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도서출판 한숲

도서검색
인기 할인 기관추천 전자책 테마가 있는 정원 식물
  • 저자김종근, 정대한, 정우철, 노회은, 신귀현, 권순식, 손상용
  • 역자
  • 페이지
  • 출판사도서출판 한숲
  • 출간일2014-07-21
  • ISB(S)N979-11-951592-1-5
  • 정가
    ₩ 24,000
온라인 구매
  • 교보문고
  • 예스24
  • 인터파크 도서
  • 알라딘
전차책 온라인 구매
  • 교보문고
  • 예스24
  • 알라딘
  • 리디북스

 

7명의 현직 가드너가 추천하는 정원식물. 이 책은 일종의 식물도감이다. 그러나 서점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도감과는 다르다. 우선 테마 가든을 조성할 때 필수적인 관련 식물 목록이 총망라되어 있다. 그라스원에 적합한 식물, 만병초원에 도입 가능한 식물, 봄정원과 침엽수원, 화단정원에 어울리는 식물, 드라이가든과 겨울정원을 만들고자 할 때 참고할 수 있는 식물 등 7가지 테마 가든에 어울리는 식물 정보를 책 한 권을 통해 얻을 수 있다.
 
즉, 테마 가든 조성에 특화된 식물도감이다. 또 다른 장점은 국내 환경에 맞는 내한성 강도가 지역별로 상세히 정리되어 있다는 점이다. 내한성은 ‘Plant Hardiness Zone’이라고도 하는데 미국 농무부(USDA)에서 만든 식물의 내한성 강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어떠한 식물이 어느 정도의 내한성을 가지고 있으며 그 지역의 평균 최저온도는 몇 도까지 떨어지는지를 알기 쉽게 설명해 놓은 도표다.
책을 펴내며
일러두기
1. 봄정원 SPRING GARDEN
2. 화단정원 BORDER GARDEN
3. 만병초원 RHODODENDRON GARDEN
4. 드라이가든 DRY GARDEN
5. 그라스원 GRASS GARDEN
6. 침엽수원 CONIFER GARDEN
7. 겨울정원 WINTER GARDEN
 
부록
Plant Hardiness Zone
참고문헌 및 웹사이트
찾아보기

 

 

7명의 현직 가드너가 추천하는
우리나라 토양과 기후에 맞는 정원 식물!
이 책은 일종의 식물도감이다. 그러나 서점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도감과는 다르다. 우선 테마 가든을 조성할 때 필수적인 관련 식물 목록이 총망라되어 있다. 그라스원에 적합한 식물, 만병초원에 도입 가능한 식물, 봄정원과 침엽수원, 화단정원에 어울리는 식물, 드라이가든과 겨울정원을 만들고자 할 때 참고할 수 있는 식물 등 7가지 테마 가든에 어울리는 식물 정보를 책 한 권을 통해 얻을 수 있다. 즉, 테마 가든 조성에 특화된 식물도감이다. 또 다른 장점은 국내 환경에 맞는 내한성 강도가 지역별로 상세히 정리되어 있다는 점이다. 내한성은 ‘Plant Hardiness Zone’이라고도 하는데 미국 농무부(USDA)에서 만든 식물의 내한성 강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어떠한 식물이 어느 정도의 내한성을 가지고 있으며 그 지역의 평균 최저온도는 몇 도까지 떨어지는지를 알기 쉽게 설명해 놓은 도표다.
 
제이드가든의 가드너 7명이 의기투합해 펴낸 이 책의 또 다른 특징은, 수목원을 방문하는 이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점에 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는 점이다.
“우리 정원에는 어떤 식물을 심어야 할까요?”
“봄에 아름다운 꽃이 피는 식물을 심고 싶습니다. 어떤 식물이 좋을까요?”
“만병초원을 만들고 싶은데 어떤 종류가 적합할까요?”
“겨울에도 아름다운 정원을 감상하려면 어떤 식물을 심어야 할까요?”
“튤립 같은 구근식물은 언제 심어야 할까요?”
“건조하고 척박한 환경에도 잘 자라는 식물이 있나요?”
“우리 집 마당에는 어떤 식물이 어울릴까요?”
“우리 동네는 아주 추운데 이 식물을 심어도 될까요?”
“그늘진 곳에는 어떤 식물을 심어야 할까요?”
 
책은 크게 두 가지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하나는 테마 가든에 대한 개괄적 설명이고, 또 다른 하나는 그 테마 가든에 적용 가능한 구체적인 식물 정보다. 특별한 테마 없이 좋아하는 식물을 모아 정원을 가꾸는 것도 충분히 의미 있지만, 정원 애호가라면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것처럼 색다른 테마가 있는 정원을 가꿔보는 것도 시도해볼만한 가치가 크다. 푸아그라보다는 순대와 함께 나오는 삶은 간이 우리에게 더 익숙하듯,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식물만 다루었다는 점도 이 책의 돋보이는 점이다.
리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