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오목공원 설계공모] 둥그런 능선의 재탄생 참여작
  • 랩디에이치
  • 환경과조경 2021년 11월
[크기변환]dung01.jpg
랩디에이치, 둥그런 능선의 재탄생

 

 

랩디에이치

최영준, 심보원, 최병길, 조재연, 조상은

 

둥그런 능선과 오목한 광장

오목공원의 둥그런 능선을 품은 나지막한 둔덕과 오목한 중앙부의 광장은 우리가 기억해야 할 땅의 매무새와 분위기를 담고 있다. 이 원형 능선을 평평하고 굴곡진 고리 형상의 광장으로 재탄생시켜 새로운 공원의 시작점으로 삼고자 한다.

고리광장이라 명명한 폭 15m의 광장은 안쪽으로는 다양한 규모의 모임과 이벤트를 수용하는 공간을, 바깥으로는 주변 도시와 유기적 관계를 맺을 수 있는 여러 오픈스페이스를 제공한다.

30년간 공원에서 커온 수목은 보존하거나 적당한 자리로 이식해 가치를 이어가게 하고, 농구장으로 대표되는 오목공원의 청소년 문화를 더욱 확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이를 통해 오목공원이 다음 세대를 포용하며 거리 문화, 청소년 문화의 중심 허브가 되기를 기대한다.

 

전략

무장애의 유려한 땅: 계단을 제외한 모든 동선을 5% 이하의 경사로 정지해 공원 진출입을 자유롭게 한다. 고리광장은 말안장을 닮은 쌍곡포물면 형태로 계획했는데, 들어 올린 곳은 공원의 높은 지대와 건물 파빌리온과 맞닿고 낮은 곳은 공원의 지면과 연결된다. 이로써 사람들은 입체적인 보행 경험을 하며 공간에 따라 개방감과 위요감을 느끼게 되고, 유려하고 조형적인 공원의 입면이 형성된다.

두 가지 유형의 도시숲: 대부분 도시공원의 수림은 교목 수관이 비대해지며 그 하부가 음지화되고 그로 인해 하부 식생이 소멸되곤 한다. 오목공원의 칠엽수림이 그 예다. 이 칠엽수림의 수관 하부를 활동 공간으로 활용한 나무광장형 도시숲과 다층 식재로 보완한 숲정원형 도시숲으로 유형화해 수림대의 활용도를 높이고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꾀한다.

빗물 채집과 레인가든: 둥그런 능선을 품은 분지 같은 지형은 빗물 집수에 최적화된 형태다. 비가 오면 빗물은 고리광장 안쪽 투수면에서 1차 채집, 중앙부의 낮은 샘물정원에서 2차 채집되어 남쪽 경계를 따라 흐르는 레인가든으로 뻗어나간다. 레인가든은 빗물의 지표 유출 현상을 지연시키고 지하로의 자연 침투를 유도한다.

 

환경과조경 403(2021년 11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