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용산공원 딱한 처지, 관심 받고 싶습니다! 4년 넘게 끝나지 않는 설계, “시민이 나서주길”
  • 박광윤 (lapopo21@naver.com)
  • 2016년 06월 094호
최혜영.jpg
좌측부터 나성진 과장, 최혜영 팀장

 

최혜영 팀장,

나성진 과장

West 8 서울사무소

 

 

용산공원에 대한 국민들의 큰 관심이 필요하다!” 이게 무슨 말인가지난해 서울시와 정부의 대립으로 뜨거운 이슈를 거머쥐더니이번엔 8개 콘텐츠 안 선정으로 여론이 시끌시끌한 용산공원이국민의 관심이 부족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서울 문정동에 위치한 동일기술공사 3층 조경부 한 켠에는네덜란드의 세계적인 설계업체인 West 8 소속의 최혜영 팀장과 나성진 과장이 작은 방 하나를 얻어 얹혀(?) 살고 있다특히 최혜영 팀장은 2011년 말 진행된 용산공원 국제공모전에서 ‘West 8+이로재+동일기술공사’ 컨소시엄이 당선된 이래 벌써4년이 넘게 눈물의 더부살이를 하고 있다그래서 그는 재밌는 시민 참여 방식으로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서울역 고가가 너무 부럽단다.

 

물론 용산공원 프로젝트가 이렇게까지 길어질 줄은 몰랐다

처음 계획대로라면 2014년 말에 모든 설계가 끝났어야 하는데온갖 정치적 이해관계가 얽히며 일이 복잡해졌고무엇보다 올해까지 집행된 예산이 전체 금액의 절반밖에 안 돼 작업이 지연됐다그나마 올해 들어 예산이 확보되면서 조금 진척이 되는 상황이다.

 

그런데 국토교통부가 최근 용산공원에 도입하는 8개 콘텐츠 안을 발표하면서 용산공원이 다시 정치적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는 느낌이다. 8개 콘텐츠 안을 보면 7개는 건물이고나머지 1개는 공원이다건물들 중 하나는 신축 건물이다.이에 왜 공원에 건물 위주의 콘텐츠를 집어넣었냐는 것과 왜 정부 부처의 제안만 반영했느냐가 문제로 떠올랐다.

 

사실 이번 콘텐츠 안 선정은문화재청에서 역사성 있는 근대적 건물로 판단하고 있는 용산공원 내 80여 개동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를 논의하면서 시작됐다국가사업이다보니 우선 국가 부처를 대상으로 활용 제안을 받게 됐고,총 18개의 안이 들어왔다이후 콘텐츠 소위원회를 구성해 최종 8개 안을 선정하게 되는데이 과정에서 소위원회가 1년 동안 10회나 열리기도 했다.

 

최혜영 팀장은 국토부의 잘못된 소통 방식에서 문제가 비롯됐다고 보고 있다.국토부가 논란을 우려해 진행중인 설계안은 공개를 꺼리면서 갑자기 8개의 콘텐츠 안을 넣겠다고 발표를 해서 마치 공원이 건물로 가득 찬 것 같은 오해를 줬다는 것이다하지만 언론도 용산공원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고 지적한다.근대적 건물을 어떻게 재사용할 것이며어떻게 운영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췄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을 때는 다들 자기 영역에서 자기만의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아 답답했는데지금은 누구나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당연하다는 생각을 한다.다만 지금이라도 정치적 의도 없이 다같이 이야기할 수 있는 장이 필요하다.” _최혜영 팀장 

 

용산공원 설계안을 본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다설계안을 오픈을 해야 하지 않을 까이 프로젝트는 디자이너들과 클라이언트만의 소통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이번 콘텐츠 안 선정 논란은 빙산의 일각이다.” _ 나성진 과장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