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PREV 2018 Year           PREV 12 December

환경과조경 2018년 12월

정보
출간일
이매거진 가격 14,000
잡지 가격 20,000

기사리스트

[에디토리얼] 2018년의 『환경과조경』
잡지의 시계는 한 달 빨리 흐른다. 12월호를 만드는 11월이 되면 한 해를 되돌아보는 차분함과 새해를 맞이하는 설렘이 묘한 흥분감을 발산하며 동거한다. 편집실 창밖의 차디찬 겨울 풍경을 배경으로 과월호 열한 권을 쌓아두고 혼자만의 기념사진을 찍었다. 다시 펼쳐보는 잡지 곳곳에서 지난 계절과 시간의 이야기가 다시 고개를 든다. 그러고 보니 이제 리뉴얼 5년이고, 어쩌다 보니 60번째 에디토리얼이다. 2018년 1월호는 신생 오피스임에도 저력 있는 작업을 발표해 오고 있는 HLD(소장 이호영·이해인)의 근작 ‘기아 비트 360 가든’과 ‘인 더 포레스트’로 문을 열었다. 함께 실은 허대영 소장(조경설계 힘)의 비평은 HLD의 “풍부한 형태 재현의 가능성, 독창적 개념의 도입, 설계/시공 자체의 내러티브 축적, 클라이언트-설계/감리자-시공자를 매개하는 폭넓은 타협의 기술”에 주목하며 “조경 설계의 최전선에 서 있는” 그들의 역할을 조명했다. 2월호 특집 ‘옥상다반사’는 도시의 낭만을 느끼고 자연을 만나는 ‘힙’한 장소로 주목받고 있는 옥상을 탐사했다. 도시의 삶을 직조하는 물리적 토대로서의 옥상, 그리고 옥상을 무대로 펼쳐지는 생활의 풍경에 주목하고 그 가능성을 살펴본 특집 원고 뒤에는 최근의 다양한 옥상 프로젝트를 함께 실었다. 한 권의 잡지를 한 권의 단행본 책처럼 편집하고자 하는 장기 계획을 실험해 본 셈이다. 이 특집에는 명조 계열의 큰 활자를 썼는데, 5년 전 리뉴얼 이후 처음 변화를 시도한 편집 디자인이었다. 스웨덴을 대표하는 조경가이자 유럽 조경계의 지성으로 이름난 토르비에른 안데르손Thorbjorn Andersson의 근작 세 점과 에세이가 3월호의 중심 역할을 했다. 북유럽 디자인 특유의 검박하고 섬세한 디테일, 단순과 절제의 미학, 실용적 기능성을 도시 공간에 구현하는 방식을 만날 수 있었다. 혁신적 그린 테크놀로지를 바탕으로 도시의 실내외 경관을 바꾸고 있는 아모리 갈롱Amaury Gallon의 작품들도 같은 호에 소개되었는데, 이 게재가 인연이 되어 그는 10월에 열린 서울정원박람회에서 설치 작업을 선보이게 되었다. 4월호는 전권에 걸쳐 지면을 호주의 조경설계사무소 TCLTaylor Cullity Lethlean의 작업, 에세이, 인터뷰에 할애했다. 독일의 토포텍1Topotek1(2015년 2월호),프랑스의 아장스 테르Agence Ter(2016년 11월호)이후 세 번째 조경가/설계사무소 특집이었다. 대규모 정원과 수목원부터, 습지, 도시 광장, 부두와 항만, 탈산업 경관, 워터프런트, 공항에 이르는 TCL의 다양한 설계 작업에서 조경, 건축, 도시설계를 가로지르는 다층의 지혜와 다각의 디자인 문법을 목격할 수 있었고, 많은 독자의 피드백이 뒤따랐다. 어느 조경가는 “너무 질투심이 나서 책장을 끝까지 넘길 수 없었다”는 후문을 전하기도 했다. 5월호 특집 ‘따로 또 같이, 느슨한 연대를 실천하다’는 가장 의미 있는 후속 담론을 생산한 ‘올해의 기획’이었다고 편집부는 자평하고 있다. 기존의 회사나 기성의 학/협회와 결을 달리하고 지연이나 학연에 바탕을 둔 집단주의를 경계하며 ‘뭉쳐야 산다’는 구호를 불편해하면서 ‘따로 또 같이’ 연대하는 형태를 모색하는 대안 그룹들을 초대한 이 특집에, 꽃길사이, 빅바이스몰, 얼라이브어스, 자연감각, 정원사친구들, 조경이상, 팀 동산바치, 하루·순이 동승해 주었다. 5월호를 끝으로 김정은 편집팀장이 『SPACE』의 편집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따로 또 같이’는 2013년 10월호(306호)부터 2018년 5월호(361호)까지 총 56권의 잡지를 만들며 『환경과조경』의 혁신을 이끌고 문화적 지평을 넓혀 온 그의 마지막 작품인 셈이다. 6월호부터 김정은 편집팀장의 역할을 김모아 기자가 맡게 되었고, 윤정훈 기자가 편집부에 새로 승선했다. 김 기자는 첫 코다CODA “이사 왔습니다”를 통해 “이제 보고, 먹고, 듣는 모든 것에서 글감을 찾아야”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7월호에는 오랫동안 결과를 기다려 온 ‘리질리언트 바이 디자인Resilient by Design’ 공모전의 결과를 담았다. 4년 전의 ‘리빌드 바이 디자인’과 올해의 ‘리질리언트 바이 디자인’을 거치며 회복탄력성resilience은 이제 생태학 연구의 주제를 넘어 동시대 조경이 정면으로 마주해야 할 본격적인 설계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 새 공간으로 편집실을 옮긴 후의 첫 작업인 8월호에서는 올해 수많은 건축상과 조경상을 휩쓴 화제작 ‘아모레퍼시픽 본사 신사옥’을 심층적으로 다뤘다. 초고층 거대 건축의 욕망에 사로잡히지 않고 속이 텅 빈 건축을 지향한, 개방형 공유 공간을 존중한 소통과 연대의 건축 철학을 높이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 5층, 11층, 17층에 과감하게 배치한 세개의 공중 정원은 이 건물의 백미다. 조경가 박승진의 단순하면서도 섬세하고 정갈하면서도 강한 디자인이 유감없이 발휘되어, 상상의 한계 그 이상으로 다가오는 서울의 도시 풍경을 맞이한다. 다채로운 행사로 분주했던 가을. 9월호, 10월호, 11월호에는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 ‘서펜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2018’, ‘한강예술공원’ 프로젝트, ‘2018 서울정원박람회’, ‘제15회 대한민국 환경조경대전’ 등이 적지 않은 지면에 배치됐다. 다소 분주해 보이는 이 지면들이 의미 있는 프로젝트들을 혹시 가리지는 않았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올해 『환경과조경』 지면에서 다시 읽어볼 만한 작품 리스트를 작성한다면, 10월호의 ‘폴드 차일드후드’(Gilles Brusset 설계)와 ‘에르 강 재자연화’(Atelier Descombes Rampini 설계), 11월호의 ‘서림연가’(안마당더랩 설계)를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설계공모’가 공고되기 전에 광장 재조성의 부당함을 토론하는 기획을 완성하지 못한 점이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 특집 기획의 생명은 타이밍이라는 교훈을 잊지 않기로 한다. 조경 문화 발전소 『환경과조경』을 매달 반겨주신 독자 여러분에게 깊이 감사드리며, 내년에도 도시·환경·문화 담론과 조경 설계를 가로지르는 건강한 소통의 장으로 여러분 곁에 다가갈 것을 약속드린다. 이렇게 2018년을 마감한다.
