것들이다. 철도 침목, 석탄, 아스콘, 잡석, 철거된 한옥의 부자재, 주물 공장에서 버려진 철근, 육교 철거 중 나온 구조물, 제철소에서 쓰이던 18톤짜리 파쇄공 등 그는 사람의 편리를 위해 복무해 온 물질에 대한 애니미즘적 연민을 갖고 있다. 그리고 그것의 아름다움을 말한다. 그에게 작품은 곧 몸의 근면함과 노동이다.

시간은 물질 위에서 질감으로 결정을 맺는다. 그래서 단순한 표면이 아니라 과거에 있었던 일이 쌓인 것이고, 정확하지 않지만 이를 통해 그간의 처지를 짐작할 수 있다. 물질과의 공감이 틀 수 있는 자리가 생긴다. 가장 간단한 선으로, 가장 적은 조립으로, 가장 적은 간섭을 통한 그의 작품은 역설적이지만 무척 한국적이다. 시간이 곧 사람이라면, 우리 시대의 시간이 응축된 그의 작품은 매우 우리스럽다.

재생된 문명이 화두인 요즘, 어떻게 시간을 온전히 수용할 것인가라는 문제는 결코 간단치 않다. 시간은 대체 불가능하며, 장식의 요소로 드러내는 데 그친다면 이는 슬픈 일이다. 깊이는 디테일에서 나온다. 별거 아닌 것들에 대한 진지한 관심이 필요하다. 정현의 팔레루아얄Jardin du Palais-Royal전시는 문명의 가장 밑바닥 에 있던 것들을 역사상 가장 정제된 문명의 공간인 바로크 정원에 우뚝 세운 사건이었다. 위엄을 뿜어내는 칠엽수의 볼륨 사이에서 그것은 부서지고 찢겨지고 매일 매일의 고난에 찌든 인간의 모습, 우리의 시간이었다. ‘서 있는 사람의 디테일은 그가 만든 것이 아니다. 적어도 십수 년간 세상에 노출되면서 인간의 활동으로 생겨난 것이다. 의도하지는 않지만 우리는 일상에서 늘 누군가를 흠집 내고 무너뜨리며 살아간다. 아무것도 아닌 것들을 잘 들여다보기, 그리고 발견하기. 그 행위는 그것, 언제나 사물과 나 자신에서 시작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201812월호) 수록본 일부

 

최이규1976년 부산 생으로 10여 년간 실무와 실험적 작업을 병행하며 저서 시티오브뉴욕을 펴냈고, 북미와 유럽의 공모전에서 수차례 우승했다. UNKNP.com의 공동 창업자로서 뉴욕시립미술관, 센트럴 파크, 소호와 대구, 두바이, 올랜도, 런던, 위니펙 등에서 개인전 및 공동 전시를 가졌다. 울산 원도심 도시재생 총괄코디네이터로 일했으며, 현재 계명대학교 도시학부 생태조경학전공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