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 여울의 못 건축에 대한 비평 혹은 대체자연
    건축비평으로서의 조경 프로젝트에 초대되었을 때, 이미 건축설계는 마무리되어 있었다. 따라서 대상지 남쪽의 저수지, 주변 구릉경관과 함께 건축은 조경의 맥락context으로 주어졌으며, 우리는 조경행위를 건축에 대한 응답(response)이라고 보았다. 한편, 프랙티스 초기부터 한옥을 깊이 탐구해 온 황두진의 현대건축물을 한옥건축의 연장이라고 생각하였다. 현대캐피탈 복합훈련캠프 역시 한옥의 고전적 구법이 지오메트리(geometry)를 통해 형상화 된 것으로 지형에 반응하는 터잡기 기법과 각 공간 간의 교차적 경험이 한옥의 그것과 매우 유사하기 때문이다. 수공간을 옥외공간 프로그램으로 요청받은 오피스박김은 이에 대한 응답으로 전통정원의 방지를연상케 하는 사각질서의 ‘여울의 못Pool of the Riffles(사면형 캐스케이드)’을 제안했고, 한국정원 연못의 외곽을 둘러싸는 담의 모습과 기능은 ‘물결지형(경계부 지형조작)’이라는 대지조작을 통하여 재현하고자 했다. 여울의 못은 기존 지형에 최소한의 변형만 가하기 위해 세 번 꺾여있고, 꺾인 지점에는 세 개의 다리가 놓여있는데, 다리에는 안상(眼像)을 새겨놓았다. 이는 한국정원과 상이해 보이는 이곳의 근간을 암시하는 구체적인 제스처인 동시에, 경관 관찰자에게 또 다른 해석을 이끌어내고자 하는 실마리적 장치이다. 또한 부지 경계부에 조성된 물결치는 지형은 대상지의 경계를 하늘과 맞닿게 함으로써 시각의 초점을 무한으로 안내한다. 이 지형은 주변 경관을 축경한 것으로 그 형태는 사면 배수라는 엔지니어링 기능에서 기인한 것이다. 외피재료인 익스팬디드 메탈(expanded metal)이 건물에서 수직적으로 활용되었다면, 외부공간에서는 이를 수평적으로 활용하였다. 벌려서 만든 재료의 특성상 판 안에서 여러 개의 곡선이 마치 물결처럼 중첩된다는 점에 착안, 캐스케이드의 바닥재로 씀으로써 물이 단순히 흘러내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내려오면서 수많은 여울riffle을 만들도록 하였다. 일정한 두께로 공급되는 물과 일정한 각도로 벌어져 있는 익스팬디드 메탈이 만나 만들어내는 ‘여울의 못(pool of riffles)’에 다시 햇빛과 바람이 부딪혀 부서지며 만들어내는 찰나의 경험과 공간미는, 물이 없는 겨울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자연하천에서 각기 다른 공간으로 나타나는 여울과 못은, ‘여울의 못’으로 그 기능이 복합되어 또 다른 대체자연을 만들고 있다. 글박윤진, 김정윤 사진김종오, 윤수연 조경 설계 오피스박김 건축 설계 황두진건축사사무소 조경 시공 랜드테크 발주 현대캐피탈 위치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대지 면적 22,068m2 조경 면적 11,678m2 완공 2013 박윤진은 하버드 GSD를 졸업하고 Sasaki Associates, West 8등에서 실무를 쌓았다. 미국 보스턴 건축대학교와 네덜란드 바헤닝헨 대학교 등에 출강하였으며, 김정윤과 함께 참여한 2004년 대만 치치 지진 메모리얼 국제오픈 설계경기 당선을 계기로 오피스박김을 설립해 현재까지 활동 중이다. 김정윤은 서울대학교와 하버드 GSD 에서 조경학을 전공한 후 Child Associates, West 8 등에서 실무를 쌓고, 네덜란드 바헤닝헨 대학교와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교에 출강하였다. 2007년 차세대 디자인 리더(산업자원부)로 선정된 바있으며, 광교 공원 디자인 커미셔너(2011)로 활동했다.
    • 오피스박김
  • 인포멀가든 Informal Garden
    인포멀가든, 카페 울주군 두서면은 지리적으로 울산광역시의 최북단에 위치하며 동서남북으로 두동면, 상북면, 언양읍, 경주시 내남면과 접한다. 농공단지가 입주해 일부 산업 시설이 있으나 주민 다수는 농업과 축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전형적인 농촌 지역이라 할 수 있다. 울산시의 광역화로 전형적인 농촌이었던 울주군도 도시화를 겪고 있는데, 이러한 변화의 흐름 속에서도 두서면은 여전히 농촌의 분위기를 간직하고 있다. 인포멀가든은 이 농촌 지역에 카페, 베이커리, 어린이 야외 놀이 학습터(숲놀이터), 고 심수구 작가(건축주의 외삼촌) 작품 수장고 및 전시장 등 여러 시설을 장기적으로 계획하고 있는 프로젝트다. 그 첫 순서로 진행한 카페의 외부 공간 조경을 의뢰받아 설계와 공사를 진행했고, 2022년 9월 완공되어 카페만 시범 운영 중이다. 현재는 심수구 작가―싸리나무 가지를 한데 모으고 깎아 패널 위에 하나하나 손으로 붙이는 작업을 해서 ‘싸리작가’라는 별명을 얻었다―의 작품을 보관할 수장고와 전시관을 짓기 위한 허가 작업이 진행 중이다. 드러내지 않게 드러냄 건축가의 설계 의도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농업과 축산업을 겸해 온 두서면에서는 곡물 저장 창고와 축사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축사의 특징, 즉 채광과 환기에 유리한 긴 덩어리 형태, 값싼 재료로 신속하게 짓기 위해 같은 모듈이 반복되는 산업 시설물의 전형적인 특징을 차용했다. 농사를 짓고 가축을 기르는 농민들의 삶의 터전과 이질적인 상업 시설이 어떻게 관계 맺어야 할지 고민했다. 즉, 주위 환경이나 형편에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분수와 품위, 즉 ‘격’을 갖추고자 한 것이다. “인포멀가든 카페는 이 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축사나 창고를 그 원형으로 한다. 특별한 것이 없는 단순한 형태, 대수롭지 않게 사용되는 금속 파이프, 경사 지붕과 선홈통까지. 이곳은 주변 환경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존재들의 집합체다. 세 채의 건물이 만드는 개방적 외부 공간을 통해 이 장소는 주변과 조우한다. 소리 없이 그곳에 오래 있고자 한다”(이세웅 아파랏체 건축사사 무소 소장). 상업 공간의 조경 대상지에 가보자마자 고민에 빠졌다. 커피로, 공간의 힘으로만 사람들을 끌어들일 수 있을까. 기획력이 부족해 보였다. 사업성에 공감하지 못했다. 과연 조경으로 이 문제를 보완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 상업 공간에서 흥행은 어떠한 디자인적 가치보다 더 본질적인 것이다. 상업 영화의 흥행성과 같은 것 아닐까. 말하고자 하는 것은 최고의 흥행을 꾀하자는 것이 아니라, 투자 대비 수익을 보장하는 최소한의 흥행성을 갖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보장하기 위해서는 주제와 각본이 흥미로워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배우 캐스팅이 설득력 있고 장면 연출이 지루하지 않아야 하며 다음 장면을 궁금하게 만들어야 한다. 너무 자극적이지 않고 편안하기도 해야 하며, 유쾌하면서 긴장감도 유발해야 한다. 의도된 장면을 구현하기 위해 수많은 장치와 기법을 동원하는 매우 전문적이고 섬세한 작업, 어느 정도의 기승전결이 필요한 작업이 분명하다. 이러한 생각을 바탕으로 대상지의 높이 차를 이용해 흥미를 갖게 하는 공간을 계획했으나, 건축의 설계 방향과 배치를 흔드는 설계안이었다. 설득과 대립 과정을 반복하다 우리의 제안이 흥행성은 보장할 수는 있어도 건축의 방향성과 조화를 이루지는 못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보이지 않는 것이 보이다 바위틈에 자라는 야생화, 추운 겨울 눈 속에서 피어나는 설중화의 모습에서 눈에 보이는 이미지를 넘어 보이지 않는 생명력과 표현할 수 없는 무언가를 느끼게 된다. 눈에 보이지 않지만 느껴지는 것들이 있다. 어떤 기업이 브랜드 철학을 갖춰 이미지를 넘은 정체성을 갖게 될 때 품위가 만들어진다. 그런 기업에게 소비자들은 좀 더 관대해진다. 이러한 이유로 아름다움을 만드는 것에서 나아가 친환경적인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 그래서 빗물을 빌리고 되돌려주고 활용하는 기술을 사용하기로 했다. 이것을 비의 건축술이라 한다. “비의 건축술의 목표는 본래 자연의 토지가 가진 빗물을 머무르게 하고, 하늘과 땅으로 되돌리는 힘을 되살리고자 하는 것이다”(일본건축학회, 『비의 건축술』, 기문당, 2012). 넓고 긴 카페 지붕으로 떨어진 빗물은 건축의 루프 드레인(roof drain)을 통해 모인다. 루프 드레인 끝에서 시작해 돌담 위에서 끝나는 7개의 콘크리트 수로는 빗물을 사면 아래로 이동시킨다. 이때 돌담의 높이로 인해 수로 끝에서 낙수하는 물을 감상할 수 있다. 떨어진 빗물은 계획된 물길의 지형을 따라서 가장 낮은 쪽에 위치한 웅덩이에 모인다. 이 웅덩이는 대상지의 거대한 집수정이다. 웅덩이에 채워진 빗물은 서서히 흙 속으로 스며들어 지하수가 되거나 증발되어 수증기로 되돌아간다. 가둬진 물은 대상지의 미기후를 조절하고 수생 식물과 수변 식물, 다양한 곤충과 동물을 키워낸다. 수면을 조망할 수 있는 시각적 아름다움을 제공하기도 한다. 누군가는 이곳에서 보이지 않는 자연의 순환 과정을 느낄 것이다. 수직적, 병렬적 공간 구조 인포멀가든의 외부 공간은 건축 계획에 의해 카페 후면부, 카페 전면부, 퍼걸러(차양 시설) 구간으로 나뉜다. 세 개 영역은 수직적인 벽이나 담장이 아닌 높이 차이로 인해 구분된다. 영역 간의 높이 차이로 인해 경사면이 발생했고, 자연스럽게 평지는 이용 구간이 되고 사면은 식재 구간이 되었다. 각 영역은 철제 계단이나 자연석 계단으로 연결된다. 영역 간의 이동은 수직적으로 이루어지고 영역 안에서의 이동은 수평적이다. 건축의 방향과 평행으로 놓인 세 개 영역의 포장면은 머름의 공간과 길의 역할을 병행한다. 머무는 공간과 이동하는 공간을 구분하기 위해 포장을 달리했다. 이동 중심의 구간은 보행의 불편함이 없도록 화강석 판석으로, 머무는 공간은 천천히 걷도록 유도하는 사고석으로 포장했다. 식재 계획, 메시지를 담은 공간 남향인 대상지는 대부분 그늘이 없는 양지고 경사면이 있다. 이 조건을 고려해 직사광선과 건조한 환경의 스트레스를 잘 견디는 식물들을 선정했다. 습기가 많은 물가, 웅덩이 주변과 빛이 들지 않는 건물 하부에 맞는 식물을 별도로 선정했다. 느릅나무, 무궁화, 대나무, 귀룽나무, 단풍나무, 버드나무, 참빗살나무, 보리수나무, 병꽃나무, 사철나무, 등골나무 러시안세이지, 솔정향풀, 수크령, 알케밀라, 터리풀, 코만스사초, 큰꿩의비름, 털수염풀, 땅채송화, 섬기린초, 순비기나무, 일당귀, 큰바늘꽃, 타래붓꽃, 제비동자꽃, 무늬해국, 몰리니아, 바이텍스, 실목련, 물싸리, 산오이풀, 꼬랑사초 외 약 90종 15,000본의 식물을 심었다. 이솝 성수점을 시작으로 강릉의 호지 스테이, 인포멀가든까지 빗물 활용과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프로젝트에 담기 시작했다. 작은 공간에서 벌인 설계 행위는 공원 같은 큰 프로젝트와 비교하면 실질적으로 매우 미미한 효과를 낼 것이다. 