[칼럼] 조경계의 고르디아스 매듭
소아시아의 고대 국가 프리기아Phrygia의 왕 고르디아스는 자신의 전차에 아주 복잡한 매듭을 묶어두고 그 매듭을 푸는 자가 훗날 아시아를 정복하게되리라는 예언을 했다. 많은 사람이 매듭을 풀기 위해 애썼지만 아무도 복잡하게 묶인 매듭을 풀지 못했다. 페르시아를 정복한 알렉산더 대왕이 이 소문을 듣고 달려왔다. 그는 칼을 꺼내 전차에 묶인 매듭을 단숨에 잘라 버렸다. 그렇게 매듭은 전차에서 풀리게 되었고, 고르디아스의 예언처럼 훗날 알렉산더는 동방을 정복했다. 난해하고 복잡한 일 앞에서 우리는 차근차근 하나씩 풀어나가는 정공법만을 고집하곤 한다. 그러나 풀리지 않는 매듭을 칼로 잘라 버린 알렉산더처럼 때로는 근본부터 뒤집는 발상의 전환이 문제 해결의 열쇠가 되기도 한다. 올 한 해도 조경계는 대내외적으로 많은 시련을 겪었다. 산림청은 나무의사 제도를 도입하면서 조경 업체들이 해 온 방제 사업에 제동을 걸었다. 정원 품셈 개발로 정원을 획일화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또 수목원, 정원, 도시림, 생활림 등을 설계·감리하는 산림기술용역업에 ‘녹지조경업’을 신설해 산림 분야가 조경에 진출하는 길을 열었다. 조경 기술자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상호 간의 문을 여는 듯 했지만, ‘산림휴양업’ 등에서 조경이 산림 분야에 진입하는 데는 여전히 제약을 두어 “말로만 상생”을 이어간다는 비난을 받았다. 자연휴양림을 공원 시설로 추가하는 국토교통부의 ‘공원녹지법 시행규칙’ 개정안에 대한 논란도 컸다. 현행법에서 자연휴양림은 산림 사업으로 분류돼 산림사업법인만 조성할 수 있다. 따라서 도시 공원 조성은 엄연히 조경의 업역임에도 도시 공원 내에 조성되는 자연휴양림에 조경 업체가 참여할 수 없게 된다. 조경의 권익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는 국토교통부 녹색도시과에 조경계가 불만을 가지는 이유다. 환경부도 도시생태 복원사업 대상지에 도시 공원과 녹지를 추가하는 ‘자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지만, 조경 업계는 전통적으로 조경 공사업의 영역인 도시 공원에 도시생태 복원사업이 진입하는 것에 반대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환경부와 산림청이 각각 자연마당, 생태놀이터 등 도시생태 복원사업과 도시숲 및 정원 사업 대상지를 도시 공원으로 확대하는 전략으로 조경계에 타격을 주고 있다면, 건축 분야는 최근 서울시가 발주하는 외부 공간 설계에 건축가를 대거 투입시키면서 조경 설계 업체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서울로 7017’의 연계 사업인 이른바 ‘서울로 2단계 연결길 조성 사업’에 조경가가 아닌 공공 건축가 일색의 ‘골목건축가’ 방식을 도입하면서 조경 업계에 실망을 안겼다. 또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한 국제 설계공모’에서는 당연히 조경 설계의 영역이라고 여겨졌던 광장 디자인에 도시, 건축, 도로, 교통 등의 분야에도 동일한 참가 자격을 부여했다. 뿐만아니라 일곱 명의 심사위원회에 단 두 명의 조경가만을 참여시켜 이번에도 역시 ‘그들’을 위한 잔치에 조경을 들러리 세우는 게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들게 했다. 한국은 2018년 현재 전국의 54개 대학에 조경학과(유사 학과 포함)가 설치된 상태다. 우리보다 국토가 훨씬 넓은 미국과 중국과 비교할 때 대단히 많은 졸업생을 배출하고 있다. 외형적 수치만 본다면 굉장한 수준이지만 조경계 내부를 들여다보면 현실은 전혀 그렇지 못하다. 조경학과를 졸업하는 학생 대다수는 조경 분야로 진출하기를 주저하고 있다. 설계, 시공, 자재 할 것 없이 거의 모든 조경 업체가 불황을 겪고 있다. 조경 업계가 과거의 성장을 이어가고 새로운 비전을 가지려면 학회가 중심이 되어 교수들은 선구적인 연구 개발로 기틀을 다지고, 관련 단체들은 분야의 안정적인 미래를 위한 제도적틀을 마련해야 하며, 업계는 우수한 인재가 조경업을 계승할 수 있도록 후학들에게 기회의 문을 열어주어야 한다. 하지만 최근 우리 분야 안팎의 여러 난관에 대한 조경 단체들의 대응은 여전히 구심점을 찾지 못해 조경 분야 전체의 생태계가 심각한 침체에 빠질 위기에 처해 있다. 타성에 젖은 조경 업계가 현실에 안주하면서 자초한 측면이 크다. 하지만 더 근본적인 원인은 조경 분야의 목소리를 대변할 중앙 부처가 없다는 데 있다. 현재 조경 단체들의 소속 주관 부서를 보자. 우선 한국조경학회, 한국경관학회, 한국조경협회, 대한건설협회 조경위원회, 대한전문건설협회 조경식재·시설물설치공사업협의회, 그리고 새로 창립한 대한환경조경단체총연합은 국토교통부 소속이다. 한국전통조경학회와 한국정원디자인 학회는 문화체육관광부 소속이며, 환경부 소속으로는 환경조경발전재단과 한국생태복원협회가 있다. 놀이시설·조경자재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소속이고, 한국조경수협회는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기관인 산림청 소속이다. 매년 여러 조경 단체의 행사에 참석해 본 사람이라면 각기 다른 행사인데도 놀라울 정도로 매번 똑같은 사람들이 참석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조경은 확실히 보호해 줄 ‘아비’를 갖지 못하고 정부 부처 여기저기에서 서얼보다 못한 취급을 받는 것이 현실이다. 우리는 국토교통부가 그래도 ‘아비’라고 철석같이 믿으며 보살펴 달라고 애원하지만 돌아오는 건 언제나 쉰밥 몇알과 풀떼기가 고작이었다. 기존의 틀과 방식으로는 이제 위기를 극복할 가능성이 낮다. 고착된 사고의 틀과 고정 관념을 깨고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기존의 판을 바꾸는 일이다. 국토교통부의 일개 녹색도시과에서 천덕꾸러기 신세를 면치 못하는 조경을 넘어 산림청과 환경부, 그리고 여러 부처에 흩어져 있는 관련 사업을 모두 아우르고 나아가 통일 한국의 전 국토를 우리 손으로 푸르게 가꿀 수 있는 강력한 녹색 정부 부처가 필요하다. 이름을 생각해 보았다. 국토녹색처? 국토환경부는 어떤가. 산림청보다 한 단계 높은 장관급의 중앙부서. 아무리 열심히 발버둥 쳐도 넘지 못할 장벽에 갇힌 조경의 미래를 위해 이제는 우리 스스로가 새 판을 짜야 한다. 결코 쉬운 일은 아니라는 걸 모두가 너무나 잘 알지만 복잡한 일을 목전에 두고 지나치게 좌고우면하면 오히려 일을 그르치는 경우도 많다. 이른바 장고 끝에 악수를 두는 격이다. 너무 단순해서 당연히 접어 둔 방법이 복잡한 일을 가장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묘수가 될 수도 있다. 고르디아스의 매듭을 단숨에 잘라버린 알렉산더 대왕처럼 조경계도 이제 과감한 결단을 내릴 용기가 필요한 때다.
스타디움 파크와 셰브런 파크랜드
2017년 말 서호주 퍼스의 버스우드Burswood에 옵투스 스타디움Optus Stadium이 들어섰다. 경기장 주변으로 마련된 41헥타르의 스타디움 파크Stadium Park는 세계적 수준의 스포츠·엔터테인먼트 시설에 걸맞은 매력적인 수변 환경뿐 아니라 퍼스 지역 사회와 방문객이 언제나 만끽할 수 있는 인상적인 여가 공간을 제공한다. ‘우리 사람들, 우리 땅, 우리 스포츠’를 보여줄 수 있는 사람 중심의 공간을 만드는 데 주안점을 두고, 대상지의 경관과 건축에 엄격한 디자인 전략과 태도로 접근했다. 원주민의 문화를 기리는 셰브런 파크랜드 스타디움 파크 서쪽의 셰브런 파크랜드Chevron Parkland는 2.6헥타르 규모의 자연·놀이 공간으로 퍼스의 주요 관광지 중 하나인데, 어린이와 그 가족이 자연 속에서 뛰놀 수 있을 뿐 아니라 호주 원주민의 커뮤니티인 ‘와주크 눙가르Whadjuk Noongar’의 토착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계획되었다. 설계에 앞서 와주크 눙가르 대표자에게 스타디움 파크 전역에 걸쳐 그들의 문화를 어떤 방식으로 재현하면 좋을지 의견을 구했고, 그는 눙가르의 ‘여섯 계절’이 원주민과 이 지역이 이루는 균형과 조화를 나타내는 중요한 주제라 답했다. 이를 바탕으로 하셀HASSELL과 와주크 위원회Whadjuk Working Party는 긴밀하게 협력해 경관과 해석적 요소를 통합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Landscape ArchitectHASSELL Architect HASSELL COX HKS Builder/Contractor Multiplex Collaborators Architecture: Westadium Consortium(comprising HASSELL, COX & HKS) Indigenous Consultation Group: Whadjuk Working Party Consultants Landscape Contractor: Deep Green Landscaping Public Art Consultant: FORM Artists Tjyllyungoo Lance Chadd, Jade Dolman, Chris Drury, Flint Edwards, Sharyn Egan, Miranda Farmer, Kylie Graham, Norma McDonald, Barry McGuire, Laurel Nannup, Fiona Reidy, Kim Scott, Jonathan Tarry, Chris Nixon & Tom Lucey(with Ned Beckley, Sam Price and Steve Berrick) Client Westadium Location Burswood Peninsula, Perth, Australia Area 41ha(Stadium Park) / 2.6ha(Chevron Parkland) Completion2017 Photographs Peter Bennetts, Robert Frith 하셀(HASSELL)은 호주, 중국, 동남아시아와 영국에 사무실을 둔 국제적 설계사무소다. 좋은 설계는 클라이언트의 요구를 충족시켜야 하며 사람들이 경험하는 공간의 의미, 연계성, 소속감과 관련이 깊다는 철학 아래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점점 더 복잡해지는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건축가,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경가, 도시설계가 등 전문 컨설턴트로 구성된 통합적 설계팀을 꾸려 혁신적 디자인 문화를 만들어 나가려 노력하고 있다.
