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당신이 바꾸는 세상 ‘새일꾼 1948-2020’ 전, 일민미술관, 6월 21일까지
  • 김모아
  • 환경과조경 2020년 5월

lak385(2020년5월호)_웹용-113.jpg
새일꾼 전 1층 전시장 ‘애국자가 누구냐’ 섹션 전경. 벽면에 설치된 작품은 안규철의 ‘69개의 약속’. ⓒ김모아

 

선거는 작기만 한 내가 커다란 세계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다. 종이 한 장에 세상을 바꾸는 힘이 깃들어 있다. 21대 국회의원선거와 맞물려 선거의 의미를 되짚는 전시가 마련됐다. 324일부터 621일까지 일민미술관에서 열리는 새일꾼 1948-2020: 여러분의 대표를 뽑아 국회로 보내시오는 아카이브와 사회극의 결합을 시도한 전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기록보존소의 400여 점의 선거 사료, 신문 기사 등 다양한 기록물을 전시해 73년간의 선거 역사를 살필 수 있게 했다. 예술가 21팀은 선거라는 주제를 자신만의 언어로 해석해 설치, 퍼포먼스, 문학, 드라마, 게임, 음악 등 다채로운 형태로 선보였다. “선거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권력을 선출하는 과정으로, 경합과 갈등의 장이며, 사건들의 드라마틱한 흐름을 이끄는 모멘텀momentum이자 참여라는 행위인 점에서 사회극이 펼쳐지는 무대이기도 하다는 점에 착안한 기획이다.

전시는 일민미술관 앞에 위치한 광화문광장을 활용해 그 의미를 더욱 확장한다. 천경우 작가의 리스너스 체어Listener’s Chair’는 광화문광장과 전시실 내부를 간접적으로 연결해 오늘날 민주주의적 소통 방식을 사유하게 한다. 정치적 입장이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수많은 이벤트를 만들어내는 광장에 스피치룸speech room을 설치하고 누구나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스피치룸에서 수집된 목소리는 음성 변조를 거쳐 미술관 1층 전시장에 설치된 헤드폰으로 전달된다. 어둑한 공간에 원형으로 배치된 익명의 시민들이 사용했던 의자, 이야기의 주인을 알 수 없게 변조된 목소리는 온라인에서 일어나는 의사소통의 방식을 떠올리게 한다.

아카이브는 단순히 기록물을 나열하는 소극적 방식을 탈피해 동시대의 예술 작품과 적극적인 상호 작용을 시도한다. 안규철의 ‘69개의 약속은 역대 대통령 선거 벽보에 사용된 슬로건과 구호가 얼마나 모호하고 추상적 언어인지를 드러낸다. ...(중략)

 

환경과조경 385(2020년 5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