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기웃거리는 편집자] 업
  • 환경과조경 2021년 12월

사바 아사나Shava-asana. 요가에서 가장 좋아하는 자세다. 전신의 긴장을 풀고 두 다리를 어깨너비로 벌리고 양팔이 각각 몸에서 30도의 각도로 떨어진 상태에서 손등이 마루에 닿게 하고 편히 눕는 자세다. 이 동작으로 심신을 안정시키고 요가를 마무리한다. 공부하고 회사에 다니게 되면서 오랜 시간 앉아서 보내고 있다. 활동량이 적어지고 자세가 나빠져 허리가 아파오기 시작했다. 엄마가 집에서 종종 영상을 틀어 놓고 요가 하는 걸 어깨너머 따라 한 게 시작이었다. 처음에는 어려웠지만 점차 자세도 고쳐지고 허리도 편안해졌다. 스트레칭도 잘 하지 않던 내가 이제 엄마보다 더 자주 요가를 한다. 잊히지 않는 사건으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경우는 손에 꼽는다. 어쩌면 우리는 충격적인 사건이 아닌 지나가다 본 문장, 알고리즘을 통해 본 동영상, 자주 만나는 사람들을 통해 더 많은 전환점을 갖는지도 모른다.

집에서 떠나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칼이 집에 풍선을 달고 모험에 나선 것은 우연한 사건에서 시작된다. 영화 ‘업Up’(2009년)은 주인공인 칼 프레드릭슨과 아내 엘리가 함께 그린 일생을 4분 정도 보여주면서 시작한다. 101분의 러닝타임에서 짧은 장면일 수 있지만 칼이 왜 모험을 떠나는지, 집을 버릴 수 없었던 욕심을 충분히 가늠할 수 있는 시간이다. 엘리가 세상을 떠나고 칼의 집 주변이 재개발되는데, 담당한 회사가 칼에게 거액을 주며 집에서 나가라고 한다. 칼은 엘리와 추억이 많은 집을 떠날 수 없었다. 어느 날 회사 직원이 실수로 칼의 우체통을 망가뜨리게 된다. 화가 난 칼은 직원의 머리를 한 대 친다. 이 일로 재판까지 가게 되고 경찰은 칼을 요양원에 보내려고 한다. 하지만 칼은 요양원이 아닌 화면을 꽉 채울 만큼의 풍선을 집에 매달고(수만 개쯤 될 것 같다) 엘리와 함께 가자고 약속했던 파라다이스 폭포로 모험을 떠난다. “당신이 말한 그곳으로 가는 중이야I'm going to the place you mentioned.” 칼이 꿈꿨던 모습으로 시작된 건 아니지만, 예상치 못한 모험은 칼에게도 썩 나쁘지 않은 기억으로 남게 된다.

“모험은 문밖에 있다Adventure is out there.” 우리는 모험을 위해 무거운 몸을 이끌고 집 밖으로 한 걸음을 내디딘다. 어떤 위험과 변수가 닥칠지 모르지만 모험을 계속 진행한다. 모험을 방해하는 위험과 변수가 어쩌면 잡아야 할 기회일지도, 평생 함께할 동료일지도 모른다. 칼이 여행을 떠나기 며칠 전에 어린이 러셀을 만난다. 러셀은 야생 탐험대가 될 수 있는 배지를 모으고 있었는데, 하나의 배지만을 남겨두고 있었다. 그 배지를 받기 위해 러셀은 칼을 도와주려고 했다. 칼은 러셀의 도움을 거절하지만 러셀은 떠오르는 집에 매달려 칼의 여행 파트너가 되어준다. 혼자서 떠나는 여행인 줄 알았던 칼에게 여행 도중 만난 러셀과 더그, 캐빈은 평범하지 않은 여행을 선사해 준다.

파라다이스 폭포에서 칼과 엘리가 동경했던 찰스 먼츠를 만난다. 찰스 먼츠는 마을 사람들에게 괴물을 만났다는 오명을 받고 있었다. 이에 찰스 먼츠는 오명을 벗기 위해 러셀, 더그, 캐빈을 납치한다. 칼은 그들을 구하기 위해 엘리와 함께한 추억이 깃든 가구를 버리기 시작하고 머물렀던 집을 미련 없이 떠나보낸다. 칼의 옆자리는 평생 엘리였지만 이제는 모험의 불청객이었던 러셀, 더그, 캐빈에게 새로운 짝꿍 자리를 내어주고 러셀에게 마지막 배지를 칼이 달아주며 영화는 끝난다. 

칼이 간직해온 모험 책은 엘리가 남긴 문장으로 끝이 난다. “멋진 모험을 함께해줘서 고마워요. 이젠 당신의 새로운 모험을 떠나 봐요Thank you for sharing this wonderful adventure. now go on your new adventure.” 이 문장이 칼의 마음을 바꾸는 전환점이었을 것이다. 우리의 모험은 어떻게 끝날지 예상할 수 없다. 때로는 지칠지라도 지난주에 읽은 책, 어제 본 드라마, 매일 만나는 동료가 모험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되어줄 것이다. 사회초년생이자 신입인 나는 매일 똑같은 지하철을 타고 원고를 쓰고 취재를 하며 교정을 보는(아직 많이 배워야 한다) 반복되는 일상을 보낸다. 똑같을 것 같지만 오늘 본 문장이, 지난 연재가, 많은 설계 작품이 나에게 어떠한 영감을 불어넣어 줄지 모른다. 평범한 오늘이 다가올 모험의 자양분이 될지 모른 채 여전히 모험을 떠나고 있다.

“오늘이란 평범한 날이지만 미래로 통하는 가장 소중한 시간이야Today is a normal day, but it's the most precious time that leads to the future.”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