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자연지형을 살린 암석정원
    이 정원은 마치 봄과 여름의 화려한 경관을 축복하기 위해 모여든 나무의 요정들을 위해 만들어진 듯한 느낌이 든다. 기묘한 야생수목을 모은 뮤리엘 레이스너 씨의 이 암석정원에 서면 아름답고 신비스런 야생초에 둘러싸여 한여름 정원이 주는 환상에 저도 모르게 도취되고 만다. 뉴저지 멘담언덕에 거칠게 톱질한 독일 가문비나무로 지어진 레이스너 씨의 현대적인 집은 은회색으로 퇴색이 되었으며 정면 잔디를 가로질러 자갈길이 나있고 유리벽을 통해 멀리 구부러진 언덕이 보인다. 백년생쯤 되는 참나무 주위로 형성된 차도는 집과 주위경관을 조화시키려는 노력의 흔적이다. 미국 암석정원협회의 일원일 레이너스 씨는 6에이커의 토지에 그의 정원을 완벽하게 조화시켰다. 경관의 완벽성은 이 집과 정원 구도의 주요 목적이 되었다. 토질이 산성이고 바위가 많은 지역인 이곳은 생장력이 뛰어난 식물만 서식할 수 있으므로 카페트처럼 보이는 작은 꽃들 눈부신 아잘레아, 철쭉, 목력, 등과 단단한 나무덤불이 주로 자라고 있었다. ※ 키워드: 정원, 암석정원, 해외정원, 해외작품, 디드르콜비, 뮤리엘 레이너스, Deirdre Colby ※ 페이지 : 26-29
  • 아름답게 개조된 정원
    설계 : 이노센티 웨벨사(Innocenti and Webel)이곳은 이노센티 웨벨사가 수년에 걸쳐 설계한 곳으로 이 집주인은 이곳을 구입할 때 저택뿐만 아니라 2에이커에 달하는 주변 부지까지 매입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예전에 식재했던 수목의 형태가 변화하기 시작했으므로 약간의 관리작업이 필요했다. 이곳은 수목이 많아 숲과 같은 인상을 주고 있었다. 물론 색채계획이나 공간의 연속성을 부여하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이기는 했지만, 화훼류가 그다지 많지는 않았으므로 이를 보완하기 위해 구조물의 설치가 불가피했다. 정원입구를 들어서면 넓고 우아한 곳이라는 인상을 받게 되는데, 이노센티 레벨사는 이곳을 인간척도에 맞게 조성하기 위해 테라스에 정형식 둥근 파르테르를 조성했고 테라스 전면에 낮은 벽돌벽을 설치했다. 주인은 당초 이곳을 구입할 때 만족스럽지 않았지만 5년동안 주거하면서 저택내에 방 수를 늘리고 옥외에 수목을 식재하는 등 약간의 변형을 가했으며, 특히 옥외구조물에 대해서는 많은 시설을 첨가시켰다. ※ 키워드 : 이노센티 웨벨사의 정원디자인, 수영장과 주변 식재의 독창적인 설계 ※ 페이지 : 146~149
  • 지하주차장 위의 원형정원
    이 정원은 본래 20세기 초에 만들어진 정원이었다. 중심선상에는 건물이 하나있었으며 정원 한가운데에는 원형의 커다란 화단이 있었다. 설계는 안나 만자리(Anna Manzari)가 맡았으며, 설계시 가장 주의를 기울였던 것은 정원이 본래 두 사람의 소유로 되어있었기 때문에 두 소유주에게 적당하게 분할하면서 동시에 정원 전체의 완벽한 통일성을 깨뜨리지 않는 설계를 하는 것이었다. 설계자의 임무는 바로 정원의 전통적인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동시에 이러한 돌출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다. ※ 키워드: 정원, 주차장, 원형, Anna Manzari, 통일성 ※ 페이지 : 142-145
  • 지하주차장 위의 원형정원
    e-매거진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어린이를 위한 정원
    이 정원은 조경가인 제임스 로퍼와 그의 아내 수잔이 설계에서부터 시공까지 손수 꾸미고 만든 것이다. 아이들에게 놀이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첫 번째 관심사이기는 했으나 프라이버시와 동선의 매끄러운 순환 그리고 적재장의 설치 등도 설계의 주된 부분이었다. 가능한 사항에 대한 구상 스케치를 하면서 이 3가지의 정원 공간에 대한 개념을 세워나갔다. ※ 키워드: 제임스 로퍼, 놀이공간, 정원, 어린이, 스케치 ※ 페이지 : 146-151
  • 공간의 환상 시간에의 몰입 - 빼어난 균제
    e-매거진을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서리주의 야생들판 속의 조각
    약 6년전에 독일 저널리스트인 한나 페스하르(Hannah Peschar)와 조경디자이너인 안토니 폴(Anthony Paul)이 런던에서 서리(Surrey)주의 오클레이(Ockley)로 이주해 왔다. 그들은 전체가 6에이커 정도에 이르는 야생들판을 자연적이고 비형식적인 전원으로 만들 계획을 세웠다. 여러가지로 변화가 필요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들판의 평온함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그들이 사들인 그 들판에는 잡초가 무성한 호수와 개울이 여기저기 흩어져있었고, 그 둘레로 울창한 산림과 관목들이 경계를 이루었다. 지금 그 들판은 바닥을 친 호수의 주변에 곤상수와 백합화로 덮여있을 정도로 변하였다. 제멋대로 자라난 덤불은 야생화와 양치류 식물을 볼 수 있도록 정리를 하고, 울창한 산림도 전지를 하였다. ※ 키워드: 한나 페스하르(Hannah Peschar), 서리(Surrey)주, 야생들판, 조각정원, 조경실습 Grown Stone, 헨리무어(Henri Moores) ※ 페이지: 45~46
  • 세계의 조경 ; 프랑스 편 - 새로운 조경공간을 창조하는 파리
    프랑스의 조경양식을 역사적인 면에서 개관하면, 자연적인 형태를 그대로 내버려둔다는 것은 그 자체가 미개한 노릇이라고 보고 인공적인 형상 변형에 의한 미의 창조를 시도함으로써, 자연에 대한 완벽하고 철저한 지배를 통해 상징적인 부와 권력의 절대성을 과시하려 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프랑스의 조경관에 비추어 그 양식의 대부분이 기하대칭적인 정형의 방식으로 표현되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오늘날에 와서는 이러한 인공적인 효과에다 자연적인 효과를 가미하여 인공과 자연의 보완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는 시대적인 흐름에 순응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베르사이유궁전의 조경은 길다란 시각축과 원로, 일정하고 질서 있는 패턴에 따른 기하학적인 배식, 거대한 숲, 수자원의 최대한 활용, 1천 4백여개의 크고작은 분천, 거대한 동식물원, 곳곳에 적정 배치된 조각물 열주랑, 옥외극장, 별궁 진귀한 화초 등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파리가 한 덩어리의 예술 자체로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은, 프랑스의 조경감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놀라운 건축술과 시각공간의 창조술이 함께 어우러져 나타내는 공간미의 앙상블이 현저하기 때문이다. ※ 키워드 : 파리의 역사적 배경, 파리시 중심지구 조경, 파리시 가로경관 ※ 페이지 : 58~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