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공원 아카이브, 기억과 기록 사이] 함께 찾고 모으고 즐기다, 시애틀 월링퍼드의 경우
  • 채혜인 (hichae@uw.edu)
  • 환경과조경 2020년 3월

chi01.jpg

폴 도르팻과 함께하는 저녁’ 행사

 

 

어느 소소한 동네 모임

20185월의 어느 평일 저녁, 동네 초입에 위치한 예배당. 스크린에는 50~100년은 족히 되어 보이는 흑백 사진부터 최근의 것으로 보이는 사진, 오래된 지도와 문서 등이 차례로 비추어지고, 스크린 옆에 자리한 강연자의 자유로운 진행으로 자료들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다. 주말이 아닌데도 예배당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로 거의 다 찼다. 강연자의 질문은 간단했다. “여기가 어디일까요?” “이것을 알아보겠나요?” 이어지는 이야기들은 대략 이랬다. “40번가 식료품점이에요. 제가 근처에서 컸는데, 하굣길에 그 옆 빵집에서 도넛을 사 먹곤 했죠.” “아버지가 늘 말씀하셨어요. 12살 때 이 (사진 속) 다리가 완성됐는데, 아버지와 친구들이 자전거를 타고 개통식에서 처음 다리를 건너셨대요.” “이건 35년 전 사진인데, 아직 저기 살아요.” “여기 민들레 꽃밭이 정말 멋졌어요.” 사진 속 풍경에 얽힌 소소한 이야기에 청중들은 박수갈채를 보내기도 하고 질문 세례로 환호하기도 했다.

한 시간 반가량 진행된 이 행사는 미국 시애틀 북쪽에 위치한 주거지, 월링퍼드Wallingford에서 열린 폴 도르팻과 함께하는 저녁An Evening with Paul Dorpat’이라는 공동체 행사다. 목적은 마을의 역사와 주민 개개인이 가진 기억을 소환해 공유하고 즐기는 것. 이날 행사는 내게 꽤 강한 인상으로 남았다. 이곳에서 본 다양한 양질의 역사 자료와 주민들의 열성적인 참여가 생경하면서도 반가웠기 때문이다.

도시경관연구회 보라BoLA’(이하 보라)는 공원 아카이브와 함께 도시공원의 보존에 대해 연구해왔다. 두 활동이 어떻게 연결될 수 있고 상보 작용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앞서 소개한 공동체 행사를 주관한 히스토릭 월링퍼드Historic Wallingford’라는 비영리 주민 단체의 활동을 설명하고자 한다. 이 단체는 동네의 풍경과 장소를 보존하는 것을 사명으로 다양한 공동체 활동 및 지역 역사 아카이빙 작업을 하고 있다. , 보존을 위한 실천적 활동으로서 아카이브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의 활동을 살펴보며 보존과 아카이브의 긍정적인 공존에 대한 단서를 찾아보고자 한다. ...(중략)...

 

환경과조경 383(2020년 3월호수록본 일부

 

채혜인은 서울대학교에서 조경과 도시설계를 공부했다. 한국에서 도시설계 실무를 경험하고 현재는 시애틀 소재 워싱턴 대학교에서 박사과정 중에 있다. 일상에서 접하는 오래된 것들에 대한 관심에서 출발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해왔으며 일상적 경관의 보존 가치와 의미를 탐구해왔다. 현재는 같은 주제를 사회, 경제, 정치적 측면에서 바라보며 이에 기여하는 자발적이고 공동체적인 보존 주체로 관심을 확장해 연구하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