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오피스박김] 이론과 실천과 교육을 가로지르다, 오피스박김의 2030년
  • 김정윤 (jungyoonkim@gsd.harvard.edu)
  • 환경과조경 2020년 5월

지난해 하버드 GSD의 새 학장으로 부임한 사라 와이팅Sarah Whiting은 조경, 건축, 도시 분야가 당면한 가장 시급한 문제로 기후 변화와 주거를 꼽았다.1 그 여파로 올 봄 학기에 개설된 33개의 조경학과 수업 중 강의계획서에 직접적으로 기후 변화를 언급한 과목이 12개에 이른다. 특히 옵션스튜디오option studio(심화설계스튜디오) 다섯 중 넷이 기후 변화를 다루고 있다. 가을 학기부터 조경학 석사 학위 취득 필수 과목으로 디자인이 만드는 기후Climate by Design’도 신설된다.

서울에서 설계 사무실을 운영하면서도 바깥세상에 대한 감을 잃지 않으려 애를 썼었다. 크든 작든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면 항상 과연 이 일은 동시대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 사이 어디쯤 위치시킬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러면서 다진 것은 조경의 기술과 지력으로 기후 변화 등 인류가 당면한 여러 위기를 해결하지는 못하더라도, 일상생활에서 받는 타격의 정도는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었다. 이를 위해서는 연관 분야의 기술자, 과학자들과의 연대가 필수적이고 대상지를 넓고 깊게 보는 것이 관건이다.

조경을 실천practice하며 주어진 일을 넓고 깊은 시야로 살피기 위해서는 스스로 상황을 만들어가며 일해야 한다. 과업지시서만 따라가다가는 시대를 이끌기는커녕 현재 일어나는 상황들에도 대응할 수 없다. 쾌적한 보행 환경의 기본은 걷다가 발이 젖지 않는 것이다. 그런데 기후 변화로 점차 잦아지고 있는 집중 호우 시 빗물이 기존 매립 관거에 다 담기지 못해 도심지 배수를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생각은 퇴계로와 만리재로 보행환경 개선 프로젝트에서 강북 지역의 고르지 못한 보행로 기반을 고려한, 매끄럽지만 미끄럽지 않고 물이 잘 흘러 빠지는 포장재의 설계로 귀결됐다. ...(중략)

 

환경과조경 385(2020년 5월호수록본 일부 

 

김정윤은 2019년 하버드 GSD의 조교수로 임용됐으며 오피스박김의 보스턴 사무소를 이끌고 있다. 광교신도시 공원 디자인 커미셔너(2008), 서울시 공공건축가(2011)로 활동했고, 정부로부터 차세대 디자인리더(2007)로 선정됐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