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연재, 끝나지 않은 이야기] 곡선으로 하는 조경설계
  • 환경과조경 2021년 7월


jyj01.jpg

 

대지 위에 물결치는 곡선 지형을 생태적 경관으로 재해석한 하그리브스 어소시에이츠Hargreaves Associates사우스 포인트 파크South Point Park’, 산타모니카 시청과 해안 부두 사이를 여러 갈래의 구불구불한 머리카락 같은 동선으로 연결한 JCFO통바 파크Tongva Park’, 날카로운 예각과 둥근 곡선이 이어져 마치 꽃잎을 연상시키는 West 8거버너스 아일랜드Governors Island’, 곡선과 직선의 절묘한 조합으로 독특한 형태를 만들어낸 EMBT다이애거널 마르 파크Diagonal Mar Park’. 이러한 독특한 곡선들은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졌을까? 동선에서 시작된 곡선이 지형으로, 또 수경 시설로 바뀌는 통바 파크의 매끄러운 경관은 어떻게 생성되었을까?

 

단일곡선

단일곡선Simple Curve은 같은 지점을 두 번 이상 지나지 않으며, 시작점과 끝점이 다른 단순 곡선이다. 서울숲 또는 율현공원과 같은 대형 공원에서 통합적 경관의 연출을 의도하거나 분절된 필지 간 동선의 연결을 강조할 때, 공원의 골격선으로 자주 사용된다. 단일곡선은 일정한 방향으로 동선과 시선을 유도하기 때문에, 이를 기준으로 양측에 서로 다른 경관을 계획하면 좀 더 극적인 효과를 낼 수 있다. 곡선 끝의 두 지점은 공원의 출입구로 쓰거나 주요한 공간과 연결되어 작동하게 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후략)

 

환경과조경 399(2021년 7월호수록본 일부 

 

조용준은 서울시립대학교와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에서 조경을 공부했다. CA조경기술사사무소 소장으로 3년째 새로운 광화문광장 기본 및 실시설계를 이끌고 있으며, 국내외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조제라는 필명으로 아이디어 공모전 참여, 즉흥적인 기획, 조경 야화(夜話), 전시하지 않는 그래픽 작업 등 실무와 동떨어진 취미를 즐긴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