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포스트 코로나, 도시의 안녕을 묻다] 올인빌딩
  • 엘피스케이프 (kepark78@gmail.com)
  • 환경과조경 2020년 10월
LP01.jpg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빌딩숲 ⓒ엘피스케이프


생물학자 에드워드 윌슨에 따르면 인간에게는 자연과 교류하려는 선천적 욕구가 있는데, 윌슨은 이를 바이오필리아biophilia(생명애, 녹색 갈증)라고 지칭한다. 첨단 도시에 사는 현대인조차도 정원, 가로수, 공원이라는 형태로 자연을 도시 속에 녹여내 일상에서 자연과 교감하고자 한다. 2019년 겨울의 끝, 코로나19는 순식간에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며 모두에게서 봄을 빼앗고 평범한 일상을 이전과는 전혀 다르게 바꿨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하에 사람뿐만 아니라 사람과 자연 사이에 보이지 않는 벽을 만들었다.

팬데믹이라는 유례없는 세계적 재난 상황에도 경제의 톱니바퀴만은 여전히 작동해야 했고, 그동안 착실히 쌓아온 IT 기술 발전이 이룩한 온라인에서의 효율적 연결을 통해 경제 활동은 그나마 유지될 수 있음이 증명됐다.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물결 위에서 순항하던 언택트 및 온라인 컨택트 사회라는 배는 코로나19라는 강력한 바람을 만나 반 강제적으로 도시의 깊숙한 곳까지 도달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정책은 집에서 사무, 운동, 쇼핑 등 자연과의 교감을 제외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올인홈all in home’으로 주거 공간을 변화시키고 있다. 도시 속 자연은 이전과 같은 모습으로 문 밖에 있지만 사회는 더 이상 인간이 외부로 나가 자연과 만나는 일에 관대하지 않다...(중략)

 

* 환경과조경 390호(2020년 10월호) 수록본 일부 

 

조경 및 도시 디자인 사무소 엘피스케이프(LP SCAPE)는 여러 나라의 프로젝트 경험을 바탕으로 조경의 경계를 넘어 융복합 시대에 순응하며, 확장된 조경 디자인으로 미래 사회에 대응하는 공간을 구현한다. 공동 대표 이윤주, 박경의는 한국, 미국, 독일, 영국에서 수년간 실무 경험을 쌓아 다양한 문화에 대한 이해와 전문 지식을 활용한 세련되고 차별화된 디자인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이 지면에 실린 글과 그림은 박경의, 이윤주, 김호영이 공동으로 작업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