다만 대중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상업 공간이기에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만 있어도 환경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 생각한다. 상업 공간으로서 인포멀가든의 흥행 성공 여부는 아직 판단할 수 없다. 답을 내리기 이른 시점이다. 시간이 지나고 식물들이 자리를 잡아 몇 해가 흐르면 보이지 않는 것들을 사람들이 알아보리라 믿는다. 이번 프로젝트는 다른 분야와 대립하기보다 우리의 것을 내려놓고 다른 가치관을 수용한 상태에서 작업을 할 때 한 번도 그려보지 않았던 디자인이 나온다는 것을 깨닫게 했다. 새로운 디자인은 다양성에서 시작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깨닫는다. 오현주·이범수 인터뷰 지속가능성을 말하는 일상의 조경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마당더랩이 전국 방방곳곳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를 보고 있다. 이번에는 울산이다. 프로젝트를 맡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오현주(이하 주) 인포멀가든의 카페 건물을 지은 아파랏체 건축사사무소에서 의뢰가 왔다. 현재는 카페만 있지만, 추후 뒤편으로 숲유치원, 양옆으로 베이커리, 미술 작품 수장고 및 전시장 등이 들어서 복합문화단지로 거듭날 것이라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현재 카페 외 다른 공간의 조경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이범수(이하 수) 사실 특별한 계기는 없다. 보통 건축 공간을 짓다 조경의 필요성을 느낀 건축설계사무소가 연락을 해오는 식이다. 충북 단양의 카페산도 그런 경우였다. 수도권 외의 공간을 설계하겠다는 포부가 있다기보다 안마당더랩이 주로 진행하는 성격의 프로젝트 수가 수도권 외의 지역에 더 많을 뿐이다. 보통 건축사사무소는 어떤 경로를 통해 연락해오나. 수 이전에 함께 프로젝트를 한 건축사사무소가 우리를 추천하는 경우도 있고,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보고 연락을 주기도 한다. 주 인스타그램이 상상 이상으로 큰 창구 역할을 한다. 작품 사진을 보고 서로 팔로우하고 있다가 적당한 기회가 생기면 연락해오는 식이다. 프로젝트 수주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인스타그램 업로드도 신경을 쓰고 있다. 건축 계획이 선행된 상태에서 시작한 프로젝트라 아쉬운 점이 있을 것 같다. 대상지 한가운데에 카페 건물과 퍼걸러가 들어서 있어 조경의 효과를 보여줄 수 있는 부지 크기 자체가 작아 보인다. 수 그 점이 아쉬워 퍼걸러를 빼거나 축소해 전면을 모두 조경 공간으로 쓰는 안을 제안하기도 했었다. 단순히 조경 공간을 많이 확보하려는 게 아니라 퍼걸러와 사면이 크게 공간을 차지한 배치가 방문자에게 호감을 얻을 수 있을지, 사업성이 있을지 의문이었기 때문이다. 아름다운 것도 중요하지만 상업 공간인 만큼 사람들을 어떻게 끌어들이고 어떻게 앉게 하고 어떻게 쉬게 할지를 고민해야 하는데, 사면이 대부분이다 보니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게다가 사면에 나무를 심기 힘 들어 그늘을 만들기도 어려웠다. 퍼걸러의 규모가 작아지면 가파른 사면의 경사를 조정할 수 있어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건축에서 퍼걸러가 가진 역할과 의미가 우리가 예상한 것 이상으로 컸다. 주 카페가 높은 곳에 지어지다 보니 아래에서 올려다보면 자칫 권위적인 느낌이 들 수 있는데, 이 퍼걸러가 중간에서 시선을 한 번 끊어주어 위압감을 덜어주는 역할을 한다. 수차례의 논의 끝에 건축의 배치를 따르기로 결정했고 두 번째 안을 그리기 시작했다. 설명처럼 카페 레벨과 퍼걸러 레벨을 연결하는 경사가 꽤 가파르다. 지반 안정화와 식재 작업이 쉽지 않았겠다. 수 식물의 뿌리 활착으로 결국 잡힐 거라 생각하지만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다. 현재 비가 오면 조금은 쓸려내려 가는 구간이 있지만 곧 해결될 것이다. 사면에 심으면 뿌리분이 흙 밖으로 노출되어 분이 큰 교목은 식재할 수 없었다. 한 해 두 해가 흘러 관목이 뿌리를 내려 안정화가 될 때까지 쓸려 내려간 흙을 다시 올려주는 식으로 관리할 수밖에 없다. 건축이 제안한 동선의 형태가 많이 바뀌었다. 경사면을 따라 하나의 동선으로 통합되어 있던 계단이 위쪽은 자연스러운 형태의 언덕과 디딤돌, 아래쪽은 경사 위를 지나는 가벼운 느낌의 철재 계단으로 변했다. 수 건축 배치를 보면 외부 공간이 카페 후면부와 전면부, 퍼걸러 구간으로 나뉜다. 동선이 굉장히 수직적이 될 수밖에 없어서 지루하지 않은 동선을 짜는 데 집중했다. 카페 건물의 위압감을 완화할 수 있는 지역성을 고려한 부드러운 포장재를 택하고 싶어 위쪽에 녹지와 어우러진 디딤돌을 두었다. 건축의 붉은 색이 강렬하기 때문에 눈에 띄기보다는 주변과 잘 어우러지고 사람들에게 거부감이 없는 형태와 질감을 가진 화강석 판석을 택했다. 사면보다는 카페 전면부와 퍼걸러 구간의 판이 우선이라고 생각했다. 판이 두드러지고 두 판 사이에 계단이 가설물처럼 얹혀 있는 모습을 상상하며, 축사를 모티브로 한 카페 건물과도 어우러지게 경량화한 철재 계단을 구상했다. 소재보다는 계단의 개수를 고민했다. 주 처음에는 퍼걸러 구간부터 카페까지 한 번에 올라오게 할 계획이었다. 중간에 참을 만들면 사면도 그만큼 깎아내야 하고, 그러면 경사가 더 가팔라지니까. 그런데 쉬지 않고 계단을 한 번에 올라오는 상황을 시뮬레이션해보니 생각보다 너무 힘들어 조정할 수밖에 없었다. 수 결국 계단 중간 참을 만들되 사면은 깎지 않았다. 사면과 계단이 조금 엇나가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이용 측면을 더 고민한 결과다. 이미 건축주의 주택과 주차장이 대상지 주변에 들어서 있고, 복합문화단지로의 미래를 생각하면 도로와의 차폐뿐 아니라 확장 가능성을 고려한 계획이 필요했겠다. 주 앞으로의 과제다. 지도로만 보면 주변 자연을 카페 내부로 끌어들이기 좋아 보이지만 실제 대상지에 가보면 차경을 할 만한 좋은 경관을 찾기 힘들다. 남서쪽은 고운산이 보여서 전망이 좋지만, 다른 부분은 축사가 차지하고 있다. 베이커리와 어린이 야외 놀이 학습터 등이 들어올 부지와 카페 부지가 도로로 다 끊겨 있어서 이 공간을 어떻게 한 단지로 읽히게 할지 고민 중이다. 카페 건물 앞에 놓인 긴 벤치가 인상적이다. 건축주 입장에서는 더 많은 테이블과 벤치를 놓고 싶어했을 것 같은데, 어떻게 설득했나. 주 건물의 긴 형태와 결을 맞춰 디자인한 벤치다. 고민을 많이 했는데, 해당 판의 폭이 테이블과 의자를 놓기에는 조금 좁았고, 머물기보다는 이동하는 곳이 될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외부 공간이 있는데 앉을 곳이 없는 건 비합리적이다. 그래서 긴 벤치를 설계했다. 루프 드레인이 시작되는 곳에서 벤치 역시 시작하게 해, 사람들이 빗물이 웅덩이로 흐르는 과정을 더 가까이에서 보게 하려는 의도도 있었다. 테이블을 놓지 못한 게 마음이 쓰여 간이 테이블도 디자인했는데, 카페 운영 사정을 보아 설치를 결정할 예정이다. 수 벤치를 디자인하며 스스로 의문을 많이 던졌다. 이 판에 파라솔과 테이블, 벤치가 들어서면 선형의 건축물이 만들어내는 독특한 분위기가 깨지게 된다. 하지만 카페에서 음료를 마실 수 있는 앉을 공간은 반드시 필요한 요소다. 주 건축주의 판단에 맡겨야 하는 부분이다. 운영하면서 필요하다고 느낀다면 당연히 파라솔이 들어서야 한다. 그래서 고정적인 시설물을 만들기보다 최소한의 벤치를 가장 잘 어울리는 형태로 배치하고, 가변성 있는 가구를 통해 건축주가 답을 만들어갈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놓았다. 벤치가 사면과 상당히 가까이 놓여 있는데, 사람들이 사면을 등지고 앉기를 의도한 것인가. 주 사면과 가까운 쪽을 보면 어느 정도 발을 들여놓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그곳에 발을 두고 앉으면 고운산의 풍경을 볼 수 있다. 벤치 형태가 이용하기 조금 불편할 수도 있다. 중간 중간 벤치를 끊어 사람들이 들어 갈 수 있는 길을 만들었다면 조금 편했을 테지만 전체적인 분위기가 깨지게 된다. 경사면의 계단과 달리 여러 가지를 감수하고 디자인 측면을 택한 것이다. 수 이 벤치는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최소한의 시설이다. 테이블과 의자 세트를 가져다 놓으면 선반이 되기도 할 것이다. 또 공간을 경계 짓는 울타리 역할도 한다. 벤치가 없으면 아이들이 사면으로 굴러 떨어질 수도 있다. 도면에서 잘 보이지 않지만, 카페 건물이 바닥에서 띄워진 형태고 그 아래에 다양한 음지 식물이 심겨 있다. 사면을 등지고 앉으면 건물 아래에 식재된 이 식물들을 감상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은 루프 드레인과 선홈통을 타고 흐른 빗물이 모여 만들어지는 연못이다. 아이디어의 출발점이 궁금하다. 수 빗물 홈통을 밖으로 노출시킨 루프 드레인은 건축의 계획이다. 본래는 이 루프 드레인을 타고 내려온 빗물을 집수정으로 모아 대상지 밖으로 배수시킬 계획이었으나, 우리는 루프 드레인에서 나오는 빗물을 이용하자고 제안했다. 기후위기를 피부로 느끼며 시대적 화두인 지속가능성을 프로젝트에 담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이솝 성수점과 강릉의 호지 스테이에서 비슷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던 참이었다. 레인가든이라는 시스템을 상업 공간에 담아 어떤 효과가 있을까 싶기도 했지만, 일반 시민들이 선홈통이 왜 있는지 궁금하게 만드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수직적으로 드러난 루프 드레인의 선이 매력적이기도 했다. 빗물 홈통을 타고 들어온 물, 그냥 경사를 따라 흐른물, 주변 도로에서 유입된 물이 모두 최하단의 연못에 모인다. 일부 집수정에 모인 빗물도 이 연못으로 흘러 들어오도록 연결시켰다. 연못에 일정 수위 이상 물이 차오르면 인근 하천으로 빗물이 빠져나가게 된다. 오염된 빗물이 바로 하천으로 흘러들지 않으니 수질 오염 방지의 효과도 있다. 그 과정에서 땅으로 스며든 빗물은 지하수 문제를 해결할 것이고, 증발한 빗물은 미기후 조절 효과를 낼 것이다. 이솝 성수점과 호지 스테이의 이야기도 궁금하다. 우배수 시스템을 만드는 게 말처럼 쉽지 않을 텐데 제대로 작동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나. 주 의도한 것은 아닌데 근래 계속 물과 관련된 작업을 해왔다. 어쩌면 시리즈처럼 볼 수도 있겠다. 첫 번째 작업이 이솝 성수점인데, 이곳도 지면보다 땅을 꺼트려서 비가 오면 물을 고이게 했다. 