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여의나루 국제설계공모] 흐름과 함께: ‘강의 도시’로서 서울의 재발견 5등작
    ‘생명의 강’이라 불리는 한강은 서울의 한복판을 가로지르며 강변에 정착한 이들에게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현재 홍수에 취약한 지리적 환경 때문에 한강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여의도는 서울에서 가장 큰 하중도로 방송국과 은행, 금융 회사들이 위치하고 있다. 또한 강을 따라 자리한 여의도 한강공원은 시민과 관광객 모두에게 인기 있는 여가와 문화의 명소다. 이처럼 현대 도시의 모습과 자연 경관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특징은 여의도를 도시 강변 공공 공간의 상징으로 만들었다. 여의나루 통합선착장은 ‘한강협력계획 4대 핵심사업’ 중 하나로 일상의 통근과 여가를 모두 담당하는 수상 교통 허브다. 우리는 이 구조물을 모두에게 열린 플랫폼으로 만들어 네 가지 주요 목적을 이루고자 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52호(2017년 8월호) 수록본 일부
    • NAAW Limited / NAAW Limited
  • 세운상가군 재생사업 공공공간 국제지명현상설계공모 Re-Structuring Sewoonsangga Citywalk International Invited Design Competition
    지난 6월 1일 서울시는 ‘다시·세운 프로젝트’ 2단계 사업으로 추진한 ‘세운상가군 재생사업 공공공간 국제지명현상설계공모(삼풍상가~남산순환로 구간)’의 당선작을 발표했다. ‘다시·세운 프로젝트’는 낙후되고 침체한 세운상가 일대를 보행의 중심축이자 창의 제조 산업의 혁신지로 재생하는 사업이다. 종로~세운상가~청계·대림상가 구간(420m)을 대상으로 한 1단계 사업은 올해 8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이번 공모의 핵심은 삼풍상가~진양상가의 데크와 공중 보행교 주변 공간을 정비해 보행 환경을 개선하고, 주변 지역과 연계해 북악산~종묘~세운상가군~남산을 잇는 서울의 남북 보행 중심축을 완성하는 것이다. 세운상가군 주변에 조성될 폭 4m의 도로(서측)와 폭 7~20m의 경관 녹지(동측)를 고려한 계획을 제시해야 했다. 퇴계로(남측)~필동~삼일대로~남산순환로를 잇는 입체적 보행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 역시 주요 과제다. 특히 자동차 전용도로인 삼일대로의 경우, 입체 보행을 통해 삼일대로와 남산순환로를 연결하는 방안이 요구되었다. 서울시는 올 하반기에 기본 설계(9월)와 실시 설계(12월)를 마무리해 내년 1월에 착공할 계획으로, 2019년 12월 준공이 목표다. 진희선 본부장(서울시 도시재생본부)은“종묘에서 세운상가군을 통해 청계천, 을지로를 거쳐 남산공원까지, 서울 도심의 남북 보행축을 연결하는 역사적 과업이 본격화됐다”며 “보행 네트워크를 통해 세운상가 일대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중략)... 당선작 OPEN PLATFORM(오픈 플랫폼) Modostudio + 박열 + Sarti Engineering 우수작 A PLATFORM TO COHERENCE, OVERCOMING DISCONNECTION(단절을 넘어 연결의 플랫폼으로) 건축사사무소 OCA 가작 UNTITLED(무제) NL Architects 발주 서울시 위치 서울시 중구 을지로 158 일대 부지 면적 42,100m2 예정 설계비 1,055백만원(부가세 포함) 예정 공사비 33,603백만원(부가세 포함) 참가자 NL Architects(네덜란드), NO.MAD Arcquitectos S.L.P.(스페인), Modostudio(이탈리아), 아뜰리에 리옹 서울(대한민국), 건축사사무소 OCA(대한민국), 와이즈 건축(대한민국), 황두진건축사사무소(대한민국) 상금 당선작 1점: 설계 계약 우선 협상권, 상장(지명료 미지급) 우수작 1점: 상장, 지명료 가작 1점: 상장, 지명료 ※국내 건축사의 경우 3천만원, 국외 건축사의 경우 4천만원의 지명료 지급 심사위원 서현(한양대학교 교수) 박인수(파크이즈건축사사무소 대표) 김성홍(서울시립대학교 교수) 류중석(중앙대학교 교수) Roger Riewe(Graz University of Technology 건축학부 학장) 예비 심사위원 임영환(홍익대학교 교수) 진행 김모아 디자인 팽선민 자료제공 서울시, 수상팀 * 환경과조경 352호(2017년 8월호) 수록본 일부