달링 하버
호주 시드니 시 정부의 대규모 도시재생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된 달링 하버 재개발Darling Harbour’s Transformation은 도시 중심부를 새롭게 변모시키는 프로젝트다. 공원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관과 오픈스페이스를 통합하고, 수경 시설, 예술 작품, 광장, 이벤트 공간 등을 결합해 다채로운 행사와 활동이 펼쳐지는 공간을 조성했다. 다시 태어난 달링 하버에서는 야외 콘서트, 서커스, 노점, 버스킹, 물놀이 등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보행로와 자전거 도로, 대중교통 연결망이 개선되어 인근 지역, 항구, 시드니 시내에서 좀 더 편리하게 달링 하버로 이동할 수 있게 되었다. 통합적 설계와 경험의 확장 달링 하버의 공공 구역은 여러 분야의 긴밀한 협력으로 조성되었는데, 이를 통해 경관, 예술 작품, 건축을 자연스럽게 아우르는 우아한 디자인을 도출할 수 있었다. 또한 공공 공간과 문화 시설을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으며, 공간 간의 연결성이 높아지고 경관은 더 다채로워졌다. 세 개 동으로 구성된 시드니 국제 컨벤션 센터ICC(International Convention Centre)는 연속적 경관, 테라스, 소재를 바탕으로 통합된 경관을 연출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Landscape Architect/Urban Designer HASSELL Collaborators Architecture(International Convention Centre Sydney): HASSELL + Populous Artists: Ryoji Ikeda, Maria Fernanda Cardoso, Danie Mellor, Janet Laurence Client Infrastructure New South Wales/Lendlease Location Sydney, Australia Area 20ha Completion 2018 Photographs Brett Boardman, Simon Wood, HASSELL 하셀(HASSELL)은 호주, 중국, 동남아시아와 영국에 사무실을 둔 국제적 설계사무소다. 좋은 설계는 클라이언트의 요구를 충족시켜야 하며 사람들이 경험하는 공간의 의미, 연계성, 소속감과 관련이 깊다는 철학 아래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점점 더 복잡해지는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건축가,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경가, 도시설계가 등 전문 컨설턴트로 구성된 통합적 설계팀을 꾸려 혁신적 디자인 문화를 만들어 나가려 노력하고 있다.
흐비도우레 비치 파크
매립지 인공 해변 코펜하겐 외곽의 작은 도시 흐비도우레Hvidovre의 해변은 쓰레기장을 매립하면서 만들어진 인공 해변이다. 자전거나 대중교통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고, 가족 단위의 방문객이 점차 늘어나면서 지역의 인기 여행지로 손꼽히게 되었다. 하지만 해수의 흐름에 따라 해변가에 해초가 과도하게 쌓이는 문제가 일어났으며, 모래가 침식되면서 매립된 쓰레기가 노출되고 오염 물질이 바다로 유출되기 시작했다. 이에 흐비도우레 시 정부는 해변 환경을 개선하고 확장하는 ‘흐비도우레 비치 파크Hvidovre Beach Park’ 프로젝트를 계획했다. 이를 통해 흐비도우레 항만과 작은 뫼르텔렌덴Mørtelrenden수로 사이의 모래사장이 해안선을 따라 연장되고, 매립지 해변은 이색적인 경관을 자랑하는 해변 공원으로 변모했다. 조경가와 예술가의 협업 프로젝트는 조경과 예술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조경가는 새로운 지형과 동선을 구축하고 콘크리트 에지의 기반을 조성했다. 조각가 카린Karin은 콘크리트 에지의 형태와 세부 요소를 구상하고 에지의 현장 설치를 맡았다. 설계 초기 단계부터 조경가와 예술가가 함께 작업했기 때문에, 새롭게 조성된 경관과 콘크리트 조형물이 조화를 이룰 수 있었다....(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Project Team Landscape Architect: VEGA landskab Sculptor: Karin Lorentzen Client Hvidovre Municipality LocationHvidovre, Denmark Area 1,900㎡ Design 2014 Completion 2017 Photographs Naja Viscor 베가 란스카브(VEGA landskab)는 안네 도르테 베스테르고(Anne Dorthe Vestergaard)와 안네 갈마(Anne Galmar)가 2013년에 설립한 조경설계사무소로, 덴마크 코펜하겐과 오르후스(Aarhus)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조경, 도시계획, 시설물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친환경적이고 사람들에게 의미 있는 다양한 스케일의 외부 공간을 조성하고자 노력해 왔다. 경관은 아름다운 풍경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지며, 인간 삶을 수용하고 활기차게 만드는 일종의 프레임이라고 믿는다. 현 세대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의 이익을 위해 지속가능한 공간을 조성하는 것을 모든프로젝트의 출발점으로 삼고 있다.
라인 블러바드
라인 강변 개선 프로젝트 지역region과 비엔날레biennale혹 은 트리엔날레triennale의 합성어인 리지오날레Regionale는 독일 서부의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Nordrhein-Westfalen주에서 진행되는 도시 개발 프로그램이다.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는2년 혹은3년마다 한 지역을 대상지로 선정하고,해당 지역의 지자체로부터 개발 전략을 공모한다.공모를 통해 지원 사업지로 선정된 지자체는 주로부터 지원금을 받아 목표 연도까지 프로젝트를 완수한다. 쾰른 시는 쾰른-본Cologne-Bonn지역을 대상으로 진행된‘리지오날레2010’대상지로 선정되어 라인 강 동쪽 도이츠Deutz지구를 개선했다.시는 오랜 시간 단절되었던 라인 강 동쪽 강변을 시내로 연결하고자2007년‘라인불러바어 쾰른Rheinboulevard Koln’공모전을개최했다. 옹벽을 걷어내고 연속적인 계단으로 대상지는 호엔촐레른 다리Hohenzollern-Bridge와 도이츠 다리Deutzer-Bridge사이 구간으로,우기에 자주 침수되는 탓에 엄격한 홍수 방호 기준에 맞춰 설계된 곳이다. ...(중략)... *환경과조경368호(2018년12월호)수록본 일부 Landscape ArchitectPlanorama ProjectManagement Maik Böhmer, Ulf Schrader, Katja Erke ContractorPlanorama ClientCity of Cologne(Amt für Landschaftspflege undGrünflächen) LocationCologne-Deutz, between Hohenzollern-Bridgeand Deutzer-Bridge, Germany Area10ha Cost21,700,000€ Design2007~2015 Construction2013~2016 Completion2016 PhotographsHanns Joosten, Falco Ermert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조경설계사무소플라노라마(Planorama)는2006년 마이크 뵈머(Maik Böhmer)가 설립했으며,개인 정원부터 도시의 프롬나드,광장까지 다양한 스케일의 프로젝트를 수행한다.대상지의 다양하고 복잡한 조건과 사용자에 따라 설계의 윤곽이 달라진다고 믿으며,주민은 물론 방문객의 특성까지 고려한 세심한 분석을 토대로 설계를 진행해 왔다.지속가능하고 경제적인 설계 해법을 지향하며,수준 높은 디자인의 오픈스페이스를 구현하고자 한다.
