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Z+T 스튜디오] U–센터 광장 U-Center Plaza
  • Z+T
  • 환경과조경 2022년 5월

uc01.jpg

 

U–센터 광장은 베이징 우다오커우(Wudaokou)에 위치한 쇼핑몰 U–센터 측면에 조성된 광장이다. 교통 요충지 한복판의 U–센터 주변에는 버스 터미널, 택시 정류소, 자전거 주차장이 있으며 50년 이상 사용된 철도 건널목이 있다. 지역 내 10곳의 대학교와 인근 영화관으로 인해 유동인구가 많아 쇼핑몰에 큰 이익을 가져다주는 동시에 혼잡한 환경을 만들기도 했다.

철도 건널목은 50년 전 우다오커우를 지역의 중심지로 부상시켰다. 우다오커우라는 지명 또한 건널목의 이름에서 유래한 것이다(다오커우는 중국어로 철도 건널목을 의미한다). 쇼핑몰 주변 공간을 재구성하면서 철도 건널목의 역사와 이 같은 역사의 근본적 가치, 즉 하나의 공간에 서로 다른 시간이 공존할 수 있는 개념을 구축하고자 했다. 활용도 낮은 공간을 개선하는 것을 넘어 쇼핑

몰 측면의 기다란 주차장을 대체할 광장을 만들고,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대상지와 주변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했다.

새로운 목표와 프로젝트의 복잡성으로 인해 전통적 조경 설계 문법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과제들이 생겨났다. 광장의 경관은 대도시 라이프스타일에 걸맞은 속도로 스스로 변모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광장 일부를 지름 17m의 턴테이블로 설계했다. 턴테이블이 360도 회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50분이다. 턴테이블 안팎으로 광장을 가로지르는 얕은 풀(pool)을 설치했는데, 50분마다 풀이 맞물리며 풀 속 분수와 조명이 작동하게 된다. 분수와 조명은 턴테이블이 멈춰서 있는 10분 동안 물과 빛을 내뿜으며 광장을 활기 넘치는 축제의 길로 만든다. 어떤 이들은 갑자기 솟구치는 분수에 놀라고, 또 어떤 이들은 다시 그 순간이 찾아오길 기다린다. 반복되는 사이클을 철도 건널목에서 일어나는 움직임의 패턴과 비슷하게 만드는 과정을 통해, 시간이라는 개념을 구체적 경험으로 만들 수 있었다.

 

uc02.jpg
입구의 턴테이블이 회전하며 광장을 참여자 중심의 능동적 공간으로 만든다.

 

 

uc05.jpg
턴테이블 안팎으로 설치한 얕은 풀이 맞물리면 풀 속 분수와 조명이 작동한다.

 

 

uc06.jpg
광장에서 개최된 패션쇼

 

uc08-1.jpg
목재 좌석과 플랜터, 낮은 벽이 공간에 부드러움을 더하고, 자전거 주차장의 소란한 풍경을 가린다.

 


환경과조경 409(2022년 5월호수록본 일부

 

Landscape Architect Z+T Studio, Landscape Architect

Lead Designer Zhang Dong, Tang Ziying

Designer Team Zhao Hua, Xu Min, Liu Xin

Installation Design Z+T Art Studio

Designer Team Liu Hongchao, Zheng Jialin, Fan Yanjie, Sun Chuan, Wagn Hu, Zhang Zhexin

Location Beijing, China

Area 0.36ha

Completion 2016. 5.

Photograph Zhang Hai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