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도면으로 말하기, 디테일로 짓기] 파이프라인
  • 김창한 (gro13rich@nate.com)
  • 환경과조경 2020년 3월

lak383_김창한-1.jpg

투박하고 빈티지한 분위기의 인더스트리얼 디자인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유행하며, 카페와 요식업계 실내 디자인의 트렌드로 떠올랐다. 보기 좋지 않다는 이유로 숨겨졌던 설비들이 외부로 노출되면서 디자인 요소로의 활용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그중 하나로 다양한 시설의 뼈대를 이루지만 마감에 가려져 드러나지 않았던 철재 파이프를 활용한 시설을 소개한다. 서울시 동작구 대방동에 위치한 제비어린이공원의 파이프 조형물이다.

조형물은 여섯 개 구간으로 구분되며, 각 구간은 위치에 따라 다양한 기능을 담는다. 아치구간은 공원 후면 진입부에 자리하는데, 철망설치구간의 좌측과 더불어 동선을 가로지르는 입구 역할을 한다. 파이프가 땅 밑으로 연결된 듯한 느낌이 들도록 구조물 끝점을 나란히 배치했다. 아치구간과 게이트구간은 안전사고를 고려해 어린이가 쉽게 매달릴 수 없는 높이와 두께로 설계했다. 철망설치구간은 녹지 안에 위치하는데, 반투과식 철망을 파이프 사이사이에 설치해 뒤편의 놀이터와 시각적·심리적 분리를 꾀했다. 파이프와 나란히 놓은 안개분수는 관수에 활용될 뿐 아니라 폭염 시 놀이터 주변의 온도를 낮춘다.소리설치구간은 놀이 시설로 진입하는 동선 중 가장 넓은 곳에 있다. 바람이 불면 스테인리스 각관에 스테인리스 파이프가 부딪쳐 소리가 나는데, 각기 다른 길이의 파이프가 다양한 높낮이의 음을 낸다. 벤치구간에는 사람이 앉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세 겹의 파이프를 나란히 배치했다. 한여름 열에 의한 화상을 입지 않도록 파이프를 목재로 감싸 디자인의 연속성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휴게 시설로 충분히 기능하게 했다. ...(중략)...

환경과조경 383(2020년 3월호수록본 일부

 

김창한은 서울시립대학교를 졸업했다. 기술사사무소 렛(LET)을 거쳐 조경그룹 이작에서 실시설계 내역실을 이끌고 있다. 작은 교량 하부 공간부터 도시 기반 시설까지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현재는 실시설계 디테일 제작과 내역 실무에 집중하고 있다. 주요 작업으로는 신한은행 진천연수원, 제비어울림공원, 충북혁신도시, 의정부고산지구, 진주 영천강 천변 특화설계 등이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