제21회 올해의 조경인
본지는 한 해 동안 조경 분야의 발전에 크게 공헌한 분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98년부터 본지 독자들의 추천을 바탕으로 매년 연말에 ‘올해의 조경인’을 발굴·선정하고 있다. ‘올해의 조경인’은 본지 지면과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 후 이메일, 팩스 등을 통해 독자와 관련 단체, 기관, 업체로부터 후보 추천을 받고, 수상자는 별도의 ‘올해의 조경인 선정위원회(조경 관련 단체장+역대 올해의 조경인 수상자+본지 자문위원)’에서 주요 공적을 토대로 선정한다. 올해로 21회를 맞이한 ‘올해의 조경인’은 새로운 변화를 꾀했다. 학술·산업·정책·특별상 등 4개 부문에 걸쳐 관련 단체 및 독자의 추천을 받아 해마다 네 명의 ‘올해의 조경인’을 선정했던 방식에서 탈피하여, 단 한 명의 ‘올해의 조경인’을 선정하여 그 공적을 더욱 뜻 깊게 기리고자 했다. ‘제21회 올해의 조경인’은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8일까지 후보 추천을 받았으며, 11월 13일 ‘올해의 조경인 선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최종 수상자로 최종필 회장(한국조경협회)을 선정하였다. ‘올해의 조경인 선정위원회’에는 박명권 발행인(『환경과조경』, 그룹한 어소시에이트 대표, 10회 특별상), 오순환 회장(올조회, 11회 정책분야), 임승빈 원장(환경조경나눔연구원, 전 한국조경학회장, 7회 학술분야), 조세환 명예교수(한양대학교, 전 한국조경학회장, 13회 학술분야), 한승호 대표(한설그린, 전 인공지반녹화협회 회장, 6회 산업분야)가 참여했다. 송년호 특집으로 수상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간의 주요 공적과 수상 소감을 들어보았다.진행 편집부 사진 유청오 디자인 팽선민
의정부 롯데캐슬 골드파크
공원 속 주거 단지 의정부 직동 공원 부지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부지로, 도시공원일몰제에 따라 도시공원 특례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곳이다. 기부채납 방식으로 부지의 20%를 주택 용지로 개발하고 나머지가 공원으로 조성되면서, 의정부 롯데캐슬 골드파크는 풍부한 자연을 누릴 수 있는 주거 단지가 되었다. 단지는 직동 공원 중앙에 자리해 마치 공원에 감싸 안긴 듯한 형상이다. 단지 남쪽과 서쪽은 사패산과 바로 맞닿아 있어 쾌적한 자연 환경 속에서 산책과 여가 활동을 누릴 수 있다. 총 두 단지로 구성되며, ‘공원 속 단지’라는 장점을 극대화 하고자 정형미가 돋보이는 수종보다 자연스러운 형태의 수종을 주로 식재했다. 이로써 단지 내 오픈스페이스가 주변 자연 경관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게 했다. 배치 및 동선 계획 대상지는 남쪽과 북쪽의 레벨 차가 17m에 달하는 경사지다. 단지를 크게 높이가 다른 세 개의 단으로 구성하고 다채로운 오픈스페이스를 배치해 단에 따라 역동적으로 변하는 경관을 연출하고자 했다. 1단지에는 넉넉한 크기의 오픈스페이스를 마련하고, 1단지보다 주동이 조밀하게 배치된 2단지에는 오밀조밀하게 외부 공간을 구성했다. 위에서 내려다보는 경관을 고려해 각 주동의 옥상에는 독특한 화산석 패턴이 돋보이는 세덤 정원도 마련했다. 1단지와 2단지 사이에 직동 공원의 일부가 있는데, 공원으로 인해 자칫 단절될 수 있는 두 단지를 동선으로 연결했다. 두 단지를 아우르는 큰 순환 동선을 계획하고 이를 공원의 산책로와 연결해 두 단지는 물론 공원과의 연계성도 확보하고자 했다. 주동선을 따라 왕벚나무를 식재하고 보조 동선을 따라 이팝나무를 심어 꽃내음을 즐기면서 계절의 변화를 만끽할 수 있는 길을 만들었다. 외곽에는 메타세쿼이아나 스트로브잣나무 등을 혼식했으며, 단지 내 오픈스페이스에는 테마와 기능에 적합한 수종을 식재해 공간별 특성을 부각하고 다양한 경관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조경 설계(주)제이티이엔지 건축 설계 1단지: (주)토문건축사사무소 2단지: (주)시아플랜건축사사무소 시공 롯데건설(주) (1단지: 박종환, 2단지: 김두수, 조경 총괄: 이지영) 시공 감리(주)길종합건축사사무소이엔지 식재 아세아종합건설 조경 시설 에코밸리 놀이 시설 드림월드, 원앤티에스 휴게 시설 에코밸리 위치 경기도 의정부시 범골로 63번길 13 대지 면적 1단지: 42,812㎡ 2단지: 40,998㎡ 조경 면적 1단지: 16,865㎡ 2단지: 15,030㎡ 완공 2018. 11.
제21회 올해의 조경인 _ 최종필 한국조경협회 회장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한편으로는 혼자가 아닌 한국조경협회 운영진과 함께 이루어낸 결실이기에, 이 영광을 공유할 수 없다는 사실이 아쉽고 미안하다.” (사)한국조경협회(구 한국조경사회)회장으로서 마지막 해를 보내고 있는 최종필 회장은 겸손한 수상 소감을 전하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2017년 한국조경협회 회장으로 취임한 그는 조경 감리 제도를 개선하는 데 힘써 왔다. 특히 지난 3월에는 조경감리 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청원서 모집을 진행하고, 6월에는 ‘조경감리자 간담회’를 개최해 조경감리 법제도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정량적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등 조경 공사업의 권익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조경인으로 선정되었다. 최근에는 ‘조경문화제’의 조직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국민들에게조경의 사회적 가치와 역할을 알리는 데 노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경감리 제도개선을 고민하다 “감리 제도란 건설 공사가 관계 법령이나 기준, 설계도서 등에 따라 적정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이를 관리하고 시공관리·품질관리·안전관리 등에 대한 기술지도를 하는 건설사업관리 업무다. ‘건축법’, ‘건축사법’, ‘주택법’, ‘건설기술진흥법’에 근거를 두고 있으며, 부실 공사를 근원적으로 방지하고, 품질 향상과 공공 복리 증진, 국민 경제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시행한다.”1토목이나 건축의 경우 감리를 전문으로 하는 사무소가 있을 뿐 아니라 설계, 시공과 더불어 감리가 주요 업종 중 하나다. 반면 조경은 감리를 전문으로 하는 사무소가 거의 없으며, 몇몇 종합 엔지니어링 사무소가 감리단을 두어 조경감리를 수행하고 있지만 일감이 부족해고용 환경이 매우 불안정한 상황이다. 유독 조경감리 분야가 발전하지 못한 이유 중 하나는 부실한 제도 탓이다. ‘건설산업기본법’에 의해 건설 업종은 토목공사업, 건축공사업, 산업환경설비공사업, 조경공사업으로 구분되며,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라 총공사비가 200억 원 이상인 건설 공사는 공사 분야별 감리원이 감리를 시행해야 한다. 공동 주택의 경우 300세대 이상의 규모일 때 감리를 시행하게 되어 있는데, 하위 법령인 ‘주택법’에서는 조금 다른 기준을 발견할수 있다. ‘주택건설공사 감리자지정기준’에서 1,500세대 이상의 공동 주택의 경우에만 조경감리원을 배치하고 있는데, 하위 법령인 ‘주택법’에서는 조금 다른 기준을 발견할 수 있다. ‘주택건설공사 감리자지정기준’에서 1,500세대 이상의 공동 주택의 경우에만 조경감리원을 배치하도록 명시하고 있는 것이다. ...(중략)... 1. (사)한국조경협회 ‘조경감리 제도개선 청원문’ 참조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제1회 젊은 조경가
본지는 ‘한국 조경의 내일을 설계하는 젊은 조경가’를 발굴하여 그들의 작품과 생각을 널리 알리고자, 2018년을 마무리하며 ‘젊은 조경가’ 공모를 새로 제정했다. 참가 대상은 만 45세 이하의 조경가로 ‘올해의 조경인’과 달리 공모 방식을 택했다. 본지 지면과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 후 10월 29일부터 11월 8일까지 지원서와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를 접수 받았고, 11월 13일에 ‘젊은 조경가 선정위원회’를 개최하여, 김호윤(조경설계 호원 소장)과 이호영·이해인(HLD 소장)을 ‘제1회 젊은 조경가’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젊은 조경가 선정위원회’에는 노환기 대표(조경설계 비욘드, 한국조경협회 차기 회장), 박명권 발행인(『환경과조경』, 그룹한 어소시에이트 대표), 배정한 교수(서울대학교, 『환경과조경』 편집주간), 최원만 회장(한국조경설계업협의회, 신화컨설팅 대표)이 참여했다. 수상자들의 수상 소감과 인터뷰, 주요 작품 등은 다가오는 2019년 1월호(김호윤)와 2월호(이호영·이해인)특집 지면에서 집중적으로 조명할 예정이어서, 이번 호에는 선정 결과만을 소개한다. 참고로, 조경가 김호윤, 이호영·이해인의 작품 세계를 들여다보는 ‘토크쇼’는 2019년 2월 28일(목)에 개최될 예정이다. 진행 편집부 사진 유청오 디자인 팽선민
제1회 젊은 조경가 _ 김호윤
김호윤은 청주대학교 조경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과학대학원에 서 조경학 석사를 받았다. 기술사사무소 아텍과 삼성에버랜드 디자인 그룹에서 조경가로서 영업, 설계, 공사의 관계를 조율하며 다양한 성격의 프로젝트를 수행하였다. 이후 조경설계 호원을 설립·운영하며 설계 대상에 대한 진정성 있는 접근을 통해 현실 조경과 이상 조경 간의 간극을 좁히고자 노력하고 있다. howondesign.com *월간 『환경과조경』 2019년 1월호는 ‘조경가 김호윤’ 특집으로 꾸려집니다.
제1회 젊은 조경가 _ 이호영·이해인
이호영은 고려대학교에서 원예학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과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에서 조경학을 전공했으며, 조경설계 서안, 미국 에이컴AECOM, 오피스 maoffice ma에서 조경과 도시설계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이해인은 서울대학교와 UC 버클리에서 도시계획을 공부하고 하버드 GSD에서 조경 설계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미국 에이컴과 파퓰러스POPULOUS의 샌프란시스코 지사에서 다양한 조경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HLD는 이들이 설립한 조경설계사무소로, 광범위한 분석과 접근 방법을 통해 대상지의 공간적 가치를 향상시키고, 그 장소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인문·사회적으로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해법을 제공한다. www.hldgroup.net *월간 『환경과조경』 2019년 2월호는 ‘조경가 이호영·이해인’ 특집으로 꾸려집니다.
