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2022 서울정워박람회] 내 마음의 산책길 Curing Trail
  • 구영미, 박지연
  • 환경과조경 2022년 11월

way 01.jpg

 

바쁜 현대 사회에 익숙해진 사람들은 내면의 나와 마주하는 시간이 적다. ‘내 마음의 산책길’은 박노해의 시 ‘내 마음의 방’의 정서를 녹인 정원에서 자연의 특성을 활용해 다양한 식물 경험을 제공한다. 이런 경험을 통해 자신의 감정에 집중하며 저마다의 마음속을 산책하기를 바랐다.


내 작은 방

머리 위로 빼곡히 나뭇가지가 드리운 숲길을 지나면 나뭇잎 사이로 하늘이 보이고, 시선이 머무는 곳에서 뜻하지 않게 꽃의 무리를 마주하게 된다. 살결에 부딪치는 부드러운 그라스 사이를 지나 내 작은 방에 들어서면 컴컴하고 고요한 나만의 작은 세계를 마주할 수 있다. 식물의 향기와 소리만이 있는 작은 방은 새로운 감각을 자극하며 내 안의 순수함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방 안을 비추는 한줄기 햇살은 방문자가 빛을 따라 방 밖으로 나오게 유도한다. 바깥으로 한 걸음 내딛으면 풀과 꽃이 섞인 초지가 펼쳐지고 눈부신 햇살을 맞으며 내 마음의 산책길에서 벗어나게 된다.

 

way 03.jpg

 

방 밖 공간

내 작은 방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중간목과 관목을 주로 식재해 정원 내부가 보이지 않을 정도의 벽을 연출했다. 교목, 소교목, 관목, 초본을 활용해 층위를 만들고 캐노피로 인해 그늘이 드리우는 아늑하면서도 밝은 숲길을 조성했다. 이 숲길을 거닐며 오로지 자신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숲길은 숲 속의 빈터로 이어진다. 그라스와 숙근초화류를 섞어 심어 자연스러운 연결을 꾀했다.

웅덩이(빗물 정원)는 비가 내리면 물이 고이면서 경관이 바뀌는 공간이다. 가장 낮은 부분에는 습지 식물을 식재하고, 사면에는 건조에 잘 견디면서도 습한 환경에 적응 가능한 식물을 심었다. 식물이 지닌 색으로 계절마다 다른 색채의 물결이 일렁이도록 했다.


way 04.jpg

 

way 05(예비).jpg

 


 

설계 구영미, 박지연

시공 탐라는 정원, 목공(김진홍 팀), 철공(박상문, 임구현)


구영미는 조경학을 전공하고 12년 정도 조경설계사무실에서 근무했다. 현재는 바우어(bower)라는 이름으로 작업하고, 서울숲 오소정원에서 도시정원사로 활동한다. 매일 아침 반려견 삼순이와 함께하는 산책길과 숲에서 영감을 얻는 정원 디자이너다.


박지연은 숙명여자대학교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하고, 한샘 디자인실에서 십 년간 주거 공간 기획과 디자인을 했다. 이후 식물에 매료되어 조경과 정원을 공부하고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서울식물원 식재설계 공모전에 참여했다. 서울숲공원 녹지관리팀에서 3년간 근무하며 느린 산책의 정원, 튤립정원 등을 설계하고 조성했다. 현재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