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이미지 스케이프] 두 자리
  • 주신하 (sinhajoo@gmail.com)
  • 환경과조경 2019년 6월
a-DSC06610.jpg
두 자리 @JCC크리에이티브센터, 서울, 2019 Sony DSC-RX100, focal length 16mm, 1/40s, f/6.3, ISO 3200

 

영 불편해서 못 살겠어요. 옆방으로 가려면 신발 신고 가야 하는데, 비라도 오면 아주 힘들어요. 콘크리트 벽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아늑한 느낌도 없고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집에 살고 계신 분을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되었습니다. 유명한 분이 설계한 집에 사는 소감을 물었더니 불만 가득한 표정으로 이렇게 대답하시네요. 의외로 유명 설계가의 작품에 살고 있는 사람 중에는 불만을 갖고 있는 사람도 많은 것 같습니다. 아마 그분도 유명세에 비해 실용성이 부족한 작품에 불만이 많았던 모양입니다.

깔끔한 노출 콘크리트 마감에 군더더기 없는 형태, 권투 선수 출신의 괴짜 건축가, 프리츠커 건축상을 수상한 일본의 현대 건축가. 모두 안도 타다오를 지칭하는 수식어들이죠. 그는 건축계뿐만 아니라 대중에게도 인지도가 아주 높은 건축가입니다. 국내에도 원주의 뮤지엄 산, 제주도의 본태박물관과 지니어스 로사이Genius Loci 같은 작품들이 있습니다.

아직 모르시는 분도 많은데 서울에서도 그의 작품을 만날 수 있습니다. 바로 혜화동에 위치한 전시 및 업무 공간인 JCC아트센터와 크리에이티브센터. 지난 봄 혜화동 근처에서 약속 시간이 한 시간쯤 남아서 어디를 둘러볼까 하다가, 미뤄두었던 JCC를 방문했습니다. 골목 안쪽에 자리 잡은 JCC는 안도 특유의 노출 콘크리트 마감 덕분에 멀리서 봐도 그의 작품 같아 보이더군요. 바깥쪽 외관을 대충 훑어 보고 안쪽 중정으로 들어가서 옥상 쪽으로 이동하다가 벽에 붙은 의자를 만났습니다...(중략)...

 

환경과조경 374(2019년 6월호수록본 일부 

 

주신하는 서울대학교 조경학과를 거쳐 같은 학과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토문엔지니어링, 가원조경, 도시건축 소도에서 조경과 도시계획 실무를 담당했고, 현재 서울여자대학교 원예생명조경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조경 계획과 경관 계획에 학문적 관심을 두고 있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