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1회 한국종합기술 조경레저부 아이디어경진대회 유정희·최민주의 ‘피토레스코’ 대상 수상
  • 환경과조경 2021년 12월
[크기변환]compe01.jpg
‘ 피토레스코’ 마스터플랜, 제1회 한국종합기술 조경레저부 아이디어경진대회 대상

 

 

지난 11월 9일 한국종합기술이 개최한 ‘제1회 한국종합기술 조경레저부 아이디어경진대회’(이하 한국종합기술 경진대회)의 결과가 발표됐다. 한국종합기술은 건설 관련 엔지니어링 산업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학생들의 인식을 제고하고자 이 대회를 마련했다.

이번 경진대회의 주제는 전 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관광단지다. 현재 운영 중인 강원도 고성 켄싱턴리조트 일원이 대상지로 주어졌고, 대학생 및 대학원생으로 구성된 24개 팀이 작품을 접수했다. 심사는 이상민(한국종합기술 대표), 박상천(한국종합기술 국토개발본부장), 김문용(이랜드파크 대표), 최원만(신화컨설팅 대표), 이애란(청주대학교 교수), 이시영(배재대학교 교수), 이우성(대구대학교 교수)이 맡았다. 이들은 설계·시공 가능성, 공모 주제와의 적합성, 공간 해석의 창의성, 설계 과정의 논리성, 결과물 표현의 완성도, 기 조성 부지와의 연계성을 평가해 5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수상자에게는 대상 500만원(1점), 최우수상 300만원(1점), 우수상 100만원(1점), 입선 50만원(2점)의 상금이 수여된다.

대상은 유정희·최민주(경희대학교)의 ‘피토레스코Pittoresco’가 차지했다. 최우수상은 이승준·송윤주·이지선·이상운(청주대학교)의 ‘클라이맥스Climax’, 우수상은 김현수·문민정·전유경·태지혜(한경대학교)의 ‘Time to draw the Future미래를 그리는 시간’, 입선은 김나래·백두희·송모빈·이다솔(경희대학교)의 ‘숲속 DMZ 테마파크’와 유승우·신한주·임한진·윤영빈(한경대학교)의 ‘ㅅㅇㅅ: 설악의 대자연에 스위스를 담다’가 선정됐다. 행사를 주관한 김인관 부서장은 “기대보다 수준이 높은 아이디어가 담긴 작품이 출품됐다. 특히 대상작과 우수작은 학생 수준을 넘어서는 작품이다. 향후 지속적으로 이러한 행사를 마련해 조경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환경과조경 404(2021년 12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