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제22회 올해의 조경인 The 22th Landscape Architects of the Year
  • 편집부
  • 환경과조경 2019년 12월

lak380_특집-1-문길동-1.jpg

본지는 한 해 동안 조경 분야의 발전에 크게 공헌한 분들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98년부터 본지 독자들의 추천을 바탕으로 매년 연말에 올해의 조경인을 발굴·선정하고 있다. ‘올해의 조경인은 본지 지면과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 후 이메일, 팩스 등을 통해 독자와 관련 단체, 기관, 업체로부터 후보 추천을 받고, 수상자는 별도의 올해의 조경인 선정위원회(조경 관련 단체장+역대 올해의 조경인 수상자+본지 자문위원)’에서 주요 공적을 토대로 선정한다.

지난 2018년 제21회를 맞은 올해의 조경인은 새로운 변화를 꾀했다. 학술·산업·정책·특별상 등 4개 부문에 걸쳐 해마다 네 명의 올해의 조경인을 선정했던 방식에서 탈피하여, 단 한 명의 올해의 조경인을 선정해 그 공적을 더욱 뜻깊게 기리고자 했다. ‘22회 올해의 조경인역시 단 한 명의 올해의 조경인을 선정했다. 지난 1016일부터 1111일까지 후보 추천을 받았으며, 1114올해의 조경인 선정위원회를 개최했다. 그 결과 문길동 과장(서울특별시 푸른도시국 조경과)이 최종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올해의 조경인 선정위원회에는 김재준 대표(방림이엘씨, 전 조경식재공사업협의회 회장, 20회 산업분야), 박명권 발행인(환경과조경, 그룹한 어소시에이트 대표, 10회 특별상), 오순환 본부장(조경지원센터, 11회 정책분야), 최종필 명예회장(전 한국조경협회 회장, 21회 수상자), 홍광표 회장(한국정원디자인학회, 동국대학교 교수, 17회 학술분야)이 참여했다. 송년호 특집으로 수상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간의 주요 공적과 수상 소감을 들어보았다. 진행 편집부 사진 유청오 디자인 팽선민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