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72시간 프로젝트 올해의 주제 " "을 나누자
  • 김모아 (more-moa@naver.com)
  • 환경과조경 2020년 12월
lak392(2020년12월호)_웹용-114.jpg
수직관계의 ‘해우소 옆 해우소’ 붉은 벽돌을


쓰임 없이 방치된 주변의 자투리 공간에 새로운 숨을 불어넣는 ‘72시간 프로젝트가 올해로 9회를 맞았다. 2012년 바트얌 랜드스케이프 어바니즘 비엔날레Bat-Yam International Biennale of Landscape Urbanism‘72시간 어반 액션72 Hour Urban Action’을 벤치마킹한 ‘72시간 프로젝트는 올해까지 78개의 공간을 재정비하며 특색 있는 도시재생 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182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받고, 2019대한민국 국토대전의 도시재생 및 생활SOC 분야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2012테이크 어반 인 72아우어즈Take Urban in 72 hours’라는 이름으로 처음 개최했다가 2013년부터 일반 시민의 이해를 돕기 위해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로 명칭을 바꾸어 진행했다. 올해부터는 72시간 이내에 작품 조성이 이루어진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이름을 ‘72시간 프로젝트로 다시 한 번 변경했다.

올해의 대상지는 중랑천 산책로변 공터 1개소(성동구 송정동 72-1 일대), 주택가 및 도로변 자투리땅 2개소(중랑구 상봉동 276-15, 노원구 상계동 1252-2 일대), 공원 내 공터 1개소 (은평구 불광동 247-4 일대), 법원 앞 공개공지 1개소(양천구 신정동 313-1 일대) 등 총 5개소다. ‘ 을 나누자를 주제로 대상지를 새롭게 탈바꿈시킬 다양한 아이디어가 요구됐다.

시는 지난 5월 작품을 접수 받고, 1차 서류 심사와 2차 프레젠테이션 심사를 진행해 총 43개의 시민팀 중 5개의 참여팀을 선정했다. 813일부터 16일까지 액션을 진행했으며, 폐회식은 1023일 서울시청 본관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모든 팀이 한 자리에 모여 프로젝트 진행 과정과 최종 결과물을 소개했고, 심사 결과에 따른 상장 및 상금 수여식이 있었다. 심사 기준은 작품의 창의성, 내구성, 조화성, 성실성, 유지·관리 측면이었다.

대상(상금 800만원)수직관계가 받았다. 우수상(상금 각 400만원)모였SWU’‘7272뱅뱅’, 장려상(상금 각 200만원).에이.Team.A.NAM’시밀러Similar’가 차지했다. 시민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에이.에게는 인기상(상금 100만원), 미디어 매체를 활용해 창의적 면모를 보여준 모였SWU’에게는 UCC(상금 100만원)이 추가로 수여됐다. 코로나1940일간의 긴 장마 속에서도 새롭게 태어나 도심에 활력을 자아내고 있는 다섯 개의 작품을 소개한다.

 

곁을 나누자

수직관계의 해우소 옆 해우소

성동구 송정동 산책로변은 공중화장실과 주택 사이에 위치해 사람들의 눈길과 발길이 잘 닿지 않는 곳이다. 세 면이 옹벽과 건물로 둘러싸인 데다 관리되지 않은 울창한 가로수가 그늘을 드리워 공간을 더욱더 음침하게 만들고 있다. 수목 아래에는 잡풀들이 마구잡이로 자라고, 무단으로 버려진 쓰레기가 악취를 풍겼다.

수목을 정리해 개방감을 확보하고 공중화장실 및 보행로와의 분명한 경계를 만들고자 했다. 인근 조적조 건물의 표면이 벗겨져 나왔다는 발상에서 출발해 붉은 벽돌을 쌓아 가벽을 만들었다. 이때 인접 주택과 충분한 간격을 두어 소음 등의 문제를 방지했다. ...(중략) 

 

환경과조경 392(2020년 12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