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타임워크 명동 공유정원 TIMEWALK Myeongdong Shared Garden
  • 랩디에이치
  • 환경과조경 2022년 2월

nock 1.jpg

 

Work in Green

제안 공모에서 주어진 조건은 명확하면서도 모호했다. “입주사가 정확히 정해지지 않았고, 타워부의 호텔과는 무관하니 최대한 유연하게 디자인해 주세요. 간단히 말해서 유연하게, 아시죠?” 건물의 주인은 한정된 시기를 소유할 그 누구도 아닌 자본 그 자체였다. 명동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건물 입주자도 예측이 불가능했다. 감사하게도 지명공모에서 최종 설계안으로 선정됐다. 첫 미팅에서 담당자는 ‘압도적 녹색’을 요청했다. 1, 4, 7층으로 이어지는 연속된 옥상 정원의 장점을 살리기 위해 녹색을 강조했다. 정체성이 뚜렷하지 않은 건물의 성격을 보완하기 위한 방책이었다. 조경가로서 반가운 제안이지만, 이와 유사한 ‘건축물 조경’을 작업했을 때 시공 후 유지와 관리 문제가 생겼던 경험이 있었다. 노련한 건물주들은 아예 처음부터 고관리의 정원식 식재는 빼고, 간소화된 조경을 요청했었다.

미팅 중 우려를 전달했고, 녹색을 적절하게 표현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발주처는 녹색이 지배적인 이미지를 원했으며, 실현을 위한 구조 검토를 비롯해 최대한의 노력을 약속했다. 보여 주기용 식재 디스플레이로 끝내지 않고, 다양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한 공유정원을 운영할 방안도 고려하고 있었다. 발주처, 설계자, 운영 관리자의 균형 잡힌 노력이 있다면 새로운 결실을 볼 수 있을 것 같았다.

 

렌더링.jpg
1층, 4층, 7층으로 녹색이 연속되는 최종 설계안

 

3.jpg
Ⓒ최영준

 

Walk in Green

7층까지 시민들이 올라오게 하고, 장소의 본질적인 특성을 살릴 수 있는 콘셉트가 바로 ‘걷기’였다. 명동은 보행 명소이자 쇼핑거리다. 그 걸음이 정원 걷기로 연속되는 정원 거리의 개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1, 4, 7층에 불연속 되어있는 정원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것이 바로 걷는 경험이었다. 공유정원은 사유정원도 아니며, 완전한 공공정원도 아니다. 도심 속에서 잠시 짬을 내어 정원을 향유하며, 가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이다. 결국 이 공간의 본질은 정원에서 걷는 경험이다.

정원에서의 걸음(walk in green)을 큰 줄기로 잡고 세부 사항을 정했다. 각 층의 특성에 맞추어 구체화한 세 가지 주제 문구가 각 걸음의 경험을 설명한다. 7층은 관목을 심기에도 부족한 토심이지만, 풍성하고 너른 초지를 펼치고, 그것을 가로지르는 걸음을 의도했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자마자 마주하는 초지의 경관은 방문자를 정원으로 초대하고, 잔디밭과 몇몇 쉼터에서 잠시 멈춰서 식물과의 교감할 수 있으며, 앞으로는 탁 트인 남산의 전망을 볼 수 있다.

4층은 업무용 오피스가 위치할 3~6층 근무자들이 잠시 쉴 수 있는 테라스로 조성했다. 마치 연속된 징검다리를 건너 테라스를 찾아가는 듯한 경험을 콘셉트로 삼아 몇 개의 연속된 정원 소로를 놓았다. 1층은 전면 도로인 남대문로와 후면의 명동3로를 연결하는 새로운 통로로서의 거리 경관을 의미한다. 세 가지 주제 정원을 따라 걷는 걸음과 1층 카페 앞 카페거리의 경험을 제안했다.

 

nock 6-1.jpg
7층 렌더링 투시도

 

환경과조경 406(2022년 2월호수록본 일부  

 

최영준 랩디에이치 소장

사진 유청오

조경 설계 랩디에이치(Lab D+H)

관리 운영 앤로지즈(Androses)

건축 설계 디자인캠프 문박 디엠피

벽면 녹화 창조원

발주 이지스자산운용

면적 2,802m2

완공 2021. 9.

 

랩디에이치(Lab D+H) 조경설계사무소는 설계를 통해 사회에 긍정적 영향력을 확산하고자 하는 조경 중심의 디자인 그룹이다. 한국, 미국, 중국 등의 문화를 기반으로 정원부터 마스터플랜까지 다채로운 성격과 규모의 프로젝트를 다룬다. 2014년 로스앤젤레스에서 설립되어 현재 한국의 서울, 중국의 상하이에 오피스를 두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