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에디토리얼] 2019년을 마감하며
  • 배정한 (jhannpae@snu.ac.kr)
  • 환경과조경 2019년 12월

lak380(2019년12월호)_웹용-7.jpg

 

빛의 속도로, 또 한 해가 흘렀다. 과월호 열한 권을 다시 들추며 잠깐의 여유를 부려본다. 올해는 5년 만에 편집 디자인을 바꿨다. 표지의 바탕과 제호의 크기를 조정하고 본문 텍스트의 가독성을 높인 게 변신의 핵심이었다. 텍스트의 메시지와 이미지의 효과를 하나로 움직이게 하자는 의도가 독자 여러분과의 교감으로 이어졌는지 궁금하다.

1월호와 2월호는 1회 젊은 조경가수상자인 김호윤(조경설계 호원 소장)과 이호영·이해인(HLD 소장) 특집호로 꾸렸다. 한국 조경의 내일을 열고 있는 그들의 작업에서 신선한 자극을 받았다는 평이 이어졌다.

3월호는 사업 당위성과 목적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을 뒤로한 채 강행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설계공모의 결과에 많은 지면을 할애했다. 전문적이고 다각적인 토론의 밑판을 마련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다섯 편의 비평을 함께 실었다. , 누구를 위해, 지금 고쳐야 하는가. 지면 곳곳에 담긴 우려의 목소리에 서울시는 다시 한 번 귀 기울여주기 바란다.

LA+가 주최한 센트럴파크 우상 타파 설계공모를 담은 4월호에 이어, 5월호에는 묵직한 두 편의 기획을 올렸다. 특집 미지의 도시 평양, 눈으로 걷기는 북한 도시에 대한 편견과 환상을 바로 잡고 이해의 폭을 확장하고자 하는 기획이었다. 김아연(서울시립대 교수)의 근작 서울시립대학교 100주년 기념관, 맘껏광장, 숲 갤러리를 묶은 기획도 많은 독자의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생태학적 상상력과 풍경의 디자인을 강조하면서 형태에서 관계로, 구성에서 구조로 초점을 옮겨가고 있는 그의 변화를 목격할 수 있다.

6월호 특집으로는 한국, 중국, 미국을 가로지르며 조경의 사회적 책무를 실천하고 문화적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는 랩디에이치Lab D+H의 근작들을 실었다. 최영준, 중후이청, 리중웨이, 세 파트너가 이끄는 랩디에이치는 공원과 주거 단지부터 도시재생에 이르는 다양한 스케일을 넘나들며 동아시아 조경의 혁신을 펼치고 있다. 20147월호부터 만 5, 60회를 이어온 서영애 소장(이수)의 연재 시네마 스케이프가 아쉽게도 20196월호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7월호에는 ‘2019 대한민국 조경설계사무소 리포트를 특집으로 마련했다. 기획 의도는 단순 명료했다. 지금 이 땅에서 조경설계 일을 하고 있는 사무소들의 현황 데이터를 모아보자는 것. 88개 회사가 참여한 이 특집은 적어도 제도권 조경의 현재를 드러내는 생생한 단면도 역할은 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8월호에는 뢰번 가톨릭 대학, 런던 대학, 글래스고 대학, 텍사스 대학 등 최근의 대학 캠퍼스 프로젝트를 모았다. 9월호는 배곧한울공원(그룹한), 방학사계광장(이수), 윤동주 문학동산(KnL), 더글라스 정원(CA), e편한세상 주택전시관(자연감각) 등 국내 조경설계사무소들의 근작으로 지면을 구성했다. 10월호의 프로젝트로는 서펜타인 갤러리 파빌리온, MoMA PS1 영 아키텍츠 수상작, 탈린 건축 비엔날레 파빌리온, 72시간 도시생생 프로젝트 등 실험적 공간 설치 작품들을 올렸고, 길 찾기 좋은 도시 환경을 고민해온 이음파트너스의 웨이파인딩 작업들에도 적지 않은 지면을 배치했다.

11월호에는 중국과 동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조경 무대를 이끌고 있는 유쿵졘Yu Kongjian과 그의 설계사무소 투런스케이프Turenscape의 근작들로 특집을 꾸렸다. 표피적 장식으로 가득 찬 도시 미학의 대안으로 유쿵졘이 제시한 지속가능한 디자인과 생산의 환경 미학이 전권에 걸쳐 펼쳐진다.

이번 12월호를 끝으로 김충호와 이명준의 1년간의 연재가 막을 내린다. 김충호 교수(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공간의 탄생, 1968~2018’을 통해 한국 도시의 공간을 탄생시키고 변화시킨 거대한 힘과 물리적 세계의 단절적 전환, 그리고 그에 따른 사회·생태적 영향을 리질리언스resilience의 렌즈로 탐사했다. 이명준 박사의 그리는, 조경은 조경 설계에 사용되어 온 다양한 드로잉 유형, 매체, 기법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드로잉의 도구성과 상상성이 작동하는 양상을 조회했다. 설계 정보와 해법을 공유하는 꼭지로 기획된 도면으로 말하기, 디테일로 짓기에는 조경가 나성진(얼라이브어스), 조용준(CA), 김기천(그룹한), 이홍인(Hassell)이 참여했으며, 이 꼭지는 내년에도 유지될 예정이다. 연재 필자들의 노고에 마음속 깊은 고마움을 전한다.

2020년에도환경과조경은 조경과 도시·환경·문화 담론을 가로지르는 건강한 소통의 장으로 여러분 곁에 다가갈 것이다. 이렇게 2019년을 마감한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