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3회 LH가든쇼] 비포 선셋
  • 김수린
  • 환경과조경 2022년 7월

김수린.jpg

 

서울 광화문을 기준으로 정동 방향에는 강릉이, 정서 방향에는 인천이 있다. 인천은 매년 해넘이 축제가 열릴 만큼 석양이 아름답기로 유명한데, 갯벌의 주름 사이사이를 흐르는 바닷물이 붉은 노을빛을 반사시키며 낭만적인 경관을 만든다.

1861년에 제작된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를 보면 과거 검단은 바다와 맞닿아 있었다. 대대적 간척 사업으로 인해 과거의 지형을 찾아보기 어려워졌지만, 잠시 1860년대로 돌아가 저녁 노을에 붉게 물들었던 갯벌과 검단의 풍경을 정원을 통해 떠올려 보고자 했다. 

바다와 갯벌이 만나는 자연의 지형을 구현하기 위해 콜라주 기법으로 평면을 구상했다. 갯벌은 녹지로, 바닷물은 포장으로 표현했다. 바닥은 선형의 화강석 판석으로 구성되는데, 각 판석의 한쪽 면은 비스듬히 깎여 있는 형태다. 이로써 정원에서 서쪽 방향을 바라볼 때만 경사면에 닿는 햇빛이 반사되어 석양빛이 바다와 만났을 때의 풍경을 만들게 된다. 경사면은 윤광마감으로, 다른 면은 버너마감으로 처리해 반사되는 부분과 그렇지 않는 부분을 구분했다. 윤광마감으로 된 바닥을 밟으면 기러기가 우는 듯한 소리가 나 잠시 바다에 온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정원 끝에 설치된 기울어진 벽은 검단의 하늘을 담은 장치다. 벽의 바닥을 따라 조명을 설치하고, 스폿 조명이 벽 가운데를 비추도록 두어 밤이면 해질녘 석양의 모습을 연출하게 했다.

 

KSR 02.jpg

 

KSR 04.jpg

 

환경과조경 411(2022년 7월호수록본 일부

 

설계 김수린

시공 공간시공 에이원, 와이엠 일렉트로닉스, 채움

 

김수린은 서울시립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과 조경을 공부하고,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에서 조경을 정량화시키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CA조경기술사사무소에서 ‘새로운 광화문광장 기본 및 실시설계’, ‘종로구 통합청사 기본 및 실시설계’, ‘판교 창조경제밸리 도시첨단산업단지 기본 및 실시설계’, ‘DIGICO KT 기본 및 실시설계’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실험적 조경 프로젝트를 즐기며, ‘GIF 드론해커톤’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 ‘서울형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 아이디어 공모’ 대상을 수상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