  • [세운상가군 재생사업 공공공간 국제지명현상설계공모] 오픈 플랫폼 당선작
    국제도시 서울은 끊임없이 변하는 도시다. 세운상가 도시 길은 도시 기반 시설 시스템의 하나이며, 도시적 변화가 활발히 이루어지는 강북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다. 이 같은 기반 시설 시스템은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녀야 하며, 주변 환경의 지속적인 변화를 활성화할 수 있어야 한다. 도시 길의 일부가 단절되는 순간 공공 공간의 역할을 할 수 없으며, 그에 따라 세운상가 단지 내 여러 레벨 간의 심각한 단절이 발생한다. 따라서 서울의 공공 기반 시설의 시스템은 본질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세운상가 단지의 도시 길인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은 서울 중심부의 유연한 기반 시설이 되어야 한다는 데에서 출발했으며, 현재뿐만 아니라 과거와 미래의 요구에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52호(2017년 8월호) 수록본 일부
    • Modostudio + 박열 + Sarti Engineering / Modostudio + 박열 + Sarti Engineering
  • [세운상가군 재생사업 공공공간 국제지명현상설계공모] 단절을 넘어 연결의 플랫폼으로 우수작
    도시의 연결을 위해 건설된 플랫폼 세운상가는 현재 여러 가지 의미에서 단절의 아이콘이 되었다. 우리는 세운상가가 단절을 넘어 연결의 플랫폼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 다섯 가지 방법을 제안한다. 1. 서울을 잇는 플랫폼 서울시는 세운상가군을 통해 종묘와 최근 개장한 서울로 7017을 잇는 보행자축을 만들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퇴계로에서 남산둘레길까지 이어지는 루트에 남산터널 요금소 위를 통과하는 새로운 보행로를 제시한다. 2. 도시 맥락을 연결하는 플랫폼 동서의 연결: 세운상가는 더 이상 동서를 단절시키는 장벽이 아닌 다양한 레벨에서 동서를 적극적으로 연결하는 플랫폼이다. 남북의 연결: 스페인의 도시 히로나Girona의 온야르Onyar 강의 경우, 보행로가 양쪽 강변에 번갈아 위치한다. 따라서 보행자들은 강 위에 놓인 다리를 통해 양 강변을 오가며 도시의 역동성을 느끼게 된다. 세운상가 역시 양쪽에 동일한 조건의 평행한 보행로를 만들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52호(2017년 8월호) 수록본 일부
    • 건축사사무소 OCA / 건축사사무소 OCA
  • [세운상가군 재생사업 공공공간 국제지명현상설계공모] 무제 가작
    공공 녹지를 고가 보도로 연결하는 이 프로젝트는 엄청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우리는 보행 경로를 다양화하는 핵심 전략으로 지면을 보행자에게 돌려주고자 했다. 즉 지면이 연결 통로인 동시에 하나의 장소, 기반 시설, 나아가 광장으로 기능하게 했다. 보행로는 크게 동쪽과 서쪽으로 나뉜다. 동쪽은 녹지 중심의 편안한 보행로인 반면, 서쪽은 도시적이며 상업적 성격의 보행로다. 포레스트 워크Forest Walk, 삼차원 데크Three-dimensional Deck, 선형 광장Linear Square, 에탈라저 패시지Etalage Passage 등 네 개의 보행로는 건물을 리본처럼 휘감아 존재감을 드러낸다. 보행로는 퇴계로에 다다라 삼각 광장Triangular Square을 통해 하나로 연결되며 다채로운 활동이 펼쳐지는 공공 공간의 역할을 수행한다. 계단과 엘리베이터 등을 통해 보행로와 건물 옥상을 연결하고 농구장, 등반용 암벽, 루프톱 바 등을 설치해 독특한 전망을 즐길 수 있게 했다. ...(중략)... * 환경과조경 352호(2017년 8월호) 수록본 일부
    • NL Architects / NL Architects
  • 화성동탄2지구 택지개발사업 5단계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설계공모
