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416 생명안전공원 국제설계공모] 2등작
  • 나종원+세이브종합건축사사무소(박성기, 류근학, 김준수, 김성수)+ 에이치이에이(백종현, 안연수, 김소희)+미디어버스(임경용)
  • 환경과조경 2021년 9월

 

lak401_416생명안전공원-3-2등작-1.jpg

 

수전 손택은 타인의 고통에서 타인이 겪는 고통을 간접적으로 느끼며 상상하는 쉽고 얄팍한 연민의 단순함을 경고했다. 연민은 타인과 우리를 구분하며 무의식적으로 우리의 무고함을 상기시키는 장치가 될 수 있다. 추모 행위가 순간의 감정에 그치지 않도록 추모 공간은 실질적 행동그 행위에 직접적인 추모의 의도가 있지 않더라도을 수용해야 한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희생자와 유족 옆에 있어 주는 것이다. 공원에서 친구를 만나고, 책을 읽고, 운동을 하고, 숲을 거닐고, 호수를 바라보고, 크고 작은 행사에 참여하며 함께 평범한 매일을 살아가야 한다.


전략

추모 공간의 역할은 세 가지다. 첫째, 단원고 학생을 포함한 모든 시민이 쉽게 접근하고 정신적, 신체적 여가 활동을 누리는 일상적 장소를 제공한다. 주 진입 동선을 축으로 나뉘는 외부 공간은 다양한 활동을 수용한다. 넓고 평평한 광장은 아이들이 뛰어노는 운동장이자 연주를 듣는 공연장이며 호수를 향해 탁 트인 전망을 제공한다. 남쪽 숲에는 304그루의 나무와 다채로운 노란 꽃이 심겨 소풍 장소, 사생대회장, 조용한 산책로로 쓰인다.

둘째, 은유와 상징이 과잉된 설계를 지양하여 희생자들이 익명의 집단으로 환원되는 것을 경계한다. 동시에 사소한 기억을 보존하고 전달하는 전시를 구성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기능적 공간을 계획한다. 기념관 내 모든 공간은 목적에 맞게 간결하고 명확하게 구성한다. 봉안 공간은 희생자 및 유가족, 시민이 서로 대화하는 장소이며, 상설 전시 공간은 세월호 사건 발생 이전, 참사 당일, 이후에 대한 정확하고 올바른 이해를 돕는다.

 

환경과조경 401(2021년 9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