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에디토리얼] 젊은 잡지가 온다
  • 배정한 (jhannpae@snu.ac.kr)
  • 환경과조경 2020년 9월

lak389(2020년9월호)_웹용-7.jpg

 

창간 50년을 눈앞에 둔샘터가 작년 말 폐간된다는 소식은 종이 잡지 시대의 폐막을 알리는 부고였다. 독자들의 지원으로 가까스로 수명을 연장하게 됐지만 한때 50만 부를 찍었던 평범한 사람들의 교양지의 전성기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다. 시대의 지성을 이끌고 전문 지식의 최전선을 걸어온 전문지들도 거의 대부분 명멸과 부침을 거듭하다 이미 기억의 뒤안길로 퇴장했다. 1966년 같은 해에 창간된 계간 창작과 비평과 월간 공간Space정도가 아직 발행되고 있는 오래된 전문지로 꼽힌다. 종이 잡지가 웹진의 힘을 당해내기 힘든 현실인 건 분명하다. 온오프라인 할 것 없이 이미지 위주의 가벼운 스낵 콘텐츠가 대세인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특별한 영역의 마니아층을 대상으로 하거나 손에 잡히는 아날로그 감성을 앞세운 고급 종이 잡지들이 속속 창간되고 있기도 하다. 정기 간행물 등록 통계를 보면, 2000년의 등록 잡지는 6천 개 남짓한데 2019년에는 2만 개에 가깝다. 요즘 뜨고 있는 젊은 잡지들의 지형은 크게 세 가지 갈래다. 독자들의 요구에 맞춰 콘텐츠를 구성하는 큐레이션 잡지, 한 권에 특정 주제나 아이템 하나만 깊게 다루는 테마 잡지, 고유한 편집 원칙과 디자인 취향을 지키며 잡지 스타일을 심화해 나가는 독립 잡지.

 

서울에서 태어나 밴쿠버에서 자란 로사 박이 디자이너 리치 스테이플턴을 만나 2012년 영국에서 창간한,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미학을 살린 디자인 중심 여행 잡지시리얼Cereal은 전 세계 힙스터들을 매료시켰다. 2015년부터는 한국어판도 나오기 시작했다. 모든 호가 매진이며 중고 과월호는 온라인에서 두세 배 가격으로 거래된다.

킨포크 스타일’, ‘킨포크 라이프’, ‘킨포크스럽다는 말을 유행시키며 하나의 문화 현상을 만들어낸킨포크Kinfolk2011년 미국 포틀랜드에서 창간된 라이프스타일 독립 잡지다. 처음엔 지역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한 해에 네 번, 500부 정도 발행하는 소규모 잡지였지만 지금은 한국어를 비롯한 70여 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고 있다. 바쁘고 지친 삶을 사는 현대인에게 자연 친화적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며 웰빙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출판 전문가들은 국내 테마형 독립 잡지의 붐을 이끈 주역으로 매거진 B를 꼽는다. ‘브랜드 다큐멘터리 매거진을 지향하는 매거진 BMagazine B는 한 호에 한 가지 브랜드만 심층 탐구하는 전략으로 기성의 주류 잡지와 차별을 꾀했다. 프라이탁, 파타고니아, 이케아, 구글, 넷플릭스, 뉴발란스, 블루보틀 등 MZ세대에게 친숙한 브랜드를 다루면서 여러 번 읽어도 질리지 않는 잡지 이미지를 굳혔다. 매호 2만 부 넘게 팔리고 있으며, 레고, 라이카, 무인양품 등을 다룬 호는 4쇄 이상 찍었다고 한다. 라이프스타일이나 디자인 쪽의 감각적인 독립 잡지뿐만 아니라 새로운 형식의 인문 잡지들도 앞다퉈 창간되면서 핵심 독자층의 관심을 끌어내고 있다. 인문 잡지 한편책보다 짧고 논문보다 쉬운 한편을 통해 지금 이곳의 문제를 풀어나가는 기쁨을 저자와 독자가 함께 나눈다는 모토를 지향한다. 문학지 악스트Axt, 문예지 문학3, 과학 잡지 에피Epi, 사진 잡지 보스토크Vostok, 철학 잡지 뉴필로소퍼New Philosopher등 최근 창간한 종이 매체들은 잡지의 시대가 끝난 게 아니라 잡지가 젊어졌음을 보여준다.

2년 뒤면 마흔 살이 되는 1982년생 환경과조경의 새로운 좌표를 궁리하며 요즘 아날로그 잡지들이 뿜어내는 잡지스러움의 매력 포인트를 짚어보다가, 막 배달된 따끈따끈한 새 조경 잡지를 펼쳤다. ‘새로운 기억, 연출된 과거라는 부제를 단 유엘씨ULC; Urban Landscape Catalogue창간호. 아직 기성 조경()계 바깥에 있는 예비 연구자와 학자, 비평가들이 편집과 집필을 나눠 맡은 유엘씨, “도시라는 쇼케이스에 담긴 건축과 조경을 상품으로 상정하고, 이를 소비할 도시민에게 그 기능과 특징, 디자인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잘 만든 카탈로그를 지향한다. 창간호 발행 비용은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한 127명의 후원으로 충당했다고 한다. 조경 이론과 비평, 도시 에세이와 경관 영상, 레트로 도시 문화를 다룬 집담을 엮어 만든 창간호에 이어, 올 연말에는 판데믹 도시 기록: 서울의 일상과 오픈스페이스 탐독이라는 제목을 단 다음 호를 펴낸다고 한다.

유엘씨의 촘촘한 지면과 행간을 탐독하다가 잠시 시간 여행을 했다. “조경의 대안적 담론 공간을 선언하며 창간했던로커스Locus창간호(1998)의 서문을 다시 꺼내 읽었다. “조경의 실천과 소통함으로써 이론의 복권을 지향한그들은 이미 오래 전에 기성의 다리를 건넜다. 젊은 잡지유엘씨환경과조경이 놓치고 있는 지점과 조경 담론의 틈새를 잘 발견해 지속가능한 독립 잡지로 성장해가길 응원한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