    한국적 신도시를 지향하는 화성동탄2지구 5단계 조경 설계의 윤곽이 지난 3월 드러났다. 1월 4일 시작된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의 ‘화성동탄(2)지구 택지개발사업 5단계 조경(공원·녹지 등)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설계공모’ 심사가 3월 14일 진행됐다. 접수된 총 다섯 작품 중 최우수작에 서안알앤디 디자인과 동부엔지니어링의 ‘동녘뜰 그리고 푸른언덕’이, 우수작에 조경사무소 사람과나무의 ‘살아 숨쉬는 길’이, 장려작에 디스퀘어와 디자인로직의 ‘결골마루’가 선정됐다. 화성동탄2지구는 2007년 신도시 개발 추진 계획이 발표되었고, 조경에 관해서는 2008년부터 1단계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가 진행됐다. 2014년 최초 입주가 시작됐으며, 2021년 말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중략)... 최우수작 동녘뜰 그리고 푸른언덕 서안알앤디 디자인(주) + 동부엔지니어링(주) 우수작 살아 숨쉬는 길 조경사무소 사람과나무(주) 장려작 결골마루 디스퀘어(주) + (주)디자인로직 * 환경과조경 349호(2017년 5월호) 수록본 일부
  • 최우수작: 동녘뜰 그리고 푸른언덕 화성동탄2지구 택지개발사업 5단계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설계공모
    수유하는 대지 도로에 의해 분절된 중앙공원(근린공원16호)을 연결하는 통경축 설정과 블루 & 그린코어를 형성하는 노력이 설계의 시작점이다. ‘동녘뜰과 언덕’ 구현을 위해 토목 사면을 완화시켜 기존 산록을 수렴하는 대지 조형earthwork에서 발원된 통경축은 문화와 신주거의 프롬나드promenade로 대지를 장악한다. ‘수유授乳하는 모친의 가슴’을 형상화한 마운드를 통해 이용자가 초원에 안겨 자연에 순응하는 경험을 공유하도록 했다. 노을언덕에 대응하는 자수화단parterre은 미니 신도시의 정원 풍경을 강화했고, 블루 네트워크를 실천하는 중앙연못은 기존 산록의 수체계를 수렴함으로써 공원을 통합시키는 생태적 제스처다. 통경축을 따라 온뜰마당, 문화마당, 시간의정원, 신리산수원 등과 클러스터를 형성해 이용자의 연속적 경험을 유도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49호(2017년 5월호) 수록본 일부
    • 서안알앤디 디자인 + 동부엔지니어링 / 서안알앤디 디자인 + 동부엔지니어링
  • 최우수작: 정 대 파주운정3지구 택지개발사업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설계공모
    안개우물과 바람의 숲 언덕 예부터 수렁논과 우물이 많아 안개가 자욱해 운정雲井이라 불린 이곳은 우물을 중심으로 마을을 이루고 드넓은 들판을 삶의 터전 삼아 살아온 사람들의 땅이다. 석양으로 물든 서해를 향해 쉼 없이 내달리던 산맥의 숨결이 이곳에 이르면 잠시 숨소리를 멈추고, 기나긴 여정의 끝자락에 선 여러 갈래의 강물은 느릿느릿 사방을 기웃거린다. 벌판에 봉긋하게 솟은 낮은 언덕과 제방, 그리고 강물은 수많은 철새와 생명의 소중한 쉼터였다. 대상지의 고유한 지리적 특징에서 도출된 경관적 언어인 정井과 대臺는 제방을 따라 길게 펼쳐지는 수변 경관에 풍부한 질감을 부여한다. 또한 대상지 고유의 잠재력을 바탕으로 땅의 기억과 미래의 개발 사이에서 역동적인 작용을 끌어내 운정 신도시만의 독특한 이미지를 구축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49호(2017년 5월호) 수록본 일부
    • (주)그룹한 어소시에이트 + (주)수성엔지니어링 / (주)그룹한 어소시에이트 + (주)수성엔지니어링
  • 아산탕정지구 택지개발사업 3단계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설계공모
    설계공모 경과와 심사평 1998년 건설교통부(현 국토교통부) 신 도시기획단이 아산신도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충남 천안시와 아산시의 역세권을 중심으로 중부권 거점 도시를 육성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1단계 배방지구, 2단계 탕정지구가 지정됐고,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개발을 맡았다. 조성 과정이 순탄치는 않았다. 2008년 세계금융위기의 여파로 탕정지구 면적의 약 70%가 축소됐고, 잦은 계획 변경으로 초기 구상안이 많이 변경됐다는 점이 지적되기도 했다. 