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길 찾기 좋은 환경을 고민하다 Wayfinding
  • 김모아 (more-moa@naver.com)
  • 환경과조경 2019년 10월

lak378_이음파트너스-0-전체-1.jpg

복잡한 도심을 누비는 현대인에게 지도는 빼놓을 수 없는 필수품이다. 과거에 산과 바다로 향하는 여행객들이 전국도로안내지도와 함께 고속도로에 올랐다면, 최근에는 내비게이션과 각종 길 안내 애플리케이션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도시 공간이 빠르게 변화하고 복잡해지며 길 찾기 좋은 환경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길 찾기 좋은 환경은 보행 친화성을 높일 뿐 아니라 도시의 이미지와 정체성을 형성하는 주요 요소이기 때문이다. 도시계획가 케빈 린치Kevin A. LynchImage of the City에서 도시의 이미지는 길path, 경계edge, 구역district, 교차점node, 랜드마크landmark에 의해 형성되며, 이 요소들을 잘 구성해 읽기 쉬운 도시, 길 찾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길 찾기 좋은 공간이란 무엇일까? 본지는 다양한 웨이파인딩wayfinding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건축물 내부 공간부터 도시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쉽게 길을 찾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고 있는 이음파트너스의 작품과 인터뷰를 수록한다. 이번 기획을 통해 현재 웨이파인딩의 좌표를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웨이파인딩이 안내판, 바닥 페인팅 등 가시적 시설을 넘어 도시의 역사, 기능, 가치를 효과적으로 경험하게 하는 전략적 시스템으로 인식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진행 김모아 디자인 팽선민 자료제공 이음파트너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