[이미지 스케이프] 전지적 작가 시점
“전지적 작가 시점이란 말 그대로 작가가 전지전능한 신과 같은 존재로서 모든 등장인물의 심리와 감정, 생각 따위를 꿰뚫고 있으며, 캐릭터의 등장과 출입, 상황의 파악 따위가 비교적 용이하다.” 요즘 당진시를 매주 방문하고 있습니다. 경관 자원 조사 일을 하고 있거든요. 우리나라에서는 최초로 당진시가 경관 계획에 앞서 경관 자원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평소 경관 자원의 중요성을 강조하던 저로서는 매우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경관 계획을 여러 차례 진행해 보았습니다만 이번에는 자원 조사만 진행하다 보니 이전보다 훨씬 더 상세하게 조사하고있습니다. 각 자원에 대한 조사 양식을 새로 만들어 현장에서 조사원들과 함께 경관 자원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최근의 새로운 기술도 최대한 활용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GPS 좌표를 사진에 기록한다거나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드론 촬영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바로 이 드론 촬영입니다. 제가 아직 초보거든요. 처음엔 드론 촬영 경험이 있는 분과 같이 했는데, 조사할 대상이 많아지다 보니 제가 직접 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큰 드론으로는 연습하기 어려울 것 같아 장난감 같은 초보용을 추천받아 집에서 날려 봤습니다. 두 개의 스틱으로 드론을 조정하는 게 쉬운 듯 어려운 듯. 초보는 그야말로 좌충우돌입니다. 벽에 부딪히고 날개 잃어버리기를 수차례. 첫 드론을 어항에 빠뜨리고 다시 구입한 후에야 겨우 통제할 수 있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그러고는 바로 실전 투입. 이게 현재 제 상황입니다. 그래서 요즘 현장에서는 잔뜩 긴장하면서 조심스레 드론을 띄우고 있습니다. 하늘에서 촬영한 영상을 보고 있자니 눈높이에서는 보이지 않는 새로운 세계가 펼쳐지더군요. 하늘에서 본 땅의 모습은 전혀 다른 느낌입니다. 문자 그대로 다른 ‘시각’을 보여주거든요.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주신하는 서울대학교 조경학과를 거쳐 같은 학과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토문엔지니어링, 가원조경, 도시건축 소도에서 조경과 도시계획 실무를 담당한 바 있으며, 현재 서울여자대학교 원예생명 조경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조경 계획과 경관 계획에 학문적 관심을 두고 있다.
[그들이 설계하는 법] 구체화
설계를 마치고 그리 오래 지나지 않아 지어지는 프로젝트가 있다는 것은 정말 행운이다. HLD는 3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대전 K 주택, 기아 비트 360 가든, YISS, CJ 해슬리 나인브릿지 클럽하우스 외부 공간, 한강의 옛 기억을 담은 미술관, 홍대복합역사 애경숲길, 리버파빌리온-온더리버 플로팅가든 등 7개의 프로젝트를 완공했고, 현재 두 개 프로젝트가 조만간 착공될 예정이다. 행운이기도 하지만, 지어진 프로젝트를 이렇게 글에 순서대로 나열하는 것만으로 통증을 느낄 만큼 우리의 실시 설계(+설계자 감리)는 늘 험난하고 고통스럽기도 하다. 연재의 마지막 회인 이번 글에서는 포장, 정지, 시설물, 설치 네 장으로 나누어 HLD 설계의 마지막 단계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한다. 포장paving 부산항(북항)재개발 사업 블록 중 하나인 ‘SIBStay-in-Blue프로젝트’에서는 콘셉트의 유려한 곡선이 나누는 단계적 패턴을 표현하기 위해 200 × 800mm의 포장 모듈을 바탕에 깔고 30mm의 띠를 활용했다. 콘셉트를 가장 잘 구현할 포장 모듈의 규격을 효과적으로 스터디하고, 색상 혼합을 테스트하기 위해 그래스호퍼1를 이용했다. 파라메트릭 알고리즘 없이도 스터디할 수 있는 정도의 패턴이긴 하지만, 제한된 시간과 늘 다투다 보니 이렇게 컴퓨터의 힘을 빌려 빠르게 시각적 판단을 할 수 있는 툴이 몇 개 있으면 조금 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다. 규칙 안에 무작위성randomness을 삽입하고 싶을 때도 유용하다. SIB 프로젝트에서는 총 3가지 톤의 색상을 사용했는데(포천석, 고흥석, 마천석 계열의 석재), 존마다 이 3색의 비율을 달리해 명암을 총 4단계로 구분했다. 각 존에는 색상의 비율만 지정되어 있고 개별 모듈의 배열은 무작위다. 비슷한 방식의 포장 패턴을 활용한 프로젝트로 중국 센젠의 ‘차이나 머천트 사이노트랜스 로지스틱스 센터’가 있다. 공간별로 명암(색상의 혼합 정도)을 달리하는 패턴을 적용했다. 여기서 포장재는 돌이 아니라 입자의 크기와 혼합을 달리해서 만든 PC 콘크리트다. 한국 프로젝트에서는 짧은 공기 때문에 PC 콘크리트 포장재를 적용해 볼 기회가 없었으나, PC 콘크리트는 여러 측면에서 석재 포장의 좋은 대안이다. 한국의 경우 예산과 조달의 제약 때문에 대규모 외부 공간 포장에 쓸 수 있는 석재의 종류가 매우 제한적인 데 비해, PC 콘크리트는 색상 표현, 모듈 규격, 비례에서 더 자유로운 장점이 있다. ...(중략)... 1.라이노의 플러그인으로 알고리즘을 이용한 비주얼 프로그램 툴이다.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HLD는 이호영과 이해인이 설립한 조경설계사무소로, 광범위한 분석과 접근 방법을 통해 대상지의 공간적 가치를 향상시키고 그 장소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인문·사회적으로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핵심적 해법을 제공한다. 이호영은 고려대학교에서 원예학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과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에서 조경학을 전공했으며, 조경설계 서안, 미국 에이컴(AECOM), 오피스 ma(office ma)에서 조경과 도시설계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이해인은 서울대학교와 UC 버클리(UC Berkeley)에서 도시계획을 공부하고 하버드 GSD에서 조경 설계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미국 에이컴과 파퓰러스(POPULOUS)의 샌프란시스코 지사에서 다양한 조경 프로젝트를 수행했다.www.hldgroup.net
[다른 생각, 새로운 공간] 정현 조각가
조각가 정현(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교수)이 사용하는 재료는 어디선가 열심히 일하던 것들이다. 철도 침목, 석탄, 아스콘, 잡석, 철거된 한옥의 부자재, 주물 공장에서 버려진 철근, 육교 철거 중 나온 구조물, 제철소에서 쓰이던 18톤짜리 파쇄공 등 그는 사람의 편리를 위해 복무해 온 물질에 대한 애니미즘적 연민을 갖고 있다. 그리고 그것의 아름다움을 말한다. 그에게 작품은 곧 몸의 근면함과 노동이다. 시간은 물질 위에서 질감으로 결정을 맺는다. 그래서 단순한 표면이 아니라 과거에 있었던 일이 쌓인 것이고, 정확하지 않지만 이를 통해 그간의 처지를 짐작할 수 있다. 물질과의 공감이 틀 수 있는 자리가 생긴다. 가장 간단한 선으로, 가장 적은 조립으로, 가장 적은 간섭을 통한 그의 작품은 역설적이지만 무척 한국적이다. 시간이 곧 사람이라면, 우리 시대의 시간이 응축된 그의 작품은 매우 우리스럽다. 재생된 문명이 화두인 요즘, 어떻게 시간을 온전히 수용할 것인가라는 문제는 결코 간단치 않다. 시간은 대체 불가능하며, 장식의 요소로 드러내는 데 그친다면 이는 슬픈 일이다. 깊이는 디테일에서 나온다. 별거 아닌 것들에 대한 진지한 관심이 필요하다. 정현의 팔레루아얄Jardin du Palais-Royal전시는 문명의 가장 밑바닥 에 있던 것들을 역사상 가장 정제된 문명의 공간인 바로크 정원에 우뚝 세운 사건이었다. 위엄을 뿜어내는 칠엽수의 볼륨 사이에서 그것은 부서지고 찢겨지고 매일 매일의 고난에 찌든 인간의 모습, 우리의 시간이었다. ‘서 있는 사람’의 디테일은 그가 만든 것이 아니다. 적어도 십수 년간 세상에 노출되면서 인간의 활동으로 생겨난 것이다. 의도하지는 않지만 우리는 일상에서 늘 누군가를 흠집 내고 무너뜨리며 살아간다. 아무것도 아닌 것들을 잘 들여다보기, 그리고 발견하기. 그 행위는 그것, 언제나 사물과 나 자신에서 시작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최이규는 1976년 부산 생으로 10여 년간 실무와 실험적 작업을 병행하며 저서 『시티오브뉴욕』을 펴냈고, 북미와 유럽의 공모전에서 수차례 우승했다. UNKNP.com의 공동 창업자로서 뉴욕시립미술관, 센트럴 파크, 소호와 대구, 두바이, 올랜도, 런던, 위니펙 등에서 개인전 및 공동 전시를 가졌다. 울산 원도심 도시재생 총괄코디네이터로 일했으며, 현재 계명대학교 도시학부 생태조경학전공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명사의 정원생활] 정조의 정원
