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세 번째 열차의 정원 The Third Train
  • Gilles Brusset
  • 환경과조경 2020년 9월


세번째열차의 정원.jpg
ⓒPierre-Yves Brunaud

 

프랑스 최북단에 위치한 오드프랑스Haut-de-France’는 제1차 세계대전의 흔적이 남아 있는 역사적 지역이다영국·프랑스 연합군과 독일이 벌인 솜Somme 전투의 격전지로이때 발생한 사상자가 백만 명에 달했다. 1918년 11월 11연합군과 독일군은 레통드Rethondes 마을 콩피에뉴Compiegne 숲속의 열차에서 만나 휴전 협정을 체결했다그로부터 100년이 지난 2018, 프랑스와 독일 정부는 종전 100주년을 기념해 오드프랑스의 다양한 역사적 장소에 여러 개의 추모 정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조경가 마르 블루메Marc Blume, 건축가 프란체스카 리기에리Francesca Liggieri와 함께 콩피에뉴 숲에 만들 평화의 정원을 설계했다. 주차장과 휴전 기념터Clairiere de l'Armistice를 연결하는 길 양옆을 상징적인 보행 공간으로 조성해, 방문객들이 역사적 장소에 닿기 전 인상적인 경험을 하기를 바랐다. ...(중략)

 

환경과조경 389(2020년 9월호수록본 일부 

 

Team Marc Blume, Gilles Brusset, Francesca Liggieri

Client Association Arts & jardins | Hauts-de-France, Les jardins de la paix

Location Compiegne, France

Area 500m2

Cost 50,000

Completion 2019

Photographs Pierre-Yves Brunaud

 

질 브뤼셋(Gilles Brusset)은 공공 공간의 예술화를 지향한다물리적 공간은 하나의 거대한 조형물이며대상지는 미완의 예술 작품으로 여긴다파리벨빌 건축학교와 베르사유 국립건축학교를 졸업했으며 시설물조경건축도시계획 등 폭넓은 분야에서 차별화된 공간을 구현하고 있다주요 작품으로는 아이티 프랑스 대사관 앞의 에트알레 드 테르(Etoile De Terre, 2018), 프랑스 클리시의 빈터에 설치된 트랑슈 드빌(Tranches De Ville, 2013) 등이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