이후 작업한 호지 스테이는 비가 오면 비의 양에 따라서 지형이 낮은 곳부터 잠기는 구조의 정원이다. 여름철 우기에는 땅이 완전히 잠기기도 하고, 물이 스며들어 촉촉한 상태를 유지하기도 하고, 때로는 바짝 말라있다. 완공은 순차적으로 이루어졌지만 사실 인포멀가든을 포함해 설계는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수 비가 많이 오는 날 걱정이 되서 잠을 못 잔 적이 있기는 한데, 현재까지는 아무 문제없다. 오히려 조성하는 과정이 힘들었다. 법적으로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배수 처리 시설이 있기 때문에 자연 배수를 꾀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 집수정이 모든 대지에 꼭 필요한 시설인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 연못의 방수 처리 방법을 많이 고민했다고 들었다. 주 지속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를 담으려고 한 기획인데 인위적으로 방수 처리를 하는 것 자체가 맞는지부터 고민했다. 수 물은 고이면 썩는다. 수생 식물이 정화한다 하더라도 여름이면 녹조가 생긴다. 결국 물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결론에 닿았다. 하지만 이곳이 상업 공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일정 기간 동안은 물이 차 있는 경관이 필요했다. 그래서 완벽하지 않은, 어느 정도 물이 새는 방수가 적당하겠다고 생각했다. 가장 쉬운 시공법은 콘크리트 방수 패드를 치는 것이지만, 너무 완벽한 방수라 물이 새지 않을 것 같았다. 그래서 시트 방수를 했다. 처음에는 빗물이 담긴 지 3일도 지나지 않아 물이 전부 빠져버려 걱정했는데, 침전물이 공극을 막으며 물이 빠지는 속도가 느려지고 있다. 비 가 오랫동안 오지 않는 시기도 고려해 산의 실개천에서 흘러내려온 물이 조금 흘러들 수 있도록 보완하는 작업도 해놓았다. 식생은 어떤 식으로 구성했나. 대상지 주변에 산이 많은데 이런 곳에 정원을 만들 때 주변 식생을 고려하는지, 오히려 주변에서 볼 수 없는 식물을 택하는지 궁금하다. 주 대부분 전자다. 주변 식생을 조사하고, 주변의 식생과 대상지를 연결시키려고 노력한다. 대상지 북서측에 대나무가 굉장히 많이 자라는데, 거기에 착안해 카페 뒤에 대나무를 심었다. 식물을 선택하는 기준을 크게 두 가지로 정리할 수 있는데, 하나는 주변 식생이다. 그 지역에서 자생하고 있으니 그 환경에서 잘 살 것이라 생각하고 수목들을 선정한다. 두 번째는 경비다. 수목과 식물의 가격 자체도 중요하지만 운반비 역시 고려해야 하는 사항 중 하나다. 수 인포멀가든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는 기청산식물원에 방문해 식생을 조사했다. 자생 식물은 무엇이 있는지 인근 산에는 어떤 식물이 분포되어 있는지 봤다. 본격적인 식재를 위해 울산과 부산에 있는 농장을 다녔는데 크기가 큰 무궁화와 사철나무가 엄청 많았다. 알아보니 한때 유행해 잔뜩 심었지만 유행이 끝나며 팔리지 않은 나무들이었다. 마침 관목이 많이 필요했는 데, 저렴한 가격에 구할 수 있었다. 주 대상지 주변 도로의 경관을 가려줄 수목이 필요했다. 보통은 교목을 쓰면 차폐가 잘될 거라고 생각하지만, 교목은 하부에 가지가 아닌 목대만 노출된다. 사람 눈높이는 지하고에 머물러 있으니 차폐 효과가 없다. 필요한 건 긴 세월 동안 크게 자란 관목이다. 보통은 규모가 큰 관목을 구하기 쉽지 않은데, 운 좋게도 울산과 부산의 농장에 팔리지 않고 재고처럼 쌓여 있는 사철나무와 무궁화 대형목이 가득했다. 수 예산이 빠듯했는데 정말 다행이었다. 평지에 식재를 하면 줄기들이 중첩되어 보여 밀도를 조금만 높여도 풍성해 보이는데, 사면에서는 그 방법이 통하지 않는다. 특히 위쪽 단에서 내려다보면 더욱 허전해 보인다. 웬만한 개수의 나무로는 풍성한 느낌을 낼 수 없고, 높은 밀도로 식물을 심어야 한다. 카페 건물 하부도 다 녹지다. 보행로인 몇 부분을 빼면 모두 녹지인 셈이다. 예상보다 예산이 많이 투입된 프로젝트다. 도면을 보니 마운딩에 필요한 토량을 산출한 그림이 있더라. 정확한 시공을 위해 도면을 그리는 노하우가 따로 있나. 주 언덕을 만들며 시행착오를 통해 몇 가지 깨달음을 얻었다. 보통은 건축에서 제공한 도면을 믿고 그에 따라 토량을 산출하는데, 현장 상황과 다른 경우가 많다. 반드시 직접 찾아가 레벨이 어떤지 확인해야 한다. 수 단순하게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 결국 조경 도면을 만드는 이유는 공간의 완성도를 높이고 공사비를 책정하기 위해서다. 인포멀가든 같이 개인 클라이언트인 경우의 장점은 여백이다. 어느 정도의 공사비를 잡아놓고 현장에서 얼마든지 설계안을 바꿀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좀 더 규모가 큰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설계와 시공이 명확히 구분되어 있고, 설계자가 현장에 계속해서 있을 수 없으니 변수가 발생했을 때 시공과의 긴밀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도면에서 다양한 표현 방식을 추구할 수 있는 이유는 우리가 현장에서 시공까지 관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목의 경우에도 일반적으로 쓰는 원형 심벌을 그리지 않는다. 나무를 기울어지게 심고 싶다면, 기울어진 나무를 위에서 본 모양을 그린다. 원하는 사항을 도면이 아닌 현장에서 그림과 말로 협의할 수 있다. 하지만 당연히 납품하는 도면을 그릴 때는 이 방식이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최근 카페에서 머무르며 바라볼 만한 풍경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주요 경관 포인트로 삼은 지점이 있나. 주 인포멀가든은 예상보다 내부 지향적인 곳이다. 바깥 경관보다는 대상지의 안쪽을 바라보게 되어 있다. 아쉬운 점 중 하나가 도로에서 인포멀가든을 처음 맞닥뜨리는 순간 인포멀가든 내부 공간이 한눈에 읽힌다는 점이다. 공간에 들어서 보이지 않던 곳을 천천히 경험하게 만드는 시퀀스도 중요한데 그 가치가 확 줄어 아쉽다. 하지만 이범수 소장과 그런 대화를 하기도 했다. “이 땅이 조경 단독 프로젝트로 주어졌다면 이런 디자인 못했겠지.” 수 협업으로 끌어낸 결과인 것 같기도 하다. 인포멀가든은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은 디자인이다. 조경가마다 결이 있기 마련이고, 그간 그린 도면을 살펴보면 비슷비슷한 부분이 많다. 그런데 건축가의 배치를 받아들이고 건축가의 시선에서 바라보자 마음먹으니, 한 번도 그려보지 못한 선들이 나왔다. 평소에는 이렇게 수직적이고 강한 선을 권위적이라 생각해서 잘 쓰지 않는다. 클라이언트의 안목도 큰 역할을 했다. 장식으로서의 조경보다 사회적 메시지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었고 4~5년이 지나면 이곳이 훨씬 좋은 공간이 될 거라고 믿어주었다. 이곳저곳에서 카페와 스테이가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는데, 10년 넘게 살아남는 곳이 얼마나 될지 의문이다. 비슷비슷한 공간에 싫증내기 시작할 테니까. 만약 인포멀가든이 서울이나 수도권이 놓였다면 더 빠른 시간 내에 주목받았을 것이다. 울산에서 원하는 것은 좀 더 화려하고 즐길 거리가 많은 문화 공간인 것같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며 분명히 화려함과는 다른 가치가 점점 돋보이는 공간이 될 것이라 믿는다. 답을 듣다보니 안마당더랩의 결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주 예전에는 축을 비튼다든지 판을 쪼개는 디자인을 자주했는데 작년부터는 안하려고 노력하는 중이다. 수 어쩌다보니 비슷한 결의 선이 그려지는 것이지 시그니처처럼 무언가를 남기진 않는다. 안마당더랩이 나와 오현주 소장의 사무실이 아닌,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 잡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또 공간 만들기는 나의 예술성과 작가 정신을 발휘하는 작업이라기보다 클라이언트를 위한 공간을 만드는 일이라 생각하기도 한다. 예술성도 좋지만 우선 클라이언트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주 둘이서 사무실을 운영할 땐 이 때문에 다투기도 했다. 지금은 이범수 소장의 의견에 동의한다. 카페 공간 같은 상업 공간을 다룰 때 무엇을 가장 중요시하나. 수 클라이언트의 생각과 주어진 공간이 어떠한 성격인지 정확히 파악하려 한다. 사실 사업주의 생각과 브랜드의 정체성이 또렷하다면, 이를 따라가는 것만으로 좋은 공간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여건이 안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럴 경우에는 사업주가 가져야 할 방향성을 제시하기도 한다. 주 이 소장이 잘한다. 나는 오히려 그런 면에서 무딘 편이다. 수 어떤 노하우가 있다기보다는 계속해서 생각한다. 만났을 때의 말투와 취향, 했던 말들을 생각하면서 어떤 것을 좋아할지 고민한다. 비슷한 맥락으로 첫 PT에 굉장히 공을 들인다. 그 PT에서 클라이언트의 마음에 드는 것을 내놓게 되면 다음 과정이 큰 문제없이 흘러가기 마련이다. 주 클라이언트를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조경의 깊은 의미를 전달하려는 것도 지양하는 편이 좋다. 상업 공간에는 수많은 가치가 공존하기 마련인데, 조경을 최우선의 가치로 이야기하며 클라이언트를 설득하는 건 위험한 일이다. 꽃 하나가 더 피어난다고 커피 한 잔이 더 팔리는 건 아니니까. 더불어 전문 용어보다는 클라이언트가 이해하기 쉬운 언어를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다. 조경의 가치를 과도하게 강조하는 순간 클라이언트는 거부감을 느끼게 된다. 한 인터뷰에서 대중과 친숙한 조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중에게 친숙한 조경이란 무엇인지 의견이 궁금하다. 주 친숙한 공간은 사람들을 오래 머무르게 할 수 있는 공간이라 생각한다. 사람들을 오래 붙잡아두는 공간에서는 치장 여부보다 주변과 얼마나 맥락이 잘 닿아 있고, 편안함을 느끼게 하는지가 더 중요하다. 수 “대중에게 친숙한 조경”이라는 표현은 조경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적은 현실을 이야기하며 했던 말이다. 