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동그란 옥상 정원이 전하는 공생 이야기 원형정원 프로젝트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 환경과조경 2021년 11월
[크기변환]MOONR01.jpg
황지해,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 2021(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은 서울대공원 깊숙한 곳, 청계산과 관악산에 아늑하게 둘러싸여 있다. 이 미술관의 옥상에 주변의 풍부한 자연과 조응하는 원형정원 ‘달뿌리–느리고 빠른 대화’가 조성됐다. 2층과 3층 사이 원형의 옥상에 만든 달뿌리 정원은 정원 디자이너 황지해의 작품이다. 황지해는 정원을 원예와 조경의 한계를 넘어선 더 확장된 가치의 예술로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정원을 만들어왔다. 원형정원 프로젝트에서는 미술관 주변 산야의 식생을 정원에 들여 자연환경과의 공존을 제안하고, 종의 보존과 고유한 유전자원의 가치를 이야기하고자 했다.

달뿌리는 한국 하천가에서 자생하는 달뿌리풀에서 따온 말이며, 대상지에 대한 황지해의 첫인상을 담은 단어이기도 하다. 그는 원형정원 한가운데 놓인 원통형의 엘리베이터 시설이 식물의 줄기를 닮았다고 생각했다. 이 정원이 하늘의 달을 지탱하는 뿌리가 된다는 의미를 담아 정원에 달뿌리라는 이름을 붙였다.

낙지다리, 노박덩굴, 단양쑥부쟁이, 때죽나무, 배초향, 섬개야광나무, 큰바늘꽃, 한라부추를 주요 수종으로 삼아 섬세하고 자연스러운 한국적 경관을 연출했다. 한반도의 자연환경에서 적응하며 진화한 자생 식물군으로 인간의 개입이 최소화된 원초적 상태를 재연한 것이다. 주요 수종으로 선정된 식물들은 한국 자생종일 뿐 아니라 멸종 위기에 처해있거나 독특한 특성이 있다. 그 예로 습지 식물인 낙지다리는 개발로 인해 자생지가 파괴되고 있고 단양쑥부쟁이, 섬개야광나무, 큰바늘꽃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에 속한다. 노박덩굴의 열매는 수컷 멋쟁이새의 붉은 깃털 색을 유지하는 먹이이며, 한라부추는 세계적으로 분포역이 좁은 한국 특산 식물로 주로 한라산과 지리산에서 자란다.

 

환경과조경 403(2021년 11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