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관리
폴더명
스크랩

DDP 공간에 글로컬리티 서사를 불어넣기
  • 황진태, 김가우 (dchjt@naver.com)
  • 환경과조경 2019년 4월

06 DDP.jpg

 

2016년 작고한 건축가 자하 하디드Zaha Hadid의 설계 콘셉트 환유의 풍경motonymic landscape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는 설계 단계에서부터 여러 가지 측면의 논쟁을 야기했다.

첫째, 역사적 측면이다. DDP 건설을 위해 국내 최초의 근대 체육 시설이자 한국 스포츠의 성지인 동대문운동장을 철거해야 하자 이를 둘러싼 찬반 논란이 일었다. 19251015일 경성운동장이라는 이름으로 육상 전용 경기장인 주경기장(이후 축구장 기능 추가)과 야구장, 정구장이 건립됐다. 1928년 연희전문학교 소속의 이영민이 첫 홈런을 기록했고, 1929년에는 최초의 전국 종합 체육 대회인 전조선종합경기대회가 열렸다. 1977년 박스컵 축구대회에서는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종료 7분을 남기고 차범근이 세 골을 넣었고, 1982년 프로 야구 개막전과 1983년 프로 축구 개막전이 개최되는 등 한국 스포츠의 역사적 순간들이 운동장에 담겨 있었다.

둘째, 사회적 측면이다. 과거 이명박 시장이 추진한 청계천 복원사업으로 인해 황학동에서 영업하던 노점 상인들이 동대문운동장으로 반강제로 이동해야 했고, 결국 운동장 안에 풍물시장을 새롭게 열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오세훈 전 서울 시장이 제2의 청계천 격으로 DDP를 건설하고자 노점상들을 더 먼 외곽 지역(현재의 신설동 풍물시장)으로 이동시키면서 도시 정책에 의해 하위 계층은 도심 공간에서 지속해서 배제됐다.

셋째, 지역 발전의 측면이다. 1990년대부터 동대문시장 상인들은 시장 한복판에 위치한 동대문운동장을 지역 발전에 도움이 안 되는 불필요한 시설로 인식했다. 2000년대 이후 상권이 침체되자 동대문운동장 재개발이 본격적으로 논의되면서 돔 야구장, 시민공원 등 여러 개발안이 제시되었다. DDP 건설을 지지한 지역 상인들은 풍물시장의 신설동 이전을 요구하면서, 사회적 가치와 지역 발전의 가치가 충돌하게 됐다.

넷째, 건축적 측면이다. 건축가 고정기용이 DDP를 매미처럼 생겼다며 주변 지역과의 부조화를 강하게 비판한 것에서 볼 수 있듯이 언론, 시민 사회, 건축 전문가들의 디자인에 대한 비판 또한 논쟁의 한 축을 이루었다. 당시 맑고 매력 있는 세계도시 서울을 슬로건으로 내세우며 서울을 세계도시로 만들고자 한 오세훈 시장은 세계적 명성을 가진 자하 하디드의 설계안을 받아들이고, 동대문의 지역성은 설계에서 고려하지 않았1.

이러한 DDP에 대한 논쟁은 시민 사회, 언론, 전문가들이 다층적으로 활발하게 참여했다는 점에서 도시 공공 건축물에 관한 한국 사회의 공론장의 발전 사례로볼 수 있다. 하지만 DDP는 결국 완공됐고, 가열찼던 논쟁의 태풍은 찻잔 속으로 잦아들었다. 완공 전의 우려와 달리, 지역과 어울리지 않는 매미 같은 독특한 외관을 보기 위해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DDP를 찾고 있다. 2017년 서울도시건축 비엔날레와 같은 수준 높은 전시회가 열리고 서울패션위크, 밤도깨비 야시장 등을 비롯한 여러 행사가 꾸준히 개최되면서 DDP는 동대문 지역의 대표적 랜드마크로 자리 매김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행사의 일시성 때문인지 DDP는 어떤 기의signifie와 장소성으로 채워져 있는지가 모호하며, 텅빈 기표floating signifiant이며 무장소적이라 여겨진다. 필자들은 DDP 공간에 글로컬리티glocality 서사를 불어넣는 전략을 제안하고자 한다. ...(중략)...

 

* 환경과조경 372(20194월호) 수록본 일부

 

1. Hwang Jin Tae, “Territorialized urban mega-projects beyond global convergence: The case of Dongdaemun Design Plaza & Park Project, Seoul”, Cities 40, 2014, pp. 82~89.


황진태는 서울대학교 아시아연구소에서 동아시아 발전주의 도시성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강남 만들기, 강남 따라하기(동녘, 2017), 대치동: 사교육 일번지(서울역사박물관, 2018) 등의 연구서를 펴냈다.

김가우는 이화여자대학교 환경공학과를 거쳐, 서울대학교 환경조경학 석사 과정에 재학하며 생태 계획, 생태계 서비스, 둘레길, 환경 DNA 등을 연구하고 있다. 현재 국립공원공단 북한산사무소에서 근무 중이다.

월간 환경과조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