좋은 조경 작업이 대중들이 접근 가능한 지점에서 벌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간을 내서 찾아가야 하는 공간보다 일상에서 흔히 마주칠 수 있는 카페에서 좋은 조경을 마주하게 되기를 바라고, 좋은 작업을 하는 조경가가 그런 공간을 설계했으면 한다. 클래식 음악이 훌륭하지만 대중음악도 클래식 음악과 구별되는 가치를 가지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앞으로 안마당더랩의 작품이 대중에게 조경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기여하기를 바란다. 사진 유청오 디자인 팽선민 글 오현주·이범수 안마당더랩 소장 조경 설계 안마당더랩 조경 시공 시설물 및 포장: 메이크더 식재: 안마당더랩 건축 설계 아파랏체 건축사사무소 대지 면적 1,924m2 조경 면적 1,574m2 위치 울산광역시 울주군 두서면 차리 292 완공 2022. 8. 사진 진효숙 안마당더랩(Anmadang the Lab)은 상생의 가치 아래 균형, 단순, 조화, 대비, 스토리, 실용성, 합리성 등 다양한 디자인 철학을 담아 외부 공간을 기획, 설계, 시공하는 디자인 작업실이다. 새로운 관점을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것에 관심이 많다. 좋은 공간이 우리의 삶을 개선시킨다고 믿는다. 오현주는 안마당더랩의 공동 소장이다. 경희대학교 환경조경디자인학과에서 조경을 전공하고, 기술사사무소 렛과 그람디자인에서 실무 경험을 쌓았다. 2016년부터 조경 지식을 기반으로 외부 공간을 기획, 설계, 시공하는 디자인 작업실 안마당더랩을 이끌고 있다. 인간 중심의 공간을 디자인하고, 공간을 삶의 배경으로 만들고자 한다. 예술성과 대중성의 중간 지점에서 새로운 환경을 제안하는 것이 목표다. 이범수는 안마당더랩의 공동 소장이다. 한경대학교 조경학과에서 조경을 전공하고, 비오이엔씨와 조경디자인 이레(현 디자인스튜디오 이레)에서 실무 경험을 쌓았다. 2016년부터 안마당더랩을 이끌고 있다. 새것보다 오래된 것, 격이 느껴지는 것들, 진정함 속의 우아함, 철학이 깃든 것들을 좋아한다.
    • 안마당더랩
  • 영흥숲공원 Yeongheung Forest Park
    천년수원에서 영흥숲공원으로 수원 영흥숲공원은 민간공원특례법에 의거하여 민관협력 방식으로 진행한 최초의 사업이다. 수원시는 오랫동안 공원화하지 못하고 있던 영흥숲의 가치를 살리기 위해 사전 검토 후 몇 가지 주요 사항을 결정해 2016년에 공모를 진행했다. 민간공원 개발 사업의 진행 과정은 비공원 시설과 공원 시설, 그리고 각종 평가와 인가 대응 분야로 크게 나눌 수 있다. 우리는 개발 사업이 공원 중심 구도로 진행되는 동시에 사업의 비전을 제대로 구현하기 위해 많이 고민했다. 공원 내 수목원 시설을 특화하고 공원 건축과 상호 관련성이 있으며 포용이 가능한 협력 구도를 만들었다. 3명의 MP위원, 수원시와 함께 치열하게 검토하고 논의를 나누며 의사결정을 했다. 다양한 전문가의 수많은 자문 의견도 수렴했다. 건설사는 예상보다 줄어든 공기를 극복하고, 연속되는 난관 속에 최선을 다해 공사를 진행했다. 기대와 바람이 우려와 어려움을 극복하게 하고 마침내 공원은 공모 후 7년 만에 준공됐다.공모 단계에서 우리는 ‘천년수樹원_가치 있는 미래숲으로 자라는 공원’이라는 표제를 제시했다. 숲은 긴 시간을 보고 자연과 미래의 주인공들을 위해 준비되어야 한다는 뜻으로 ‘천년’을 기약하고자 했다. 한층 더 의미있게 숲을 조성하고자 ‘나무 수’를 쓰고 수원의 상징물이 될 것을 기대하여 '뜰 원’을 붙여 ‘수원’으로 담아냈다. 천년수원은 세 가지 방향성과 12가지의 약속을 담고 있다. 방향성은 다음과 같았다. 첫째, 공원을 통해 삶의 질과 시민 참여 의식이 높아질 수 있도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녹색 문화 인프라를 제안한다. 둘째, 생태성을 최대화한 명품 수목원으로서 조성 단계에서 수목이 정착될 때까지 자족적 운영 계획을 이루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책임진다. 셋째, 사업의 구조인 비공원 시설로 인해 공공성을 축소하지 않고 공원 속의 쾌적한 주거를 약속한다. 또한 수익성과 경제적 효과가 지역 사회에 환원 되도록 사회적 공원의 모델을 제시한다. 이 선언적 방향성은 지속적인 난관에 부딪혔지만, 문제에 대응하며 고군분투하는 과정 속에서 흔들리지 않는 중심이 됐다. 천년수원의 12가지 약속 가치 있는 미래숲으로 자라나는 공원을 구상하며 다음의 12가지를 주요 실천 전략으로 제시했다. 천년을 준비하는 건강한 참숲, 1,000가지 꽃과 들풀이 있는 수목원, 모두에게 열린 공원, 산지형 공원을 연결하는 6% 구름마루길, 지역 맞춤형 공원 프로그램, 수원다운 수원성을 담은 공원, 스마트 수목원, 사회적 자본으로서의 공원, 지속가능한 시민 참여 문화 자치 공원, 보행축을 공원으로 내어주는 상생, 공원이 있는 삶과 우수한 주거 단지의 연결, 기분 좋은 콘텐츠가 있는 복합 문화 체육 공간. 일부 변경된 내용이 있지만 기본적인 가치는 모두 담고자 했다.‘천년수원’의 명칭은 최종적으로 공모를 통해 ‘영흥숲공원’으로 정해졌다. 미사여구 없이 지닌 모습 그대로의 이름을 갖게 되었다. 개발 사업이라는 과업 영흥숲공원은 2022년 10월 가을 정취를 맞으며 시민들에게 개방됐다. 수목원은 조성 후 적정한 보완·숙성을 거쳐 만물이 소생하는 올해 봄에 개장할 예정이며, 5월에 비공원 시설인 공동주택에 입주가 이뤄지면 사업이 완결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민간공원 내 공동주택 건설을 위한 도시관리계획으로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시행했고,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의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민간공원 조성 시 ‘공원 시설 면적과 비공원 시설 면적의 합이 10만 제곱미터 이상인 사 업’에 해당되어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했다. 땅의 속성, 형상, 적어도 쓰임새를 바꾸는 일은 섣불리 하면 안 된다. 이곳은 영흥숲공원으로 지정되어 일부는 공원으로 이용되고 있었지만 존재 근거의 명분이 다하고 있었다. 공원이 정말 공원다워지기까지 7년이 걸렸고, 그 이전에 사업 방향을 정하기 위해 소요된 시간은 별도로 봐도 사뭇 길었던 기다림의 시간이라고 할 수 있다. 영흥숲공원은 섣부르게 조성되지 않았는데, 특히 환경영향평가를 통하여 사업 시행으로 인해 발생되는 문제들을 예측·분석하고, 이를 보완할 방안을 강구하며 문제를 해결해왔다. 환경영향평가와 같은 일련의 과정들은 설계 과정과 공사 일정을 좌지우지하는 큰 결정권을 가졌다고 볼 수 있다. 공공의 힘 존재하기만 하던 숲이 공원이 되면 공공성에 의한 효용 가치가 성숙되고 상승된다. 이것이 바로 공원의 힘이다. 대중의 호응을 받는 공원을 조성하는 것은 조경가의 사명이다. 조경가는 세상의 어떤 이기적 논리보다 우선하여 이타적 공공성을 위한 선의의 프로그램을 구상할 수 있다. 이는 공원 설계가 가진 선한 권력이다. 그러나 구상과 수행은 간극이 있고, 공원이 공공에 기여하는 바람직한 가치를 만드는 선의의 권력 수행 중에는 예상보다 많은 저항이 도처에 발생한다. 우리는 천년수원의 약속에 집중하되 유연한 대응으로 하나둘씩 문제를 풀어가며 설계를 진행했다. 공원 구역 공원 구역은 영통건강마당에서 시작하여 시민참여마당, 도란마당, 청소년체험숲, 그 외 순환형 구름마루길과 숲 공간으로 구성된다. 영흥숲공원은 가깝고 편리한 근린생활시설이며 동시에 시민들에게 숲 문화 경험을 제공하는 체험 공원의 역할도 수행한다. 공간의 구성은 공모안과는 다소 다르다.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자 4차선 도로와 새로운 입구를 만들었다. 고즈넉한 참나무 산등성이가 사라지고, 남측으로 막혔던 지형이 입구 공원이 되었다. 흐르듯 머물 수 있는 가로공원으로길과 공간이 중첩되도록 유선형 공간을 계획하였으며, 영통체육관과 건강마당을 넓게 열어 일상에 가깝게 했다. 입구와 도시계획도로, 생태터널 공원 내 도로 신설로 인해 수원시 동·서 녹지축의 흐름이 끊기지 않도록 80m가량의 생태터널이 필요했다. 거대한 콘크리트 구조물 상부에 생태숲을 조성해 녹지 흐름을 잇는 생태 브리지를 만들었다. 보강토 옹벽에는 내후성 강판을 부착해 벽 아래 담쟁이가 점차 시간을 타며 구조물을 뒤덮을 예정이다. 공원다운 공원의 진입 공간이 되길 바라본다. 공원 인프라 구름마루길 공원과 수목원의 상생을 위하여 구름마루길을 제시했다. 양측에 고저차가 최대 52m까지 나는 숲과 편평한 지형을 아우르는 원활한 동선의 순환과 접근을 위해 입체 순환로를 주요 동선으로 한 것이다. 이를 통해 숲을 포함한 공원 영역이 순환되며, 수목원 영역을 자연스레 분리하고 수목원으로의 진출입을 통제한다. 지형 차이를 이용하여 공원과 수목원을 사이를 잇는 거점과 통로로서 방문자센터를 부지 가장 중심부에 배치했다. 수목원에 입장하지 않은 근린 이용자들은 방문자센터 밖에서 공원의 공공성을 상대적으로 크게 누릴 수 있다. 방문자센터와 도란마당 방문자센터는 지상층으로 공원을, 지하층으로 수목원의 서비스를 지원한다. 건축물의 주변은 너무 넓지 않은 공간으로 비어 있도록 했으며, 공원과 수목원의 문을 터주며 전시, 전망카페, 정원교실, 가든 숍 등으로 이용된다. 목구조에 사용한 목재는 국산 낙엽송이다. 수입에 의존하던 국내 목건축에서는 새로운 시도라 한다. 도란마당은 어느 계절에나 풍성한 식물과 숲을 감상하고, 날이 밝으면 공원 이용자들이 브런치를 먹으며 일상적 행복을 누리는 공간으로 거듭나기를 바라며 조성했다. 공원 건축 공모 시 우리는 생활밀착형 수목원을 공원 프로그램과 연결시키고자 가든센터를 만들고, 여기에 ‘조경진흥센터’를 유치한다는 꿈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공원 설계 권력이 주어지자 반대로 그 꿈은 과업의 명분으로 날아갔다. 치열한 이해관계와 요구를 수용하고 유효한 규모의 필수 시설로서 공원에는 약 1,000평 규모의 방문자센터, 600평 규모의 전시 온실, 500평 규모의 영흥체육관 등 3개의 주요 건물을 공원 내에 설치했다. 각기 다른 필요조건을 수용하느라 통합 디자인을 구현하지 못해 아쉬웠지만, 최선으로 필요한 위치에 안착했다. 숲 활용 설명서, 스토리숲 신갈나무투쟁기 공원 영역은 숲이 대부분이다. 기존 숲을 잘 보전하면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올바르게 이행하고자 했다. 숲의 공원 영역은 수목원을 감싸며 산마루길, 중턱길을 경계 삼아 바깥쪽과 구분했다. 참나무숲인 척 보이지만 사실 아카시나무가 우점종인 숲은 많은 나무가 간벌됐다. 쓰러졌거나 쓰러질 수도 있는 다 큰 아카시나무를 그대로 숲에 두면 어떨까 생각했다. 이끼며 고사리가 자라는 숲 생태 자연천이를 지켜보자는 설계자의 의견은 ‘숲 가꾸기’ 매뉴얼에 따라 지켜지지 못했다. 그래서 간벌되거나 쓰러진 나무를 활용하여 숲 놀이 시설과 산책로 정비로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오래된 숲은 다양한 이유로 훼손된 빈터가 생겨나서 우리는 여러 가지 대안을 고민했다. 