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416 생명안전공원 국제설계공모 416 Memorial Park International Design Competiton
  • 환경과조경 2021년 9월

lak401_416생명안전공원-1-도비라.jpg

 

오랜 시간이 흘러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2014년 4월 16세월호 참사로 304명의 희생자가 세상을 떠났다피해자는 희생자의 유가족과 생존자만이 아니었다그 시각 참사 장면을 목격한 모든 국민이 깊은 충격을 받았다아직도 사건의 진상 규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피해자들은 여전히 고통받고 있으며 그날의 기억을 간직한 국민들 또한 가슴 한구석에 슬픔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과 국민을 위한 추모 시설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지만진상 규명을 위한 과제를 해결하느라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지 못하는 상황이었다참사가 발생한 지 5년이 흐른 뒤에야 416 생명안전공원 조성을 위한 틀이 마련되었다. 2019년 2월 27일 정부는 416 생명안전공원의 기본 방향을 발표했다.

공원의 입지를 둘러싼 첨예한 의견 대립이 있었지만오랜 논의와 협의를 거친 끝에 화랑유원지 남측 23m2의 빈 부지가 대상지로 확정됐다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이 오갔던 일상의 공간과 맞닿아 있을 뿐 아니라 단원고가 바라보이는 곳이다.

설계공모를 열기 전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자 피해자 가족과 전국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여러 차례의 워크숍을 진행했다워크숍에서 오간 대화를 416 생명안전공원 국제설계공모 시민지침서로 만들고지침서의 내용을 녹여내 2021년 2월 9일 ‘416 생명안전공원 국제설계공모를 개최했다공모전을 통해 공원을 설계하는 것을 넘어 세월호 참사를 어떻게 기억해야 할지 묻고 또 대답하는 기회로 삼고자 했다.

416 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피해자의 아픔을 함께할 수 있는 봉안전시교육 시설이 복합된 문화 공원이다공원을 통해 세 가지 목표를 이루고자 했다첫째참사의 기억이 미래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교육 및 행동 프로그램을 담는다둘째국가 권력이 국민의 생명권에 갖는 책임에 대해 질문하고 사회적 재난에 대한 연대 의식을 깨우치게 한다셋째삶과 죽음을 이분법으로 나누는 공간이 아니라죽음을 현재의 삶과 잇고 기억하는 공간을 만든다화랑유원지의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고사람들이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는 설계안이 요구됐다또한 추모와 위로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라 시민들이 일상적으로 방문하는 공원을 만들되방문객들이 자연스럽게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추모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추모전시봉안 공간을 연계하는 동선과 시퀀스방문자 경험 설계도 중요 과제였다.

좀 더 전문적인 설계안을 발굴하고자 건축조경전시 세 분야의 전문가가 컨소시엄을 이뤄야 공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국내외 75개 팀이 작품을 제출했고그중 5개 팀이 2단계에 진출했다심사 전 과정은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개됐고그 결과 이손건축건축사사무소+건축사사무소 기오헌+안팎+임여진+마크 와시우타 컨소시엄의 작품이 당선작으로 선정됐다심사위원회는 당선작은 두 개의 건축물로 축을 만들고 화랑저수지를 향한 열린 공간의 중정을 계획했다도시 가로와 만나는 경계면에는 부드러운 풍경을 구축하고 소음을 차단하는 도시적 해법을 제시했다기능성과 완성도가 높은 평면 계획대지 외부와의 적절한 연결 동선독특한 전시 계획봉안과 추모 공간의 완결성 등의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416 생명안전공원은 416 세월호 참사 10주기인 2024년 4월 개원을 목표로 한다당선 팀은 올 하반기 기본설계에 착수하고 2022년에 착공에 돌입할 계획이다.

 

당선작

이손건축건축사사무소+건축사사무소 기오헌+안팎+임여진+마크 와시우타

2등작

나종원+세이브종합건축사사무소+HEA+미디어버스

3등작

카타콤베+사파리건축사사무소+디나웍스

4등작

이건국+HNSA건축사사무소+완리샤+구샤오위

5등작

리소건축사사무소+플로라앤파우나+서브디비전+권정현

 

주최 안산시

지원 국무조정실(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 추모 사업 지원단), 해양수산부(세월호 후속 대책 추진단)

위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667번지 화랑유원지 내

대지 현황

지역자연녹지지역

건폐율: 20% 이하

용적률: 80% 이하

층수: 4층 이하

면적

대지면적: 23,000m2

연면적: 9,962m2(±5%)

용도 문화 및 집회 시설(전시장)

공모 방식 2단계 국제설계공모

사업비

전체 사업비: 365억원(부가세 포함)

공모 대상 공사비: 310억원

전시·콘텐츠 실시 설계 및 제작·설치비추모비(별도 발주): 55억원

설계비 1,681,935,000(부가세 포함)

설계 기간 착수일로부터 12개월

시상 내역

당선작계획중간실시설계에 대한 설계권과 설계의도구현권(별도 계약)

2등작: 6천만원

3등작: 45백만원

4등작: 3천만원

5등작: 15백만원

운영위원장 이충기(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심사위원

김정빈(서울시립대학교 도시공학과 교수)

배정한(서울대학교 조경·지역시스템공학부 교수)

이충기(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임지택(한양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정다영(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최욱(원오원아키텍츠 대표)

박승진(디자인 스튜디오 loci 대표예비심사위원)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