조선 최고의 문예왕 정조 조선 제22대 왕 정조(이름 이산李., 1752~1800)는 조선 후기 문예 부흥과 개혁, 대통합을 이룬 군주로 알려져 있다. 열한 살 어린 나이에 아버지 사도세자의 죽음을 목격했고, 이후 할아버지 영조의 강력한 지지에도 불구하고 죄인의 아들로서 왕위에 오르기까지 험난한 과정을 겪었다. 하지만 25세에 왕이 된 후에는 타고난 영민함, 성실성, 바른 의지로 정치, 경제, 문예 등 국가 전반의 개혁을 추진해 나갔다. 각별한 애민사상으로 민생을 안정시켰고 당파와 신분을 초월해 인재를 등용함으로써 학풍을 쇄신하고 학문을 크게 진작시켰다. 정약용을 비롯해 서유구, 박제가, 유득공, 이덕무 등이 정조가 발굴하고 육성한 신진 학자로 개혁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 중용된 이들이다. 정조는 신하는 물론 백성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유교적 이상 사회인 ‘대동 사회’를 실현하고자 애썼다. 개인적 염원과 국가적 통치 차원에서 전격 추진한 화성 건설은 개혁의 완결판으로 평가된다. 화성은 군사용 성벽이면서도 빼어난 건축미를 자랑한다. “아름답게 지은 성은 적에게 두려움을 준다”고 한 정조의 말에서 그의 심미안을 넘어선 창의적 역발상, 시대를 앞선 참신한 예지를 엿볼 수 있다. 축성 과정에서 실사구시實事求是에 입각한 신기술을 구사한 점, 그리고 위민 사상에 직결된 노동력 활용 등에서 우리는 정조의 개혁적 사고를 독해할 수 있다. 국영 농장인 둔전屯田과 농업 용수 확보를 위한 저수지 설치, 백성의 소득 증대를 위한 뽕나무·잣나무·밤나무 식재, 그리고 하천 제방 및 가로의 버드나무·소나무·느티나무 식재 등은 자족성과 친환경성, 그리고 경관까지 고려한 그의 선구적 비전과 철학의 산물이기도 하다. 정조, 정원가로 읽기 정원가의 정의를 직접적 정원 조성 행위 여부로 규정한다면 정조를 정원가로 선뜻 간주하기는 어렵다. 그가 정원을 직접 조성했다는 증거를 찾기는 어렵다. 하지만 필자가 정조를 정원가로 읽고자 하는 것은 그가 남달리 정원의 효용을 발견하고 활용했다는 사실에 연유한다. 그가 즐긴 대표적 정원은 창덕궁 후원이다. 후원 조성에 공을 많이 들인 왕으로는 세조, 인조, 숙종 등을 들 수 있지만, 왕조의 대표 격 정원으로 후원을 가장 잘 활용한 이는 단연 정조라고 할 수 있다. 재위 24년 동안 주로 창덕궁에 머물렀던 정조는 완상, 유식, 성찰 등 개인적 차원에서뿐만 아니라 자신이 꿈꾼 개혁과 치세를 위한 방편으로 궁궐과 후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팽팽한 정치적 긴장감을 풀어내고 유유자적하면서 휴식과 명상을 취하기에 후원은 최적의 장소였다. 아버지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기성 당파와의 갈등에 시달릴 때마다 정조는 아름다운 후원을 찾아 마음을 달래고 개혁의 꿈을 다지곤 했을 것이다. 정조는 혼자만 정원을 잘 즐기는 데 머물지 않았다. 기회가 될 때마다 아끼는 신하들을 초대해 후원 곳곳을 직접 안내하며 함께 유람하기도 했다. 후원뿐만 아니라 세심대와 같은 한양의 명소를 찾아가 신하들과 시를 주고받기도 했을 만큼 정조는 정원과 풍치 즐기기를 좋아했다. 군신창화君臣唱和, 곧 임금과 신화가 노래를 주고받는 문학적 즐김을 통해 문예를 고취시키며 신하와의 정치적 유대감을 형성해 나갔다. 3월과 9월 두 차례 규장각 전원에게 휴가를 주어 정자에서 풍류놀이와 독서를 하도록 했다. 학문을 독려하되 정원이나 자연 속 유식遊息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여럿이 함께 나눔으로써 정원의 참맛을 제대로 즐긴, 진정한 정원가였던 셈이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성종상은 서울대학교에서 조경을 공부한 이래 줄곧 조경가의 길을 걷고 있으며, 지금은 대학에서 조경을 가르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선유도공원 계획 및 설계, 용산공원 기본구상, 201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장 마스터플랜, 천리포수목원 입구정원 설계 등이 있다. 최근에는 한국 풍토 속 장소와 풍경의 의미를 읽어내고 그것을 토대로 풍요롭고 건강한 삶을 위한 조건으로서 조경 공간이 지닌 가능성과 효용을 실현하려 애쓰고 있다.
[시네마 스케이프] 플로리다 프로젝트
언뜻 보면 아름답다.눈부신 햇볕이 내리쬐는 곳,아이들의 왁자지껄 웃는 소리와 함께 야자수에 둘러싸인 낭만적 외관의 건물이 즐비하다.오렌지 월드와 거대한 마법사 조형물을 얹은 선물 가게와 아이스크림 모양의 가게도 있다.여섯 살 주인공 무니가 사는 곳은‘매직캐슬’이고 친구인 젠시는 로켓 모양의 입간판이 서 있는‘퓨처랜드’에 산다.조금 더 들여다보면 어딘가 이상하다.관광객이 잠시 묵는 모텔에서 아이들은 엄마와 장기 투숙 중이다.홈리스와 다름없는 하층 계급이 모여 사는 매직캐슬은 방값이 없어 쫓겨나는 사람들의 고함과 술 취한 사람들의 소동으로 조용할 날이 없다.복도 난간에는 이불이 널려 있고 쓰레기가 아무렇게나 뒹굴고 있다.이곳은 어디인가. 월트 디즈니가1955년 캘리포니아에 개장한 디즈니랜드는 테마파크의 선배격인 코니아일랜드나 드림랜드와 다른 개념으로 기획되었다.쾌락과 일탈의 장소가 아니라 어린이 위주의 건전한 가족 문화가 실현되는 공간을 추구한 것이다. 1966년에 올랜도에 세운 두 번째 디즈니랜드 계획은 주변 지역이 포함된 도시계획 차원으로 확대된다.정원도시운동Garden City Movement에서 영감을 받은 계획으로,현대 도시에서 체험할 수 있는 모든 요소가 완벽하게 작동하도록 기획되었다.도심을 중심으로 그린벨트와 공업 단지가 모노레일로 연결되는 방사형의 구조다.이 신도시 개발은 엄청난 예산과 디즈니의 죽음으로 실현되지 못했지만,대신1971년에 매직킹덤이 세워지면서 전 세계인이 한 번쯤 가보고 싶은 곳이 되었다. ...(중략)... *환경과조경368호(2018년12월호)수록본 일부 서영애는 조경을 전공했고,일하고 공부하고 가르치고 있다.올해 가을에는 단풍이 유난히 아름다웠다.적당한 강수량으로 나무의 영양 상태가 좋은 데다 일교차가 큰 날이 예년에 비해 많아서라고 한다.며칠 전 하루 종일 내린 비로 찬란했던 나뭇잎이 다 떨어지며 이제 겨울임을 알려왔다
스플래시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인피니티 풀Infinity Pool’은 해가 저물 무렵이면 아름다운 석양을 바라볼 수 있는 수영장이었다. 하지만 인근에 거대한 건물이 들어서며 수영장에 거대한 그림자가 드리워졌고, 인피니티 풀은 석양 감상을 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커다란 회색 벽으로 인해 답답하고 위압감이 느껴지는 공간이 되었다. 인피니티 풀을 다시 매력적인 공간으로 만들어달라는 의뢰를 받은 마누엘 오카나 패스트Manuel Ocana Fast와 퓨리어스 프로덕션 오피스Furious Production Office는 2016년 가을, 거대하고 거친 회색 벽을 끊임없이 반짝이며 색다른 경관을 만들어내는 벽으로 재탄생시켰다. 이들은 단순히 벽을 녹화하는 방식으로는 인공 구조물이 주는 부정적인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판단해 반사체, 식물, 안개를 분사하는 분무기로 구성된 ‘스플래시Splash’를 제안했다. 스플래시는 수직 정원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빛과 대기의 변화에 반응해 시시각각 달라지는 이색적인 경관을 선사한다. 또한 인피니티 풀에서 바라볼 수 있었던 석양을 떠오르게 하는 매개체로도 기능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어반 블룸
상하이 도심 속에 이색적인 경관을 선사하는 팝업 가든이 설치됐다. 건축 사무소 AIM 아키텍처AIM Architecture는 중국의 도시 콘텐츠 플랫폼 어반 매터즈Urban Matters와 함께 분주한 사람들로 가득 찬 안푸Anfu거리에 활기 넘치는 공공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다. 이들은 건물 사이의 협소한 주차 공간에 ‘어반 블룸Urban Bloom’을 조성했고, 이 작은 정원은 도심 속 싱그럽게 움튼 꽃처럼 녹음을 선사하고 다채로운 이벤트가 열리는 소통의 장으로 거듭났다. 어반 블룸은 2018년 3월 11일부터 12일까지 총 이틀에 걸쳐 조성됐으며, 같은 달 14일부터 17일까지 4일 동안 이용된 후 철거되었다. 지나치는 곳에서 즐겨 찾는 목적지로 도시에서의 삶은 ‘어디에서 살아야 하는가’와 ‘어디에서살고 싶은가’에 대한 고민의 연속이다. 어반 블룸은 ‘어떻게 하면 우리가 사는 도시의 장점을 살리고, 주어진 환경을 크게 바꾸지 않으면서 누구나 충분히 즐길만한 공공 공간을 만들 수 있을까’라는 물음에서 비롯된 실험적 프로젝트다. 안푸 거리는 주거 단지와 사무실, 레스토랑, 상점, 학교 등이 밀집한 번화가다. 이곳에는 30층 이상의 고층 건물과 3층짜리 주택이 공존하는 등 옛 도시 풍경과 새로운 도시 경관이 어우러져 이색적인 풍경을 형성하지만, 외부 휴게 공간과 녹지가 부족하다. 안푸 거리를 사람들이 지나치기만 하는 곳이 아니라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찾고 머무르는 목적지, 더 나아가 도시민에게 즐거움과 여유를 줄 수 있는 공공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고자 했다....(중략)...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골목길·마을마당 디자인 국제학생 공모전