나무 사이를 높게 걷는 우듬지길이나 키 큰 참나무 사이를 다람쥐처럼 이동할 수 있는 네트 어드벤처 시설, 숲 캠핑장, 전망대, 숲 학교, 후글컬쳐, 땅을 파고 만드는 버기파크 등을 구상했지만 종국에는 거의 빈터인 상태로 남겨둘 수밖에 없었다. 공원 인프라를 우선하느라 공사비가 숲에까지 이르지 못하게 된 것이다. 우리는 통나무로 만든 숲 동물을 숲속 빈터에 두고 나오며 길목마다 『신갈나무 투쟁기』(2009)의 발췌문을 새겨 응원했다. 나무가 없는 숲의 빈터 5개 공간에 간벌된 목재를 활용하여 책에서 모티브를 얻은 신갈나무와 숲 요소들을 테마로 한 공간을 조성했다. 부모들이 아이와 손잡고 이 숲을 거닐며 ‘신갈나무’의 투쟁기에 동참해 숲 친구의 동지애를 키워줄 것이라 믿는다. 숲길과 구름마루길 구름마루길은 공원의 골격을 이루는 주동선이다. 방문자센터에서 분지하여 수목원을 감싸고 양쪽 숲 산마루와 수목원 온실 뒤를 돌아 한 바퀴를 이루는 1.5km의 공원길이다. 주요 구간은 4m 폭의 서비스 동선이 된다. 어떤 구간은 아치형 석재 교량, 혹은 철골 교량으로 하부의 수목원 관람로와 교차하고, 야자매트 깔린 숲길이 되기도 한다. 서숲에 이르면 공원이 가진 힘을 내려놓고, 건강한 흙길로 이어지기도 한다. 수목원을 품고 숲 공원을 한 바퀴 도는 구도다. 숲길이 곧 온전히 신갈나무 투쟁기의 현장이 되어 이용자들과 공생하기를 바란다. 공원의 디자인은 땅을 가르고 쓰임새를 열어 두고 지형의 형상을 만드는 역할을 한다. 어쩔 수 없이 지형을 만져 숲 지형을 훼손하게 되는 부분이 계속해서 발생했다. 이에 생태를 고려한 식재 설계에서 다양한 다년생 식물의 계절 특성을 배식도에 반영하고, 씨드스프레이로 대부분의 나대지를 소화해야 했다. 선한 권력에도 무거운 책임은 뒤따른다. 포장, 시설물과 안내판 주동선의 재료는 보행성, 시공성, 경제성, 공사비 등을 고려하여 투수 콘크리트로 결정했다. 공원길이 삭막하고 광활할 것을 우려하여 바닥에 라인마킹 패턴을 구사했다. 필기체로 새긴 글자는 수목의 학명이다. 초록 가득한 어느 곳에도 이름 없는 식물은 없다. 글자들은 이용자들에게 학명으로 분류된 생명과학적 숲에 발을 들여놓는 중이라고 말을 걸 것이다. 공원 내 시설물의 목재 소재와 형태를 통일했다. 작은 보행 브리지, 휴게소, 피크닉 테이블 벤치, 안내판 등에 모두 같은 목재를 사용했다. 당초에 공원 내 여러 간이 건물이 있었는데, 모두 박공지붕 형태로 통일성 있게 디자인했으나 대부분의 시설이 삭제됐다. 최선을 다해 사수한 시설물들은 소박하고 편안하게 공원 시설로의 기능을 다하고 있다. 공원의 테이블과 의자는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치했으며, 자유로이 이동하도록 가급적 바닥에 고정하지 않았다. 영흥숲공원 안내판은 현 위치를 알려주고 길을 안내해 주는 역할을 하는 동시에, 시설을 최소화한 공원에서 경관 요소로서 일체화된 이미지를 담도록 디자인했다. 하드우드와 철망 프레임, 벌목된 통나무 등을 활용하여 단순하고 견고한 디자인이 되도록 했으며 이는 수원시 디자인 담당과의 협의를 통한 검증으로 최종안을 확정했다. 공원사용설명서 공원과 수목원은 공사 후 지속적인 관리 운영을 통해 시설 조성을 보완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모 시 공원, 수목원 같은 대형 집중 관리 시설의 지속가능성을 위하여 별도의 재단을 만들어 관리 운영을 하고, 기부, 홍보, 사업 등에 의한 자족적 수익 모델을 창출하는 운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해왔다. 지자체는 우선 공공성에 집중하여 그 효용을 발산시키고 발전적인 방향으로 관리 방안을 진화시켜 나가길 바란다. 향후 방문자센터를 중심으로 인재 양성을 통한 지역 주민 참여가 활발해지고, 그린트러스트 등이 활성화된다면 두터운 자족 기반이 만들어질 것이다. 영흥숲공원의 조성은 바람직하고 자생적으로 진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든 것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다.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맞게 시민의식이 높아져 지역 주민이 주로 참여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의 수준도 창의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발길이 닿는 공원의 어느 곳, 공원이 보물 같이 품고 있는 수목원, 숲속의 이야기터 등에서 옳은 바람으로 공공에 기여하는 권한이 문화와 예술의 방식으로 일상화되는 공원을 기대한다. 시민과 함께 계절을 감상할 준비가 되었다. 이곳은 일상을 보내는 누군가에게 진달래 먹고 물장구치고 다람쥐 쫓던 숲과 공원이 함께한 아련한 고향의 장소가 될 것이다. 글 서미경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 공원 총괄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서미경) 공원 설계 주관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김은지, 최유미, 정혜림) 공원 설계 참여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이상국, 김상우, 김남훈, 이상민, 이은진, 이지훈, 박정은, 이유진, 최소정, 조동희, 조선희, 백지현, 정은숙, 김경엽) 수목원 설계 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 공원 건축 설계 건축사사무소101(한준일) 사업MP 김인호(전 신구대학교 식물원), 김현(단국대학교), 김건호(천리포수목원) 발주 수원특례시 도시개발과 + 천년수원 시공 대우건설(김명수) 위치 수원특례시 영통구 영통동, 원천동 일원 면적 593,311m2(수목원 146,000m2, 비공원 84,148m2 포함) 완공 2022. 10. 사진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이남선, 안근호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은 건축 환경, 그린 인프라, 공공 공간, 특화 공간 등을 설계한다. 환경과 삶의 공간에서 자연과의 공생을 고민하여 상호 호응하는 공간 창출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조경을 통해 어우러지는 환경이 견고해지는 동시에 유동적으로 재구조화되어 감동으로 이어지기를 바라며 공공적 가치를 바르게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조경설계실
  • 영흥수목원 Suwon Arboretum Yeongheung
    수원시는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라 도시공원에서 해제될 위기에 처한 영흥숲공원을 ‘친환경적 도심 내 수목원형 공원’으로 조성할 것을 공모 지침으로 요구했다. 공원과 수목원의 차이 공원과 수목원은 식물을 심어 아름다운 공간을 만든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공원은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이자 복지의 일환으로 만든 곳이고, 수목원은 관찰이나 연구의 목적으로 여러 가지 나무를 수집해 재배하는 시설이다. 두 공간은 조성 목적에서 차이가 있다. 수목원은 심겨지는 모든 식물을 기록해 관리할 필요가 있고, 무엇보다도 종 보존을 해야 하는 귀한 식물이 있는 만큼 일정 수준의 보안이 요구된다. 유지·관리비가 많이 드는 시설이기에 무료가 아닌 과금 시설로 관리될 필요가 있다. 수목원을 영흥숲공원에 어떻게 대입할 것인가 대상지는 산지형으로 주변이 개발되면서 조금씩 깎여 나가 도심 중앙에 산으로 남겨진 땅이다. 도시 안에서 만나기 힘든 숲이며, 인근 주민들의 산책로이자 학교가는 길이었던 곳이다. 이런 곳을 수목원으로 만들어 입장료를 지불한 사람들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주민들에게 상실감을 안겨줄 것이다. 식물 전시 이용자들이 소정원을 통해 아름다운 경관을 느낀 후 나무 하나하나를 들여다볼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 아름답고 값비싼 나무들로 된 전시장을 지양하고, 공간이 주는 분위기를 체험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이 어렵지 않게 꽃과 나무를 접하고 배울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런 경험으로 환경이 가진 가치를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완만한 논밭은 너른 잔디마당과 초화류 중심의 주제원으로 구성했다. 개장하면 바로 감상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가든으로 만들었다. 이곳을 둘러싼 숲은 향후 영흥수목원을 대표할 만한 수목들을 모으고 성장시켜 십 년, 이십 년 뒤를 기약하는 숲이 될 것이다. 생태숲(동숲)과 전시숲(서숲) 남겨진 숲은 밖에서 볼 때와 달리 고사목과 도복목이 많았고 아까시나무가 우점한 숲이었다. 도시생태학연구센터(HUNECO)가 조사한 결과, 장기 계획에 의한 적극적 수종 갱신이 필요한 상태였다. 서숲은 부분적 간벌을 통해 수목원의 컬렉션을 만드는 숲으로, 동숲은 관리를 통해 중부온대림을 보여주면서 하부에는 희귀 초화, 자생 식물을 전시한 숲으로 구성했다. 띄운 데크와 벽체를 활용해 경사도 8% 이하의 길을 구성해 숲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도록 했다. ‘물의 수목원’ 온실 온실은 물과 맞닿아 있고 5m의 레벨차를 지닌 언덕 위에 배치했다. 온실의 규모는 크지 않으나 지형차를 활용한 동선을 통해 길게 관람할 수 있다. 지하에는 화장실과 사무실 등 부대시설이 위치한다. 수원은 매홀買忽(물골)이라 불리다 수원이란 이름으로 정착됐다. 이러한 이야기를 담아 온실에 여러 물웅덩이를 만들고 연꽃과 수련을 식재했다. 글 김영아 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 소장 조경 설계 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안계동, 김영아, 안원영, 강인화, 백충석, 홍진아, 정세미, 김평주, 최광재, 김혜빈, 한창수, 황동석, 김황순, 박소연, 김영찬, 최이숙, 류승주) 방문자센터, 온실 건축 설계 건축사사무소101(한준일, 박혁준, 김병채) 지원 산내식물원, 도시생태학연구센터, 가림환경개발 위치 수원특례시 영통구 영통동 20-1 면적 146,093.83m2 개장 2023. 4. 사진 이근호, 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 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는 땅이 가지고 있는 힘을 충실히 이해하려고 노력한다. 과도한 수사적인 디자인을 경계하고 이용자가 체감할 수 있도록 변화하는 삶을 담아내는 설계를 지향한다. 더 나은 삶의 문화를 이끄는 공간을 만들고 있다.
