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북 스케이프] 르 노트르 전기, 에리크 오르세나의 『행복한 사람 앙드레 르 노트르의 초상』
  • 황주영 (juyounghwang@gmail.com)
  • 환경과조경 2020년 3월

BOOK01-2.jpg

 

몇 년 전 개봉한 앙드레 르 노트르Andre Le Notre가 중심 인물로 등장하는 영화를 보고 크게 실망한 적이 있다. ‘블루밍 러브Blooming Love’(원제 A Little Chaos, 2014)라는 제목부터 고개를 갸웃거리게 했을 뿐더러, 허구의 인물인 여성 조원가와의 개연성 없는 연애 플롯plot을 전개하기 위해 역사적 사건의 내용과 순서를 뒤섞었기 때문이다.1

많은 이들이 서양 정원의 양식이나 역사적 흐름은 몰라도 베르사유 궁의 정원과 루이 14세의 이름 정도는 알고 있다. 프랑스 형식주의 정원 양식의 백미, 절대 왕정의 상징, 강력한 축선을 바탕으로 한 공간의 전개, 태양왕의 이미지를 강화하는 도상 등이 베르사유 정원을 수식하는 말로 널리 쓰인다. 르 노트르는 프랑스 형식주의 정원, 혹은 절대 왕정을 제유하는 베르사유 정원의 조원가로 명성이 높고 연구도 활발하지만, 그의 생애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말년에 자신의 정원 조성 비법을 모은 책을 낸 다른 조원가들과 달리 르 노트르는 저서를 남기지 않았다. 책은 커녕 그가 작성한 도면이나 문서, 심지어는 개인적 기록도 거의 전해지지 않는다.

이런 점에서 에리크 오르세나Erik Orsenna2가 쓴 전기 행복한 사람 앙드레 르 노트르의 초상Portrait d’un homme heureux Andre Le Notre3은 흥미롭다. 그는 단편적 기록으로만 남아 있는 르 노트르의 생애를 방대한 문화사적 지식을 바탕으로 연결하고 그 사이를 상상력으로 채워 넣었다. “그대는 행복한 사람이오, 르 노트르라는 루이 14세의 말에서 따온 듯한 제목의 이 책은 르 노트르가 조성한 정원을 분석하는 대신, 모든 것을 다 가진 절대 군주가 인정할 정도로 행복한 이의 면목을 초상화 그리듯 살핀다. ...(중략)...


1. 가령 영화에서 여주인공 사빈 드 바라(Sabine de Barra)가 조성한 베르사유의 무도회장 총림(Bosquet de la Salle du Bal)은 1680년에서 1683년 사이에 조성되었다. 영화와는 달리 당시 르 노트르는 칠순을 바라보는 나이였다.

 

황주영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불문학과 영문학을 공부하고같은 대학 미술사학과에서 풍경화와 정원에 대한 연구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서울대학교 대학원 협동과정 조경학전공에서 19세기 후반 도시 공원의 모더니티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파리 라빌레트 국립건축학교에서 박사후 연수를 마쳤다미술과 조경의 경계를 넘나들며 문화사적 관점에서 정원과 공원도시를 보는 일에 관심이 많으며 이와 관련된 강의와 집필번역을 한다그러는 동안 수많은 책을 사거나 빌렸고그중 아주 일부를 읽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