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북 스케이프] 옴스테드의 첫 영국 여행
  • 환경과조경 2021년 9월


book01.jpeg

 

여행은커녕 외출도 삼가는 기간이 이렇게까지 길어질 줄 몰랐다. 정리 핑계로 여행 사진을 꺼내 살피기도 하고 남의 여행기를 찾아 읽으며 마음을 달래보기도 한다. 조경의 역사와 관련된 여행기 중 프레더릭 로 옴스테드Frederick Law Olmsted(1822~1903)의 첫 영국 여행을 살펴본다. 마침 내년 IFLA 한국총회에서 옴스테드 탄생 200주년 행사도 있을 예정이니 겸사겸사 한 번쯤 정리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옴스테드는 부유한 상인의 아들로 태어나 자연을 벗 삼아 자랐고, 18세기 영국의 픽처레스크 미학 작가들의 책을 섭렵했다. 20대 후반까지 그의 생애를 보면 가족들의 걱정이 많았을 것 같다. 옴스테드는 건강 문제로 대학 진학을 포기했고 일관성 없이 여러 직업을 전전했다. 선원이 되어 중국에 다녀온 뒤 과학적으로 농사를 짓는 농부가 되기로 결심하고 아버지가 사준 농장을 경영한다. 좀 진득하게 하면 좋으련만, 공부하다 건강을 해친 동생이 정양하러 영국에 간다고 하니 아버지를 졸라 따라나선다. 여기까지는 어느 집안에나 한 명쯤 있을 법한, 혼자만 느긋한 이의 이야기다.

하지만 이 여행이 그의 인생, 미국 도시의 모습, 나아가 전 세계 도시와 공원의 역사를 바꾸어 놓았다면 과장일까. 18504, 27세의 옴스테드와 일행이 영국에 도착했다. 아픈 동생과 철없는 동생 친구를 돌보기 위한 것이라고 했지만, 옴스테드의 진짜 목적은 영국의 선진 영농 기술을 시찰하고 습득하여 자신의 농장을 개선하고 나아가 자기 같은 미국의 소위 젠틀맨 농부들gentleman farmers을 계몽하려는 것이었다. 귀국 후 여행에서 보고 들은 것을 정리해 Walks and Talks of an American Farmer in England미국 농부의 영국 도보 여행기(1852)를 썼다.1

여정은 배를 타고 도착한 리버풀에서 시작한다. 시내를 관광하고, 리버풀 교외의 막 성장하기 시작한 도시 버큰헤드Birkenhead를 방문한다. 배에서 만난 현지인의 조언에 따라 이곳저곳을 둘러보았다. 요기를 하러 들른 빵집의 주인은 버큰헤드를 떠나기 전에 꼭 우리의 공원을 보라고 추천했다. 이때까지도 공원은 옴스테드에게 신도시 버큰헤드의 구경거리 중 하나에 불과했다. 공원 초입의 정원에서 그는 5분간 감탄한 뒤 자연과 예술의 관계를 숙고한다. 민주주의 국가인 미국에도 이 민중의 정원People’s Garden’과 비교할 만한 곳이 없음을 인정한다. 소낙비를 피하러 간 탑 아래에서는 온갖 계층의 사람이 모여 있는 장면을 보고 무척 기뻐한다. (후략)

 

 

1. 1851년 『Horticulturalist』에 게재한 “The People’s Park at Birkenhead, Near Liverpool(리버풀 인근 버큰헤드의 민중 공원)”을 수정 및 보완해 엮은 책이다. 필자는 2002년 개정판을 참조했다(Frederick Law Olmsted, Introduction by Charles McLaughlin, Library of American Landscape History). 국내에는 『후레드릭·로·옴스테드 전기』(도서출판 조경, 2003)에 일부 소개된 것 외에는 아직 본격적인 옴스테드 연구서나 번역서가 없다.

 

환경과조경 401(2021년 9월호수록본 일부 


황주영은 서울대학교 협동과정 조경학전공에서 19세기 후반 도시 공원의 모더니티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파리 라빌레트 국립건축학교에서 박사후 연수를 마쳤다. 미술과 조경의 경계를 넘나들며 문화사적 관점에서 정원과 공원, 도시를 보는 일에 관심이 많으며, 이와 관련된 강의와 집필, 번역을 한다. 그러는 동안 수많은 책을 사거나 빌렸고, 그중 아주 일부를 읽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