    • 동심원조경기술사사무소
  • 프리덤 광장 Freedom Square
    프리덤 광장 리뉴얼 설계공모 2016년 파네베지스(Panevėžys) 시의회는 도심의 핵심 광장을 대대적으로 리뉴얼하기로 결정했다. 주요 목표는 시민들이 야외 활동에 참여하도록 장려하는 열린 공간을 만드는 것이었다. 기존 광장의 여건은 21세기 유럽 도시의 역동적 비전을 수행하기에 부족한 면이 있었다. 발티카(Baltica) 철도로의 접근성이 높은 광장은 풍부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강력한 지역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을 지닌 곳이었다. 시의회는 파네베지스 프리덤 광장 리뉴얼 설계공모를준비하며 연구와 설문조사를 진행했는데, 응답자의 3분의 2가량은 광장을 그냥 지나쳐가거나 30분이 채 되지 않는 시간만 머무르다 떠난다고 답했다. 시민들은 광장의 중심에서 시간을 보내기보다 광장 주변의 레스토랑이나 카페에 가는 것을 더 선호했다. 많은 응답자가 기존 광장도 만족스럽지만 몇몇 종류의 인프라를 개선하면 훨씬 더 좋은 광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계 목표 연구와 조사 결과를 통해 설계 목표를 도출했다. 광장의 형태를 과도하게 변화시키지 않는 섬세한 재설계를 통해 넓은 공공 공간, 오래된 나무들, 기능적인 보행자 동선 등 장점과 잠재력을 극대화해 주민들에게 매력적인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작은 섬 역사가 깊고 기능에 충실한 광장의 형태를 변경하지않고 현대적이고 발랄한 디자인, 조명, 천연 소재를 통해 개선 작업을 진행했다. 기존 광장은 주변부에 상업 기능이 밀집되어 있었고, 중심부는 이벤트 공간, 도시공원 구역, 공공 주차장―현재는 시의회 행사 장소로 사용 중―으로 나뉘었다. 그중 넓은 중심부를 작은 섬으로 분할하고, 섬마다 각기 다른 구체적인 기능을 부여해 공간을 활성화하고자 했다. 어린이 놀이터, 차분한 분위기에서 휴식할 수 있는 식물 섬, 섬과 섬 사이에 마련한 개인적인 공간이 그 예다. *환경과조경417호(2023년 1월호)수록본 일부 글 501 architects Lead Architect 501 architects(Martynas Norvila, KęstutisKasperavičius, Mindaugas Karanevskis, Laura Gaižutytė, Austėja Balčiūnaitė) Project Management Mutuus Landscape Design Consultant AOE Lozuraitis Lighting Design Consultant Korgas Civil Engineering Via Projecta Structural Engineering Projektuok.lt Manufacturer iGuzzini Location Panevėžys, Lithuania Area 8ha Completion 2021 Photograph Norbert Tukaj 501 아키텍츠(501 architects)는 맥락에 입각한 설계를 하는 도시계획가와 건축가로 구성된 그룹이다. 파네베지스 프리덤 광장 리뉴얼 설계공모에 당선되면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공공 공간 설계에 적극 참여하며 조경, 주거 건축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엔지니어링과 시공 프로젝트에도 관심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
    • 501 architects
  • 나투르크라프트 Naturkraft
    새로운 자연을 담은 감각적 멀티버스 덴마크 서해안에 위치한 작은 도시 링쾨빙(Ringkøbing)에들어선 나투르크라프트(Naturkraft)는 새로운 형식의 탐험관이자 자연 체험 공간이다. 50에이커 규모의 새로운 자연과 건물에서 사람들은 자연이 지닌 물리적이고 미학적인 힘을 경험하고, 미래 지속가능한 도시와 커뮤니티를 어떻게 형성해야 하는지 살필 수 있다. 핵심 공간은 새로운 자연이다. 이곳에서 신체 놀이, 학습 활동, 인간과 자연의 상호작용을 직관적으로 이해시키는 공간을 통해 자연의 힘을 깨달을 수 있다. 지역 고유의 지질 다양성, 자연, 문화사에 대한 종합적 연구를 바탕으로 서부 유틀란트(Jutland)의 기존 자연 경관을 서쪽에서 동쪽으로 가로지르는 17km 길이의 ‘단면’을 조성했다. 이 단면을 토대로 사구, 황야, 습지, 탄소 숲 등 여덟 가지의 자연 유형을 인간이 만든 새로운 형태의 생태계와 결합했다. 그 결과 다양한 유형의 자연이 집약적이고 초감각적으로 병치되는 풍경이 완성됐다. 이는 자연이 우리 생활과 사회의 근간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자연 기반 도시와 미래 사회를 위한 모델 생명과 삶의 기반으로서의 자연은 나투르크라프트를경험하고 이해하기 위한 기본 원리다. 자연의 물리적 현상과 자연이 인간에게 주는 정서적, 인지적 가치에 초점을 맞춰 설계를 진행했다. 인간이 경험하고 사용하며 느끼는 가시적인 자연의 힘뿐 아니라 자연의 미학적 가치를 자연현상을 통해 일깨워주고자 했다. 궁극적으로는 자연적인 과정을 활용하는 것이 미래 도시와 지역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줌으로써, 자연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에서 배우고 함께 살아가야 함을 깨닫기를 바랐다. *환경과조경417호(2023년 1월호)수록본 일부 글 SLA Lead Landscape Architect(New Nature) SLA Architect(Building, Arena and Experiences) Thøgersen&Stouby Architect Hune & Elkjær Engineers NIRAS, Fuldendt Contractor Hansen & Larsen Client Naturkraft Foundation Supported Financially by A.P. Møller Foundation, Ringkøbing-Skjern Municipality, Realdania, Augustinus Foundation, Vestas, Villum Foundation, Færch Foundation, Tryg Foundation, Velux Foundation, ErhvervsVækst Ringkøbing, Beckett-Foundation, Krogager Foundation, Hedeselskabet. Location Ringkøbing, Denmark Area Site: 50ac Nature Area: 5ac Completion 2020. 6. Photograph Naturkraft, SLA, Thøgersen&Stouby, Torben Petersen SLA는 자연을 기반으로 한 조경, 지속가능한 도시 디자인, 도시계획을 진행하는 디자인 스튜디오다. 덴마크 코펜하겐에 설립되어 지난 30년간 여러 공공 공간과 마스터플랜을 만들었다. 공원과 광장에서부터 도시 전역에 걸친 마스터플랜, 국가 단위의 생물다양성 전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규모의 프로젝트를 다룬다. 현재 유럽, 북미, 아시아, 중동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 SLA
  • 힐스테이트 과천중앙 HILLSTATE Gwacheon Jungang
    힐스테이트 과천중앙은 과천시 중앙동 38번지 일대에 있으며, 과천 시청·경찰서·정부청사, 정부과천청사역과 인접한다. 도심 속에 위치하면서 관악산과 매봉산의 자연을 바라볼 수 있다는 특징에 착안해 도심의 화려함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동시에 담아내는 야외 미술관 개념으로 접근했다. 갤러리 스퀘어 주출입구에 위치한 갤러리 스퀘어는 아름드리 소나무와 미술 장식품이 있는 야외 미술관 개념으로 설계한 공간이다. 은행나무가 있는 관문로와 연결되는 열린 공간으로 보행자가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동선을 유도했다. 중심부에는 특색 있는 경관을 조성하고자 조형 소나무와 미술 장식품을 중심으로 다양한 수목을 식재해 아름다움을 더했다. 청량감을 줄 수 있는 수공간을 배치하고, 조형미를 느낄 수 있는 퍼걸러와 통석 벤치를 두어 편안한 휴식과 볼거리가 있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피크닉 가든 피크닉 가든은 풍성한 녹음 아래에서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야외 휴게 공간으로 중국단풍이 가로수인 교동길과 이어진다. 상록수인 소나무 위주로 식재해 낙엽수 중심이었던 기존 녹지 공간과 대비되는 늘 푸르른 공간으로 계획했다. 노란 색감의 부정형 판석으로 포장한 산책로는 자연스러우면서 온화한 느낌을 선사한다. 산책로를 따라 걷다보면 미술 장식품과 야외 테이블을 만날 수 있고, 아기자기한 데크 공간을 나무와 꽃 사이에 배치해 일상에서의 여유로움과 머무는 즐거움을 느끼게 했다. *환경과조경417호(2023년 1월호)수록본 일부 글 한규식 씨엔케이 설계팀 소장 조경 설계 씨엔케이 건설 현대건설 시공 조경사엔앤씨 위치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38번지 대지 면적 9,480.18m2 조경 면적 1,537.72m2 완공 2022. 11. 사진 현대건설 씨엔케이(CnK)는 2003년 설립된 조경설계사무소다. 미래를 위한 새로운가치를 추구하며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끊임없이 진화하는 젊은 시각과 철학을 가지고 있다. 공원, 공동 주택, 공공시설, 쇼핑몰, 테마 거리, 정원 등 조경과 환경 디자인이 필요한 분야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 씨엔케이
  • 언더라인 The Underline