지난 11월 12일 ‘골목길·마을마당 디자인 국제학생 공모전(제5회 조경나눔공모전)’의 심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환경조경나눔연구원이 주최·주관하고 디에스디 삼호와 본지가 후원하는 이번 공모의 대상지는 서울 양천구 신월동 골목길로, 공항 인근에 있어 비행기 소음으로 피해를 받는 지역이다. 또한 학교가 밀집되어 있지만 통학로의 보행 환경이 좋지 않으며, 좁은 골목길, 부족한 주차 공간 등 현실적인 문제를 안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러한 대상지의 골목길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디자인뿐만 아니라 주민 참여를 유도하는 프로그램과 효과적인 운영·관리 방식 제시가 공모의 주요 과제였다. 지난 10월 30일까지 국내 14개 작품, 해외 1개 작품이 제출되었으며, 11월 9일 김한배 교수(서울시립대학교, 심사위원장), 강주형 대표(생각나무파트너스), 박명권 대표(그룹한 어소시에이트), 박준서 대표(디자인엘), 배정한 교수(서울대학교), 이영범 교수(경기대학교)가 심사를 통해 대상 1점, 최우수상 1점, 우수상 2점, 가작 5점을 선정했다. 대상(상금 200만원)에는 신소원·이종인(울산대학교)의 ‘늘 라온 길’이 선정되었다. 좁고 낙후한 골목을 개선하고자 10cm라도 더 알뜰하게 공간을 찾아내려는 노력이 돋보였으며, 데크를 활용한 3차원적 디자인으로 복합적기능을 부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단순하고 직선적인 디자인 또한 좁은 대상지의 조건에 잘 부합한다는 평이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가파도 프로젝트
11월 1일, 현대카드 스토리지Storage에서 ‘가파도 프로젝트’ 전시가 열렸다. 현대카드가 주최하고 원오원 아키텍츠ONE O ONE architects가 주관한 이번 전시는 가파도 프로젝트의 철학과 배경, 주민과 관계자들이 기울인 노력, 그간의 변화 과정 등을 소개한다. ‘생태, 경제, 문화가 공존하는 섬’이라는 멀고도 아득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오랜 시간 쌓아 온 리서치, 아이디어 스케치, 도면, 사진, 인터뷰 영상 등의 자료가 작은 지하 전시 공간에 차곡차곡 담겼다. 지키기 위한 변화, 가파도 프로젝트 가파도 프로젝트는 가파도를 지속가능한 섬으로 만들기 위해 시작한 지역 재생·활성화 프로젝트다. 현대카드가 컨설팅과 재능 기부를 담당하고, 제주특별자치도가 재정 지원, 원오원 아키텍츠가 공간 설계를 맡았다. 제주도에서 배로 15분 거리에 있는 가파도는 면적 약 0.87km2, 둘레 4km의 작은 섬이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1,000여 명의 주민이 살았으나 현재는 150여명만이 남았으며, 대부분이 노년층이다. 청보리축제가 열리는 4~5월이 되면 이 작은 섬으로 약 6만 명의 관광객이 몰려들고 관광객을 겨냥한 임시 시설물이 난립한다. 가파도 본연의 경제적, 자연적 생태계는 점차 위협받고 있었다. 2012년 현대카드와 원오원 아키텍츠는 급격한 난개발과 변화 속에서 가파도의 시간과 가치를 지키기 위한 고민을 시작했다. ‘어떻게 하면 섬마을의 가치를 유지하면서도 방문객들을 수용할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인구수가 더 이상 줄어들지 않고 남아 있는 주민들의 생활이 보다 더 풍요로워질 수 있을지’가 프로젝트의 목표가 되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8호(2018년 12월호) 수록본 일부
완전한 번역에서 완전한 언어로
작가나 가수처럼 자신을 오롯이 드러내는 직업이 있는가 하면 그 반대인 경우도 있다. 타인의 문장을 있는 그대로, 하지만 완전히 다른 언어로 옮겨야 하는 모순을 끌어안은 번역가는 ‘자기를 보여 주는 일’의 대척점에 놓인 사람이다. 원작은 완전한 타인의 산물이기 때문에 번역가의 목소리가 들어가서는 곤란하다. 그래서인지 27년차 번역가 정영목은 번역가의 정체성을 두고 작가보다 배우나 연주자에 가깝다고 말한다. 하지만 연기자나 연주자와 달리 번역가의 상황은 조금 더 복잡미묘하다. 흔히 번역된 글을 두고 ‘이건 번역 같지 않고 자연스럽다’는 말을 칭찬처럼 하곤 한다. 대패질한 듯 매끄럽게 다듬어진 문장, 번역 냄새가 나지 않는 글은 좋은 번역 혹은 옳은 번역의 사례로 여겨진다. 따라서 ‘번역다운 번역은 번역 같지 않은 번역’이고, 번역을 업으로 삼는 사람은 ‘번역을 하면서도 번역을 하지 않아야 하는 처지’에 놓인다. 딜레마 그 자체다. 번역가는 어떤 것을 추구해야 하는 걸까. 이쯤 되면 머리가 아파진다. 번역을 평가하는 기준은 ‘원문에 대한 충실성’이나 ‘가독성’ 따위에만 머물러 있어서, 번역은 문학과 비문학을 모두 아우름에도 불구하고 기능적이고 실용적인 ‘작업’만이 되어버렸다. 덕분에 인공 지능은 번역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린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엉터리로 번역한 문장을 두고 ‘번역기를 돌렸다’는 표현이 곧잘 쓰이곤 했지만 그것도 다 옛말이다. 불과 몇 년 사이에 구글 번역기는(적어도 영어에서만큼은)속도나 정확도 면에서 꽤 신뢰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어, 학교 과제나 회사 업무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급부상했다. 아무리 긴 글도 마우스로 긁어 복사+붙여넣기 하면 단 몇 초 만에 해석된 글이 눈앞에 짠 하고 펼쳐지니 외국어로 된 정보를 빠르게 파악하는 데는 이만한 게 없다. 덕분에 모르는 단어를 하나씩 찾는 시간도 견디기 어려울 정도로 성질이 급해져서, 내 컴퓨터 인터넷 창의 북마크 바 한가운데는 구글 번역기의 차지가 된 지 오래다. 『완전한 번역에서 완전한 언어로』는 번역에 대한 단상과 번역가로서의 정체성을 고민하는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다. 번역가를 위한 실용서 같지만 번역 스킬과는 무관하다. 알랭 드 보통, 필립 로스, 어니스트 헤밍웨이, 커트 보니것 등 굵직굵직한 작가들의 책을 번역해 온 정영목은 문학성이 깊고 번역이 까다로운 소설의 적임자로 여겨진다. 하나의 작품을 온전히 이해하고 균형 잡힌 번역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그는 편집자들이 ‘믿고 맡기는 번역가’ 중 하나다. 정영목은 번역 논의의 빈약함과 문장의 매끄러움에만 연연하는 인식에 아쉬움을 토로하며, 묵은지처럼 푹 묵혀둔 번역의 사회적 역할과 인문학적 가치를 수면 위로 끌어 올리고자 한다. 전문 번역가는 넘쳐나지만 좋은 번역을 판가름하는 기준은 여전히 모호하기만 하다. 연주자에 따라 곡의 해석이나 스타일이 전혀 달라지듯이 번역도 그러한 법인데 번역을 평가하는 기준은 직역 혹은 의역인지, 가독성이 좋은지 등의 단편적인 수준에만 그친다. 대신 번역 오류나 문체에 대한 논란과 질타가 번역 논의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되려 좋은 번역이란 무엇인가에 관한 논의를 가로막는다. 좋은 그림, 훌륭한 연주, 높은 수준의 소설을 평가하고 그 기준을 되묻는 것처럼 좋은 번역에 대한 깊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또한 번역이란 “불완전한 양쪽 언어에서 다른 완전한 언어를 상상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우리의 언어는 성기고 번역의 반은 상상”이다. 그래서 “번역가의 과제는 완전한 ‘번역’에 이르는 것이 아니라 완전한 ‘언어’에 이르는 것”이 된다.1 저자는 그의 단상을 고민으로 시작해 질문으로 끝맺는다. 그는 책의 마지막 장 ‘번역의 자리’에서 번역은 “서로 다른 두 언어가 뒤엉키고 새로운 언어가 탄생하는, 서로 다른 인간들의 본질적인 교섭과정을 살펴보며 인간을 공부할 수 있는 작업이 아닐까”2라며, 번역의 새로운 자리를 모색하는 물음을 던진다. 정영목은 책의 첫머리에서 번역가로서 번역에 대해 말하는 것이 번역 자체의 미진함에 대한 군색한 변명으로 비춰질까 걱정했지만, 그의 글은 변명보다는 분야에 깊이를 더하고 외연을 넓히려는 절실함으로 보인다. 건조하기만 한 문체에서 왜인지 모를 짙은 호소력이 느껴지기도 한다. 남의 것을 조심스럽게 매만지는 일, 번역가와 편집자는 근본적으로 유사한 직업성을 공유하기 때문일까. 나는 동종 업계도 아닌 남의 일 얘기에 여기저기 많이도 밑줄을 그어 놓았다. 편집부는 12월호 마감이 한창일 때 내년 계획을 짜느라 여느 때보다 더 분주했다. 내년 1, 2월호에 예정된 ‘젊은 조경가 특집’ 때문이었다. 12월호에 실릴 젊은 조경가들의 사진을 촬영하는 날, 처음 시도해 보는 기획의 가닥을 잡고자 수상자들의 사무실을 방문하고 특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남기준 편집장은 특집의 취지를 설명하면서 조경가 김호윤을, 이호영과 이해인을 ‘보여 주는’ 기획임을 거듭 강조했다. 보여 주기. 한 인터뷰에서 정영목이 했던 말이 떠올랐다. “좋은 번역은 빙산을 보여 주는 일이다. 일부는 위에 솟아 있지만 아래는 무엇이 얼마나 있는지 모른다. 가장 풍부한 언어로 밑바닥까지 모두 긁어 보여 줘야한다.”3글과도면, 사진 아래 숨겨진 설계가의 이야기는 어떻게 보여져야 할까? 또 한 사람의 설계관을 어떻게 번역해 독자에게 전달해야 할까? 책의 말머리에 실린 인터뷰에서 “어찌 보면 세상 모든 일이 번역인지도 모르죠”라고 답했던 번역가의 말에 묘하게 공감했던 이유가 여기 있었다. 1. 정영목, 『완전한 번역에서 완전한 언어로』, 문학동네, 2018, pp.166~167. 2. 위의 책, p.198. 3. 김기중, “[사람과 사람] 번역가 정영목”, 『문화+서울』 2018년 8월호, 서울문화재단, p.26.
