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서남권 활성화를 위한 국회대로 상부 공원 설계공모] 적구창신 당선작
  • 씨토포스(Ctopos) + 건축사사무소 리옹(LEEON Architects) + 스튜디오 이공일(Studio 201) + 라디오(LADIO) + 에스엘디자인(SL Design) + 건축사사무소53427
  • 환경과조경 2020년 3월
적구창신-1.jpg
(이미지 제공=씨토포스)


1930년까지만 해도 대상지에는 산과 들, 하천만이 존재했다. 사람들이 이곳에 거주하기 시작하면서 땅에 마을의 기억이 더해졌다. 자연과 마을의 기억 위에 한국 최초의 고속도로인 경인고속도로의 흔적이 새겨졌으며, 이제 고속도로가 자리했던 땅은 공원으로 변모할 준비 중이다.

오래된 기억과 흔적으로 새로운 미래를 만든다는 적구창신跡舊創新을 목표로 자연, 마을, 산업의 흔적이 쌓인 땅에 천년의 숲을 만들고자 한다. 사람과 건축물은 백 년도 견디기 어렵지만 숲은 천 년이 지나도 남는다. 천년의 숲은 어머니의 품처럼 자연과 인간 역사를 품고, 도시의 과거, 현재, 미래를 품는 공원의 큰 틀로 기능한다. 수명이 긴 수종으로 구성된 숲을 만들어 공원과 도시의 경계를 허물어 공원과 도시가 하나 되는 공원도시를 조성하고자 한다.

 

공원도시를 품는 천년의 숲 조성을 위한 전략

천년의 숲을 조성하는 전략은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오랜 세월을 이겨낼 수 있는 건강한 땅을 일군다. 아스팔트를 걷어낸 대지에 충분한 면적의 녹지를 확보한다. 녹지에 빗물이 흐르고 스며들어 땅이 회복됨으로써 천년의 숲의 모태가 형성된다. 둘째, 경인고속도로의 기억과 흔적을 공간 조성의 토대로 삼는다. 지하화되는 경인고속도로의 흔적을 드러내는 광장, 보행로, 지하도 광장을 마련한다. 신규 지하 차도 상부 인공 지반의 유효 토심은 60cm부터 7m까지 이르는데, 이 같은 다양한 토심을 고려한 식재 계획을 수립한다. 셋째, 주변 도시의 토지 이용에 대응하는 공원도시를 계획한다. 주변 환경을 고려해 고밀도 개발 지역 인근에는 광장을, 저밀도 지역 인근에는 녹지를 조성한다. 넷째, 미세 먼지에 대응하는 안전한 공원을 제공한다. ...(중략)...

 

환경과조경 383(2020년 3월호수록본 일부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