    브릭켈 백야드(Brickell Backyard)는 마이애미에서 밀집도가 가장 높은 지역에 위치한 고가 철로 하부 공간을 활용한 선형 공원이다. 언더라인(The Underline)의 첫 번째 설계 구간인 브릭켈 백야드는 자생 식물 정원, 보행자 및 자전거도로, 공공 예술 공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앞으로 언더라인이 어떤 분위기의 공간으로 변해갈지 예고한다. 지역 사회의 참여 초기 프레임워크 계획의 일환으로, JCFO(James Corner Field Operations)와 언더라인 친구들(Friends of The Underline)은 마이애미 지역 주민들의 참여를 바탕으로 프로젝트 목표를 도출했다. 토론, 커뮤니티 게시판, 설문조사, 지도 그리기 등을 통해 언더라인의 테마, 용도, 비전을 모색했다. 일관성이 있으면서도 역동적 경험을 제공하는 특징적인 구역을 만들어 지역 사회의 필요에 부응하고자 했다. 이 같은 참여 과정을 거쳐 리버(River) 방, 체육 공간, 산책로, 오얼라이트(Oolite) 방 등 일련의 ‘방’을 구성했다. 이를 통해 휴식, 커뮤니티, 피트니스, 공연, 예술, 통근을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자 했다. 브릭켈 백야드의 방 모두를 위한 포용적인 공공 공간으로 설계된 언더라인은 휴식과 레크리에이션 사이의 균형을 꾀하며, 레크리에이션을 위한 활기찬 공간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구분된다. 버스 및 트롤리(Trolley) 정류장과 통근자를 위한 자전거 주차장이 있는 산책로는 커뮤니티 중심 장소로 설계됐다. 무대, 광장, 운동 기구를 갖추고 있으며, 언더라인 친구들이 주최하는 요가 수업, 뮤지컬, 댄스 공연, 가족 참여 프로그램 등 문화 행사가 펼쳐진다. 산책로 북쪽에는 야외 피트니스 수업과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 체육 공간이 있다. 농구장이나 축구장이 아닌 다기능 운동 공간을 만들어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을 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도록 했다. 언더라인 친구들은 이 공간에서 일 년 내내 건강과 웰빙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한다. 북쪽에 자리한 리버 방은 마이애미 강을 조망하고 오얼라이트 산호석에 앉아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지역 주민과 애완동물을 위한 장소다. 오얼라이트 방에는 정원이 줄지어 있고 기존 오얼라이트 지형 내부에 보행 및 자전거도로를 만들었다. 토양과 기후에 부합하는 식재 전략을 세웠다. 가뭄에 대한 회복탄력성을 높일 수 있고 나비에게 서식지를 제공할 수 있는 플로리다 남부 지방의 토종 및 자생 식물 식재에 초점을 두었다. 플로리다 소철, 플로리다 블러드베리 등 브릭켈 백야드에 식재된 식물들의 번성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남부 플로리다 고유종인 아탈라(Atala) 나비를 비롯한 다양한 나비들이 목격되고 있다. 마이애미의 열대 기후에 맞춰 세부 요소를 세심하게 설계했다. 모든 하드스케이프(hardscape)에 밝은 색상의 자재를 사용했는데, 특히 자전거도로를 포장한 아스팔트를 밝은 색상의 마감재로 코팅해 열 흡수를 감소시켰다. 큰 규모의 식재 공간과 고가 철로로 만들어진 그늘 덕에 더운 날에도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효과적인 우수 관리를 위해 지표수가 식재 구역으로 흐를 수 있도록 정밀하게 지형의 높낮이를 조절했다. 안전하고 복합적인 통로 조성 대상지는 미국 전역에서 자전거 타기와 걸어 다니기에 위험한 지역 중 하나인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Miami-Dade County)에 위치하고 있다. 따라서 신호등, 횡단보도가 갖춰진 안전한 교차로를 설계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용 통로를 마련하고 다양한 이동 속도에 대응할 수 있는 계획 수립을 병행해야 한다. 별도의 보행자 도로와 자전거도로를 갖춰야 하는 만큼 다양한 교통수단 간의충돌이 최소화되도록 설계했다. 철로 기둥 사이에 자전거도로를 배치해 공원에 있는 버스 및 트롤리 정류장과 자전거가 부딪히지 않도록 했다. 통로의 기하학적 구조를 통해 시야를 확보하고 교차로와 수직으로 만나도록 했다. 언더라인은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의 교통 시스템과 연결되는 보행자 및 자전거도로를 통해 마이애미 도심지와 인접 지역을 연결한다. 항상 자동차 중심이었던 도시에서 이런 변화는 새로운 전환을 의미한다. 지역을 대표하는 선도적 사례인 이 프로젝트는 마이애미 전역으로 이동성과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네트워크를 확산시킬 기반이 되었다. 영향 2021년 2월에 개장한 언더라인은 대체 교통수단과 지역의 주요 시민 활동의 중추로 자리 잡았다. 지역 주민들의 공동체를 육성하고 연결성을 향상시켜 더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북돋는 공간으로 발전했다. 2021년에는 2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언더라인을 방문했고, 50건 이상의 무료 행사가 진행됐다. 적극적인 자원 봉사와 홍보 프로그램으로 지역 사회의 지원을 받은 언더라인은 번영과 확장을 꾀할 수 있었다. 이런 노력은 마이애미 시내 여러 지역에 공공 보건, 레크리에이션, 도시 숲 조성 등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번역 안호균 진행 이수민 디자인 팽선민 글 JCFO Project Lead, Landscape Architecture, Urban Design, MasterPlanning JCFO Civil & Traffic Engineering Kimley-Horn Lighting Design HLB Lighting Identity & Wayfinding Order Horticultural Soils James Urban Structural Engineering Optimus Structural Design, LLC Electrical Engineering H. Vidal & Associates Cost Estimating CMS, Inc. Horticultural Advisor Fairchild Tropical Botanic Garden Miami-Dade County Contractor Central Pedrail Location Miami, Florida, United States Area 16.9km Completion 2021 Photograph JCFO, Robin Hill, S am O berter, G esi S chilling for MONOCLE, Miami-Dade County, Here And Now Agency, Friends of The Underline, the Miami Heat, Miami-Dade County JCFO(James Corner Field Operations)는 뉴욕에 기반을 둔 도시 및 조경 설계 전문 디자인 오피스다. 대규모 도시설계나 포스트 인더스트리얼 프로젝트부터 작지만 섬세한 디테일을 요구하는 디자인까지 다양한 규모의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모든 프로젝트에 있어서 사람과 자연의 생태를 연구하고, 생기 넘치고 역동적인 공공 영역 디자인을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기후변화, 생태계 파괴, 급속한 도시화의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하고자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 JCFO
  • 원 그린 마일 One Green Mile
    MVRDV는 스튜디오POD의 건축가들과 협업해 세나파티 바팟 마르흐(Senapati Bapat Marg) 고가도로 아래 버려진 공간을 새롭게 변모시켜 원 그린 마일(One Green Mile)을 완성했다. 콘크리트 기반 시설을 지역 사회를 위한 공공 공간으로 변화시키고자 편의 시설과 녹지 공간을 추가하고 접근성을 개선했으며 지역 사회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이미지를 창출해냈다. 원 그린 마일은 지속가능한 도시 개발을 위한 접근 방식과 고밀도의 대도시 내 활용도가 낮은 공공 공간을 이용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고가도로의 변신 세나파티 바팟 마르흐 고가도로는 뭄바이 중심부를 관통하는 주요 도로다. 길이가 11km에 달하는 이 도로는 상당한 소음과 공해를 유발하고 인접 지역 간의 교류를 방해하는 장벽이다. 뉴클리어스 오피스 파크(Nucleus Office Parks)는 세나파티 바팟 마르흐를 따라 흐르는 1.8km의 거리 경관과 교통 시스템을 개선하고자 했다. 대상지인 뭄바이에 기반을 둔 스튜디오POD가 도시 설계와 마스터플랜을 맡았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은 파럴 바우흐(Parel Baug) 고가도로 아래 200m의 공간이다. 스튜디오POD는 이곳의 부족한 녹지와 체육 공간 문제를 해결하고, 고가도로의 부정적 이미지를 해소하는 커뮤니티를 구축하기 위해 MVRDV에게 협업을 요청했다. 스튜디오POD는 초기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프로그램을 구상했다. 이후 MVRDV는 구불구불한 파란색 줄무늬를 이용해 공간 내 모든 요소를 활용하면서 이 지역의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설계안을 완성했다. 이로써 즐거우면서도 포괄적인 공간 경험을 제공하는 원 그린 마일의 기본 개념을 정립했다. *환경과조경417호(2023년 1월호)수록본 일부 글 MVRDV Architect MVRDV Founding Partner in Charge Jacob van Rijs Partner Stefan de Koning Design Team Ronald Hoogeveen, Valentina Chiappa Nuñez, JoseManuel Garcia Garcia, Prajakta Gawde Strategy and Development Sruti Thakrar Copyright MVRDV (Winy Maas, Jacob van Rijs, Nathalie de Vries) Partners Masterplan & Urban Design: StudioPOD Co-architect: StudioPOD Lighting Design: Lighting Concepts Public Art: St+Art Landscape Design: Enviroscape, AMS consultants MEP: Arkk Consulting Client Nucleus Office Park Location Mumbai, India Area 1.8km Completion 2022 Photograph Suleiman Merchant MVRDV는 1993년 비니 마스(Winy Maas), 야코프 판레이스(Jacob vanRijs), 나탈리 더프리스(Nathalie de Vries)가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설립한회사다. 전 세계를 무대로 다양한 작업을 통해 도시, 건축, 인테리어, 조경관련 문제에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한다. 로테르담, 파리, 상하이에 지사를두고 이해관계자, 다양한 전문가와 함께 리서치를 바탕으로 한 협업을 주로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2000년 하노버 엑스포의 네덜란드 기념관, 암스테르담의 플래그십 매장 크리스탈 하우스와 로이드 호텔, 상하이의 홍차오 오피스 캠퍼스, 로테르담의 디든 빌리지(Didden Village) 옥상 증축, 스페이케니서(Spijkenisse)의 북마운틴 공공 도서관, 서울 강남구의 청하빌딩 등이 있다.
