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연재, 끝나지 않은 이야기] 경계에서의 작업
  • 환경과조경 2021년 7월
US01.jpg
건폐율과 용적률을 맞추기 위한 조경과 건축의 협업. 건축의 매스를 덜어내고 조경을 입힐 큐브의 조합을 찾고 있다. 적극적인 협업은 조경과 건축의 경계를 흐린다.

 

자문과 자답

그들이 설계하는 법이라는 주제를 내던지고 구성원들과 함께 우리는 어떻게 설계하는지 어떤 방식으로 공간을 만드는지 자문했다. 어느새 다양해진 구성원들과 주고받은 대화는 글의 탄탄한 단초가 되었다. 얼라이브어스ALIVEUS의 어스US와 우리의 작업 과정이 그러하듯, 이 글 역시 몇몇 개인의 입장이 아닌 디자인 그룹으로서의 기록이다. 당연히 우리에게도 설계를 대하는 자세와 철학, 진행상의 특이 사항, 다수의 프로젝트를 관통하는 궁극의 지향점은 있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은 아직 완전하게 영글지 않았고, 점차 성숙해질 여정에 놓여 있다. 큰 방향성을 풀어놓기보다는 지금까지의 과정 중에 있던 개별적 장면을 조명하고자 한다. 호흡을 가다듬고 되돌아본 장면들은 몇 가지의 경계선상에서 움직이고 있었다. 때론 무언의 경계를 자유분방하게 넘나드는 방향으로, 혹은 경계선을 극단적으로 신용하는 방식으로 작동했다.

 

경계 하나, 조경과 건축 사이

얼라이브어스는 조경과 건축이 하나의 조직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틀리에 규모에서는 그리 많지 않은 유형의 설계 집단으로, 그만큼 선언적이고 실험적인 동력이 우리를 지금까지 이끌었다. 설계라는 큰 업역 내에서 조경과 건축혹은 건축과 조경은 항상 논의되는 화제이며, 둘 사이에 상보적 관계를 정립하는 일은 프로젝트의 완결성에 있어서 막중하다. 우리의 협업 구조는 이 관계를 본질적으로 경험하며 작업 일상에 녹아들게 한다. 창을 어디로 내고 구체를 어느 방향으로 놓을지 등의 아주 간단하지만 너무나 중요한 문제부터, 주거 단지에서 어느 부분을 입구로 상정하고 주요 건축물을 어디에 배치할지, 단지 전체에 대한 통합 계획 등 중요 골격을 논하는 일까지, 수많은 단계에서 건축과 조경이 협력한다. 전화기를 들지 않아도 가까운 곳에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서로가 있어 효과적 협업이 가능하다.

‘C사 플래그십 스토어는 조경과 건축이 사업 극초반부터 병행되었을 때 함의할 수 있는 설계적 가치를 확인한 프로젝트다. 부천의 공장 단지에 입지하기에 외부의 거친 도시로부터 공간을 닫고자 하는 조경과 건축 두 주체 간 합의로부터 출발했고, 이후 건폐율과 용적률의 문제로 접어들었다. 몇 해 전 용적률 게임: 창의성을 촉발하는 제약’(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귀국전, 2017)이라는 전시가 있었듯, 건축의 용적률은 설계 전체를 좌우하는 가능성이자 제한이다. 주어진 땅에서 건축을 덜어내야 하는 부분을 조경과 함께 고민했고, 비워 둬야 하는 만큼의 대지를 건물 내부로 끌어안아 공간의 인상을 좌우하는 이색적인 조경으로 해석했다. 마치 퍼즐을 맞추듯, 반듯한 건축 매스에서 조경으로 변환할 부분을 빼내는 과정을 통해 내부와 외부가 교차하도록 했다. 건축 공간과 조경 공간이 모호하게 공존하는 제안을 통해 조경과 건축의 업역의 경계를 희미하게 만들었다. 다양한 변수로 프로젝트를 실현하지 못해 그해 가장 아쉬운 손가락으로 남았지만 우리 팀의 작동 방식만큼은 가장 적극적으로 확인할 수 있던 프로젝트였다. (후략)

 

환경과조경 399(2021년 7월호수록본 일부 

 

얼라이브어스(ALIVEUS)는 조경, 건축에 기반한 디자이너 그룹이다. 평등한 커뮤니케이션과 유연한 관계를 바탕으로 다양한 공간적 문맥에 대한 디자인 해법을 제시한다. 강한솔은 서울대학교와 하버드 대학교에서 조경을 전공했고 사사키 어소시에이츠, 토마스 바슬리 어소시에이츠, 오피스박김에서 실무를 수행했다. 김태경은 고려대학교와 하버드 대학교에서 환경생태와 조경을 전공했고 사사키 어소시에이츠, 파멜라 버튼 앤드 컴퍼니, 비오이엔씨에서 실무 경험을 쌓았다. 오승환은 고려대학교에서 건축을 전공했으며, 한미파슨스, 현대건설, 이재하 건축사사무소 등에서 폭넓은 건축 업무를 수행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