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아름다움과 깨끗함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다
  • 환경과조경 2022년 3월

마스크를 쓰는 일이 일상이 된 지 오래라 잊었을지도 모른다. 한때 우리는 아침마다 미세먼지 수치를 확인하고, 그 숫자의 크고 작음에 따라 마스크 착용 유무를 결정하곤 했다. 나날이 뿌예지는 하늘을 걱정하던 시기에 등장한 스모그 프리 타워Smog Free Tower(2016)에 눈길이 쏠리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높이가 7m에 달하는 거대한 타워는 중국 탑의 건축 양식에서 모티브를 얻어 디자인되었는데, 상층부의 거대한 날개와 통풍 시스템이 주변의 부유 물질을 빨아들여 2,800만 리터에 달하는 공기를 정화한다. 독특한 상상력과 과학 기술을 결합한 이 작품을 선보인 주인공은 스튜디오 로세하르더의 창립자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단 로세하르더Daan Roosegaarde다. 사람, 기술, 공간 사이의 관계를 탐구하는 다양한 작업을 선보이는 그는 2022년 8월 광주에서 개최되는 제58차 세계조경가대회의 기조강연자이기도 하다. 디자인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들고 싶다는 그의 작품 세계를 탐구하고자 이메일 인터뷰를 진행했다.

 

daan01-3.jpg
ⒸDaan Roosegaarde

 

 

작품을 보면 당신의 정체가 궁금해진다. 작품에서 풍부한 상상력의 예술가, 머릿속 아이디어를 구조화하는 건축가, 디자인과 기술을 융합하는 엔지니어, 환경 문제를 고민하는 환경운동가의 면모까지 느껴진다. 자신을 무엇이라 정의하는가.

‘스혼헤이트schoonheid’라는 네덜란드어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 단어에는 창조성에서 오는 아름다움, 공기와 에너지에서 비롯된 깨끗함이라는 두 가지 뜻이 있다. 이것이 미래를 위한 중요한 가치라 믿는다. 내게 디자인은 의자나 램프를 제작하는 일이 아니라 삶을 개선하는 일이다. 상품이든 도시든 경관이든 디자인을 할 때 스혼헤이트를 기준으로 삼아 아름답고 사용하기 좋을 뿐 아니라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 수 있는 것들을 창조해야 한다. 어떤 분야에 속하고 싶다기보다 그저 서로 다른 분야와 세계를 연결하고 싶을 뿐이다.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 아름답고 깨끗한 것을 만들어내는 나를 두고 스혼마커schoonmaker(청소부)라 부르기도 했는데, 굉장히 좋았다. 그들이 그렇게 부르도록 두어도 괜찮을 만큼.

 

daan02.jpg
단 로세하르더, 스모그 프리 타워, 한국·중국·폴란드·네덜란드 ⒸDaan Roosegaarde

 

 

지난 1월 25일 새로운 작품으로 스파크Spark를 선보였다. 그로우Grow, 어반 선Urban Sun, 시잉 스타Seeing Star에 이은 드림스케이프Dreamscape 시리즈 중 하나다. 네 개 작품을 하나의 연작으로 묶은 이유가 무엇인가.

드림스케이프는 지속가능한 사회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프로젝트의 컬렉션으로, 좋은 세상을 위해 현실로 나온 꿈을 의미한다. 그로우는 농업의 아름다움을 찬미하고, 어반 선은 공공 공간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제거하며, 시잉 스타는 도시의 불빛을 꺼트림으로써 거리에 별빛을 가져오고, 유기농 불꽃인 스파크는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폭죽을 대체하는 지속가능한 축제를 위한 새로운 요소를 제시한다.

 

단 로세하르더(Daan Rosegaarde)는 스튜디오 로세하르더의 창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다. 아르테즈 예술대학교에서 순수 미술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았고, 베를라헤 건축대학원에서 건축을 전공했다. 전 세계를 무대로 다양한 인터랙티브 기반의 공공 예술을 선보이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