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조경가 최영준
  • 김모아 (more-moa@naver.com)
  • 환경과조경 2021년 1월

lak393_feature(최영준)-0-전체-1.jpg


고정되는 순간 살아있다는 감각이 사라지는 것 같아요.” 특집 기획 의도를 설명하는 첫 문장을 찾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 이유를 최영준의 말에서 찾았다. 3회 젊은 조경가로 선정된 그의 작업은 특정 단어나 스타일로 규정하기 어렵다. 그는 미술관 중정에 선 파빌리온부터 상업 광장, 기업 휴게 공간, 한강변을 따라 흐르는 긴 보행로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설계 철학이 무엇이냐 물으면 없습니다. 앞으로도 없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답하고 싶어 한다. 열두 가지 해시태그는 종잡을 수 없는 그의 설계 태도를 엿볼 수 있는 키워드다. 독특한 성정으로 얻은 별명, 일종의 다짐, 우연히 발견하게 된 조경의 특성 등에 얽힌 경쾌한 에피소드를 통해 그의 기호와 설계 경향을 살필 수 있다. 남기준의 인터뷰는 조경가로 성장해가는 그의 발자취를 좇는다. 함께 걸어가다 보면 설계사무소의 새로운 운영 방식을 고민하는 혁신적인 리더의 면모를 목격할 수 있다. 특집을 여닫는 에세이는 틀에 갇히지 않으려 노력하는 그가 유일하게 지키려 하는 원칙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희망이라는 단어가 진부한 표현이지만 또 그보다 순수한 말이 없는 것 같다는 그의 이야기가, 조경가를 꿈꾸는 이들의 마음 한구석을 따스하게 밝히기를 기대한다.

진행 남기준, 김모아, 윤정훈 디자인 팽선민 자료제공 최영준


이웃을 향한이웃을 위한 조경 최영준

열두 가지 해시태그 최영준

낙관주의 경관 남기준

허들을 뛰어 넘는 젊음 이치훈

상하이 믹시몰 설계의 낮과 밤 타이하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