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엑스포과학공원 한빛탑 물빛광장 Hanbit Waterfront in Expo Science Park
  • 김은지, 이상국
  • 환경과조경 2021년 9월

lak401_엑스포과학공원한빛탑물빛광장-1.jpg
Ⓒ이남선

 

대전 엑스포기념구역 개발사업은 도시 마케팅에 필요한 인프라를 확충하고 대전의 대표 관광 명소를 마련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한빛탑 일원이 엑스포기념구역으로 지정됐으며, 20162월 진행된 엑스포기념구역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에서 엑스포기념구역을 일곱 구역으로 구분해 개발 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자문회의를 통해 한빛정원, 한빛광장, 한빛가든을 광장과 분수가 어우러진 형태로 만드는 1단계 사업 추진이 결정됐다. 민자유치사업(사이언스 콤플렉스)과 관련된 공공기여금 100억 원 내에서 한빛정원, 한빛광장, 한빛가든을 한데 어우르는 통합적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한빛광장과 한빛가든 실시계획을 세워 공사를 추진했다.

엑스포공원의 한빛광장은 1993년 대전엑스포 개최 이후, 2000년대에 한 차례 리뉴얼을 통해 음악분수가 설치되어 시민 휴식 공간으로 활용되어 왔다. 음악분수는 6월부터 8월 말까지 야간에 운영되며 국내에서 보기 드문 화염 쇼를 보여주었다. 이 이벤트는 대전의 대표 여름행사인 달밤소풍의 볼거리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하지만 공원 시설의 노후화가 심각했고, 축제가 열리지 않는 시기에는 한빛광장을 찾는 이가 없어 휑하기 그지없었다. 개연성 없이 늘어놓은 시설물은 광장을 분절하고, 엑스포라는 정체성 또한 찾아볼 수 없는 상태였다. 1993년부터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한빛탑의 외관은 그대로이나, 그 내부 또한 변함이 없어 낡은 모습으로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첨단 과학과 기술력으로 눈을 현혹했던 1993년의 공상 과학은 이미 현실이 되었다. 사람들은 이제 한빛탑과 마스코트 꿈돌이를 보며 미래를 꿈꾸지 않는다. 탑은 총명함을 잃었고 어린이의 우상이었던 꿈돌이 역시 전망대의 뿌연 유리창처럼 시민들의 기억 속에서 흐릿해지고 있다. 오늘날 엑스포공원의 광장은 어떤 공간이 되어야 할까. 기념 대상을 기억하도록 강요하는 공간이 되면 안 된다는 사실을 지금의 엑스포공원 광장이 보여주고 있었다. (후략)

 

환경과조경 401(2021년 9월호수록본 일부  

 

사업 주체 대전마케팅공사, 신세계

조경 설계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서미경, 이상국, 김은지, 송승원)

디자인 감리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이상국)

수경 시설 태양환경개발

토목 새길이엔시

경관 조명 영공조명

전기 통신 설계 삼우티이씨

시공 신세계건설

음악분수 레인보우스케이프

위치 대전시 유성구 대덕대로 480 엑스포기념구역 일대

면적 25,759m2

기간 2018. 3. ~ 2020. 8.

준공 2020. 9.

사진 이남선, 대전마케팅공사,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은 자연환경과 인간의 건강한 유기적 관계성의 회복을 목표로 도시 및 단지 계획에서부터 복합 환경 시설, 대형 공원, 수목원, 주거, 특수 시설을 계획하고 있다.

 

환경과조경 401(2021년 9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