지난 2012년 배방지구가 완공됐지만, 터미널 용지 매입자의 용적률 상향 요구로 터미널을 조성하지 못한 채 아산시와 논의 중이다. 탕정지구는 2018년 완공을 목표로 단계적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난 2016년 12월 LH는 ‘아산탕정지구 택지개발사업3단계 조경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설계공모’를 개최했다. 이번 공모 대상지는 아산시 동부 생활권 일부로 탕정 제1·2일반산업단지와 백석농공단지, 아산신도시 1단계 배방지구와 접하고 있다. 또한 매곡천이 북에서 남으로 흘러 대상지 남측의 곡교천과 만나고, 장재천의 일부가 대상지와 배방지구를 통과해 천안천과 합류하는 등 풍부한 하천 자원을 지닌 곳이다. 하천을 활용한 수변 공간을 조성하고, 이와 연계된 공원과 녹지를 계획하는 것이 공모의 목표다. 특히 매곡천 인근의 공원은 아산시가 수립할 예정인 하천정비기본계획을 참고해 하천과 연계되는 수변형 공원으로 조성해야 했다. 더불어 멸종 위기 동물인 금개구리가 발견된 근린공원8호에는 대체 서식지 역할을 할 수 있는 생태형 습지 공간을 만들도록 했다. 아산·천안시를 상징하는 특화 공원과 광장을 만드는 것 역시 설계 주안점 중 하나다. 대상지를 통과하는 철도 장한선의 신역사와 인근 상가 주변에 다양한 문화 행사를 할 수 있는 광장 계획이 요구됐다. 지난 3월 7일 LH 본사에서 진행된 심사는 총 2회에 걸쳐 이뤄졌는데, 1차 심사에서 네 개의 출품작 중 심사위원의 표를 20% 이상 얻지 못한 한 작품이 심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어진 2차 심사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그룹한과 건화의 ‘3원園 3류流’가 최우수작으로, 비욘드와 수성엔지니어링의 ‘쓰리 씨‑폴리스Three C‑Polis, 탕정’이 우수작으로, 평화엔지니어링의 ‘액트 온Act on’이 장려작으로 선정됐다. ‘3원 3류’는 세 개의 수변 공원과 세 개의 도시공원으로 전체 공간을 구성한 점이 강점으로 꼽혔으며, 지역 이미지를 활용해 시설물과 공간을 조성한 점이 참신하다고 평가됐다. 금개구리 대체 서식지를 전이, 완충, 핵심 지역으로 구분하여 계획을 수립한 점이 돋보인다는 평도 있었다. ‘쓰리 씨-폴리스, 탕정’은 하천, 농수로, 생산자를 콘셉트로 한 계획이 지역 정체성을 잘 드러낸다는 평을 받았다. 금개구리의 생애 주기를 고려한 대체 서식지 조성 계획도 우수하다고 평가됐으나, 관찰 데크 도입이 서식 환경 조성 측면에서 불리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액트 온’에 대해서는 상위계획과의 연계성과 공원 전체를 연결하는 네트워크가 탁월하다는 의견과 구체적인 계획이 다소 부족하다는 평이 있었다. 앞으로 LH와 당선팀은 당선작을 바탕으로 2018년 6월까지 아산탕정지구 3단계의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 우수상(시민추천상): 그 이상의 것 안에 한국은행 앞 분수광장 리뉴얼 아이디어 공모
    광장은 누구나 쉽게 접근하고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이어야 한다. 본 대상지 역시 예로부터 사람의 왕래가 많고 주변으로부터 접근이 집중되는 교통의 중심지이자 느림의 공간이었다. 그러나 시대가 발전하고 산업이 고도화되는 과정을 겪으면서 어느새 사람보다는 차량 중심의 공간이 되었으며 홀로 갇힌 외로운 교통섬이 되어버렸다. 한국은행, 명동, 남대문시장으로부터의 동선이 집중되는 공간으로서 잠재력이 큰 공간이나 소극적인 지하 연결 통로에 의해 접근이 단절되고 시너지가 제한적인 상황이다. 게다가 현재는 광장의 절반에 가까운 면적을 분수대가 차지하고 있다. 휴먼 스케일을 고려하지 않은 거대한 분수대는 보행 공간을 위축시키고 보행자와 관광객의 안전마저 위협할 지경에 이르렀다. 역사적 가치가 높은 건축물과 시설들로 둘러싸인 독특한 삼각형의 광장은 분수대에 의해 가려져 온전한 입면을 인식할 수 없으며 서울의 상징 중의 하나인 남산타워도 가리고 있다. 이에 기존에 있는 분수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가려져 있던 경관축을 되살려 광장 본연의 의미를 재정의한 계획을 제안한다. ...(중략)... *환경과조경344호(2016년12월호)수록본 일부
    • 송은아·황지은·장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