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허들을 뛰어 넘는 젊음
  • 이치훈 (soa@soaaos.com)
  • 환경과조경 2021년 1월

최영준과의 첫 협업은 SoASociety of Architecture가 설립된 2011년 세종시 대통령 기록관 건립 설계공모였다. 사업비 1,1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로 대형 건축사무소들의 리그나 다름없었다. 우리뿐 아니라 국내 상위 5개의 건축사무소가 최종 계획안을 제출했다. 결과는 낙선. 10년이 지나 그는 젊은조경가상을 수상했지만, 그때의 SoA와 최영준은 진짜 젊었다.

당시 최영준은 미국 SWA에서 근무하며 업무 외 시간을 협업에 투자했다. 미국과 한국의 시차를 활용한 강도 높은 작업이었다. 지금까지도 그와의 협업에서 늘 프로젝트에 대한 높은 수준의 헌신과 집중력을 느낀다. 2014년 그는 로스앤젤레스를 기반으로 랩디에이치Lab D+H 조경설계사무소를 창업했고 지금까지 SoA17개의 프로젝트를 함께 했다.

건축이 닫아서 만드는 공간이라면 조경은 열어서 만드는 공간이다. 최영준은 늘 닫힌 공간인 건축을 열어내는 대지의 전략을 제안한다. 건축과 건축이 아닌 것 사이를 열고, 대지와 대지 외부를 열어낸다. 신촌 파랑고래, 내포-해미 세계 청년문화센터, 인천 서구 커뮤니티센터, 춘천반다비 국민체육센터 모두 건축을 대지 내외부로 열어내는 조경 전략의 승리로 거둔 프로젝트다.

그의 전략은 설계 과정에서 건축에 과감히 개입한다. 신촌 파랑고래의 경우 건축 설계 공정이 약 60% 진행된 시점에서 건축의 배치를 남북으로 뒤집자는 제안을 했다. 동서 방향으로 좁고 긴 도시공원 한가운데 북쪽으로 배부른 형태의 건축을 남쪽으로 배부르도록 바꾸자는 것이었다. 배치를 변경하자 대지 내외부의 관계 설정이 한층 논리적으로 읽혔다. 최영준은 건축에서 보지 못하는 대지의 가능성을 치열하게 읽어내고 관철시키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원예나 식재 계획과 구분되는, 공간의 구조를 계획하는 조경가의 면모다. (중략)

 

이치훈2011년 강예린, 정영준과 SoA(Society of Architecture)를 설립했다. 건축의 특수한 상황을 만드는 역사, 기술, 환경, 사회적 관계와 그 배경에 호기심을 갖고 개인적, 공적 범위에서 삶의 양식에 관한 근본적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2015년 현대카드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에 당선됐고, 문체부가 주최하는 젊은 건축가상을 받았다. 2016년에는 제주 생각이섬으로 김수근 프리뷰 어워드를 수상했다. 대표작으로 신촌 파랑고래, 서울로 7017의 윤슬이 있으며, 통의동 브릭웰로 2020년 서울시 건축상, 코리아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