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ASLA Best Books 2020 ‘2020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10권의 조경 서적
  • 윤정훈
  • 환경과조경 2021년 1월



lak393(2021년1월호)_웹용-119.jpg

다사다난했던 2020년 한 해 동안 인종적 정의, 환경 보건, 기후변화 대응에 희망의 불씨를 지피는 도서들이 쏟아졌다.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집에서 연말연시를 보내야 한다면, 미국조경가협회American Society of Landscape Architects(ASLA)가 발표한 올해의 책ASLA Best Book’을 탐독하며 새롭고 담대한 아이디어를 발견해보는 건 어떨까. 미국조경가협회는 매년 그해 출판된 환경, 도시, 조경 분야의 도서 중 주목할 만한 책 10권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2020 올해의 책을 소개한다.

 

1. 흑인 경관은 소중하다

Walter Hood, Grace Mitchell Tada, Black Landscapes Matter, University of Virginia Press, 2020.

조경가이자 예술가인 윌터 후드Walter Hood, 작가이자 교육자인 그레이스 미첼 타다Grace Mitchell Tada가 코피 분Kofi Boone, 오스틴 알렌Austin Allen, 루이스 모징고Louise A. Mozingo, 도시계획자 모리스 콕스Maurice Cox와 같은 선구적인 흑인 조경가의 글을 모은 책이다. 사진과 렌더링 이미지와 어우러진 다양한 에세이가 수록됐다. 중요하지만 논의되지 않았던 미국의 흑인 경관사를 탐구하며 장소를 연구하고, 기리고, 보존하기 위한 강력한 논리를 펼친다. 후드는 흑인 경관이 소중한 이유는 재생이 가능renewable하기 때문이며, “새로운 해석과 이야기를 통해 이 경관들을 찾아내고, 발굴하고, 의미를 부여하고, 기념하며 우리 자신의 초심을 찾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 같은 역사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조경가와 설계가는 보다 솔직하고, 내재된 다양성을 존중하며, 높은 포용성을 지닌 경관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2. 흙건축의 예술: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Jean Dethier, The Art of Earth Architecture: Past, Present, and Future, Princeton Architectural Press, 2020.

500쪽에 달하는 이 방대하고 흥미로운 책은 우리의 집과 마을을 만들 때 굽거나 굳히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흙을 사용할 것을 주장한다. 수천 년에 걸쳐 다양한 문명권에서 쓰인 생흙은 지속가능한 건축 자재 중 하나다. 흙건축에 오랜 기간 열정을 쏟은 장 데티어Jean Dethier(전 퐁피두 센터 큐레이터)는 수많은 글감을 한데 엮으며 온 대륙에 걸친 흥미로운 흙건축 사례를 발굴한다. 생흙으로 빚어낸 건축은 고대의 왕국에만 사용되는 것이 아니다. 여섯 번째 챕터 현대의 창의력Contemporary Creativity’은 오늘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중요한 해결책으로서 흙건축 기술의 잠재력을 드러낸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을 연상케 하는 흥미로운 사진들과 건축적 행동을 촉구하는 메시지가 함께 수록됐다. (중략)

 

환경과조경 393(2021년 1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