    • MVRDV
  • 한강변 보행네트워크 Pedestrian Network along Han River Waterfront
    한강코드의 탄생 ‘한강변 보행네트워크’는 거창한 이름처럼 한강변에 존재하지 않던 새로운 네트워크를 만들어내는 프로젝트가 아니었다. 한강의 수변 접근성이 자주 문제로 거론되지만, 이미 현실이 허락하는 선에서 도시와 기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그렇다면 왜 여의나루에서 동작역까지의 네트워크를 재정비하려 했을까. 이 구간은 세 가지 특성에서 다른 한강변과 구별된다. 우선, 여의도 구간을 제외하곤 한강공원으로 이용되는 강변 둔치의 면적이 거의 없이 도시와 급격한 경계를 형성한다. 그렇기에 제방은 옹벽으로 처리한 경우가 많다. 옹벽과 그 하부에 위치한 광역상하수도관 상부면을 이용해 설치한 좁고 긴 광역 자전거도로가 이동 체계의 중심이다. 또한 올림픽대로의 교량화 구간인 노량대교가 전 구간의 40%가량(한강철교~반포천 합류부)의 하늘을 가리고 있다. 자전거에 치여 설 자리가 비좁은 보행자는 하늘도 한강도 바라보기 어려운 고립되고 어두운 환경을 걸어야 한다. 도시 지역과 한강변을 연결하는 나들목의 출연 빈도도 다른 한강공원에 비해 낮은 편이지만, 여러 오픈스페이스와 관계를 맺을 주요한 연결점에 위치하고 있어 네트워크에서 전략적 축을 이룬다. 유난히 추웠던 2019년 11월, 일정 중복으로 제대로 진행하지 못한 ‘국회대로 상부 공원 설계공모’를 떠나보내고 며칠 뒤 ‘한강변 보행네트워크 설계공모’에 접수 등록을 했다. 랩디에이치 팀원 5명은 우리 스튜디오 나름의 문화인 ‘사이트 디자인 데이’를 진행했다. 대상지 답사 직후 남아 있는 현장감을 살려 인근 카페에서 가벼운 구상안 샤레트를 하는 참여적 설계공모 문화다. 여의나루역에서 동작역까지 긴 답사를 마치고 다시 흑석역으로 돌아와 원불교 1층 카페에서 몸을 녹이니 해가 저물고 있었다. 구상안은 거의 그리지 못했다. 길이가 길고 구간마다 특수성이 다양한 답사 내용을 기록하고 공유하는 데도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며칠이 지나 팀원들은 자신이 맡은 구간에 대한 구상에 살을 더하며 정리하기 시작했고, 계획안에서 공통의 자취가 읽히기 시작했다. 그 자취의 집합은 모든 팀원의 지향점과 이용자들을 이끌고자 하는 방향성이 동시에 읽히는 어떤 패턴이었다. 한강을 향해 숨통을 여는 방향의 선형이 있었고, 선형들의 집합은 저마다 다른 율동감을 보이며 보행로를 따르고 있었다. 현재의 보행로와 자전거도로에 선의 집합이 더해지며 만들어지는 의미가 생각보다 컸다. 우리는 이를 ‘한강코드’라 이름 지어 제출하고 당선됐다. 우리가 한강변을 따라 찍는 한강코드들은 수변 길의 속도와 경험의 방향을 유도하고, 새로운 쉼터의 영역으로 그 자취를 확장하게 만드는 조작을 가능하게 하며, 해당 구간의 정체성을 새겨주는 지문이다. 이를 통해 세 가지를 성취하고자 했다. 가장 큰 목표는 보행자의 안전 확보였다. 좁은 보행로에서 자전거는 생각보다 위협적인 존재다. 보행로와 자전거도로의 적절한 분리를 유도해 보행자의 안전을 제고하려 했다. 안전한 보행로가 없는 구간에는 공중에 뜬 보행데크나 보행소육교를 제안했다. 다음 목표는 풍성한 보행 경험의 제공이었다. 한강 지천과 만나고 여러 교량 시설물이 혼재한 구간에서 영화 ‘괴물’의 한 장면 같이 예상하지 못한 경관 경험을 선사하는, 머물 만한 지점들을 찾을 수 있었다. 반면 긴 구간임에도 불구하고 쉼터가 없어 오랫동안 단조로운 아스팔트 길을 걸어야 하는 구간도 있었다. 특색 있는 경관 포인트에 전망휴게쉼터를 제안하고, 매력적인 길을 따라 걷는 경험을 선사할 벚꽃둔덕길, 억새띠녹지길 등 주제가 있는 길을 고안했다. 마지막 목표는 한강의 환경적 가치를 고취할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것이었다. 안타깝게도 대부분 실현하지 못했지만, 이 목표는 보행로와 노량대교와의 관계에서 만들어지는 특수한 조건에 뿌리를 두고 있다. 구교와 신교 사이 1m 정도의 틈에 놓인 철재 덮개를 걷어내 선형 스카이라이트를 설치함으로써 하부의 미기후를 건강하게 바꾸고, 그 아래에 레인가든을 두어 한강으로 방류되던 우수의 표면 유출수 일부를 여과하고 땅에 침투시키고자 했다. 눈에 드러나는 시설물을 추가하는 것을 넘어 환경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려는 태도였다. 프로젝트를 구성하는 또 다른 축은 연결거점이라 이름붙인 보행 거점이자 쉼터다. 설계공모 지침에 9개의 연결거점 중 1~2개소를 제외하고는 다른 설계사무소와 협업해 만들어 통일성과 장소적 개성을 동시에 성취해야 한다고 지시되어 있었다. 연결거점이라는 생소한 개념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것이 작업의 시작이자 첫 번째 난관이었다. 마스터플래너와 협의를 거쳐 도출한 개념은 ‘쉴 만한 영역을 땅에 각인하기’였다. 언젠가는 낡을 오브제 같은 시설물을 설치하는 일과 대비되는 개념으로, 상습적으로 침수되는 한강변 공공 공간이 가져야 할 일종의 덕목 같은 기본 태도를 규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7개 협력 팀은 지면의 형상에 집중한 땅의 설계와 이를 뒷받침하는 물성의 정의를 통해 다른 보행로와 구분되는 영역성을 만들었다. 흥미로운 점은 마치 짜놓은 것처럼 9개소의 주 재료와 마감이 달랐다는 점이다. 잔디 블록, PC 콘크리트 블록, 골재 노출콘크리트, 목재 루버링, 조형 PC 블록, 테라조 콘크리트, 벽돌, 자연석, FRP 패널 등 외부 공간에서 사용할 수 있는 거의 모든 물성의 재료가 다양하게 적용됐다. 우리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했거나 인근 공공 프로젝트를 진행해 대상지에 대한 이해가 깊은 팀을 초대해 7개 협업 팀을 구성했다. 성공적인 협업으로 각자의 개성이 살아 있는 결과물을 만들 수 있었다. 글 최영준 한강코드의 상세 5.6km의 선형 대상지는 조사·설계 과정에서도 중간에 한 번은 쉬어야 할 긴 연장이었다. 따라서 유사한 조건의 세부 구간으로 면밀히 구분하는 것이 중요했다. 전체 구간은 한강공원 연접부(여의도공원 P1), 노량대교 하부 및 전후 구간(P3/P4/P5), 지천 합류부(샛강 P2, 반포천 P6)로 나눌 수 있다. 한강공원 내 성격, 인접 도심지의 특징, 노량대교 및 한강다리와의 관계 등에 따라 마스터플랜 단계에서 6개 구간으로 나누고, 내부적으로 한 번 더 구분해 12개 구간으로 작업했다. P1 구간은 여의도 한강공원의 중앙부에서 동쪽 끝까지의 영역이다. 이미 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고 자전거도로와 멀찍이 분리되어 있지만, 많은 인파가 몰리는 주말에는 보행자뿐 아니라 퍼스널 모빌리티와 레저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로 보행로가 혼잡해지고 충돌 위험도 커진다. 폭원이 넉넉한 공원 내 보행로이기에 띠 녹지를 2/3 지점에 불연속적으로 놓아 빠른 길과 느린 길로 구분하고, 녹지 영역 안쪽에는 더 느린 걸음의 호젓한 산책로를 두었다. 길가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상태로 방치되어 있던 휴게 시설과 대피 시설을 활용한 휴게 시설을 제안함으로써 보행자 통행량의 분산과 머무르는 시민의 영역 분산을 꾀했다. P2 구간은 63빌딩 앞 문화마당과 샛강의 합류부다. 여의도 한강공원의 주변부에 방치된 공간이 있어 공간적 여유가 있었다. 문화마당 앞길은 자전거도로와 분리된 보행자만을 위한 길이었는데, 너비가 8m로 매우 넓고 문화마당을 둘러싼 유려한 지형의 후면이 안정감을 형성해주는 데다 길 양편에 벚나무가 심겨 있었다. 이 길의 중앙에 벚나무를 심은 20개의 연속된 둔덕을 계획했다. 둔덕의 안쪽은 여의도를 상징하는 3열의 벚나무 아래에서 율동감 있는 지형을 느끼는 ‘벚꽃둔덕길’이 된다. P3 구간은 노들섬과 한강철교가 중앙에 있어 보행 환경이 가장 좁고 열악한 곳이다. 보행로 폭원을 확대하고 넉넉한 휴게 공간을 한강철교 양편에 하나씩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올림픽대로를 받친 제방의 사면 하단에 개비온 옹벽을 쌓아 제방을 육지로 밀어 넣음으로써 여유 공간을 조금이라도 확보해 보행자와 자전거도로를 분리하고 경관을 개선하는 여러 아이디어를 제안했는데, 결과적으로 쉼터 2개소만 실현됐다. 바지선을 한강에 띄워 어렵게 제방에 기초를 설치한 전망휴게쉼터 2개소를 만들었다. 자전거 거치대와 바 테이블 역할을 하는 안전 난간의 다기능 디자인에 초점을 두었고,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모두 강의 시원한 경관과 질감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랐다. *환경과조경416호(2022년 12월호)수록본 일부 글 최영준 Lab D+H 디렉터, 서울대학교 조경학과 교수 조성희 조경Onn 실장 이정빈 HLD 팀장 권순엽 SOAP 소장 이남진 VIRON 소장 강한솔 ALIVEUS 소장 이치훈 SoA 소장 김지환 LADIO 소장 조경 설계 랩디에이치 조경설계사무소(Lab D+H seoul, 디자인팀: 최영준, 심보원, 최병길, 조애려, 조재연, 조상은, 강재우, 서규원) 협력 조경Onn(조경설계사무소 온), HLD(에이치엘디자인), SOAP(에스오에이피 건축사사무소), VIRON(조경기술사사무소 바이런), ALIVEUS(얼라이브어스), SoA(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 LADIO(조경작업장 라디오) 구조 설계 BASE구조(베이스구조기술사사무소) 경관 조명 설계 및 전기 시공 경관 조명 설계: SAAD(라이팅스튜디오 사드) 경관 조명 및 전기 시공: 루미터치 시공 에이스종합건설 발주 서울특별시 도시공간개선단 위치 서울시 한강변(여의나루역~동작역) 길이 약 5.6km 설계 2019. 12. ~ 2020. 10. 공사 2020. 12. ~ 2021. 12. 완공 2021. 12. 사진 김지환, 김진환, 유청오, 최영준 랩디에이치(Lab D+H) 조경설계사무소는 설계를 통해 사회에 긍정적 영향력을 확산하고자 하는 조경 중심의 디자인 그룹이다. 한국, 미국, 중국 등의 문화를 기반으로 정원부터 마스터플랜까지 다채로운 성격과 규모의 프로젝트를 다룬다. 2014년 로스앤젤레스에서 설립되어 현재 한국의 서울, 중국의 상하이에 오피스를 두고 있다.
    • Lab D+H
<<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