[CODA]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늘 남들보다 한 달을 먼저 산다. 교정지 귀퉁이를 차지한 12, december 등 한 해의 끝을 뜻하는 단어를 살피다 보면 내가 머무르고 있는 달을 잊기 일쑤다. 종무식 전에 잡지를 마감할 수 있을지 걱정하다가 지금이 11월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안도의 숨을 쉬기도 한다. 연말을 미리 맞는 만큼 빨리 늙는 것 같아 서운한 마음으로 길을 걷다,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카페에 들어서자 기분이 나아졌다. 달리 생각하니 남들보다 두 배 긴 12월을 보내는 셈이다. 특별한 약속이 없더라도 괜히 낭만적 감상에 빠지게 하는 축제 기간은 길수록 즐겁다. 연말의 들뜬 분위기에 걸맞게 올해 12월호 특집도 ‘올해의 조경인’이 장식한다. 부문이 네 개에서 하나로 통합되었지만, 녹록지 않은 여건에서도 설계를 놓지 않는 조경가들을 응원하고자 ‘젊은 조경가’가 신설됐다. 모쪼록 조경가를 꿈꾸는 학생에게는 새로운 꿈을 품게 하는, 설계에 전념하고 있는 조경가에게는 도전 의식을 불러일으키는 지면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올해의 조경인이 네 명에서 한 명으로 줄어든 만큼, 인터뷰하느라 동분서주한 작년과 달리 조금 여유롭게 잡지를 편집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했다(젊은 조경가 인터뷰는 2019년 1월호와 2월호의 특집에 게재될 예정이다). 하지만 항상 그렇듯 이러한 기대는 처참히 빗나가고야 만다. 편집 디자인에 대한 욕심이 발목을 잡았다. 사실 올해의 조경인과 젊은 조경가 공고를 내기 훨씬 전부터 작은 포부가 있었더랬다. 각양각색의 소품과 조명으로 사물이나 사람의 매력을 극대화하는 화보까지는 아니더라도, 인물의 특색과 아우라를 느낄 수 있는 사진으로 지면을 채우겠다는. 커다란 사진이 전체적인 분위기를 잡아주고, 그 위를 흐르는 간결한 글이 꼭 시처럼 느껴지는 지면을 꾸려보고 싶었다. 가을이 끝나갈 무렵부터 유청오 사진작가를 만날 때마다 이러한 계획을 은근히 흘리는 치밀한(?)전략도 수행했다. 이윽고 11월, 사진 촬영에 앞서 유청오 사진작가에게 유의 사항을 전달했다. “1. 도비라1의 경우 사진을 디자인 요소로 변형해 사용할 가능성이 큽니다. 될 수 있으면 아무것도 없는 단색 벽 앞에서 인물의 정면과 반측면을 골고루 촬영해 주세요. 2. 작년과 달리 인물 사진을 두 쪽 가득 넣어 사진 위에 글을 흘리는 편집 디자인을 시도하려 합니다. 인물의 분위기를 자연스럽게 드러낼 수 있는 배경과 소품을 더한 사진을 촬영해주세요. 글을 배치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인물이 한쪽으로 치우친 구도로 부탁드립니다.” 이토록 오랜 시간 공을 들였으니 촬영은 순조롭게 이루어지리라 생각했다. 기대감에 한껏 부풀어 있던 탓이다. 탄탄한 계획과 관계없이 사진 촬영은 피사체와 사진작가와의 교감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을 깜빡했다. 졸업 사진을 찍어 본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자, 웃어볼까요? 너무 진지합니다”, “네, 지금 아주 어색하고 좋아요.” 긴장을 풀어주고자 건넨 말이라는 걸 알면서도 입꼬리는 자꾸 굳어가고, 나중에는 내가 웃고 있는지 울상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안면 근육이 얼얼해진다. 표정뿐만이 아니다. “그냥 편하게 서 계시면 됩니다”라는 말을 듣는 순간, 내가 평소에 어떻게 서 있었더라? 갑자기 숨 쉬는 방법도 헷갈리고 팔다리 모두가 내 것 같지 않다. 렌즈 마주하기를 어려워해 인물의 따스함이나 예리함, 말 한마디에서도 느껴지는 고유의 분위기가 전해지지 않을 때면 모니터에 가득한 애꿎은 사진 목록만 계속해서 훑게 된다. 글이든 사진이든 어떤 대상을 왜곡 없이 담아내는 일은 항상 어렵다. 그래도 완성된 지면이 꽤 마음에 찬다. 올해의 조경인과 젊은 조경가 본연의 모습이 드러나도록 유 작가가 끊임없이 말을 걸고 자연스러운 포즈를 취하게 유도해준 덕분이다. 표지 디자인을 위해 미간을 찌푸린 채 누끼 따기2에 여념이 없는 팽선민 디자이너를 보며, 작은 사진 스튜디오가 있었으면 하는 큰 꿈도 꿔보았다. 어지러운 배경에서 인물만 오려내는 일에는 꽤 오랜 시간이 걸리기에, 촬영 장소에서 흰 벽을 만나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다. 젊은 조경가에 도전해보려는 이들에게 그다지 요긴하지 않은 조언을 하나 하자면, 사무실에 아무 무늬 없는 벽을 두면 사진 촬영에 유용하다. 심심해 보일 것이 걱정이라면 액자 하나를 걸어두면 그만이다. 이쯤 되면 궁금해졌을 것이다. 글과는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저 제목 말이다. 아실지 모르지만 『환경과조경』은 매달 마지막 주 즈음에 마감을 진행한다. 이곳의 기자가 된 후 내게 크리스마스는 아직 마무리하지 못한 기사를 걱정하거나 급하게 ‘편집자의 서재’를 적어 내려가는 날들이었다. 2019년의 목표 중 하나는 마감을 앞당겨, 독자 여러분이 1일마다 기쁜 마음으로 『환경과조경』을 받아들게 하는 것이다. 다가오는 12월 25일, 이미 훨씬 전에 마감을 마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내 모습을 상상하며 인사드린다.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1. 문짝(とびら)을 뜻하는 일본말, 꼭지의 시작을 알리는 시작 페이지를 말하는 편집·인쇄 동네의 속어다. 2. 배경을 지우고 필요한 피사체만 인쇄되도록 하는 그래픽 작업의 속어. 누끼는 일본어로 빼다(ぬき)라는 의미다.
[PRODUCT] 때로는 축구장으로, 때로는 농구장으로,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멀티 코트’
라렉스LAREX는 목재를 활용한 다양한 조경 시설물을 생산해 온 비엔지BnG의 휴게 시설물 브랜드다. 조경landscape과 왕rex의 합성어인 이름에 걸맞게,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고품질의 시설물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라렉스의 ‘멀티 코트’는 제한된 공간에서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물이다. 양끝에 축구 골대와 농구 골대 기능을 겸하는 구조물이 설치되어 때로는 축구장으로, 때로는 농구장으로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다양한 구기 종목이나 달리기 등 다른 운동 공간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견고한 펜스가 둘러져 있어 아파트 단지 안에서도 이웃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얼마든지 운동을 즐길 수 있다. 자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녹색과 갈색으로 디자인되어 눈을 편안하게 하고, 어디에 설치되어도 주변과 잘 어우러진다. TEL. 031-761-5313 WEB. www.tory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