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서울 지하공간 미래비전
돈의문 박물관마을 도시건축센터, 5월 15일부터 6월 20일까지
  • 환경과조경 2018년 7월
undefined
도미니크 페로의 '서울 그라운드스케이프 플라자'(자료제공: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


미래 서울의 지하 공간은 어떤 모습일까. 서울시가 여러 건축가와 함께 서울 도심 내 지하 공간을 활용하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지난 5월 15일부터 6월 20 일까지 서울 돈의문 박물관마을 내 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린 ‘서울 지하공간 미래비전’은 도시 건축적 상상력을 지하 공간까지 확장하는 전시다. 전시는 서울광장, 을지로, 회현 지하상가 등 단편적으로 만들어진 지하 공간을 체계적으로 다듬어야 한다는 전제에서 비롯됐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건축가는 서울시의 주요 공모전 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는 국내외 아홉 팀으로, 스튜디오 케이웍스studio Kworks의 김광수, 터미널 7Terminal 7의 조경찬, 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SoA, 이스케이프Escape건축사사무소, 도미니크 페로Dominique Perrault, 비니 마스Winy Maas, 키 크리스티안제Kees Christiaanse, 청보글Cheungvogl, 모도 스튜디오Modostudio다. 각 팀은 당선된 공모전 대상지와 관련 있는 지하 공간을 맡아 가상의 설계안을 만들어 전시했다.

각 안은 단순히 지하에 새로운 공간을 도입하는 것이 아니라, 지상과의 연계를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김광수의 ‘정독 도서 플랫폼’은 높은 옹벽으로 둘러싸여 접근이 어려운 정독 도서관의 전면 부지를 다채로운 옥상 정원이 있는 독서 플랫폼으로 제안했다. 전면 부지의 지하에는 여러 층의 실내 공간을 조성하고, 옹벽을 걷어내 개방적인 공간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탁 트인 주변 경관을 감상할 수 있게 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63호(2018년 7월호) 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