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강동구청 청사 Gangdonggu Office
  • 장종수
  • 환경과조경 2018년 10월
15-강동구청.jpg
©양다빈

 

강동구청 청사 프로젝트는 건물의 전면을 가로막던 주차장과 경찰서의 담장을 허물고 지역 주민과 공감하는 열린 청사를 만들고자 시작되었다. 청사는 네모난땅에 놓인 두 개의 박스형 건물로, 일반적인 공공 기관의 건물이 그러하듯 형태나 입면이 두드러지지 않은 모던하고 기능적인 건축물이었다. 2018년 봄 기존 건물과 크게 다르지 않은 형태로 리모델링되었고, 입면에 태양광 패널이 더해지면서 친환경적 건물로 바뀌었다.

부지는 섬처럼 단절된 곳이었다. 건물과 주변 도시 공간이 만나는 경계에 주차장이 놓여 있어 청사 이용자들은 차를 피해 곡예 하듯 청사로 진입했다. 청사 옥외 공간의 권위주의적 이미지를 탈피하고 사람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친근한 공간을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또한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 건물의 이미지와 부합하도록 친환경적 옥외 공간을 조성하는 데에도 주안점을 두었다. 외부 공간은 모두가 함께 이용하고 가꾸는 장소라는 개념을 담아 이라는 주제를 도출했다. 열린뜰을 비워진 공간으로 만들어 지역 주민의 다양한 활동을 수용하고 자발적 프로그램이 운영되도록 했으며, 도시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 했다.

 

도시로 열어 주기

부지의 경계()를 없애 주변 보도와 열린뜰을 같은 레벨로 만들었다. 경계를 모호하게 함으로써 공간이 확장되는 효과를 주고 청사로의 진입을 자연스럽게 유도했다. 넓은 잔디밭인 열린뜰은 사계절 내내 다양한 주민 이벤트가 열리는 곳으로, 월드컵 같은 축제 기간에 활용될 수 있는 공동의 마당이다. 또한 강동구민 누구나 전시를 할 수 있는 갤러리가든과 지나는 사람이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쉼터정원을 조성했다. 본관과 제2청사 사이의 쉼터정원에 세운 벽체는 구청의 장소성과 과거의 흔적(구 성내지구대)을 보여 준다. 청사로 진입하는 주 보행 동선을 따라 대왕참나무를 열식하여 축과 연속성을 강조했으며, 내후성 강한 적색 강판으로 만든 작은 오브제로 시선을 한곳으로 유도했다. 주변에는 자작나무, 상록성 초본을 식재해 강한 대비 효과를 주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6(201810월호) 수록본 일부

 

총괄 장종수(기술사사무소 렛)

설계 모데라토(김경희), 기술사사무소 렛(정동진, 이희진, 양다빈,

박채연)

기본 계획 강동구청 푸른도시과, 장종수

공사 감독 서울시설공단

조경 시공 소예이엔씨(서경석), 성진조경(김성찬)

옥상 시공 수림종합조경(정미순), 티움(김일정)

협력 시공 씨토포스(최신현), 우리꽃(박공영), 예건(노영일)

위치 서울시 강동구 성내로 25 강동구청(구 강동경찰서 성내지구대

부지 포함)

대지 면적11,592.8m2

조경 면적9,530m2(녹지 2,580m2)

옥상 면적1,340m2(녹지 1,090m2)

설계 기간2016. 3. ~ 2017. 5.

공사 기간2017. 6. ~ 2018. 7.

준공2018. 7.

사진 기술사사무소 렛

 

기술사사무소 렛(LET)은 조경설계사무소와 에코플랜연구센터 그리고 경관계획연구소로 구성되며, 생태 및 경관에 초점을 맞춘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자연과 사람이 하나되어 살아가는 터를 만들고자 노력한다. 장종수는 서울시립대학교에서 조경을 전공했고 동대학원에서 조경학 석사, 환경생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쌍용엔지니어링과 토문을 거쳐 현재는 기술사사무소 렛의 대표를 맡고 있으며 한국조경학회 이사, 인천광역시 도시공원 심의위원, 송파구 정책자문위원, 강동구청 공공조경가 등을 역임하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